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66
Total
1,781,673
관리 메뉴

wanderlust

다이소 브라질 접시와 에노시마에서 사온 유리컵 본문

찻잔과 오래된 물건

다이소 브라질 접시와 에노시마에서 사온 유리컵

mooncake 2015. 1. 18. 23:54



토요일날 먹은 레이즈(Lay's) 갑자칩과 클라우드 맥주.

늦은 토요일밤 영화 보면서 먹는 맥주랑 감자칩 만큼 좋은 게 또 있을까 ㅎㅎ

클라우드 맥주는 첨 먹어봤는데 생각보다 꽤 맛있었다. 

갑자칩을 담은 접시는 다이소에서 2천원 주고 구입한 브라질산 접시!!

마감은 별로 안좋지만 2천원인데 뭘 더 바라겠나ㅎㅎ 기분 전환용으로 쓰기 좋은 접시다.



맥주를 담은 유리컵은 2013년 도쿄 여행때, 도쿄 근교 에노시마에 놀러갔다가

하와이 컨셉의 가게 off shore 에서 구입한 태국산 유리컵!!!!!

무려 일본, 미국, 태국 무려 3개국을 아우르는 대단한 유리컵이이다^^

이 유리컵의 가격은 대략 6~700엔 정도였고, 보자마자 마음에 쏙 들어서 샀는데 참 잘 쓰고 있다.


이 게시물을 쓴 이유는 오랜만에 무라카미 하루키의 수필 중  "소확행"이 생각나서이다.

소확행(小確倖), 작지만 확실한 행복...

그 대목을 옮겨본다. 



제 소확행(작지만 확실한 행복)은 잔뜩 있습니다. 셀 수도 없을 만큼 있습니다.
아직 따끈한 막 구운 빵을 사와서, 부엌에 서서 그걸 부엌칼로 자르면서, 부스러기를 뜯어먹는 걸 좋아합니다.
아직 아무도 수영하지 않은, 파문하나 없는 아침의 풀장에 들어가 고글을 쓰고, 발로 벽을 살짝 찰 때의 감촉이 좋습니다.
가을의 오후의 태양빛이 하얀 장지에 나뭇잎사귀의 그림자를 그리는 걸 바라보며, 브람스의 실내악을 듣는 게 좋습니다.
겨울밤에 부스럭부스럭 이불 속으로 들어오는 과묵한 커다란 고양이가 좋습니다.
터틀넥 스웨터가 잘 어울리는 걸프렌드를 기다리는 것도 멋지죠.
이른 저녁 장어집에서 장어를 주문하고, 나올 때까지의 시간을 혼자서 맥주를 마시면서 읽는 주간지도 나쁘지 않습니다.
새로 사온 부룩스브라더스의 하얀 코튼의 버튼다운 셔츠의 냄새와 촉감이 좋습니다.
막 나온 자신의 책을 손에 들고 가만히 보는 것도 좋습니다.
지하철역에서 키오스크의 건강한 아줌마를 마주치는 것도 의심할 여지없이 소확행입니다.



크게 즐거운 일을 기대할 수 없는 때라면, 소확행이라도 꼼꼼히 챙겨보는 건 어떠한가.

그래서 오늘의 소확행은, 바로 이 다이소 접시와 에노시마 유리컵,

그리고 토요일밤에 먹은 맥주와 감자칩인 것으로 ^^

 

6 Comments
  • 단단 2015.01.19 18:08 아아, 일상의 소소한 행복을 즐기시는 문케익 님 보니 제 마음까지 다 여유로와집니다.
    싸구려라지만 접시 예쁜걸요. 유리컵도 탐납니다. 이런, 탐나서 질투가 여유를 다 깨버리려고 하네. ㅋ
    옮겨주신 하루키의 문단을 보니 옛날 국어시간에 읽었던 <낙엽을 태우며> 수필이 생각 나요.
    일제시대 때 저런 호사라니! 욕 '드랍게' 먹은 수필인데 역시나 컨텍스트가 중요한가 봅니다. ㅎㅎ
    하루키 것은 담담하니 좋은걸요.
    저도 "소확행"이라는 제목으로 짧은 게시물 하나 써보고 싶어졌어요. ^^
  • mooncake 2015.01.21 10:44 신고 단단님이야말로 소확행의 대가이신 듯^^ 그래도 또 따로 시간내서 써주신다는 글,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단단님 덕분에 이호석의 "낙엽을 태우며" 오랜만에 읽어봤는데요, 물론 당시 사회를 생각하면 욕 많이 먹을 수 밖에 없는 글이었겠지만;;; 그래도 암울한 시대 상황 속에서도 소소하고 개인적인 즐거움이 존재했다는 증거(?)는 좋은 것 같아요. 그러니까 음, 이 말은 제 자신에게 하는 말입니다. 우울한 시대, 우울한 삶을 살고 있더라도 개인적인 삶의 작은 부분은 얼마든지 빛날 수 있으니 희망을 놓지는 말자...라는...ㅎㅎ
  • 딸기향기 2015.01.20 00:42 신고 맥주를 담기에 잔이 너무 이쁜 거 아닌가요?
  • mooncake 2015.01.21 10:45 신고 맥주잔을 들여다보며 "이 맥주는 하와이에서 마시는 맥주다" 이렇게 최면을 걸며 마셨습니다ㅋㅋㅋㅋ
  • 듀듀 2015.01.20 19:27 으키키 저 접시 ㅎㅎ반갑네요 ㅎㅎ커플접시네요 이제 ^^
    마감도 별로고 프린팅도 계속보면 뭐야 이렇게 구리게 인쇄되다니!! 싶은데 묘하게 자꾸 땡겨서
    저도 집어올 수 밖에 없었어요 ㅋㅋㅋ흐흣 중국산이 많은데 브라질 접시라서 더 예쁘게 보였던 탓도
    있는 듯 해요 ㅋㅋㅋ캬캭..ㅎㅎ
    감자칩과 맥주라니//ㅅ/ 행복한 토요일 밤이셨겠어요^^
    하와이스타일의 컵도 참 예쁘네요 저기에 우유담아도 참 예쁠 것 같고요 ㅋ
    맥주 담아도 하와이에서 맥주먹는 느낌 날 것 같아요~ㅎㅎ
    저도 저만의 소확행을 좀 많이 만들어야겠어요 ㅋㅋ일상이 더 즐거워지게요 헤헤
    문케익님 이번주도 즐거운 한주 되시길:-)
  • mooncake 2015.01.21 10:48 신고 흐흐흐.. 커플손수건에 이어 커플접시인가요? 꺅!!
    중국산이나 브라질산이나 사실 도찐개찐인데도. 브라질산이라고 하면 괜히 더 이국적이고 괜히 더 좋고 막 그래요ㅋㅋ
    접시 프린팅은 참, 살짝도 아니고 대놓고 잘못된 부분이 많죠?ㅎㅎ 한국산이었다면 불량품으로 폐기됐을 듯ㅋ 근데, 저는 다이소 2천원짜리 접시라서 스트레스 안받고 손에 잡히는대로 쓱 사올 수 있는 것도 참 마음에 들어요. 비싼 접시는 혹시 문제 있을까봐 요리보고 저리보고 하는데, 얘는 싸니깐 시크하게 집어올 수 있다는 거...ㅎㅎ

    참 저 브라질산 파스타접시 같은 거 하나 더 샀어요. 요것도 완전 에스닉한 무늬라 맘에 쏙 들어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