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114
Total
1,604,726
관리 메뉴

wanderlust

도쿄 여행(2) 밤의 아사쿠사를 걷다 본문

외국 돌아다니기/2018.04 Tokyo

도쿄 여행(2) 밤의 아사쿠사를 걷다

mooncake 2019.04.28 14:45

작년 이맘때 회사생활의 스트레스는 절정에 달해 있었다.

폭발하지 않으려면 도피처가 필요했다. 

그래서 갑자기 떠나게 된 도쿄여행. 항공권 스케쥴은 안좋은데 가격은 비쌌다. 시발비용을 거하게 쓴다고 생각하지만 어쩔 수 없었다.

심지어 골든위크랑 겹치는 기간이었다.

골든위크에 일본 여행을 해도 괜찮은 걸까 걱정했는데 결과적으로, 생각만큼 나쁘지 않았다 : )


귀찮으니까 인천공항 라운지 등등은 건너뛰고(+추후 작성 예정)

도쿄 아사쿠사에서 바로 여행기 시작! 



12시 전에 집에서 나왔지만, 도쿄 아사쿠사 숙소에 도착해 짐을 풀고 나오니 이미 저녁 8시가 훌쩍 넘어 있었다.

제주항공이 연착해서 아사쿠사 직행 열차를 놓친 탓이다...라기보단 애초에 좀 아슬아슬했었다.

게다가 제주항공은 나리타공항 제3터미널에 내리기 때문에 1,2터미널보다 아무래도 시간이 더 걸린다.


그래도 산넘고 물건너 도착한 아사쿠사의 풍경

그저 반가웠다.



저녁 먹을 곳을 찾아 헤매는 중. 근데 다 문을 닫았다.

진짜 다 닫았을리야 없지만, 항상 "찾을 땐" 적당한 가게가 없다가, 포기하고 대충 아무거나 먹고 나면 꼭 가고 싶은 가게가 보인다.

얄궂다.

그냥 내 운명인 것 같다. 이젠 그러려니 한다ㅎㅎㅎㅎ



적당한 가게를 발견했지만 8시 30분이 라스트오더인 가게에 8시 27분에 들어가 주문을 하는 건 좀 상도의에 어긋나는 것 같아서(나의 퇴근시간 못지 않게 타인의 퇴근시간도 중요하기에...) 패스.

그래도 나에겐 믿는 구석이 있었다.


 

그 믿는 구석이란,

아사쿠사 가미나리몬 건너편의 패밀리 레스토랑 데니즈(Dennys).

24시간 영업을 하기 때문에 언제든 주린 배울 채울 수 있다 :)



건강 문제 때문에 술은 잘 안마시지만, 그래도 간만에 도쿄에 왔으니 하이볼 한잔은 마셔줘야 할 것 같아 식사와 함께 주문하고 기다리는 중.


 

하이볼 한 모금,

즐겁다ㅎㅎ



수프가 나오고



메인 메뉴인 일본스타일의 햄버거 스테이크가 나왔다 :)



언제 어떤 메뉴를 시켜도 기본 이상은 해서 식사 시간을 놓쳤다거나 딱히 갈 곳이 안보이면 종종 이용하는 데니즈.

내 초딩입맛엔 아주 잘 맞는다.


특히 이 빵이 너무 맛있어서 감동했다 :)

바삭바삭한 빵과 고소하고 부드러운 북해도 버터의 풍미가 훌륭했음^^


기분 좋게 식사를 마치고 밖으로 나왔다. 맛있는 음식의 힘이란ㅎㅎ



근데, 고작 하이볼 반잔을 마셨을 뿐인데, 오랜만에 술을 마셨고 워낙 피곤한 상태여서 그런지 취기가 심하게 올라온다.

얼굴은 새빨갛고 알딸딸하고 너무 졸립다.



딱히 할일이 생각나지 않아



그냥 발길 닿는대로 스미다가와를 걷는데

너무 피곤해 꿈 속을 걷는 것 마냥 졸리니 별 재미가 없다.



자...

밤 9시가 훌쩍 넘은 시간,

술을 더 마실 것도 아니고, 

피곤하지만 이대로 호텔에 들어가긴 아쉽고,

딱히 할 일이 생각나지 않는다.

