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129
Total
1,871,220
관리 메뉴

wanderlust

홍콩 딤섬 맛집 IFC몰 팀호완 본문

외국 돌아다니기/2017.03 Macau & Hongkong

홍콩 딤섬 맛집 IFC몰 팀호완

mooncake 2020. 6. 22. 12:00


3년전 오랜만에 홍콩에 갔는데 하루종일 비가 오고 날씨가 궂어서 돌아다니기가 너무 힘들었다.

그래서 평소라면 하지 않았을 선택을 했다 : 

맛집에서 줄 서서 기다림!



진짜 여간해선 줄서서 밥 먹는 일이 없는데 이땐 계속되는 비에 지쳐서 자포자기한 심정으로, 마침 IFC몰에 있었던지라 유명 딤섬맛집 팀호완에 가서 줄을 섰다. 애매한 시간이었기 때문에 (오후 2~3시쯤?) 그래도 사람이 좀 적지 않을까 싶었는데 택도 없는 생각이었다. 하긴 딤섬이니까 꼭 식사때만 붐비라는 법은 없다.



정말정말정말 사람이 많았다. 가격은 저렴한데 미슐랭 1스타 맛집이니 그럴만도 하지만. 

(*우리나라에도 작년 12월에 삼성동 지점이 생겼다)



기다리는 동안 친구랑 메뉴를 골랐다. 1시간 이상 서있었던 것 같다...ㅠ.ㅠ



워낙 손님이 많다보니, 합석은 기본.



기다리는 중에 찍은 접수대 사진.

가득 쌓인 주문용지와 연필이 이 곳의 인기를 보여줌



긴 기다림 끝에 드디어 자리를 배정받았다. 운좋게 2인석에 앉을 수 있었다. (대신 기다리는 사람들이 바로 옆에 서있어서 조금 뻘쭘함ㅎㅎ)



각종 양념통



테이블마다 깔려 있는 종이.

사진 보고 음식 고르면 좋은데, 보통 자리에 앉기 전에 주문을 마치게 되니 무용지물이다ㅠ



딤섬 7종 + 탄산음료 1개 + 2인 자릿세까지 총 187 홍콩달러.



Baked bun with BBQ Pork


팀호완의 비비큐번. 

돼지고기 소가 들어 있는 빵이다. 달콤한 맛이 강함.



팀호완의 대표 메뉴 중 하나인데

나는 원래 돼지고기를 안좋아하기도 하고 양념맛도 취향에 별로 맞지 않았다.

친구는 맛있게 먹음!



Steamed egg cake


존맛탱일 것 같아 주문했는데 역시 생각보다 그닥...

그냥 딱 보이는 그대로의 맛



Steamed fresh shrimp dumplings (Ha jiao)

 

보통 새우 하가우라 칭하는 그 것,

팀호완 주문서에는 하지아오라고 되어 있는데 북경어와 광둥어 차이인가

아시는 분 계심 알려주세요ㅎ


아무튼 새우 하가우는 정말 맛있었다!!!

만약 팀호완에 또 가게 되면 이건 최소한 두 접시는 시켜먹을테다.



Deep fried wonton filled with shrimps


튀긴 새우 완톤

모양도 예쁘고, 위의 새우 하가우와 더불어 팀호완에서 먹은 딤섬 중 제일 맛있었다.

바삭바삭 +_+

이것도 담에 가게 되면 꼭 두 접시...!



Poached seasonal vegetables


데친 계절 야채

딤섬 먹는 중간중간 곁들여주기 위해 주문함

딱히 맛은 기억이 안나는 걸로 보아 무난했던 걸로?



Pan fried turnip cake


무떡볶음.

개인적으로 가장 기대가 컸던 메뉴인데, 기대보다는 그닥.


예전에 가로수길에 있던 골드피쉬에서 처음 먹어보고 완전 반해버렸던 메뉴인데

이후로 다른 나라들에서 여러번 먹어봤지만 골드피쉬 만큼 맛있는 무떡볶음은 만나지 못했다.


