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72
Total
1,833,222
관리 메뉴

wanderlust

일상잡담 본문

Trivia : 일상의 조각들

일상잡담

mooncake 2020. 5. 18. 18:15

회사원이 된 후 내 일생의 목표와 꿈은 1년간의 장기여행 내지는 해외체류였는데 이런 저런 사정으로 휴직이 계속 미뤄졌었다. 그래서 꽤나 불안해하긴 했지, 이런 저런 사정들이 발목을 붙잡아 여행을 못떠나는 사이 정말로 여행을 못가는 치명적인 일이 생겨버릴까봐.
주변에선 여행은 언제든 갈 수 있는 건데 뭐 그리 불안해하냐 했지만, 봐봐. 초유의 감염병 사태로 인해 언제 다시 여행을 갈 수 있을지 가늠조차 되지 않는 상황이 되어버렸잖아.

요 며칠은 몸이 안좋아 집에 있다보니 더더욱 생각이 많아진다. 5년전의 오르비에또. 이때만 해도 1년간의 세계여행이 코 앞에 있는 것만 같았는데.

 

Beethoven | Piano Sonata No. 12 in A-flat major | Daniel Barenboim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12번. 그 당시엔 몰랐지만, 집에서 아무 걱정없이 피아노를 치던 때가 얼마나 좋은 시절이었나.

 

근데 이거 보고 빵 터짐. 내가 피아노 칠때마다 우리개 표정이 딱 저거였는데... (+사진 찍을 때도ㅎㅎ)

 

이것두 깊이 공감.
나는 책 뿐만 아니라 음반 찻잔 장난감 수집 취미까지 더해지니깐, 결국은 부동산 문제가 됨(...)

Sergei Rachmaninov - Moment musicaux No. 5, Adagio sostenuto in D-flat major

라흐마니노프 악흥의 순간 5번처럼 순조롭고 평안한 날들이었으면 좋겠는데, 내 몸은 언제 나을건지, 상황은 언제쯤 풀리려는지 ㅜㅜ

 

Coronavirus in Europe: Why has Portugal not been as badly hit by COVID-19 as neighbour Spain?

포르투갈이 옆나라 스페인에 비해 코로나 피해가 적은 이유에 대한 유로뉴스 영상인데 나는 대략 1:56 부터 나오는 리스본 시내 풍경에 마음을 빼았겼다. 전부 직접 가봤던 곳들로, 예전같지않게 텅텅 비어있는 걸 보니 기분이 묘하면서도 다시 가고 싶은 마음이 뭉게뭉게...

지난주에 PP카드가 나오는, 대신 연회비가 비싼 카드를 정지시켰다. 1년반동안 여행을 못갔으니 공으로 비싼 연회비를 낸셈이다(흑흑) 괜히 해지했어! 라는 후회를 해도 좋으니 빨리 여행이 가능해졌으면 좋겠다.

13 Comments
  • 2020.05.19 20:28 비밀댓글입니다
  • mooncake 2020.05.22 12:50 신고 이런 우려와 슬픔이 기우에 불과했다~가 되도록 내년부터라도 다시 여행이 활발해지면 좋으련만...
    부정적 전망이 더 많이 눈에 띄이다보니 슬퍼집니다ㅠㅠ