그렇다면 갈 곳은



쇼핑이죠 : )

돈키호테 복잡하고 정신 사나워서 별로 안좋아하지만

이럴 땐 24시간 영업해주는 게 고마움ㅎㅎ



낮의 번화함이 상상되지 않을 정도로 한적한 나카미세도리를 걸어 돈키호테로 간다.



밤의 아사쿠사.



내가 정말 좋아하는 아사쿠사 :)



센소지와 내가 머무는 숙소 쪽은 매우 조용했는데, 돈키호테 쪽에 가까워지니 이곳은 완전히 다른 분위기다.



밤을 즐기는 사람들

(도착하자마자) 지치고 피곤한 나. 흑흑...



아사쿠사 돈키호테에 도착해서 인파를 뚫고 이것 저것 골랐는데

길게 늘어선 줄을 보니 도저히 기다렸다 계산할 엄두가 나지 않는다.

그래서 결국 아무것도 안사고 쓸쓸히 가게를 나옴ㅠ.ㅠ 



다시 숙소로 돌아가는 길



한적한 밤의 아사쿠사를 원없이 즐겼다. 비록 피곤에 쩔어 있는 상태긴 했지만ㅎㅎ



너무 붉게 나와서 무서운 사진ㅎㅎ



아사쿠사에 정말 많이 갔는데,

센소지 바로 옆에 소방서가 있는 줄은 몰랐다.

많이 가더라도 "방문"하는 거랑 "그 동네에서 자는 건" 이런 차이가 있는 것 같다.



내가 묵은 "수퍼호텔 아사쿠사" (추후 별도로 리뷰 작성 예정)은 가격 대비 모든 게 다 좋았는데

유일한 단점은 바로 옆에 편의점이 없다는 것. 물론 한 3~4분 거리에 길을 한번 건너가면 있긴 한데 지쳐 있을 땐 이 것도 힘들게 느껴져서.


여튼 편의점에 물 사러 갔다가 어쩐지 연어가 먹고 싶어져서 연어삼각김밥을 사왔다.

저녁 먹은지 얼마나 됐다고...??? 근데 다 먹고 잠ㅋㅋ


그렇게 첫째날은 끝.

10 Comments
  • 듀듀 2019.04.28 17:33 오랜만에 보는 것 같은 문케익님 여행기예요+_+ 보는 내내 신나서 읽었어요 ㅎㅎㅎ
    문케익님 많이 피곤하셨을 것 같은데 그래도 잘 드시고 씩씩하게 잘 다니시는거 보니까 괜히 제가 흐뭇해졌네요 ㅎㅎㅎ
    데니즈의 햄버거스테이크!!
    위에 올려진 파도 넘 먹음직스러워요..ㅎㅎ믿을구석에서 빵터지구요..ㅋㅋ
    맞아요 진짜 호텔근처 편의점 너무 소중해요!!ㅋㅋ3-4분 거리면 아니되요 ㅠㅋㅋ
    길 안건너고 위치하면 최고고...길 건너 위치해도 호텔 바로 앞에 횡단보도 있고
    길 건너자마자 바로 편의점이여야 거기까지 괜찮은 위치인 것 같아요 ㅠㅋㅋㅋㅋ
    야식으로 연어삼각김밥까지 +_+ 괜히 삼각김밥만 있으니까 제가 다 아쉽잖아용 ㅎㅎ
    식사하구 여기저기 많이 걸어다니셨는데 저정도 쯤이야!! 넘 가벼운 야식인거 아니냐며 ㅎㅎㅎ
  • mooncake 2019.04.29 10:46 신고 아사쿠사역에서 수퍼호텔 아사쿠사까지 도보로 8분 정도였나? 그런데, 역에서 나오자마자 있는 편의점들에서 뭘 사지 않으면 호텔에서 다시 3~4분 정도를 추가로 가야하더라구요ㅎㅎ
    사실 먼 거리는 아닌데, 워낙 번화가고 일본 호텔들은 주변에 편의점이 즐비하다보니깐 좀 당황스러웠어요.

