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732
Total
1,666,544
관리 메뉴

wanderlust

일상잡담 본문

Trivia : 일상의 조각들

일상잡담

mooncake 2019.07.24 01:00

드디어 휴직을 했다. 자발적 일시적 백수생활 한달차다. 그렇게도 바래오던 쉼이다. 그러나 누누이 말해오던 것처럼 세계 여행을 떠나지도 못했고 포르투갈로 어학연수를 빙자한 휴양을 떠나지도 못했다.

개인적으로 큰 프로젝트랄까 여튼 해야 할 중요한 일이 있어서 집에 있다. 그런데 하필이면 손목에 문제가 생겼다. 어릴 때 피겨 스케이트를 배우다 손목 부상을 입은 뒤로 손목은 늘 나의 아킬레스건이었다. 초등학교 때 피아노 콩쿨 준비를 하다가도 손목에 문제가 생겨서 연습을 할 수 없었고, 논문을 쓸 때도 손목에 문제가 생겨서 고생했고, 회사에서도 문서작업을 많이 하다가 손목 통증으로 고생을 꽤 했다. 근데 이 중요한 시점에 손목에 또 문제가 생겼다. 의사는 무조건 쓰지 말아야 한단다. 지금 이 글도 음성인식으로 쓰고 있는데 내 발음이 문제인 건지 어마어마한 인내심을 필요로 한다.

아무튼 그래서 백수는 백수지만 해야 할 일이 많은 백수였었는데 손목을 쓸 수 없게 된 다음부터는 레알 백수 생활을 하고 있다. 돈도 안 벌고 있지, 휴직의 목적인 해야 할 일을 못하고 있지, 그렇다고 여행을 갈 수도 없지, 여러 가지로 부글부글 거리는 상황이지만 긍정적으로 지내려고 노력하고 있다. 급할수록 돌아가라는 계시일지도 몰라.

손목에 문제가 생기기 전까지는 휴직 생활이 나름 즐거웠다. 돈 걱정이나 미래 걱정이 안 되는 건 아니었지만 일단 회사에 안가는 것만으로도 너무 행복했었는데 손목에 문제가 생겨서 거의 모든 활동에 제약이 생기니까 기분이 울적하다. 아침에 일어나서 밥 먹고 피아노 치고 우쿨렐레를 연주하는 한량의 삶이 너무 좋다고 생각했었는데 이젠 그것도 못한다. 블로그도 못하고 찻잔 정리도 못하고 장난감 조립도 못하고 여행도 못감. 으아아 ㅜㅜ 이럴 거면 휴직 왜 했...

아니 이게 아니다. 이렇게 투덜투덜 하려던 게 아니었는데. 징징거리는 습관이 몸에 밴 탓이다. 이 글을 쓰기 시작한 이유는 두가지였던것 같다.
-일단 당분간은 음성인식으로 글을 써야 하니까 블로그에 맛집 리뷰 정도의 간단한 글만 쓸 수 있을 것 같다는것.
-두번째는 사람이 돈을 정말 조금 쓰고도 살 수 있다는 걸 알게 되었다는 것. 물론 나의 경우 부모님 집에서 살고 있고 부모님이 밥도 먹여 주시니까 생활비는 애초에 고려 대상이 아니긴 한데, 기본 생활비 이외의 지출이 정말 줄었다. 7월 한달동안 쇼핑도 전혀 안 했고 사람 만날 때 외에는 까페도 안감. 근데 쇼핑 같은 경우는 수입이 없으니 하지 말아야지라고 생각해서 자제한 게 아니라 하도 집안에 버리고 정리해야하는 물건이 많다 보니까 물건에 질려서 쇼핑 의욕이 완전히 사라졌다. 미니멀 라이프 까페의 글을 읽어 보니까 많은 사람들이 같은 말을 하더라. 계속 이런 상태라면 많지 않은 돈으로도 충분히 잘 살 수 있을 것 같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회사로 돌아가서 돈을 벌어야 하는 이유는 내가 언제까지 이렇게 물욕이 없을 지도 모르겠고;; 일반 소비는 줄였어도 고정적인 병원비 지출은 어쩔 거며 여행경비는 어쩔 거냐는ㅠㅠ 건강과 여행과 쾌적한 환경을 위해서는 돈이 꼭 필요하다. 횡설수설하는게 아니라ㅎㅎ 기본 지출 때문에 돈을 벌어야 하긴 하지만 지금처럼 쓸 데 없는 소비를 줄이면 예전보다 작은 돈으로는 살 수 있을 것 같다는 것. 소비를 줄이고 적게 짧게 버는 쪽이 나에게는 더 맞다는 걸 이번 백수 생활을 통해 확실히 깨달았다. 이전의 나는 새로운 것을 향해 질주했다면, 앞으로의 나는 가급적 내가 이미 갖고 있는 것들을 바라 보고 그 안에서 단순한 삶을 살기 위해 노력하려고 한다.

