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141
Total
1,627,933
관리 메뉴

wanderlust

레알 꿀맛 - 마카오 에그타르트 그리고 ... 본문

Trivia : 일상의 조각들

레알 꿀맛 - 마카오 에그타르트 그리고 ...

mooncake 2015.12.16 18:30

 

꼴로안 로드 스토우즈 베이커리에서 사온 에그타르트

원랜 다음날 아침으로 먹으려고 사왔는데,

저녁 먹고 바로 약 먹는 걸 깜빡해서 밤늦게 호텔방에서 이거 하나 까먹고 약을 먹었어요

니 위장 튼튼하다면서, 속 비었을때 약 좀 먹으면 어떠냐, 이건 전부 야식을 먹기 위한 핑계아니냐

라고 물으시면

네 맞습니다 으하하하하

 

근데 진짜 꿀맛이더만요

마카오의 마지막밤 호텔방에서 즐기는 에그타르트는 진짜 어찌나 부드럽고 달콤하던지.

그리고 정말 의외의 사실은

로드 스토우즈 카페에서 먹은 갓나온 따끈따끈한 에그타르트보다

한참전에 식어버린 이 에그타르트가 훨씬 더 맛있었다는 사실! (물론 같은 가게 제품입니다)

참말로, 남들처럼 박스째 사오지 않은 것을 후회했습니다.

 

얼마전에 회사를 그만둔 친구 하나가 "이제 더이상 사람들이 서로를 싫어하고 미워하는 꼴을 안봐도 돼서 속 시원하다"고 하더라구요.

그러게요.

미움과 증오와 싫음의 소용돌이에서 지내는 저로써는 정말 100% 공감가는 말입니다.

우리는 왜 이렇게 온갖 이유로 서로를 미워하고 비방할까요.

그 감정이 저를 향하지 않더라도, 옆에서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지칩니다.

근데 이렇게 말하는 저도 싫어하는 사람이 여럿 있죠; 이유가 어찌됐든간에 말이죠.

인류의 역사를 봐도 그렇고, 사람은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 일정량은 서로 미워할 수 밖에 없게 설계된 걸까요ㅠㅠ

 

참 우울합니다.

인생에 달달하고 부들부들한 에그타르트 같은 것만 가득하면 좋을텐데요.

 

요즘 점점, 산속에서 은둔하는 사람들 마음도 이해가 되려고 해요.

물론 저야 진짜 은둔은 못하겠죠ㅋ

벌레는 싫어하고 인터넷 속도는 빨라야 하고 필름 현상도 맡기러 가야하고 에그타르트도 종종 사먹어야 하니 산속 은둔은 할 수 없겠지만ㅎ

암튼 내년엔 달달하고 부드러운 에그타르트 같은 일이 좀 더 많아졌음 좋겠습니다.

 

 

22 Comments
  • 밓쿠티 2015.12.16 19:21 신고 저도 벌레 싫어하고 달다구리한거 좋아하고 인터넷도 좀 해야 하니 은둔은 못하겠어요 ㅋㅋㅋㅋ사람들과 부딪힐 일이 없으면 외롭고 그렇다고 사람들을 보자니 피곤하고 참 그래요
  • mooncake 2015.12.17 10:42 신고 그러게요ㅎㅎ 저도 또 외로움은 많이 타서 은둔은 못할 듯요ㅋㅋ
  • Deborah 2015.12.16 19:22 신고 그 마음이 어떤지는 백프로는 공감 못하지만, 그래도 느낌으로 전달이 되는 글이네요. 직장이란 단체가 예전처럼 정이라는 것이 사라진지 오래인것 같아요.
  • mooncake 2015.12.17 10:43 신고 그래도 아직, 또, 좋은 사람들도 있고, 정말 고마운 사람들도 있고 그렇습니다. 근데 정도 정 나름인게, "잘못된 정"으로 자기 사람들한테만 특혜 주고 이런 것 보단 정이 없는 게 나은 것도 같고ㅎㅎ
    암튼, 말씀대로 점점 더 각박해지는 건 맞는 것 같아요ㅠㅠㅠㅠ
  • 첼시♬ 2015.12.16 20:27 신고 아.. 에그타르트...!! 마카오에 너무 잠깐 머무르는 바람에 그걸 못 사먹고 왔습니다. 흑흑...ㅠㅠ
    약을 빈속에 드시면 큰일 나죠. 당연히 에그타르트를 드셨어야합니다. ㅋㅋ
  • mooncake 2015.12.17 10:45 신고 그런거죠 첼시님? 흐흐흐
    첼시님 최고^^

