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Archives
Today
29
Total
1,758,515
관리 메뉴

wanderlust

(지금은 여행중) 탈린 짱 조아욧 본문

외국 돌아다니기/2015.09 Finland & Tallinn

(지금은 여행중) 탈린 짱 조아욧

mooncake 2015. 9. 30. 21:40



탈린 완전 좋아욧
도착한지 세시간도 안됐고 와서 한 일이라곤
길을 잃었다가, 배가 고파 사나운 짐승이 되었다가, 사진 속 이 레스토랑에 들어와 늦은 점심을 먹은 것 밖에 없지만!!
물가도 싸고 동네도 이쁘고
완전 좋아욧

문제는 너무 피곤해서 자리에서 못일어나겠다는 거?ㅜㅜ 어제 국립공원 간 게 무리였구, 또 쇼핑 안했다고 생각했는데 짐이 너무 무거워서 오늘 핀란드에서 에스토니아로 넘어오며 죽는 줄 알았습니다. 도저히 믿기지 않지만 사실입니다.

그럼 다시 슬슬 일어나 움직여봐야겠네요 다리가 후들거리지만... 크흡

추가1) 와 진짜 세상에. 이번에 방향감각이 최악이라고 여러번 썼지만 진짜 심각합니다. 헬싱키 센트럴이나 탈린 올드타운이나 사실 엄청 작아서 길 잃는 게 더 힘들거든요. 근데 데이터로밍한 구글맵까지 쥐고도 계속 길을 잃었.. 저도 제 머리속에 뭐가 있는지 진짜 모르겠어요. 사람이 이렇게 창의적으로 멍청할 수 있다니...!!!

추가2) 탈린 올드타운 안에 숙소를 잡았다가 택시가 오전 10시 이후엔 올드타운 안에 안들어간대서 어렵게 취소하구 다시 뉴타운쪽에 잡았더니, 와서 돌아다녀보니깐 택시 다 들어와요ㅠ 택시가 못들어오는 건 노천레스토랑으로 꽉 차는 여름시즌만의 일이었나봐요. 이래서 남의 후기는 새겨들어야합니다. 다녀왔어도 잘 모르고 쓰는 사람이 더 많아요. 덕분에 추운데 뉴타운이랑 왔다갔다하며 고생 중 ㅜㅜ 올드타운의 정취를 느끼고 싶은데 너무 아쉽네요.

추가3) 탈린 오니까 사고 싶은 게 너무 많아 멘붕이에요. 위에도 썼듯 짐이 너무 많아서 더이상의 쇼핑은 불가능한 상태거든요. 이 위기를 대체 어떻게 극복해야하죠?!! 분명히 탈린의 물건들 허접해서 살 거 없댔는데... 탈린에서 쇼핑했다가 헬싱키 가면 전부 후회된댔는데... 내 취향이 조잡한 건진 몰라도 난 왜 탈린에서 사고 싶은 게 더 많은거지?ㅜㅜ

또다시추가) 만약 9월 30일 밤 10시경 탈린의 마트 Rimi에서 혼자 조용히 화내고 있는 이상한 동양여자를 봤다면 그건 접니다ㅋㅋㅋㅋ 앜 탈린 물가 왤케 싼거에요ㅠㅠ 대체 왜요ㅠㅠㅠㅠ 헬싱키에 있다와서 더 그렇게 느끼는 것 같긴한데, 여튼 엄청납니다. 이미 탈링크 페리 타고 오면서 페리 안의 면세점 수퍼에서 제가 헬싱키에서 산 것들을 싸게 파는 걸 보고 1차 멘붕을 겪었는데, 2차 멘붕은 더 심각합니다. 싸고 탐나는데 도저히 넣어올 구석이 없거든요. 스스로가 얼마나 븅신같이 느껴지는지ㅜㅜㅋㅋㅋㅋ 게다가ㅋ 여행 내내 술은 한모금도 안마시다가 탈린 마트에 술이 엄청 다양하구 싸길래 한참 고민하다가 하나 집어들었더니 때마침 나오는 방송 : "관련법에 의해 밤 10시 이후에 주류를 구매하는 것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법규 준수에 감사드립니다" 털썩... 탈린 가시는 분들은 꼭 10시전에 사세요ㅜㅜㅜㅜ

아 진짜 탈린 넘 좋습니다. 이틀밤만 지나면(지금 늦은 밤이니깐 사실상 하루만 지나면) 한국에 돌아가야한다는 게 너무 아숩네요. 진짜 완전 아수워요. 크흐흐흐흡.

