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502
Total
1,670,055
관리 메뉴

wanderlust

가로수길 보뚜 아사이 (Boto Acai) 본문

먹고 다닌 기록

가로수길 보뚜 아사이 (Boto Acai)

mooncake 2015.01.14 00:01



가로수길 보뚜 아사이(Boto Açaí)에서 먹은 아사이볼

아사이베리 스무디 위에 과일꽃이 활짝^^ 



아사이가 몸에 그렇게 좋다더라

미란다 커가 아사이 먹고 다이어트한다더라

그런 건 솔직히 관심없고^0^


원래 아사이베리를 좋아하기도 하고 브라질에서 들어온 가게라 호감이 생겨서

지난 여름부터 계속 와보고 싶었지만 늘 줄이 너무 길어 패스했던 가로수길 보뚜 아사이.

추운 날씨때문에 사람이 없는 틈을 타, 드디어 아사이볼을 먹어봤다ㅎㅎ



제일 작은 핸디 사이즈의 가격은 5,500원.

비싼 감이 없진 않지만 사실 시럽 잔뜩 들어간 커피(를 가장한 설탕물)을 먹는 것보다는 훨씬 낫지ㅎ

아사이 스무디 위엔 매일 바뀐다는 과일토핑이 예쁘게 장식되어 있었는데, 내 입맛엔 새콤한 맛이 참 좋았다.

같이 간 분의 말로는 평상시보다 오늘이 유독 신 편이라니까 늘 이렇게 새콤하진 않은가부다.



가게 인테리어는 마음에 들지만, 테이블과 의자가 편하지 않아서 오래 있을 곳은 못된다.

아사이베리를 갈고 찧는 소리도 커서 조근조근 대화 나누기에도 좋지 않다.

후다닥 먹고 일어서던지, 받아들고 다른 데로 이동하던지...



미란다 커는 이거 한 컵만 먹고 밥을 안먹었으니까 몸매가 유지되는 거겠지

나처럼 밥 먹고 디저트로 아사이볼을 먹으면 살이 빠질리가 없다ㅎㅎ

그래도 다른 디저트 먹는 것보단 죄책감은 좀 덜한 디저트였다는 점에서,

보뚜 아사이 아사이볼 만쉐~



10 Comments
  • 듀듀 2015.01.14 09:47 그래도 다른 디저트 먹는 것보단 죄책감은 좀 덜한 디저트였다는 점에서,
    보뚜 아사이 아사이볼 만쉐~ㅋㅋㅋ으하하하하 빵터짐 ㅋㅋ완전 대 공감..ㅋㅋ
    남들은 주식으로 먹는걸 간식으로먹으니 살빠질리 만무하지만 ㅋㅋ
    죄책감 덜한걸로 완전 만족 ㅋㅋ
    푸히히 아사이보울 특별한 맛은 없지만ㅋ 가끔 간식(;;;;;)으로 먹을만 한 것 같아요 으캬캬..ㅋㅋ
    비싸다고 투덜거리다가도 커피값생각하면 그런생각 안하게 되고요 ㅋㅋㅋㅋ
  • mooncake 2015.01.15 14:12 신고 그쵸...ㅋ
    전 이런 맛 좋아해요ㅎㅎ
    여름엔 아예 큰 사이즈 사서 밥 대신으로 먹을까봐요. 자리만 좀 더 편하면 좋을텐데^^
  • ^_^&! 2015.01.14 13:11 신고 저도 얼마전에 먹어봤는데 오늘 대충 포스팅하고 문케익님 글보고 반가웠어요! 근처에만 있다면 전매일먹고 싶은맛이었어요 ㅋㅋ그런데 정말 장소가 너무 좁아서 한등치씩하는 저랑 남친은 좌석이너무 불편하더라구요..
  • mooncake 2015.01.15 14:14 신고 단사탕님 사진 보고왔어요! 딸기도 있어서 더 예쁘네요ㅎㅎ
    장소 많이 좁죠? 근데 그것도 한칸 넓힌 거라 하더라고요^^;;;
    저도 한덩치해서 테이블도 의자도 불편하더라는..
    아사이베리만 먹고 다들 미란다 커처럼 말라야 편히 먹을 수 있는 가게가 컨셉인가봐요 ㅋㅋㅋ
  • 좀좀이 2015.01.14 13:28 신고 커피보다는 과일이 몸에는 좋겠네요 ㅋㅋ 바나나로 꽃잎을 만들었군요. 모양은 꽤 예쁜데요? 맛도 꽤 자연스러울 것 같아보여요 ㅎㅎ
  • mooncake 2015.01.15 14:15 신고 네^^ 말씀대로 자연의 맛이에요ㅎㅎ
    저거 먹고 또 커피를 먹어서 탈이지만 ㅋㅋㅋㅋ
  • 딸기향기 2015.01.15 00:45 신고 비쥬얼이 장난 아닌데요? 먹어보고 싶어요!!!!!
    좀 가까운 곳에 잇으면 좋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네요
  • mooncake 2015.01.15 14:25 신고 그쵸 이쁘죠^^
    이태원에도 생겼다고 들었으니 기회가 되시면 한번 방문해보세용ㅎㅎ
  • 단단 2015.01.20 00:57 그러게요, 저렇게 실한 건더기가 있는 것도 5,500원, 후루룩 순식간에 다 마실 수 있는 설탕물 음료도 5,500원.
    예전에 싸이월드에서 도토리로 음악 살 때도요, 30초짜리 대중음악 하나도 도토리 5개, 15분짜리 클래식도 도토리 5개.
    성악과 A교수가 여름 방학 내내 셰익스피어 시에 의한 가곡들 연구해서 얻은 연구 실적 점수가 B교수 부산 갈매기 축제에서 3분짜리 가곡 한 곡 뚝딱 불러주고 온 것과 동일.

    어떻게 사는 게 인생 잘 사는 건지 헷갈려요. ^^;
  • mooncake 2015.01.21 13:47 신고 단단님 댓글 보니깐 새삼.. 참.. 생각이 많아지네요. 저도 요령있게 살지 못해서 속상할때가 많고, 난 왜 이렇게 사나 싶을때도 많고...^^
    아주 가끔은 대충 길을 찾은 것 같고 사는 방법을 알게 된 것 같을때가 있는데, 그게 오래 가지 않더라고요. 음, 아무튼 사는 건 정말 어려워요ㅎㅎ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