    밥으로 세계여행, 마음에 들어요 : )
  • 열매맺는나무 2020.05.19 20:52 신고 정말 당분간은 여행 어려울 것 같아요.
    가도 반가워하지도 않을 것 같구요.
  • mooncake 2020.05.22 12:57 신고 그쵸.. 일이년 여행 못다니는 것까진 괜찮은데, 어떤 비관적인 전망에서는 예전처럼 저렴한 가격으로 비행기타고 여행 다니는 날은 다시 안올거다... 라는 말까지 있어서 (실제로 유럽행 항공기도 1999년보다 2019년이 더 쌌으니 ㅠㅠ) 저처럼 여행에 홀릭했던 사람은 여러모로 울적합니다.
  • 더가까이 2020.05.22 06:44 신고 리스본행 야간열차라는 영화보고 포르투갈 가보고 싶다는 생각 많이 했었어요. 여행 못가는 마음 달래 보려고 오래된 여행사진 꺼내서 블로그에 올리고 있자니 더 가고 싶어지네요 ㅠㅠ
    (글 유튜브는 URL링크를 걸어주시면 무척 감사하겠습니다. 올리신 글을 copy/paste 할수가 없어서 공감하려면 좀 노동이 필요하네요 😅)
  • mooncake 2020.05.22 13:03 신고 앗 죄송합니다. 제가 PC가 아닌 모바일로 글을 휘리릭 쓰고 이후 몸이 안좋아 책상 앞에 앉지 못해 미처 못바꿔놓았어요. 지금은 전부 수정해놨습니다^^

    저는 2014년에 포르투갈 여행 다녀오고 나서, 한달뒤쯤인가 리스본행 야간열차가 한국에서 개봉을 해서 보러 갔었더랬습니다. 안그래도 여행의 여운에 젖어 있는데 영화에서 리스본 곳곳의 모습을 보니 너무너무 좋더라구요. 영화가 좋아서 책도 사 읽었는데, 또 그때 제가 한참 독일어를 배우고 있을때라 (포르투갈어는 그 전에 배워놨었고^^) 영화 속 주인공은 독일어가 모국어이면서 포르투갈어를 배우는 입장이라, 독어와 포어에 대한 비교가 나올때마다 언어적 측면에서도 매우 흥미로웠습니다.

    포르투갈로 어학연수(를 빙자한 포르투갈 체류+포르투갈 구석구석 여행+짬짬이 유럽여행) 가는 게 로망이었는데 언제쯤 가능할지 모르겠어요.
  • 더가까이 2020.05.22 14:19 신고 오오~~독자의 요청을 즉각 반영해 주시는 센스 😲

    어학을 좋아하시나봐요. 저는 영어 하나도 버벅거리며 사는데 ㅎㅎ
    실제 다녀온 곳을 배경으로 한 소설이나 영화보면 200% 더 실감나는것 같아요.
  • mooncake 2020.05.22 14:24 신고 외국어를 좋아하긴 하는데 열심히 공부하는 스탈은 아니라 제대로 하는 언어는 하나도 없습니다ㅎㅎㅎㅎ
  • 리뷰방남 2020.05.22 13:35 신고 조금만 참으면 다시 갈수 있지 않을까요?
  • mooncake 2020.05.22 13:50 신고 그랬으면 좋겠어요...^^
  • 2020.05.23 19:38 비밀댓글입니다
  • 2020.05.24 12:37 비밀댓글입니다
  • 듀듀 2020.05.29 01:24 ㅋㅋ강아지 빵터졌어요 아무리 봐도 감상하는 표정인데...인간과 온도차 무엇^^;
    그러게요 ㅜ 언제 여행계획 다시할 날이 올까요 ㅠ 흑..코로나로 인간이(저부터도 환경오염에 매일 일조하며 ㅠㅠ) 지구의 주인처럼 굴며 산게 반성이 되면서도 여행의 즐거움을 못느끼는건 가혹한 것 같아요 흑흑 그래도 한 2년후정도면 여행 갈 수 있지 않을까 하고 희망을 가져봅니다^^; 진짜 책이든 뭐든 수집도 안정적이고 넓은 수집공간이 있어야 제대로 할 수 있는 것 같아요 ㅎㅎㅎ
    저도 예쁜쓰레기들(인형 등.ㅋㅋ) 부모님이랑 살때는 제 방 하나에 꾸역꾸역 쌓아두고.. 넘쳐나서 아빠 밭근처 창고까지 쌓아두고 살았는데요^^;; 신혼집 이사오고 오래살 집이 아니여서 또 짐도 못풀고 그대로 고대로 이고지고 지금 이사준비중이예요 하핫..ㅎㅎㅎㅎㅎㅎ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