그나저나 쇼핑은 어쩌죠?!
보통 수화물용 캐리어 26인치랑 접이식 더플백(약 38리터) 갖고 다니는데 탈린으로 넘어올때 이미 더플백이 꽉 찼어요... 38리터가 어느 정도인지 감이 잘 안오실텐데 엄청 큽니다. 솔직히 여자가 들기엔 정말 큽니다. 아까 그거 들고 오느라 정말 죽는줄 알았... 이제 가능한 옵션은 탈린에서 기내용 캐리어(20인치)를 산 다음에 거기 넣어오는 방법 뿐인데... 그치만 캐리어 사려고 쇼핑몰 돌아다니기엔 시간이 아깝잖아요?ㅜㅜ




22 Comments
  • 단단 2015.10.01 01:50 하하하, 사고 싶은 게 많으시다니, 얼마나 좋습니까. 젊다는 증거입니다.
    여행지 가서 사고 싶은 거 하나 없다면 정말 슬픈 일이지요.
    여행 다녀 온 사람이 보따리 풀어 하나하나 물건 구경 시켜줄 때 신나요. 기대 됩니다. 여행 기념품은 조잡할수록 재밌고 좋다는 거! ㅋ
    저도 구글 스트리트 뷰로 헬싱키 센트럴과 탈린 올드타운 구경해봐야겠습니다.
  • mooncake 2015.10.02 20:10 신고 여기가 뭔가 저랑 취향이 잘 맞나봐요ㅋㅋ 근데 참 무게 걱정 땜에 늘 쇼핑을 맘대로 못하니... 아쉽습니다.
    탈린 올드타운 진짜 이뻐요. 꼭 구경해보셔요^^
  • 공수래공수거 2015.10.01 09:09 신고 탈린이 물가가 아주 싼가 봅니다
    가끔 여행하다 보면 자꾸 한국 기준으로 비교하는
    경우가 많지요?
    그렇다고 충동 구매는 ..ㅎㅎㅎ
  • mooncake 2015.10.02 20:11 신고 사실 한국이랑 비슷하거나 조금 싼 수준인데요ㅋㅋ 물가 비싼 헬싱키 있다 가서 더 그렇게 느껴졌나봐요^^ 마트 물가는 대략 헬싱키의 1/4 이더라구요ㅋㅋ
  • 히티틀러 2015.10.01 11:11 신고 저도 구글맵 손에 쥐고도 길 잃은 적 많아요ㅎㅎㅎㅎㅎ
    북유럽, 발트국가 쪽은 다 물가가 비싸다고 생각했는데, 탈린은 그 중에서도 물가가 저렴한 편인가봐요.
    그래도 술 사기 어려운 건 마찬가지군요.
    10시에는 술을 안 판다니... 무슨 터키급이네요.
  • mooncake 2015.10.02 20:12 신고 우와! 왠지 히티틀러님은 길 잘 안잃고 똑부러지게 다니실 것 같은 느낌이었는데 의외네요^^ 반갑습니다ㅋㅋㅋㅋ
    발트3국은 전보다 물가가 많이 오르긴 했지만 그래도 저렴한 편인 것 같아요ㅎㅎ
  • 첼시♬ 2015.10.01 19:34 신고 으와.. 38인치면 이민가방 수준인데요. ㅋㅋㅋ
    저 같아도 가방은 물론 수레를 끌고 가서라도 이것저것 지르고 올 것 같습니다. 흑흑 ㅠㅠ
  • mooncake 2015.10.02 20:14 신고 넷? 첼시님ㅋㅋㅋ 38인치 아니구 38리터요^^;; 쇼핑몰 상품설명에 약 38리터라구 되어 있었어요. 38인치면 잘 상상은 안가지만 진짜 이민가방 아닌가요ㅋㅋㅋㅋ 제 38리터 더플백은 꽉 차도 기내반입되는 사이즈니깐 어쨌든 기내용 캐리어보다는 작습니다ㅋ 제가 어찌 38인치를 갖고 다니겠어요ㅎㅎ
    결국 쇼핑은 거의 포기했죠. 너무 아쉬워요ㅜㅜ
  • 첼시♬ 2015.10.02 20:29 신고 아 ㅋㅋㅋㅋ 38리터네요. 제가 물욕이 가득한 눈으로 보는 바람에 그만...ㅠㅠ
    가방이 큰 편이 아니어서 지름을 많이 포기하셨다니 제가 아쉽네요. ㅠㅠ
  • mooncake 2015.10.05 01:18 신고 아니에욬 저도 첼시님 댓글 보는 순간 나에게 38리터가 아닌 38인치 이민가방이 있음 얼마나 좋을까 생각했답니다ㅋㅋㅋㅋ 공간이 부족해 쑤셔넣는데 혈안이 되다보니 사기그릇 탄탄히 싸는 걸 소홀히했고요ㅜㅜ 어흑... 여행 중 쇼핑은 늘 딜레마인 것 같아요^^
