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26
Total
1,698,184
관리 메뉴

wanderlust

실망스러운 카페 방문기 - 상호는 밝히지 않습니다 - 본문

먹고 다닌 기록

실망스러운 카페 방문기 - 상호는 밝히지 않습니다 -

mooncake 2017.04.19 19:30

 

오늘 방문했던 모 카페.

에스프레소 얼음이 들어간 모카 온더락스를 주문했는데 전부 에스프레소 얼음이 아니라 두개만 에스프레소 얼음이라 좀 실망.

 

 

 

 

가게에 붙여놓은 사진과는 비주얼 차이가 상당히 난다.(오른쪽 하단의 사진이 모카 온더락스)

메뉴 사진과 실물이 다른 건 워낙 흔한 일이니 이 정도 이유로 실망스럽다고 하는 건 아니고 내가 이 카페에 실망한 진짜 이유는...

 

 

 

직원분이 커피를 만들다가 실수로 탬퍼(윗 사진 참조)를 바닥으로 떨어트렸는데 그 탬퍼를 세척하지 않고 바로 다시 그 탬퍼로 커피 원두를 꾹꾹 누르는 걸 보고 혼비백산...!

 

주문이 밀려 있어 직원분들이 바빠 보이긴 했지만 아무리 그렇더라도 더러운 바닥에 떨어진 탬퍼를 바로 다시 사용하는 걸 보고 저 카페에는 다시 가지말아야겠다고 생각했다.

*변방의 작은 블로그이지만 혹시라도 영업에 악영향이 있을까봐 카페 이름은 밝히지 않음;;

 

이 글을 보고 어떤 분들께서는 원래 바깥 음식이 다 그렇지. 그게 싫으면 그냥 집에서 해먹으라,할지도 모르겠지만 실상이 그렇더라도 적어도 눈에 보이는 부분은 깨끗하게 해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다. 모를땐 그냥 먹을 수 있어도, 알면서 먹기는 어렵다.

9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