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607
Total
1,584,046
관리 메뉴

wanderlust

일상잡담-Life goes on 본문

Trivia : 일상의 조각들

일상잡담-Life goes on

mooncake 2019.02.25 22:00

*

두 번의 잔병치레를 겪다 보니 벌써 2월 말.

이번 겨울은 유독 더 맥아리 없이 허무하게 지나갔다. 


2월엔 설 연휴도 있었던 데다가 아파서 계속 휴가를 내다보니 

어째 출근한 날보다 출근 안 한 날이 더 많은 것 같다.

이렇게 아파서 집에만 있다보면, 아무것도 하지 않은 채 있다보면,

남들은 앞을 향해 나아가는 것 같은데 나만 제자리에 멈춰선 기분이 들어 우울해지곤 한다.

포기한 일들, 지키지 못한 약속, 텅 비어있는 시간들. 


*

컨디션이 안좋은 탓이 크겠지만, 정말이지 매사에 의욕이 없는 날들이다.

사람이 이렇게까지 무기력 할 수 있을까 + 무기력 해도 되는 걸까 싶을 정도로. 


*

요즘 좀 돈이 궁한 이유가 있어서 한푼 한푼이 아쉬운데

그래서 한국예탁결제원에서 우편이 올때마다 설레이지만(주식 배당 준다는 소식일까봐 +_+)

봉투를 열어보면 매번 주주총회 공지 뿐. 쳇!

물론 주총이 열려야 배당도 주는 거지만, 어차피 참석 안 할 주총 공지는 건너뛰고 배당 통지만 받고 싶은 마음ㅎㅎ


*

그래도 자꾸 아프니까 (병원비 빼고는) 돈을 안쓰게 되긴 하더라.

경도로 아플땐 집에 쳐박혀서 쇼핑 궁리를 하는데

중등도 이상이 되면 쇼핑이고 뭐고 다 귀찮고 무관심. 


*

요즘 내 마음에 크게 위안을 준 노래

Pedro Aznar - Rencor


*

이 노래는 신나서 좋음^^ 

Lizzo - Juice


*

원래 이 글을 시작한 목적은

-그동안  몸이 안좋아 블로그 포스팅이 힘들었다.

-혹시라도 새 글을 기다리시는 분이 있었다면 (과연 있을까? 없을 것 같지만... 취향 특이한 분이 한 분 정도라도 있다면;;) 죄송하다.

정도였는데 

결국은 또 신세한탄 글이 되어버렸다. 이래서 왠만하면 아팠던 얘기는 블로그에 안쓰려고 하는데...


*

아무튼 결론은

-재밌게 살고 싶다

-블로그도 열심히 하고 싶다

-근데 몸이 안따라줘요.

가 되겠습니다. 흑흑.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