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110
Total
1,696,747
관리 메뉴

wanderlust

일상잡담 본문

Trivia : 일상의 조각들

일상잡담

mooncake 2019.02.06 16:00

*

지난달 중순부터 몸이 안좋아서 한동안 블로그에 글을 쓰지 못했다.

그렇게 블로그에 손 놓은 채로 이 주 정도 지나니까, 몸이 좋아졌는데도 블로그에 쉽게 손이 가질 않았다. 


늘 갖고 있는 고민이지만,

삶의 기록을 남긴다는 점에선 블로그가 참 좋은데,

시간과 체력 허비가 적지 않으니 종종 이게 뭐하는 짓인가 싶기도 하고.

 

하지만 확실히 깨달은 건 내가 블로그를 안 한다고 해서 딱히 그 시간에 생산적인 활동을 하지는 않는다는 것이다.

이러나 저러나 시간낭비라면 그나마 블로그가 나은 것 같다는 결론을 내렸다ㅋ





*

건강 문제에 대해 사람들이 이런 저런 구체적인 훈수를 두는 것이 신경에 거슬린다.

사람들이 종종 간과하는 사실은, 특정 질환을 오래 앓은 사람들은 대개 본인들보다는 그 병에 대해 훨씬 많은 정보를 갖고 있다는 것이다.

안타까운 마음에서 그런다는 걸 모르지는 않지만, 나는 이미 똑같은 말을 천번쯤은 들었다는 걸 상기해주었으면 한다.

(라고 블로그에 써봤자 혼자만의 외침이지만;;)


 



*


선배가 알려줘서 아웃백 옥스포드 블럭 득템!

왠만하면 안사려고 했는데(...) 결국 또 사버렸다.

지금까지 모은 옥스포드 콜라보 블럭은 총 6개.

(2014 메가박스, 2016 커피빈 YOS 1호점, 2016 서브웨이, 2017 뽀또치즈공장, 2018 초코파이하우스, 2019 아웃백)

근데 단 한번도 조립한 블럭이 없다는 것이 함정.

이번엔 바로 설 연휴니까 연휴기간 동안 혹시?라는 기대를 가져보았지만 역시나ㅋ

장난감을 보면 즐겁고 기쁜 어린아이의 마음은 그대로 남아 있는데,

막상 장난감을 갖고 놀 체력과 에너지는 남아 있지 않아 슬픈 어른 ㅠ.ㅠ

 




*


Mozart Symphony no. 41 K. 551 "Jupiter"

IV. Molto Allegro

Wiener Philharmoniker - Karl Bohm


1월에 아프지 않았더라면 보러 갔을 공연-오선지에 담은 우주-의 연주곡 중 하나.

큰 돈은 아니지만 괜히 취소 수수료만 물고 공연은 못보고 약속도 못지키고... 속이 쓰렸다.

에너지가 넘치는 곡이라 새해 첫 곡으로 참 잘 어울렸을텐데.





*


연휴가 시작되던 금요일 밤, 친구와 즐거운 시간을 보낸 카페. 

카페 자체도 좋았지만, 5일이라는 긴 연휴가 앞에 있다는 점에서 그 어느 때보다 행복했다.

마음이 한없이 노곤히 풀리는 느낌이랄까 ^^

딱히 연휴 계획이 있는 게 아닌데도 그저 쉴 생각만으로도 괜히 막 마음이 설레이고.


그리고 그 꿈같은 연휴가 다 지나버린 지금은

정말 슬픈 기분이 든다.

이틀만 버티면 다시 주말이 오기는 하지만ㅎ




*


뜬금없지만, 오래전 사진파일을 뒤적거리다 마주한 포르투갈 나자레의 골목길, 벌써 오년 전.

사진만 봐도 너무나 그리운 그 날의 햇살과 공기, 반짝이던 바다...


올해는 어떤 한 해를 보내게 될까,

소원하는 대로 지낼 수 있다면

새로운 세계를 탐험하고, 좋은 사람들을 만나고, 매일매일이 호기심으로 가득찬 반짝반짝 빛나는 나날이기를...



Sufjan Stevens - Mystery Of Love


5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