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530
Total
1,712,887
관리 메뉴

wanderlust

또다시 일기를 가장한 푸념 본문

Trivia : 일상의 조각들

또다시 일기를 가장한 푸념

mooncake 2015. 4. 14. 12:30


#1.

요즘 제일 듣기 싫은 단어 - 소통

회사, 국가 차원에서 소통 들먹거리는 사람 중에 진짜 소통하려는 의지를 가진 사람은 단 한명도 못봤다.

입으론 소통을 말하지만 진짜 뜻은 "내가 옳아. 닥치고 내 말대로 해" 

(그래서 인스타그램 같은데서도 "소통해요"라고 써놓은 걸 보면 그런 뜻이 아닌 걸 알면서도 썩 안좋...)


#2.

일요일, 간만에 대청소를 했다. 엄청나게 많은 물건을 버리고 새삼 "안사는 게 능사"라고 느꼈다.

내 구매패턴의 문제는 물건을 산 다음, 그 물건을 어느 정도 즐기고 누린 후 다시 새 물건을 사는 게 아니라

[물건을 구경한다 => 산다 => 집에 온다 => 포장을 뜯지도 않고 방치 => 다시 새 물건을 탐색한다] 라서 대부분의 물건은 사용하지도 않은채로 봉인되어 방 안의 공간을 잠식하고, 결국 쓰지도 않은 채 버려진다. 생돈을 버리는 거나 마찬가지 ㅠㅠㅠㅠ 돈을 벌기 위해서 회사생활이라는 고통을 감내하고 있는데 이렇게 허무하게 낭비하는 건 진짜 아닌 것 같다. 게다가 돈만 낭비하는 게 아니라 생활공간도 좁아지고, 안그래도 부족한 시간을 물건 관리하는데까지 쓰는 건 정말 멍청한 짓인 듯. (물건 구매로 인해 소모하게 되는 "돈, 공간, 시간" 중에서 처음엔 돈이 제일 아까운 것 같은데 다시 생각해보면 "시간"이 훨씬 더 아깝다. 다시는 살 수 없는 시간...)

그러니깐 "안사는 게 능사"

아무래도 나란 사람은 돈을 불리려고 노력하는 것 보다는 쓸데없이 새나가는 돈이라도 줄이려고 노력하는 게 더 나을 것 같다.


#3.

지난주, 업무 때문에 여행을 취소해야 하는 상황이 생겨서 주말 내내 고민+우울한 시간을 보냈는데 

월요일인 어제 회사에서 더 충격적이고 기분 나쁜 일이 있었다! 금요일-월요일 충격 콤보라니!!!! 

역시 기회가 있을때 이직했어야 했는데... 이미 늦은 후회.

그래서 열받은 김에 이판사판, 여행을 다시 추진하기로 했다! 날 말리지뫄.


#4.

친구가 수목금토 제주도에 혼자 여행을 간다며 시간이 나면 내려오란다. 호텔도 완전 좋은 호텔을 잡았다고.(포도호텔! 대개 우동만 먹고 오는 그 제주 포도호텔!) 주중엔 휴가를 낼 수 없지만 금요일 오후 휴가 정도는 낼 수 있을 것 같아서 금요일 오후에 내려갔다가 토요일 저녁에 올라올까 생각 중인데, 문제는 일요일날 안하던 청소를 너무 열심히 해서 그런지 허리디스크가 도졌다는 것. 제길.


#5.

삶도 회사도 원래 up&down 이 있는 거니깐 이 시기도 지나가리라... 하면서 맘을 다스려보지만 

날씨도 우울하고 주변 상황도 우울하고... 쉽사리 마음이 나아지질 않는다... 흑흑...


#6.

코스피 2100 돌파

꼭 내가 팔고 나면 계속 쭉쭉 오르더라...


