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141
Total
1,627,933
관리 메뉴

wanderlust

엑시무스 두번째 롤 - In Tokyo 본문

사진놀이

엑시무스 두번째 롤 - In Tokyo

mooncake 2009.04.08 22:49

두번째 롤이라고는 하지만, 첫번째 롤이 어떻게 찍혔는지 확인하지 못하고 도쿄 여행에 데려가게 되어 살짝 걱정이 되었습니다. 좀 더 익숙하고, 엑시무스에 비하면 전천후인 - 실내촬영도 되고 야간촬영도 되는 - 로모를 가져가는 것이 더 좋았겠으나 아무래도 디카를 메인으로 쓰고 토이카메라는 부수적인 역할이다보니, 묵직한 로모를 데려가는 건 곤란했습니다. 그래서 가벼운 엑시무스를 들고 갔죠. 필름은 코니카 센츄리아 400이고 회사근처 사진관에서 현상+필름스캔했습니다.

결과물을 받아보니 엑시무스는 역시 햇빛이 진리!


(1) 지브리뮤지엄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아사쿠사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우에노 공원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토이카메라라고 하면 벌레씹은 표정으로 보는 사람들도 있지만 (정말 있다. 대놓고 비웃는 사람도 많다) 그래도 2만원대의 깃털처럼 가벼운 카메라가 이 정도 결과물을 낸다면, 전 꽤 괜찮다고 생각해요^-^
 
* 로모가 무겁다는 말에 갸우뚱 거릴 분도 많겠지만, 제가 워낙 무거운 걸 싫어해요ㅠ_ㅠ 특히 여행에서는 조금만 짐이 무거워도 금방 기진맥진해버리지효. 그런 면에서 엑시무스는 고마운 존재.

'사진놀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엑시무스 네번째롤  (3) 2009.06.19
엑시무스 세번째롤  (0) 2009.06.19
엑시무스 두번째 롤 - In Tokyo  (1) 2009.04.08
엑시무스 첫번째 롤  (0) 2009.04.08
엑시무스 도착  (0) 2008.12.18
필름을 샀다  (0) 2008.12.15
1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