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73
Total
1,698,231
관리 메뉴

wanderlust

나만의 대단한 사치 - 시벨리우스 피아노 트리오 CD & The miniaturist 본문

음악영화책그림

나만의 대단한 사치 - 시벨리우스 피아노 트리오 CD & The miniaturist

mooncake 2015.10.07 12:05



헬싱키 근교도시 포르보 당일치기 여행을 마치고 내가 들린 곳은

헬싱키 음악당(Helsinki Music Centre)이었다.


헬싱키 시내를 누비고 싶은 마음도 없진 않았지만 너무 피곤했기에 한동안 넋놓고 앉아 있다가 

헬싱키 뮤직센터 안의 음반가게 Fuga 1960에서 시벨리우스 피아노 트리오 전곡이 들어 있는 CD를 산 다음

저녁 7시 공연 티켓을 끊고, 헬싱키 뮤직센터 안의 멋진 카페에서 커피와 시나몬롤을 저녁으로 먹었다.


장 시벨리우스의 Loviisa Trio가 들어 있는 CD는 Fuga 1960에도 딱 한 종류 뿐이었는데,

가격이 무려 47유로(현재 환율 기준 약 64,000원)나 해서 선뜻 사기엔 부담되는 금액이었지만,

시벨리우스의 본고장에서도 시벨리우스 피아노 트리오 전곡이 들어있는 CD가 흔하진 않으니 기회가 있을때 사기로 결정.

한국에 돌아와 떨리는 마음으로 아마존 및 다른 음반샵을 검색해봤는데, 

다행히 국제배송비를 제외하고도 핀란드 현지보다 살짝 비싸서 마음이 놓였다(좀 찌질..한가?ㅋㅋ)



에스토니아 탈린에서의 두번째날 아침엔,

느긋하게 아침을 먹고 나와 귀에 이어폰을 꼽고 시벨리우스 피아노 트리오 Lovisa를 들으며 동네를 발길 닿는대로 산책하다가

우연히 눈에 띄인 서점에 들어가 한참 구경한 다음, Jessie Burton의 소설 "The Miniaturist"를 샀다.

(근데 귀국편 비행기에서 읽을 요량으로 샀으면서 수화물로 부쳐버렸다는 게 함정)

탈린에 고작 이박삼일 머무는 사람치고는 지나치게 여유를 부리는 행동이다 싶으면서도 참 즐겁고 행복한 순간이었다.



그리고 그와 동시에 이만한 사치가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여행 좀 다녀봤다는 사람들은 종종 "찍고 다니는 여행을 하는 사람들"이 진정한 여행의 맛을 모른다며 비웃지만,

찍고 다니는 사람들도 사실 좋아서 그렇게 찍고 다니는 건 아닐거다.

몇년에 한번 힘들게 시간 내고 비싼 돈 들여 유럽에 가는데 볼건 많고 시간은 없으니 그럴 수 밖에 없는 게 아닐까?

나는 거의 매년, 올해는 두번이나 유럽에 갔는데도 매번 시간이 부족해서 허덕허덕하는데 어쩌다 한번 가는 사람은 오죽할라구...


나 역시, 이번 여행에 여행 기간 대비 비싼 돈을 들이고 또 아주 힘들게 힘들게 휴가를 내서 여행을 왔다는 점을 생각하면 

하나라도 더 보고자 종종걸음을 했어야 하겠지만, 그 대신 이렇게 유유자적한 시간을 보내는 것이야말로, 

나만의 대단한 사치를 누리는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누가 봤을땐 최고급 호텔에 묵은 것도 아니고, 비싼 스파를 받거나, 명품 가방을 산 것도 아니면서,

그저 씨디랑 책을 산 게 대체 무슨 사치냐고 하겠지만ㅎㅎ

나에겐 "이 유유자적한 시간" 자체가 대단한 사치이자, 내 자신에게 큰 선물을 준 셈이었다^^



그러니 이제 다시 억지로 기운을 짜내서라도

회사를 열심히 다닙시다.

근데 너무 힘들다.

ㅠㅠ

한글날 연휴만 목이 빠져라 기다리는 신세. 

(세종대왕님 정말 감사합니다!ㅎㅎ)




14 Comments
  • 아님말지머 2015.10.07 14:32 신고 저게 책표지야? 완전 예쁜데?
    일박이일로 부산가서 영화보고온게 자랑거리인 사람이라 언니맴 100프로 이해가ㅎㅎ
  • mooncake 2015.10.10 21:44 신고 응 이쁘지?ㅋㅋ
    일박이일인데 영화 봤단 얘기 어렴풋이 기억나는 듯.
    난 전에 부산 롯데 이박삼일 묵었는데 영화티켓 줬거든? 근데 결국 못봤다는... CGV 쿠폰이라 서울 와서 써도 됐는데 까먹어서 걍 날림 ㅠㅠ
  • sword 2015.10.07 14:41 신고 왜 일년동안 뼈빠지게 흙을 먹어가는 기분으로 일하는건데요...

