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539
Total
1,620,839
관리 메뉴

wanderlust

영화 크림슨 피크(Crimson peak)를 보았습니다 본문

음악영화책그림

영화 크림슨 피크(Crimson peak)를 보았습니다

mooncake 2015.12.08 21:00

 

극장에서 못보는 줄 알았는데 아슬아슬하게 막차를 탔습니다.

11.25에 개봉했는데 참 너무하는 거 아닙니까ㅠㅠ 엉엉...

근데 뭐 전세계적으로 흥행이 안좋아서 어쩔 수 없는 것도 같고.

 

크림슨 피크는 워낙 제가 좋아하는 장르의 영화이기도 하고

(귀신 영화 무서워서 잘 못보면서도 어이없게시리 미스테리 스릴러, 판타지 스릴러 같은 거 되게 좋아해요. 그래서 "아담스패밀리"같은 영화가 제가 정말 좋아하는 영화 중 하나입니다. 좋아하는 소재와 분위기가 담뿍 들어있는데 무섭진 않아서 딱이에요. 입맛만 초딩이 아니라 영화보는 취향도 초딩.)

또 주연배우들을 다 좋아해서 꼭 극장에서 보고 싶었어요.

물론 미아 바시코프스카와 제시카 차스테인과 톰 히들스턴 중에서 제일 좋아하는 배우는 톰 히들스턴이죠. 후후. 얼마나 훈훈하게 나오던지~♡

 

 

영화의 완성도, 스토리에 대해서는 호블호가 갈리지만 이 영화의 영상미 -  기괴하고 아름다운 집과 각종 소품, 그리고 무엇보다 배우들 - 를 부정할 사람은 아마 없을 겁니다.

이 영화 속에서 톰 히들스턴의 외모는 유난히 빛이 납니다. 뿐만 아니라 엄청난 공을 들였음이 분명한 미장센을 보는 맛이 아주 쏠쏠해요.

영화를 볼때, 무엇보다도 스토리가 중요한 사람이나, "고딕 로맨스" "판타지 호러" 장르를 좋아하지 않는 사람은 크림슨 피크에 대한 평이 박할 수 밖에 없을 것이고 한편, 뛰어난 영상미와 멋진 음악의 조화만으로도 영화표값이 아깝지 않은 저 같은 사람은, 게다가 위에서 언급한 장르를 좋아하는 저 같은 사람은 반드시 극장에서 보아야만 하는 영화입니다. 영화가 막 개봉했을때 연달아 약속이 있고 또 마카오급여행을 가게 된지라 아이맥스관 상영을 놓친 게 참으로 아쉽네요.

 

 

영화의 줄거리나, 등장 인물에 대한 평은 스포일러가 될 가능성이 농후하므로 굳이 언급하지 않겠습니다.

근데 솔직히 말하자면 전 이미 줄거리를 모두 보구 갔어요ㅋ

상영이 거의 끝나 극장에서 못볼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한 것도 있고, 또 무서운 장면이 나올땐 미리미리 피하고자함도 있었습니다.

줄거리를 모두 알고 갔는데도 딱히 영화의 긴장감이 떨어지지 않았어요. 멋진 화면과 배우들의 모습을 감상하는 것만으로도 정말 즐거웠거든요.

이 영화는 길예르모 델 토로 감독의 "덕질" 영화라고 보시면 될 것 같아요. 즉, 어찌보면 줄거리 전개는 부차적이고, 본인이 구현하고 싶은 이미지를 화면에 가득 녹여낸 것이죠. 줄거리는 그 이미지들을 연결하는 고리일 뿐이구요. 길예르모 델 토로 감독과 덕질 취향을 공유하시는 분들이라면 화면을 보고 있는 것만으로 행복할 거에요. 저처럼요ㅋ

 

P.S.

참 아쉬운 게 영화속의 저택이 CG가 아니라 6개월여에 걸쳐 실제로 지은 세트였다고 하는데 촬영 후엔 전부 부셨다고 합니다ㅠ

언제까지고 남겨둘 수도 없었겠지만 정말로 아쉽...