    예전에 마카오 갔을때 세나두 광장 근처의 에그타르트는 한국이랑 별 차이 없어서 실망했는데, 꼴로안섬의 에그타르트는 확실히 맛있었어요ㅎㅎ
  • 아님말지머 2015.12.16 20:57 신고 본격 마카오 여행기인줄 알고 잠시 신난 1인..기다릴께요 언제까지나.
    소금이 조금 들어가야 더 단맛이 느껴지고 그런거 아니겠습니까 다 아시는 얘기지만..올해는 삼재끝이라 생각하고 내년부턴 운수대통하세요♡♡
  • mooncake 2015.12.17 10:54 신고 죄...죄송합니다 요즘 집에 들어가면 pc켜기가 싫어요
    그래서 핸드폰에 있는 몇 안되는 사진으로 다소 성의없는 포스팅을.... 후후후;;;
    운수대통 빌어주셔서 감사해요♡♡♡
  • 함대 2015.12.16 21:30 신고 정말 맛나보입니다!!!ㅎㅎㅎ
  • mooncake 2015.12.17 10:55 신고 맛있었어요!
    5년전에 먹는 마카오 에그타르트는 평범했는데 얘는 진짜 맛있더라구요^^
  • 나실이 2015.12.16 22:18 와 에그타르트 너무 맛있어보여요 ㅜㅜ 마카오든 포르투갈이든 가서 먹고 싶네요. 문케잌님 블로그 볼 때마다 여행 뽐뿌가 진짜 엄청 오는데 실행에 옮기기는 어렵네요. 뭐 이리 핑계가 많은지... 그중 9할은 날씨 입니다. 어딜가든 흐리고 비오고 추워서 그냥 집에 있고 싶더라구요. 해 쨍쩅나는 곳으로 가기에는 시간이 없고 흑..ㅠㅠ

  • mooncake 2015.12.17 10:59 신고 아, 요즘 독일 날씨 정말 많이 우울하겠어요ㅠ
    그래도 한국보다 덜 춥다는 것에 위안 삼으시길...^^