  • 소이나는 2015.10.01 21:51 신고 길을 헤메고, 굶주리고.. 행복해하는 멋진 여행이네요 ㅎㅎ
    그나저나..다음 여행을 위해서는 운동을 꾸준히 하셔야해요~~ ^^
    힘있어야 더 많이 즐기죠~~ ^^
    탈린에서 남은 잉여자금 다 쓰고 오세요 ㅋㅋ
  • mooncake 2015.10.02 20:16 신고 그러게요!! 5월에 이탈리아에서도 뼈저리게 느꼈는데 작심삼일 아니 작심일일;로 끝났었어요. 이번엔 진짜 정신차리고 소이나는님 말씀대로 꾸준히 운동해서 체력을 길러야겠어요^^
  • lifephobia 2015.10.01 21:53 신고 너무 좋다고 하시니까 기대되네요. ^-^
    어서 돌아오셔요. ㅋㅋ 여행기가 궁금합니다.
  • mooncake 2015.10.02 20:16 신고 진짜 최고였습니다^^ 이번 여행 이렇게 좋을 줄 몰랐어요ㅎㅎ 저도 빨리 여행기 쓰고싶어요ㅋㅋ
  • coolpoem 2015.10.02 14:45 신고 가끔씩 그렇게 흘러다니다 너무 좋은 곳이 생기면 그냥 눌러앉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요, 조지아 오키프처럼.
    글을 읽으면, 그냥 거기 사셔도 될 듯 싶은데요? :)
  • mooncake 2015.10.02 20:19 신고 어제, 고작 이틀밤 머무는 주제에, 귀에 이어폰 꼽고 발길 닿는대로 동네를 거닐다가 눈에 띄인 서점에 들어가 책을 샀어요^^ 이건 최소 일주일은 머무는 사람에게나 허용되는 여유인데 스스로 웃기다 생각했지요ㅋㅋ (그치만 참 좋았어요^^)
    올드타운은 참 좋은데 그 바깥의 진짜 삶은 어떤지 좀 일아봐야겠습니다^^
  • 듀듀 2015.10.02 16:01 ㅎㅎ문케이크님 뭘 얼마나 사셨길래 가방이 벌써..ㅋ무엇을 쟁여오셨을지 벌써부터 기대가 됩니다! ㅎㅎㅎ
    밤 10시이후에 주류쇼핑이 안된다니 (이럴수가 ㅠㅠㅋㅋㅋ) 저는 저 법때문에 저기에 못살 것 같아요 ㅋㅋㅋ푸힛..
    문케이크님 남은여행 즐겁게 하시고 잘 돌아오셨겠죠? ^^ 보구싶어요~ ㅎㅎㅎ
  • mooncake 2015.10.02 20:21 신고 너무 무거워ㅠㅠ했는데 공항가서 재니깐 15.4키로에요... 거참 할말이 없네요. 남들은 23키로 꽉꽉 채워오는데 전 뭐죠ㅋㅋ 결론은 별로 산 거 없어요ㅋ 팔힘을 길러야겠어요ㅜㅜ
  • sword 2015.10.04 13:46 신고 휴양차 누워있던 곳에서 너무 맛없는 음식만 먹다가 온 저는 눈물만...-_ㅠ
  • mooncake 2015.10.04 23:41 신고 헉...ㅠㅠ
    어..디 다녀오신건가요?ㅠㅠ
  • 즐거운 검소씨 2015.10.06 07:25 신고 밥에다가 관자를 구워 올린 건가요? 배가 고프지 않아도 원래 맛있을 것 같아요.^^
    여행하며 음식을 먹을 때 어떤 기분이 들지 궁금해요~ 그 곳 음식을 먹으면 그 곳을 더 잘 이해하게 되겠지요?^^
  • mooncake 2015.10.06 11:44 신고 네^^ 샤프란 리조또에 관자를 올렸어요^^ 파스타 종류는 6~7유로면 먹을 수 있었는데 왠지 뭔가 좀 더 근사한 요리 종류를 먹고 싶은 욕심에 14유로나 주고 먹었네요. 탈린에서 14유로면 꽤 비싼 편이지만 흡족했어요. 단, 상당히 짰습니다ㅋ 모든 음식이 다 짠 편이더라구요ㅎㅎ
    맛난 음식을 먹은 장소는 더 기억에 남는 걸 보면 음식이 상당히 중요한건가봐요ㅎㅎ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