 

12 Comments
  • 소드 2015.12.09 03:52 이거 막차 놓침 ㅠㅡㅠㅠㅠㅠㅠㅠㅠㅠㅠ

    길레르모 델 토르의 덕질 예찬론자인데 ㅠㅠ
    이걸 못봤... ㅠㅠㅠ
    톰 히들스턴이나... 사실 배우들은 좋아하는 배우는 없지만 뭔가 오묘한 조합에 끌린 영환데 말이죠 ㅠㅠ
  • mooncake 2015.12.09 08:38 신고 아~ 제가 다 아쉽네요!!!!! 흑흑. 전 아이맥스로 못본 게 아쉬울따름... 조금만 마이너한 영화는 개봉일을 달력에 적어놓고 개봉하자마자 달려가야하나봐요ㅜㅜ
  • 공수래공수거 2015.12.09 09:13 신고 호오..이런 영화를 좋아하시는군요..
    사실 영화를 보러 갈때 간단한 줄거리를 알고
    시대의 배경정도는 알고 가는게 이해에 도움이
    될때가 많습니다

    오히려 아무런 정보 없이 보러 가면 뭐가 뭔지
    모를때가 있더군요
  • mooncake 2015.12.09 10:27 신고 네 제가 판타지 영화를 좋아합니다^-^ 물론 판타지 영화만 좋아하는 건 아니지만요.
    이 영화는 전체 줄거리를(그러니까 스포일러를) 알고 갔어요ㅎㅎ
    왜냐면 제가 겁이 많아서 귀신 나오거나 깜짝 놀래키는 장면에선 미리 눈을 감는다던지 하는 대비를 하기 위해서... 헤헤
  • 밓쿠티 2015.12.09 10:31 신고 고풍스러운 저택이 인상깊은데 촬영 후 다 부숴버렸다니 저도 아쉽네요ㅠㅠㅠ세트장 만든 사람은 더 아쉬웠을 것 같아요ㅠㅠ
  • mooncake 2015.12.09 10:40 신고 그쵸.
    너무 아쉽죠.
    테마파크에 크림슨피크 유령체험관 같은 거 만들어줬음 좋겠어요ㅋㅋ
  • noir 2015.12.09 11:59 신고 하 세트 어마어마하네요 직접보고싶은 충동이 스멀스멀. ㅎㅎ 저도 아담스패밀리나 비틀쥬스같은 영화 좋아하는데 이영화도 제취향일듯.. 막을 내렸따니 컨텐츠 구매해서 봐야겟어요 ㅜㅗㅜ
  • mooncake 2015.12.09 13:26 신고 오 저랑 취향이 많이 겹치시네요 히히^^
    극장에서는 직장인이 범접하기 어려운 시간(낮시간 아니면 심야시간)만 남았더라고요. 극장에서 못보시더라도 나중에 꼭 보시길 바래요. 영상만으로도 맘에 드실거에요.
  • Deborah 2015.12.09 21:14 신고 어제 친구가 말하던 영화가 이거였나 보네요. 좋은 시간 되셨죠. 영화를 좋아하는 분들 보면 참 감각적이고 로맨틱 하시더라고요.
  • mooncake 2015.12.10 14:32 신고 아, 친구분도 이 영화 보셨나봐요^^
    제가 여전히 좀 꿈이 많고 공상도 많이 해서ㅎㅎ 이런 영화도 좋아하나봐요^^
  • 즐거운 검소씨 2015.12.10 06:59 신고 저 멋진 세트를 다 부숴버렸다니 정말 아깝네요.
    저도 귀신, 좀비 이런 영화는 무서워서 보지도 못하는데, 미스테리 같은 건 잘 봤어요. 요즘엔 영화를 안 본지 너무나 오래되서 말하기가 그렇지만...ㅠ 13일의 금요일 같은 무서운(?) 사람들이 나오는 영화는 혼자서 불끄고도 잘 봤는데, 귀신이 나오는 영화는 불 켜고 여러명이 같이봐도 못보겠더라구요.
    열살도 되기 전에 봤던 오멘의 한 장면이 아직도 기억이 나는데, 여전히 오싹해요.-_-
  • mooncake 2015.12.10 14:35 신고 으어어! 오멘 진짜 무서운 영화죠ㅠ
    저는 오멘 제대로 본적은 없고 사진이나 장면장면만 봤는데도 소름이ㅠㅠ 얼마전에 한국에서 개봉한 검은사제들도 굉장히 무서웠는데, 오멘에 비하면 엑소시즘을 훨씬 덜 무섭게 표현했다구 하더라구요ㅎ

    참 영화촬영세트 얘기가 나와서 말인데
    제 친구가 인테리어 디자인 일을 하거든요? 주로 레스토랑, 카페 들을 하는데 언젠가 친구가 디자인한 레스토랑에 가서 밥을 먹은 적이 있었어요. 친구가 이 장식은 어디서 구해왔고, 여기는 뭐랑 컨셉을 맞춰서 어떻게 디자인했고 등등 얼마나 심혈을 기울여 작업했는지 설명해줬는데 그 레스토랑이 장사가 잘 안됐는지 6개월여만에 사라졌더라구요. 친구의 작업 결과물도 당연히 싹 철거됐는데 제가 막 엄청 아쉽더라구요. 정작 친구는 한두번 겪은 일이 아닐테니 당연하게 여길지도 모르는데 제가 괜히 속상했어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