마지막으로 나의 바람은 빨리 손목이 나아서 해야 하는 일들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하고 또 간만의 백수 생활도 최대한으로 즐기는 것. 여행도 가고 싶다. 언제 또 이런 날이 올지 모르는데... 물론 로또가 되어주면 더 좋고ㅋ

8 Comments
  • 첼시♬ 2019.07.24 09:14 신고 음성인식으로 글 쓰는 거 정말 인공지능과 저와의 싸움이에요...ㅇ<-<
    뷔페 가고 싶다고 톡 보내는데 자꾸 빅뱅하고 싶다고 가서...ㅋㅋㅋㅋ
    휴직이라는 중요한 결정을 내리셨군요.
    여백이 있는 시간 보내시면서 mooncake님을 채우셨으면 좋겠어요. :)
  • mooncake 2019.07.24 18:10 신고 첼시님은 원래 음성인식 기능을 사용 하셨군요. 저는 이번에 어쩔 수 없이 쓰고 있는데 참 힘드네요ㅎㅎ 빅뱅이랑 뷔페 얘기에서 빵 터졌습니다.
    해야 되는 일이 있는데 속절없이 시간만 가고 있네요. 그렇다고 마음껏 놀지도 못하고ㅠ 그래도 이것저것 생각해 보는 시간으로 삼아 보겠습니다. 늘 정말 정말 감사해요.
  • 둘리토비 2019.07.28 22:02 신고 음성인식 기능이 있었어요? 전 몰랐는데~^^
    암튼 아픈 손목이 잘 회복되시길, 백수생활도 이럴땐 앞뒤 생각없이 현재의 삶을 즐기시면서 다음 단계로 나아가야겠죠~^^
    P.S :사실 저도 백수이고 싶은데, 그러기에는 위험 부담이 여러가지라서...ㅠ.ㅠ
  • mooncake 2019.08.01 17:16 신고 지난 주 월급날에 월급이 안 들어 오니까 굉장히 쓸쓸하더라구요ㅎㅎ 손목때문에 이주째 할 일을 못하고 있어서 더 그런 것 같아요. 그래도 일단 회사에 안나가는 게 좋기는 좋습니다ㅋㅋ 돈을 벌려면 빠르면 두 달 안에 늦어도 5개월 뒤에는 복직을 해야 되는데 복직 생각만 하면 마음이 편치가 않네요. 근데 돈 생각을 해도 마음이 안 편한 건 마찬가지여서 ㅎㅎㅎㅎ 아무튼 둘리토비님도 저도 경제적인 자유가 생겨 하고 싶은 걸 마음껏 할 수 있다면 참 좋을텐데요^^ 참 이 글도 음성인식으로 쓰고 있습니다.
  • 노란전차 2019.07.31 20:30 신고 백수생활을 오래 하고 있는 입장에서 안쓰고 살면 또 살아지더라고요.
    저도 치료비와 여행비 조달을 위해 일상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늘 생각만 열심히 하는 중입니다.
    (이렇게 말하고 시간이 있음에도 여행 못가고 있는 일인...)
    휴직하는 동안 몸 잘 돌보시면서 뜻있게 보내시길요. ^^
  • mooncake 2019.08.01 17:24 신고 제가 돈을 적게 벌고 조금 쓰는 삶에 대해서는 몇 년 전부터 생각을 했었는데 그때만 해도 돈을 안 쓰는 건 너무 우울한 삶 같았거든요, 근데 요즘 돈 안쓰고 살아보니깐 돈 안 써도 충분히 재밌게 살만 하다는 생각이 듭니당ㅎㅎ 노란 전차 님 말씀대로 안쓰고 살다 보면 또 그대로 살아지는 것 같아요.
    제가 지금 해야 되는 일이 손목을 많이 쓸 수밖에 없어서, 이주 넘게 못하고 있으니까 불안하기도 하고 돈도 아까워서 괜히 휴직 했다 싶기도 하지만 그래도 이만한 걸 다행이라고 생각해야겠죠?ㅜ
    늘 따뜻한 말씀 감사해요^^ 음 그리고 여행 관련해서는 예전에 친한 선배가 휴직을 하고 나니까 스트레스가 없어서 그런지 별로 여행이 가고 싶지 않더라,고 말 한적이 있었는데 저도 휴직을 해보니까 그 심정이 이제서야 이해가 가네요ㅎㅎ
    아무튼 돈문제만 아니면 집에서 쉬는 거 너무 좋은 것 같아요^^ 제 자신을 돌이켜 볼 수 있는 기회가 되네요. 물론 어떤 사람들은 회사 다니면서도 할 거 잘 하고 자신을 잘 돌이켜 보겠지만 저는 확실히 시간이 많이 필요한 타입인가봐요...ㅎㅎ
    너무 횡설수설 해서 죄송합니다. 노란전차 님도 건강 잘 보살피시고 늘 즐거우시길 바랄게요^^
  • 좀좀이 2019.08.02 05:02 신고 휴직하셨는데 손목 크게 안 좋아지셔서 정작 하고 싶은 것들을 아무 것도 못 하고 계신 상황이시군요...음성인식으로 글을 쓰시다니 인내심 정말 강하세요. 손목 얼른 나아서 하고 싶은 일 하시며 휴직기간 보내시게 되기 바래요.
  • mooncake 2019.08.13 22:49 신고 흑 좀좀이님 말씀 정말 감사합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