    나를 위한 휴가를 가는 그 순간을 위한건데
    진짜 사치사치사치... 사치는 제대로 부려야졍!

    (콘서트 보러 해외 갔다온 1인...;;;;)
  • mooncake 2015.10.10 22:02 신고 아~ 그러게요 ㅠ 뼈빠지게 흙을 먹어가는 기분으로 일하는 거 ㅠ
    이런 사치 정도는 부려줘야 또 열심히 일할 기분이 나는거죠?ㅋㅋ
    콘서트 보러 다녀오신 거 정말 잘하셨어요. 멋지십니다 ^^
  • 소이나는 2015.10.07 23:10 신고 저는 여행을 하며 한 장소를 너무 오래 보는게 문제에요 ㅠ.ㅠ
    보고 싶은건 많은데... 한 장소에서도 너무 볼게 많아서 말이죠...
    그래서 그냥 마음 비우고... 못가게 되는 곳은 당시의 만족을 위해 버리는 것 같아요 ㅋㅋ
    유유자적은 분명 제게는 여행의 기본이 될 것 같아요 ㅎㅎ
  • mooncake 2015.10.10 22:03 신고 소이 나는님 저랑 비슷하시네요!!
    저두 한 장소에서 너무 오래 머무르는 경향이 있어요. 물론 "너무 오래"라는 건 대다수 사람들과 비교해서인거지만요ㅋ 이스탄불 돌마바흐체 궁전도 다른 사람들은 2시간 정도 보고 나가는데 전 너무 좋아서 4~5시간은 있었던 것 같아요^^ 근데, 굳이 고르자면 마음에 드는 장소라면 한 장소에서 오래 있는 게 더 좋은 듯 해요ㅎㅎ
  • 좀좀이 2015.10.08 05:04 신고 여행이야 자기가 만족하면 제일 여행을 잘 한 거지요. 억지로 많이 볼 필요도 없고, 억지로 질펀하게 한 곳에 머무를 필요도 없구요 ㅎㅎ
    마음에 드는 CD도 구입하시고 책도 구입하시고 만족하셨다니 여행 매우 잘 하신 것 같은데요? CD랑 책 구입하시며 정말로 많이 기뻐하신 것 같아요^^
  • mooncake 2015.10.10 22:04 신고 그치요?ㅎㅎ
    CD는 한국에서 구하기 힘든거라 역시 잘 샀다 싶고요,
    책은 한국에서도 쉽게 구할 수 있는 거지만, 뭔가 그 여유를 만끽하는 느낌이 참 좋았던 것 같아요ㅎㅎ
  • 공수래공수거 2015.10.08 09:09 신고 전 이나이 되도록 한번도 나만의 해외여행을 못해 봤습니다
    대단하십니다

    요즘 젊은이 이십니다^^
  • mooncake 2015.10.10 22:04 신고 그래도 예전에 해외에서 일 하느라 길게 체류도 하셨었고, 해외 체류 경험은 저보다 더 기시잖아요^^
  • 느림보별 2015.10.09 21:15 신고 누구나 자신만의 여행 스타일이 있는 것이니 옳고 그른 건 없는 건데 말이죠~
    여행은 이래야 한다느니 하면서 자신과 다른 여행 스타일을 비웃는 사람들.. 저는 그런 사람들의 근본없는 우월감을 경멸합니다~!!! ^^
    (저는 여행지에선 늘 뭐 하나라도 더 보고 사진에 담으려고 빨빨거리는 스탈이라능요~ㅋ)
  • mooncake 2015.10.10 21:41 신고 그러게요^^ 특히 여행 중수(?) 분들이 유난히 남의 여행을 판단하고 평가하는 경향이 많아지는 것 같아요. 그냥 뭐, 다 각자의 체력 경제력 시간여유 취향 이런거에 맞춰 떠나는 거지요^^
    저도 마음은 하나라도 더 보려고 빨빨거리는 스탈인데 요즘은 점점 몸이 말을 안들어서ㅋㅋㅋㅋ 여행에 여유가 많아지네요ㅎㅎ
  • 느림보별 2015.10.10 22:31 신고 흙흙~~
    저도 그래요.
    체력이 점점 떨어져서 예전만큼 많이 걷고 돌아다니지는 못하겠더라구요.ㅜㅜ
  • mooncake 2015.10.10 22:33 신고 이젠ㅋ 어딜가도 여행이 휴양지여행화 하는 것 같아요 ㅎㅎㅎㅎ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