* 가로수길 골드피쉬는

홍대로 이전해서 골드피쉬 익스프레스가 되었다가

요즘은 압구정에서 골드피쉬 딤섬퀴진으로 운영 중.



Steamed rice with beef & pan fried egg


고기계란후라이 덮밥.

꽤 친숙한 비주얼ㅎㅎ

친구가 사람들이 뭘 먹는지 열심히 관찰하더니

다 이걸 시켜서 먹고 있다며 주문에 추가했는데

맛은 뭐, 상상할 수 있는 바로 그 맛



한상 거하게 차려놓고 먹는 중.


팀호완에 대한 개인적 소감은 

-1시간 넘게 줄서서, 타인과 합석해가며 정신없는 분위기 속에서 먹을 정도는 아니다.

-그렇지만 10~20분 내외로 줄서서 먹을 수 있다면 또 갈 것 같긴 하다.

-새우 하가우, 새우 완탕 튀김이 정말 맛있었다.

-미슐랭 맛집이라 불릴 정도인지는 잘 모르겠다. 

난 왜 사람들이 별로라고 하는 마카오 베네시안 카지노 안의 딤섬집이 더 맛있는 것 같지?ㅋㅋ


그래도 아무튼 뭐 나름 만족스럽게, 재밌게 먹고 나왔다.

같이 간 친구는 나보다 더 만족스러워했고.



이날 홍콩은 하루종일 비가 오고 날씨가 사나워 힘들게 하다가

밤이 되어서야 비가 그쳤다.

하지만 우리는 마카오로 돌아가야했을 뿐이고...


홍콩은 언제든 마음 먹으면 훌쩍 떠날 수 있는 부담없는 여행지였는데,

2019년 홍콩 사태와

코로나19로 인해 언제 재방문할 수 있을지 미지수.


코로나19야 백신이 나오든, 자연소멸하든, 언젠가는 사라지겠지만

반대로 홍콩 사태는 답이 없는 것 같아서 걱정이다.

지금 추세와 중국정부의 태도로 보면

10년 뒤 홍콩은 내가 어릴 때 알던 그 홍콩이 아니게 될 것 같다.

홍콩시민들도 너무 안됐고, 여러가지로 마음이 무겁다.