    작년 도쿄 여행은 진짜 왜 그렇게 피곤했는지 여행 내내 피곤에 쩔어 있다 왔어요. 마치 장거리 비행하고 시차 나는 유럽에 간 것마냥 피곤해서 스스로 납득이 안됐던ㅠ
  • 첼시♬ 2019.04.28 17:49 신고 아사쿠사인데 붉은 빛이 지배적이어서 어쩐지 홍콩이 생각나요. ㅎㅎ
    시발비용(departure cost...?)을 많이 쓰셨지만 그래도 멋진 사진을 남기셨어요. :)
  • mooncake 2019.04.29 10:47 신고 시발비용 departure cost...?에서 빵 터졌어요ㅋㅋㅋㅋ 그 일부러 농담하신 건지 아님 진짜 시발비용을 모르시는건지 제가 헷갈리는 중입니다.
    제가 쓴 건 디파쳐 코스트 아니고 Sibal Cost 입니다 흐흐흐흐...
  • 둘리토비 2019.04.28 19:38 신고 저도 도피처를 찾아야 할 임계점이 다가오고 있는 것 같아요~...ㅠ.ㅠ
    그냥 확 여행 떠나버릴까...그런 생각을 요즘 자주 하고 있습니다
    그래도....에구....^^
  • mooncake 2019.04.29 10:48 신고 저 사실 작년에 이 여행을 며칠 더 빨리 떠났어야 했어요ㅋㅋ 이미 소규모로 한번 폭발은 했거든요 그래서 당시 같이 일하던 선배랑 잠시 어색해졌었던 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 남발했지만 사실 당시엔 많이 힘들고 속상했어요)

    너무 힘들땐 확 떠나는 것도 괜찮은 것 같습니다 : )
  • esher 2019.04.30 10:49 아사쿠사의 밤..
    엔카 제목같습니다.ㅎ
    숙소근처에 데니즈가 있었다니 정말 다행입니다.
    일본의 패밀리레스토랑들은 대체로 비싸지않고 성실한 서비스 시간이라든가...는
    좋은 것 같습니다. 반가울때가 있어요.
    아사쿠사..하면 저는 요즘은 머리빗가게가 젤 먼저 떠오릅니다.
    제작년즈음 드디어 사려고 결심을 하고 갔는데요. 마음에 드는 머리빗가격에 깜짝놀라 딸꾹질 ㅎㅎ
  • mooncake 2019.04.30 11:26 신고 ㅎㅎ
    카미나미몬 건너편의 데니즈는 굉장히 오래전부터 눈여겨 보고 있었어요ㅋ
    저 일본 패밀리레스토랑 참 좋아해요! 음식도 초딩입맛인 제 입맛에 잘 맞고 언제든 식사를 할 수 있다는 점도 좋고 가격도 부담이 없고^^
    언젠가 새벽 1시쯤 친구와 자전거를 타고 강 옆에 있는 패밀리레스토랑에 가서(이름은 까먹었어요. 지금은 일본에서도 사라진 체인인 듯) 파르페와 커피 그리고 작은 사이즈의 가라아게를 먹었는데 그때 한국엔 술집 빼곤 심야 영업 하는 가게가 많지 않던 때라 올빼미 생활을 하던 당시의 저에겐 뭔가 되게 마음에 들었어요ㅎㅎ
    물론 지금은 심야에 그런 곳에 갈 이유가 없죠, 피곤해서 자기 바쁘니까 ㅋㅋ

    에스더님을 깜짝 놀라게 한 가격의 아사쿠사의 머리빗은 결국 사셨는지 궁금...+_+
  • 공수래공수거 2019.05.03 07:44 신고 방문하는거랑 그 동네에서 자는거 정말 차이가 많이 남을
    저도 종종 느끼긴 합니다.
    혼자만의 여행.저도 한번쯤은 해 봐야 하는데...
    항상 마음뿐입니다.
  • mooncake 2019.05.03 08:26 신고 저는 같은 방에 누가 있으면 잠을 잘 못자서... 수면 문제랑... 또 갑자기 후다닥 여행 떠날 때가 많으니 혼자 갈때가 많죠 ㅋㅋ
    제 컨디션에 맞춰 돌아다닐 수 있다는 게 제일 큰 장점이고 단점은 가끔 심심하다는 것ㅎㅎ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