«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28
Total
1,668,267
관리 메뉴

wanderlust

독일 바바리아 & 프랑스 아코팔 빈티지 찻잔 본문

찻잔과 오래된 물건

독일 바바리아 & 프랑스 아코팔 빈티지 찻잔

mooncake 2015.01.13 00:09



2014년 9월, 파리에서 날라온 예쁜 그릇들.


앙뚜와네뜨의 정원 점방을 운영하시던 플라뇌즈님으로부터 구입했다. 다만, 이때가 플라뇌즈님이 점방 문을 닫으시던 시점이었기 때문에 처음이자 마지막 구매였다ㅠㅠ 진작 플라뇌즈님의 블로그를 알았다면 좋았을텐데.



딱 봐도 70년대, 늦어도 80년대 초 제품이겠구나 싶은 문양.

사이즈가 넉넉해서 아침 라떼잔으로 딱이다. 



예쁘니 확대해서 봅시다ㅎㅎ



독일 젤트만 바이덴 바바리아에서 만들었다.(Seltmann Weiden Bavaria Western Germany)

참고로 이 브랜드는 국내엔 "셀트만 바이덴"으로 수입되고 있다.

뭐 어느 쪽으로 받아적든 자기 맘이니까.



플라뇌즈님으로부터 구입한 그릇 두번째는

역시 독일 바바리아 지역에서 만들어진 접시 두장이다. 

참 예쁜데 사진이 잘 안나왔다ㅠㅠ



지름이 약 11cm 정도로, 작은 디저트를 담아 서빙해도 되고 받침이 없는 잔의 소서로도 활용할 수 있다. 

근데 내가 갖고 있는 그릇들과 톤이 안맞는 관계로 아직 한번도 활용을 하지 못했다.

언젠가는 활약할 날이 오겠지.

 


백스탬프에는 바바리아라고만 쓰여 있어서 어느 회사 제품인지 구글링을 좀 해봤는데, 정확히는 모르겠다.

로고 자체는 winterling bavaria (빈털링 바바리아, 빈터링 바바리아) 것과 일치하긴 하는데 확신은 못하겠음.



세번째 그릇은, 프랑스 빈티지 아코팔 (Arcopal) 밀크글래스 찻잔 두 개!!!!!!

이 패턴의 이름은 스카니아(Scania)라고 한다. 

아코팔보다는 유리느낌이 더 많이 나는 파이렉스 밀크글래스 쪽이 좀 더 취향이긴 하지만, 

어쨌든 밀크글라스 찻잔을 구입해서 참 기뻤다.

한가지 아쉬운 점은, 똑같은 문양으로 소서가 있는 버젼도 있었는데 돈 좀 아낀다고 소서 없는 버젼을 샀다는 것 T.T

막상 받아보니깐 소서가 없으니 뭔가 굉장히 허전한 느낌이 든다.

헝겊이며 펠트 찻잔 받침을 아래쪽에 대보기도 했는데 그래도 역시 제 짝 소서만은 못한 느낌이다.



아코팔 찻잔 상세 사진을 좀 더 찍고 그릇 단체샷도 찍으려고 했는데 

딱 위의 사진까지 찍었을때 카메라 배터리가 방전되어버렸다. 그래서 아쉽게도 단체샷은 없다. 흑

암튼간에 참 즐거운 그릇 구매였다.


플라뇌즈님 예쁜 그릇들 보내주셔서 정말 감사했습니다. 즐거운 여행하세요^^



4 Comments
  • 단단 2015.01.13 17:48 앗, 저도 찻잔 얘기 쓰다 왔는데, 여기 오니 더 많고 더 예쁜 찻잔들이 똭.
    다 예쁩니다. ^^ 가장 마음에 드는 것 하나를 골라보라고 하신다면 첫 번째 독일 알록달록 잔!
    문케익 님, 제가 잘 찍지는 못해도 어쨌거나 그릇 들어가는 사진들을 많이 찍어봐서 아는데요,
    첫 번째 잔과 마지막 밀크글라스 잔은 사진발 기가 막히게 잘 나오는 그릇들이에요.
    푸드 스타일리스트들이 막 탐낼 만한 그런 찻잔들입니다. 햐~ 예쁘다.
    밀크글라스 찻잔은 꼭 받침 마련해주세요.
    금장 많은 작은 접시는 너무 멋있고 고급스러워 특별한 세팅이 좀 필요할 듯요.
    배경으로 밑에 깐 천에 영국 여왕님이 슬쩍 보이는 걸로 보아 영국 여행 때 사신 게 아닌가 짙은 의심이...
  • mooncake 2015.01.14 09:43 신고 네 맞아요 첫번째 잔 사진발이 잘 받아서 오오~ 했었는데 딱 아시는군요^^ 저도 첫번째 잔 참 좋아해요. 같은 무늬로 밀크저그도 있었는데 간발의 차로 놓쳐서 얼마나 아쉬웠는지 몰라요. 게다가 이 찻잔 사용흔적이 전혀 없어요. 원 주인이었던 프랑스 할머니가 고이고이 보관만 하신 것 같다 하더라고요. 그런 걸 보면 귀한 찻잔이라도 너무 아끼지 말고 팍팍 써야할 것 같아요.

    배경 천, 영국 여행 때 산 거 맞답니다. 역시 예리하십니다. 윈저 상점가에서 구입한 영국여왕 즉위 60주년 기념 티타월이에요. 남의 나라 여왕님 즉위 60주년에 왜 제가 기념품을 샀는진 저도 모릅니다만ㅋㅋ 저 티타월 외에 포트넘&메이슨에서 산 60주년 기념 비스켓통도 있어요. 초코 다이제스티브 비슷한 비스켓은 한국에 오니 초코와 크림이 다 녹아 자기들끼리 붙어 버려 심란한 모습이었고, 캔만 우아하게 남아있어요ㅎ 민트색 원기둥형 틴캔에 꽃무늬가 그려져 있고 통 아래쪽엔 오르골이 달려 있는데 태엽을 감으면 엘가의 위풍당당 행진곡이 흘러나옵니다^^
  • 듀듀 2015.01.14 09:53 우와..그릇 진짜 황홀황홀...뭔가 레트로풍의 알록달록한 그릇들이네요..취향저격..
    독일접시도 완전 우아해요. 매끈매끈하고...금색부분이 많아서 고급져요 >_<..
    흰색 찻잔같은거에 받침으로쓰면 정말 예쁘겠어요
    작은 쿠키나 초콜렛같은 조그만 디저트 담아도 참 예쁘겠고요 ㅎㅎㅎ
    밀크글라스도 정말 예쁘네요 빈티지한 느낌이 물씬!
    위로 쌓아놓으니까 더 더 예뻐요 :)
  • mooncake 2015.01.14 12:54 신고 그치요, 누가 봐도 딱 레트로풍이죠?ㅎ
    보는 순간 "이건 사야해!"했어요^^

    독일접시도 정말 마음에 들어요. 저희 엄마는 제가 그릇 사는 거 싫어하시는데(둘데가 없다고 한숨;;) 요건 예쁘다고 좋아하시더라고요. 근데 어울리는 짝꿍 찻잔이 없어요 T.T 제가 주로 갖고 있는 건 본차이나인데, 본차이나가 우윳빛 백색이라면 독일 포셀린은 회색빛이 도는 백색이라 같이 두면 안예쁘더라고요 T.T 빨리 금장 두른 우아한 독일 포셀린 찻잔도 사야겠어요!!!!!!!!!(=>앉으나 서나 지를 생각ㅋㅋㅋ)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