12 Comments
  • 단단 2020.06.22 18:50 제가 이 집을 런던의 미슐랑 1스타 딤섬집 <야우아차>와 비교한 적이 있는데요,
    (http://blog.daum.net/dawnchorus/5719060)
    프렌치 놈들, 영국에 미슐랑 별 주는 데는 얼마나 짜게 구는지
    서비스고 인테리어고 뭐고 할 것도 없는 이런 정신 없는 집도 별 하나,
    런던의 최고급 딤섬집도 똑같이 별 하나를 줍니다. 아주 나쁜 놈들이에요.
    (프랑스 식재료 써서 프랑스 음식 다루는 집에는 우호적.)
    저는 줄 서는 집, 합석은 기본인 집에서 정신 없이 식사하는 상황을 가장 꺼리는데
    코로나 시국에 보니 더더욱 으악이네요. ㅋ
    저 다닥다닥 붙어 앉은 낯선 이들, 누구나 쥐던 연필, 으으으.
    (삼성동에 생겼다고욤? +_+
    걸어가서 맛봐야겠습니다!)
  • mooncake 2020.06.22 20:07 신고 야우아차 리뷰 기억나요! 팀호완 얘기 쓰셨던 것도요. 간만에 다시 보고 왔습니다ㅎㅎ
    설마 요즘같은때도 저렇게 줄서서 기다리고 다닥다닥 붙어 앉아 먹진 않겠죠?; 관광객이 없으니 아마 지금은 매장이 널럴하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저도 줄 서는 집, 좁고 복잡하고 시끄러운 가게에서 식사하는 건 딱 질색입니다. 차라리 덜 맛있어도 조용하고 여유있는 가게가 좋아요 (좀 다른 얘기지만 손님 붐비는 가게 안좋아하고 여행 가서도 피곤하다고 마트 음식 자주 사다 먹는 거 보면 저, 미식가 하기는 그른 것 같죠?ㅋㅋㅋㅋ)
    우리나라 여행객 사이에선 딱히 맛집이라 인정받지 못하는 마카오 카지노 딤섬집이 왜 더 맛있었나... 음식맛에 대한 개인 취향 차이도 물론 있겠지만 단단님 댓글 보니 여유있는 식사환경을 중시하는 제 성향도 영향이 컸겠구나 싶었습니다^^
    팀호완 삼성동 지점 방문해주시는 겁니까? 후기 기다리고 있을께요!
  • 라오니스 2020.06.23 11:30 신고 1시간 정도 기다리셨으면 크게 투자하셨군요 ,.
    시간이 아깝고 힘도 들지만, 가끔은 이렇게 기다려서 먹으면
    맛보다도 재밌는 추억으로 기억되더군요.
    새우 들어간 애들은 맛이 괜찮아서 다행입니다. ㅎ
  • mooncake 2020.06.23 13:08 신고 거추장스럽게 내리는 비만 아니였더라면 절대 안기다렸을텐데요...^^
    넹, 그래도 지나보니 다 즐거운 추억입니당ㅎㅎ
  • 공수래공수거 2020.06.24 10:57 신고 ㅎㅎ 좋았던 시절이 생각나는군요..
    접대로 아주 고급집에서 먹았던 적이 있습니다
    자금은 엄두도 못 내는..
  • mooncake 2020.06.24 17:45 신고 오~ 어떤 가게였을지 궁금하네요...^^
    다른 음식도 아니고 중식을 아주 고급스러운 곳에 드셨다니, 진짜 대단했을 것 같아요ㅎㅎ
  • daldaya 2020.06.25 01:28 신고 잘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더 좋은 포스팅 기대됩니다.
  • mooncake 2020.06.25 19:53 신고 넵 댓글 감사합니다^^
  • 더가까이 2020.06.26 08:49 신고 여기는 미리 주문을 하는군요. 저희 동네 딤섬집들은 직원들이 들고(혹은 수레를 밀고) 돌아다니면서 보여주면 골라서 곧바로 먹게 되어있어요.
    저희 가족은 무조건 새우만 집중 공략... ㅎㅎ
  • mooncake 2020.06.26 10:54 신고 말씀하신 게 전통 방식이긴 할거에요ㅎㅎㅎㅎ
    보고 고르고 싶은데 그런 가게는 주로 현지인이 갈거고, 관광객 몰리는 이런 식당들이 사전 주문을 받는 듯 해요. 더 오래전에 갔던 당조(스윗 다이너스티)라는 가게는 아예 추가주문도 금지더라구요? 흑흑...
  • 첼시♬ 2020.06.30 15:36 신고 팀호완!! 다녀왔던 지점 리뷰여서 더 흥미롭게 봤어요.
    전 돼지고기와 새우가 같이 들어간 쇼마이도 시켰는데 그것도 엄청 맛있더라고요.
    홍콩에서 새우 들어간 딤섬 주문하면 어느 정도 성공이 보장되는구나 하는 생각도 들었어요(하가우도 물론 맛있었거든요!!).
    물론 웨이팅 감수할 자신은 없지만... 지나다 사람 적을 때 또 가보고 싶어요.
    사실 어디여도 갈 수만 있다면 감사할 것 같아요 흑흑...
  • mooncake 2020.07.25 11:29 신고 그러게요 첼시님~ㅠ.ㅠ
    하다못해 마카오로 넘어가는 페리 선착장...카페에서 먹었던 맛없었던 토스트마져 그립다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