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68
Total
1,814,580
관리 메뉴

wanderlust

라이카 미니룩스 줌 네번째롤 - 흑백필름 켄트미어 본문

사진놀이

라이카 미니룩스 줌 네번째롤 - 흑백필름 켄트미어

mooncake 2020. 3. 14. 17:30


라이카 미니룩스 줌 네번째 롤은 흑백필름.


촬영기간 : 2016.4~2020.3

필름 : 켄트미어 400

현상 : 미미현상소 


2016년 4월에 필름을 넣고,

2020년 3월에서야 그 한 롤을 다 찍고 현상을 했다.


원래는 작년 여름에 집을 정리하며 이 카메라도 정리하려고 했었다.

그런데 안에 들어 있는 흑백필름이 마음에 걸렸다.

그래서 대충 아무거나 찍고 팔아야지, 마음 먹고 카메라를 켰더니 배터리가 간당간당했다.

배터리 주문하는데 다시 몇달이 걸렸다. (물론 게을러서)

그렇게 올해 1월에서야 배터리를 갈아끼우고, 3월이 되어서야 현상을 했다.



보문사



스타벅스 블루베리치즈케이크와 아메리카노



흑백필름을 제대로 써본 건 이번이 처음이다.

예전에 로모에 일포드 XP2를 끼워서 몇 롤 찍긴 했었는데,

그때나 지금이나 흑백현상을 하는 곳이 많지 않고 가격도 비싸고 충무로까지 가기 귀찮았기에

컬러로 현상을 해서, 세피아톤의 결과물이 나왔다.

(원래 흑백/세피아톤 둘다 쓸 수 있는 필름)


그러니 사실상 이 롤이 나의 첫 흑백사진인셈.

(*다시 생각해보니 예전에 중형 토이카메라 "홀가"로 흑백사진을 찍기는 했었다;;;

충무로까지 찾아가 밀착인화도 했었는데 어디로 갔는지)


객관적으로 어디 내놓을 만한 사진은 한장도 없지만

흑백이 주는 느낌이 신선해서인지, 개인적으로는 마음에 든다.

한두롤 정도는 더 찍어보고 싶은 마음이 ^^



(언제 찍었는지 모르는) 덕수궁


켄트미어 400은 전반적으로 부드러운 느낌이 드는 필름인 것 같다.

단, 이 사진은 너무 심심해서 역광보정을 했더니 입자가 거칠어졌다.

원본은 훨씬 부드럽다.



역시 덕수궁에서.

내가 무엇을 찍고자 했는지 나도 모름;;;



이 사진 역시 역광보정을 했더니 입자가 거칠어짐.


 


 


여긴 어느 성당일까.

덕수궁 사진 다음에 있었으니 아마도 성공회성당일까



그리고 몇년의 시간을 뛰어넘어, 올해 1월의 경복궁.



설 연휴 중 방문했던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카페 자작나무이야기

알록달록 색감이 이쁜 곳이라 그런지 흑백사진은 잘 안어울리는 느낌.



흑당라떼에 초점을 맞추려 하였으나 실패.

라이카 미니룩스 줌은,

벽돌같은 두께와 무게 외에도, 

최소초점거리가 많이 아쉽다. 

하지만 90년대 P&S 카메라가 다 그랬지 뭐...



폴바셋

어떻게든 장수 늘리려고... 되는대로 찍은 사진...ㅠ



임시집, 나의 방.

전혀 정리하지 않고 사진을 찍었다;;

커튼도 급조한 것,

최소한의 가구로 생활 중...


힘들지만 이 시간도 언젠가는 추억이 되겠지.



하늘이 맑고 봄날처럼 따듯한 날이었는데

사진은 전혀 그런 느낌이 안들게 찍혔다.



경의선 책거리

귀여운 마스코트





옛날 교회.


끝.

9 Comments
  • 2020.03.14 23:07 비밀댓글입니다
  • 2020.03.15 14:10 비밀댓글입니다
  • 2020.03.15 17:17 비밀댓글입니다
  • 2020.03.15 17:26 비밀댓글입니다
  • 공수래공수거 2020.03.17 10:06 신고 사진 좋습니다..ㅎ
  • mooncake 2020.03.17 15:19 신고 좀 더 많은 사진을 찍고 싶어요...^^
  • 더가까이 2020.04.09 01:40 신고 사진 찍으시는 스타일이 low key에 암부 gradation을 살리는 편이라서 라이카 스타일에 잘 맞으시는듯 합니다. 요즘 사진들은 거의 저랑 같은 카메라 (아이폰 6 ㅎㅎ)를 쓰시는 듯한데 전에 사신 파나소닉은 별로 마음에 안드시나요? Fuji X100나 Leica Q 같은 것 쓰시면 취향에 어울리는 좋은 사진들이 많이 나올것 같습니다. 둘 다 macro mode도 있어요.
  • mooncake 2020.04.09 11:27 신고 아니요! 저 파나소닉 좋아해요. 일명 가난한 이들의 라이카^^
    2012~2016년까진 파나소닉 lx5를 썼고 2016년부터 지금까지는 파나소닉 gm1을 쓰고 있긴 한데... 제가 여행 다닐때만 카메라를 들고 다니는 스타일이라(그것도 무겁다고 엄청 투덜거리며ㅎㅎ) 평소 사진은 거의 폰으로만 찍습니다.

    외국여행은 거의 다 파나소닉으로 찍었고, 국내 음식점도 드물게 맘 먹고 카메라 들고 외출했을 땐 파나소닉으로 찍은 게 있어요. 하지만 말씀하신 것처럼 그외 대부분의 사진은 아이폰입니다ㅎ 이런 걸 보면 폰이라도 늘 최신형을 쓰는 게 맞을 것 같은데, 귀찮다며 미루다보니 아직도 아이폰6를 쓰고 있네요 ㅋㅋ

    제가 며칠전에 문득 아 이 나이까지 라이카도 못사고 뭐했지? 라며 한숨 쉬었는데 라이카 얘기 하셔서 신기하네용ㅎㅎ 라이카 큐 구입도 진지하게 고려했었는데 여행 갈때만 카메라를 쓰니 일년에 두세번 쓰자고 비싼 카메라 사는 게 맞나 싶어 살까말까 망설이다 접은 상태입니다ㅠ

    그.. 모델명은 까먹었는데 라이카 중에 이천만원 가까이 하는 거... 한때 회사 다니기 너무 싫어 퇴사 방지용으로 그걸 일단 확 카드로 긁어버릴까 생각도 했었는데ㅋㅋ 차라리 그런 짓이라도 해야 더 늙기 전에(...) 좋은 카메라를 손에 쥐어볼 것 같기도 하고요^^
  • 더가까이 2020.04.09 11:58 신고 좋아 하시니 다행입니다. 라이카 중에 2000만원 가는게 뭐가 있나? 제 블로그 로고로 들어가 있는 Leica M Edition 60 이 그정도 가격이었을 것 같네요.

    라이카는 바디 가격도 그렇지만 렌즈가들이 너무 비싸서.... ㅎㅎ

    저희 집에 Leica Q가 있긴 해요. 원래 사진 안찍던 마눌님인데... 샌프란 라이카 샵에 한번 구경시켜주러 데리고 갔더니 라이카에 반해서 제 생일 선물이라고 사주더라구요. 근데 사주고는 본인이 계속 들고 다니셔서 저는 거의 만져보지 못하고 있습니다 ㅋㅋㅋㅋ 사진은 역시 아주 만족스럽게 나와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