    꼴로안섬 에그타르트 정말 맛있었어요ㅎㅎ 인터넷에서 유명한 맛집, 가이드북 맛집 다 신뢰안하는 편인데 여긴 맛집 소리 들을만 합니다 헤헤
  • 공수래공수거 2015.12.17 09:13 신고 요즘은 미워하는 마음을 금방 버립니다
    오래 가지고 있으면 제 자신이 구차해집니다^^
  • mooncake 2015.12.17 09:28 신고 사람들이 공수래공수거님처럼 살아야 하는데 말이죠,
    증오로 가득찬 삶을 사는 사람이 너무 많네요.
    회사 뿐만이 아니라, IS는 물론이거니와 인터넷에서 유행하는 여혐도 그렇고 누군가를 미워하기 위해 사는 사람이 많은 것 같아요. 공수래공수거님 말씀대로 그 증오가 사실은 자신을 좀먹게 하는지 모르고 말이죠.
  • 단단 2015.12.17 10:38 저게 영국인(스토우씨)이 영국의 메이즈 오브 오너 타트(Maids of Honour Tarts) 레서피를 갖고 가
    살짝 변주를 주어 팔던 게 마카오 전역으로 퍼진 건데 다들 포르투갈에서 전해진 걸로 알고 있더라고요. ㅋ
    그런데 그 포르투갈의 에그 타르트도 실은 먼 옛날 영국에 시집 왔던 포르투갈 왕비 둘과
    왕비를 따라온 신하들이 고국으로 돌아가면서 전해진 것으로 음식사학자들은 보고 있어요.
    에그 타르트나 메이즈 오브 오너 타트나 둘 다 맛있는데 후자가 재료는 좀 더 고급.
    한국 가면 메이즈 오브 오너 타트 구워 강의 없는 방학 때 강의 나가는 대학 앞에서 푸드 트럭 하려고요. ㅋ
  • mooncake 2015.12.17 10:52 신고 아 그래욧? 스토우씨가 가게 연게 1989년이라고 들었는데 그럼 마카오에서 파스텔 드 나따라고 하지 않고 에그타르트라고 부르는 이유가 있었네요! 포르투갈 식민지배시절 포르투갈을 통해 마카오에 들어간 음식이 아니었군요 (물론 1999년까지 명목상으론 포르투갈의 식민지였으나;;; 이미 오래전에 손뗀거나 마찬가지라;;;)
    아 게다가^^ 어쩐지! 스토우경의 카페에 빅토리아 여왕 초상화가 붙어 있더라구욬ㅋㅋㅋ 영국분이라 그랬던거군요. 엄마랑 카페에서 음료랑 에그타르트 먹고 있는데 웨이터분이 저 초상화 누군지 아냐 그래서 "포르투갈 여왕 아니야?" 했다가 빅토리아 여왕이라는 답을 듣고 좀 부끄러웠답니다ㅋㅋ 왠지 포르투에서 봤던 포르투갈 여왕이랑 초상화가 비슷하길래. 포르투갈 파스텔 드 나따 집이고 하니 포르투갈 여왕일 줄 알았죠;; (유명한 빅토리아 여왕 초상화도 못알아보다니! 하심 할말없습니다 근데 왜 멀찍이서 보면 그 사람이 그 사람... 이라는 궁색한 변명을;;;) 그때만 해도 왜 뜬금없이 빅토리아 여왕 초상화를 걸어놨나 했더니 이게 이런 거였군요! 아 재밌어요ㅎㅎ
  • noir 2015.12.17 12:45 신고 맞아요 지쳐요 감정노동 피곤합죠... 불편하게 있으면 당사자들끼리 해결 좀 하면좋겠는데 왜 꼭 그걸 뒤에서 수근덕거리는지 이해를 못하겠어요.
    크 에그타르트 한입 딱 입에물면 그때만큼은 세상시름 다잊을거같아요 ㅎ
  • mooncake 2015.12.17 13:47 신고 사람들 사이에서 부대끼는 게 참 피곤해요. 그래도 좋은 사람들이랑 주고 받는 좋은 감정도 많지만요^^
    에그타르트, 고마운 분들, 이런 거 생각하면서 견뎌내야겠어요ㅎㅎ
  • 좀좀이 2015.12.18 08:07 신고 내년에는 정말 달콤한 일만 많았으면 좋겠어요. 사실 즐기며 살기에도 부족한 시간인데, 왜 그렇게 서로가 서로를 괴롭히며 사는 걸까요...
    저 에그타르트 맛있겠네요. 그리고 무지 달 거 같아요 ^^
  • mooncake 2015.12.18 09:50 신고 그러게요. 어찌보면 다들 회사 이외의 뚜렷한 목표나 취미나 관심사가 없는 것 같아서 그런 것들도 같고요. 저나 좀좀이님은 다양한 외국어도 좋아하고, 계속 여행을 떠나고 싶어하잖아요?ㅋㅋ 그것만으로도 시간이 부족한데, 다들 뭐 그렇게 남 생각으로 에너지를 빼는지 모르겠어요.
    에그타르트는 정말 부드럽고 달콤했어요^^
  • lifephobia 2015.12.18 13:01 신고 식은 타르트가 더 맛있다구요?
    저는 따끈따끈한 게 더 맛있던데 ^-^
    그만큼 저 녀석이 맛있었다는 이야기일지도 모르겠네요 ㅋ
    말씀대로 내년에는 따뜻하고 부드러운 일만 있기를 바래요
    우리 모두에게!
  • mooncake 2015.12.18 13:15 신고 저도 진짜 의외였는데, 카페에서 먹은 따끈따끈한 녀석보다 밤에 호텔에서 먹는 식은 에그타르트가 더 맛있어서 깜놀했어요ㅎㅎ 야식이라 그랬던 걸까요?ㅋㅋㅋ 로드 스토우즈 베이커리의 에그타르트는 "식어도 맛있다" 정도로 생각하심 될 것 같아요^^
    라이프포비아님도 합정님에게도 좋은 일 가득하시길요ㅎㅎ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