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26
Total
1,698,184
관리 메뉴

wanderlust

카페 Take 5의 아포가토(Affogato) 본문

먹고 다닌 기록

카페 Take 5의 아포가토(Affogato)

mooncake 2015.03.16 22:53

오늘 밤늦게 집에 가다가 우연히 카페 Take 5 안을 들여다봤는데 한 남학생이 아포가토를 열심히 흡입하고 있었다. 컨디션이 안좋아 집에 가서 빨리 쉬어야했으나 어찌나 맛있게 먹던지 마음이 동하여 카페 안으로 들어섰다 (물론 고민거리 때문에 우울했던 탓도 T.T)

그래서 시켰다 아포가토
먹었다 댜랑의 카페인과 당분
ㅠㅠ이 늦은 밤에ㅠㅠ​

Take 5의 아포가토 가격은 7천원. 처음엔 에스프레소를 조금만 부었다가 나중엔 확 다 부어먹음ㅎㅎ 간만에 맛있는 아포가토를 만났다. 아포가토가 매우 단순해 보이지만 맛있게 내는 곳이 은근히 드문데(이유는 잘 모르겠다) 여기는 커피의 양과 아이스크림의 양, 그리고 커피 맛과 아이스크림 맛의 궁합이 아주 잘 맞았다^^

다만... 아직 찬 걸 먹기엔 이른 날씨라는 걸 아포가토를 세 숟가락쯤 먹었을때 깨달았다. 추워서 덜덜덜. 게다가 대리석 테이블에서 올라오는 냉기까지...ㅠㅠ

아포가토를 먹으며 뭘했냐면, 주변에 공부하는 사람이 많길래 나도 괜히 독일어 수업 자료를 꺼내 공부를 했다ㅋ 아포가토 땜에 너무 추워서 빨리 읽고 가려고 빛의 속도로 단어를 찾았다. 이렇게 열심히 예습해 본 건 오늘이 첨인 듯ㅋㅋㅋㅋ 불과 30분간이었지만 "카페에서 공부하기"를 성공한 것도 오늘이 처음^^

가게분위기도 마음에 들었다. 사진엔 안나왔지만 전축(ㅎㅎ)이랑 레코드판이 있는 것도 마음에 들었음.

Take 5의 외관. 별이 다섯개 붙어 있다ㅋ 앞으로 애용하게 될 것 같은 예감^^



6 Comments
  • ssong 2015.03.18 13:15 아 맛있겠다!! 다량의 카페인이 금지된 나이기에 더 끌려요~~!!
    난 왜 남들 필기해놓은것만 보면 공부가 하고 싶을까. 하고만싶을뿐 하진않지만. 그러고보니 카페서 한번도 공부를 안해봤네. 집중이 정말 잘 될듯한데
  • mooncake 2015.03.18 14:44 신고 그렇지, 먹을 수 없으면 더 먹고 싶은 것이 인간의 마음ㅎㅎ
    나 저렇게 예습해놓고선 어제 아파서 학원 못갔어ㅋㅋㅋㅋ
  • 듀듀 2015.03.19 20:22 우아 카페에서 독일어 공부라니
    진짜 멋져요 *_ * ~
    전 공부를 언제 마지막으로 해봤는지 끙...ㅋㅋㅋㅋ
    요즘엔 진짜 머리가 굳고있는 것 같아요 푸흐흐흐 ㅋㅋ
    아포가토 정말 맛나보이네요^^ ~ 카페인+당 이 조합 정말 좋아요 최고!ㅋ
    아포가토 먹은지 오래되었는데 ㅎㅎ 집가는길에 아이스크림 한통 사가야겠어요^^
  • mooncake 2015.03.22 00:26 신고 캬캬 그래봤자 딱 30분 뿐이었어요ㅋ 제가 늘 블로그에 공부하는 티만 내고 실제 공부는 거의 안해서 탈^^;;; 게다가 간만에 저렇게 예습해놓고 아파서 학원을 못갔... 억울해요ㅋ
  • 나실이 2015.03.21 00:32 신고 에스프레소 완전 진하고 맛있어보여요! 아포가토 먹어본 지 되게 오래 됐네요. 이 포스팅 보니까 바닐라 아이스크림 한 통 사다가 해먹고 싶지만 커피 머신이 없어요 ㅠㅠ

    독어 공부 사진은 라미가 주인공인가요....? ㅋㅋㅋㅋㅋㅋㅋㅋ 전 펜에 대해서 별 관심이 없기도 하지만 아는 게 정말 하나도 없는데, 라미 생산국에 있다보니 지금 안사면 나중에 후회할 것 같은 압박감이 들어서 ㅋㅋㅋㅋㅋ 좀 저렴한 모델이라도 하나 사야하나 싶을 때가 종종 있어요. 그리고 이런 이름 있는 펜, 만년필을 전혀 안써봐서 그런가 처음에 테스트용으로 놔둔거 써봤을 때 진짜 충격 받았어요. 와. 느낌이 정말 다르더라구요. 사람들이 이래서 좋아하는구나 이해가 바로 됐어요.

  • mooncake 2015.03.22 00:29 신고 저도 간만에 아포가토 먹었는데 참 맛있었어요ㅎㅎ

    라미를 비롯한 유수의 만년필 생산국에 계시니 꼭 몇개는 장만하셨으면 좋겠어요ㅎㅎ 아마 저는, 독일에 있으면, 플레이모빌이랑 만년필이랑 미니어쳐랑 각종 그릇들 사들이느라고 가산을 탕진할 듯...^^;;; 주말마다 방방곡곡의 벼룩시장에 붙어 살고 막 그럴 것 같아요^^
    (사람들이 쇼핑하려고 독일어 배우는 거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는데 완전히 부인하지는 못하는...ㅎㅎ)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