8 Comments
  • ^_^&! 2015.04.14 17:36 신고 우와....방금 옆에 여행다녀오신곳 리스트를 봤는데...정말 여기저기 많이 다녀오셨네요! 부러워요 ㅠ_ㅠ 혹시 직업이 출장 자주다니는 직업이신가요?
  • mooncake 2015.04.15 15:34 신고 아니요ㅎㅎ 옆에 있는 리스트 중에서 출장으로 다녀온 곳은 두 곳 뿐이에요^^;; 전엔 해외출장 좋아했는데 너무 빡세서 이제는 몸을 사리게 됩니다.
    세미나 출장 같은 건 물론 좋은데 저한테까지는 순서가 잘 안돌아오는군요(치사한 현실...ㅠㅠ)
  • 달달(daldal) 2015.04.14 21:55 신고 #2에 진심 공감합니다...정말 돈을 열심히 버는 것보다 충동구매를 지르는게 돈 모으는 지름길 같아요.ㅠㅠ 근데 약속 장소에 너무 일찍 온다던지, 가끔 시간이 붕 뜰때 '구경이나 해볼까~'하고 올리x영, 왓x스 같은 곳이라도 들어가는 날엔...자책과 책망의 날이 되는거죠ㅠㅠㅠㅠ사고나서 집에 오면 후회하는데 가게에 있을땐 이걸 안 사면 왠지 하늘이 무너질 것 같은 기분이 드는건 왜일까요??ㅠㅠㅠㅠ
  • mooncake 2015.04.15 09:34 신고 그쵸 많이 버는 거, 투자 잘하려고 노력하는 것보다 일단 있는 거라도 안새나가게 하는 게 중요한 것 같아요. 글구 물건들 정리하다보니 너무 힘에 부쳐서 돈도 돈이지만 체력과 시간이 너무 아깝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물건에 대한 집착을 끊고 싶어요. 그치만, 과연 잘 될까요? 심지어 이 글을 쓰고 있는 순간에도 살까말까 고민 중인 물건이 많답니다ㅋㅋ 지금 안사면 하늘이 무너질 것 같은 그 기분, 저도 잘 알아요 흑흑
  • 나실이 2015.04.15 00:53 신고 회사 다니면서 스트레스 받고 하면 돈을 쓰는 것 그 자체로 스트레스가 풀려서 계속 사들이는 거 같아요 ㅠㅠ 그냥 돈을 쓰는 것 그 자체에서 오는 희열과 만족.......? ㅎㅎㅎ근데 나중에 잔고 보면 허무해지구요 ㅜㅜ 그런데 전 집에만 있다보니 사실 외부로부터 스트레스 받을 일은 없는데도 자꾸만 사고 싶어져요. 오히려 집에서 시간이 많아서..........돈 벌 때보다 더 지르는 것 같아요. 막상 물건 받으면 그 기쁨은 반짝 하고 금방 꺼지는데도요 ㅠㅠ

    여행은 결국 가시는걸로 하신거에요? 지난번 포스팅 보고 제가 다 그냥 억울하고 아깝고 그랬었는데 말이죠 ㅠㅠ 가시기로 최종(?) 결정 내리신거 끝까지 쭈욱 잘 진행되시길 빌어요. 가끔은 회사측에 이렇게 강하게 나가야 할 때도 있어야 하지 않아요. (그런데 지금 백수인 제가 막 이런 말 하기가 되게 민망하네요;;ㅋㅋ)


  • mooncake 2015.04.15 15:34 신고 워낙 쇼핑지향적인 인간이라 어릴때도 하다못해 매일매일 스티커 한장씩은 사야 직성이 풀리곤 했던 것 같아요ㅎㅎ 대청소를 할때는(매우 드뭅니다ㅋㅋ) 안쓰고 버리게 된 숱한 물건들을 보며 반성 또 반성하구, 시간도 없고 몸도 힘드니 정말 물건 그만 사자구 다짐하게 되는데 그 다짐이 오래가진 않아요ㅠㅠ 그나저나 "물건이 힘들게 느껴지다니" 이거는 60대 이상분들이 주로 토로하시는 말씀이던데 저는 어찌하여ㅋㅋㅋㅋ

    여행은요... 사실 바람직한 직장인이라면 포기하는 게 맞는데 월요일에 있었던 일로 너무너무 열받아서 이판사판 뭐 이런 심정이에요ㅠㅠ 저도 이제 연차가 제법되는데 마음은 아직도 치기 어린 20대 초반이네요ㅎㅎ
    여행이 인생의 우선순위가 아닌-가면 좋지만 안가도 별로 아쉬울 거 없는-대부분의 사람들은 절 이해 못하더라구요 흑흑
  • 듀듀 2015.04.15 21:46 ㅎㅎ우와 문케익님 대청소할 때 많은 물건을 버리셨다니!! 대단하셔요 ㅠ 부럽기도 하고요 ㅋㅋ
    저야말로 진짜 버려야되는데 ㅋ이놈의 미련 ㅋㅋ버리기로 맘먹고 다시 버리려는 찰나에 맘에 바껴요 ㅠㅎㅎㅎ
    헤헤 여행 다시 추진하신다고 하시니 어쨌든 마음이 놓여요 ㅎㅎㅎ
    제주여행도 즐겁게 다녀오세요 ^^ ~~
  • mooncake 2015.04.15 22:12 신고 너무 우울하구 속상해서 시작한 대청소였는데 사실은 대청소라고 하기엔 부끄러워요. 1/10 정도 밖에 정리 못했거든요ㅎㅎ 그래도 기분은 많이 나아졌어요. 월요일 출근한 후엔 도루묵이 되어버렸지만요ㅋㅋ
    제주 여행은 아무래도 못갈 것 같구요(시간도 없고 몸도 힘들고)
    다음달 유럽 여행은 패기 넘치게 다시 추진하겠다고는 했는데 요즘 회사에서 너무 바쁘고 계속 야근하는 통에 집에 오면 그대로 뻗어서 예약은 한개도 못했네요. 그 사이 또 찍어둔 기차표며 호텔 가격이 올랐을까봐 심장이 쫄깃쫄깃해요 ㅠㅠ 그래서 블로그에 댓글도 다 못달고요...ㅠㅠ 빨리 시간이 났으면 좋겠어요 ㅠㅠㅠ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