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87
Total
1,814,599
관리 메뉴

wanderlust

필름카메라 필름을 정리해 봄 + 필름카메라 배터리 본문

사진놀이

필름카메라 필름을 정리해 봄 + 필름카메라 배터리

mooncake 2020. 3. 15. 17:00



지금 내가 갖고 있는 필름들을 정리해봤다.


필름은 유통기한이 있기에, 두번 정도 지인들에게 필름을 대량 방출했는데도

남아 있는 필름이 꽤 있다.

물론 아까워서 일부러 보관 중인 필름도 있고,

지인들에게 필름 나눔을 할 때 눈에 안띄어서 남아 있는 경우도 있다.


아그파 비스타 100, 200, 400 각 1개

일포드, 켄트미어, 아그파 흑백필름 각 1개

후지 수퍼리아 100 1개

후지 네츄라 1600 2개

로모 필름 1개

센추리아 100 1개

코닥 컬러플러스 200 2개, 코닥 울트라맥스 400 2개


총 15개다.



종이상자 없이 플라스틱 통만 있는 필름이 위의 세 개.

후지 네츄라 1600 한 개는 네츄라 클래시카 카메라와 세트 상품이라 종이상자 없이 카메라 패키지에 담겨 있어서 그렇고,

Agfapan APX400과 코닥 컬러필름은 아마도, 여행 갈 때 부피를 조금이라도 줄인다고 종이상자를 제거해서 그런 것 같긴 한데

정확한 이유는 잘 모르겠다ㅎㅎ



이 필름 중 절반 이상은 유통기한이 너무 많이 지났다.

유통기한이 3-4년 정도 지난 건 아무렇지도 않게 쓸 수 있는데

십년 이상 지난 건 조금 고민을 해봐야겠다.

센추리아는 최애 필름이었는데 오래전에 단종이 됐다. 이건 너무 아까워서 죽을 때까지 못 쓸 듯.


* 지금 이 글을 쓰면서 혹시나해서 센추리아 필름으로 검색을 해보니

코니카 센추리아 200을 8천원에 판매하는 사이트가 있다+_+ (물론 빈티지 필름이다)


또, 해당 페이지에 빈티지 필름 사용법도 나와 있다.


유통기한 약 10년 경과시 필름감도가 200일 경우 80~120 사이로 취향껏 설정

필름카도가 100일 경우 50으로 설정


유통기한 약 20년 경과시 필름감도가 200일 경우 50~120 사이 (냉장보관/실온보관 여부에 따라 달라짐)


이라고 한다.

오오.. 그러면 유통기한 십몇년 지난 필름도 쓸 수 있겠구나.

근데... 내 필름카메라들은 전부 P&S 카메라이므로 감도 수동 조정은 불가능하다는 맹점이ㅋ



그리고 이건, 미래의 나를 위해 참고삼아 올려봄.

현재 갖고 있는 필름카메라의 배터리들을 정리해봤다.

매번 배터리 살때마다 검색하느라 귀찮았는데, 이젠 잊지 말고 내 블로그를 볼 것!


캐논 오토보이 배터리 : 2CR5

라이카 미니룩스 줌 배터리 : CR123A

네츄라 클래시카 배터리 : CR2

1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