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54
Total
1,993,222
관리 메뉴

wanderlust

일상잡담 본문

Trivia : 일상의 조각들

일상잡담

mooncake 2021. 9. 29. 11:30

- 드레스룸에 트렌치코트가 10벌 넘게 있는데 가을이 되니까 새 트렌치코트가 또 사고 싶다. 사봤자 이번 가을은 잘해야 두세번 입고 끝일텐데. 왜 늘 필요한 옷과 사고 싶은 옷이 다른 걸까?

- 커피 핸드드립 도구의 중요성을 새삼 깨달았다.
며칠 전 일반 주전자로 물을 끓인 후 드립 주전자에 옮겨 담기 귀찮아서 주둥이가 둔탁한 일반 주전자 째로 물을 부어 내려봤는데, 같은 원두인데도 충격적이리만큼 맛이 없었다. 참고로 커피맛에 그렇게 예민한 편은 아니다. 카페에서 테이스팅 노트를 받아도 응?? 이런 향도 난다고?? 할 정도니까. 아무튼 핸드드립에 진심인 사람들이 괜히 도구 타령을 하는 게 아니였어.
이미 넘쳐나는 찻잔, 그릇은 계속 사면서 새 핸드드립 도구 사는 것엔 참 박한 편이다. 가장 큰 이유는 원래 내가 에스프레소파였기 때문일 것이다. 집에서 캡슐커피 머신을 쓰던 시절엔 에스프레소로 내려서 물을 타지 않고 바로 마시는 걸 제일 좋아했다. 그러나 어느 순간부터 강렬한 에스프레소보다는 브류드 커피가 더 좋아지기 시작했다. 그러니깐 이젠 핸드드립 도구를 사들여도 되겠지 :)

- 주가는 떨어지고, 사려고 찜해놓은 물건들의 가격은 하나같이 다 올랐다. 예상 못한 상황은 아니지만, 이럴 때마다 기분이 참 별로다ㅋㅋ 나쁜 일은 한번에 하나씩만 왔음 좋겠다. (근데 또 이렇게 글쓰다 보니깐 뭐, 주가 하락이나 사고 싶은 물건이 비싸진 건 "진짜 나쁜 일"까지는 아니니깐 그냥 그런가보다 하기로.)

- 이번 재난지원금 정책은 정말 할말하않. 차라리 (예를 들어) 하위 50%만 주면 그런가보다 하겠음. 코로나로 인해 생활이 어려워진 분들이 재난지원금 받는 것에 대해선 전혀 이의없음. 코로나로 인해 타격이 큰 분들은 더 많이 지원했으면 좋겠음. 근데 하위 88% 기준은 대체 뭔지 모르겠음ㅋㅋ 하위 87.999%는 생활이 어렵고 하위 88.001%는 생활이 여유롭나? (물론 이건 어느 구간에서 끊어도 발생하는 문제이고, 또 어떤 기준을 쓰더라도 대상지원자를 선발하는 방법이 완벽할 수는 없지만, 요지는 건강보험료 하위 88% 기준이 너무 뜬금없다는 것)
23만원씩 지급하면 전국민 지급이 가능하다는데 차라리 그렇게 하던지, 아님 이번에 실시한다는 상생 소비지원금(신용카드 캐시백 10% 환급) 같은 쓸데없이 복잡한 짓 하지 말고 거기에 쓸 재원으로 전국민 지급을 하던지. 행정 기준과 처리 절차는 간단할 수록 좋지 않나. 그리고 각종 카드사는 대상 여부 확인도 없이 재난지원금 신청하라고 문자 카톡 네이버앱 이메일으로 그만 메세지 좀 보냈음 좋겠다. 이건 정말 테러 수준이다. 볼 때마다 짜증남.

- 올해 바뀐 부서는 사람들도 좋고 분위기도 좋고 업무 스케쥴도 자유로운 편이다. 이렇게 휴가 내는 거 눈치 안보이는 부서는 처음인데, 코로나 19 때문에 멀리 여행을 갈 수 없어서 항상 너무 아쉽다. 예전에 어떻게든 해외여행 가려고 온갖 눈치 다 봐가며 간신히 비행기표 발권하던 생각 하면 아직도 울컥한다. 하루만 더 휴가내면 훨씬 싸게 비행기표 끊고, 가고 싶은데 하나 더 들릴 수 없는데 아무리 고민해도 도저히 안될 것 같아 내적 눈물 흘리던 기억이며, 부서에 폐가 안되도록 미리 죽어라 일 다 해놓고 가도 "괜히" 눈치주던 못된 상사하며......

아무튼 이 부서에 있는 동안 여행이 다시 자유로워지는 날이 올까. 꼭 그랬으면.

11 Comments
  • 空空(공공) 2021.09.29 17:19 신고 상생 소비 지원금 캐시백 정책은 누가 만들었는지 확 패 버리고
    싶을 정도입니다
  • mooncake 2021.10.03 16:57 신고 정말 쓸데없이 이런 걸 왜 하나 싶어요ㅠ
  • 2021.09.29 17:49 비밀댓글입니다
  • 2021.10.03 16:59 비밀댓글입니다
  • 2021.10.05 20:29 비밀댓글입니다
  • 2021.10.10 16:27 비밀댓글입니다
  • 더가까이 2021.10.02 08:06 신고 처음에 대충 읽으면서 커피 server 아닌거에 내렸더니 맛이 없어졌다는 걸로 읽었다가 깜놀 다시 읽어보니 kettle차이라는 것을 이해하고 가슴을 쓸어내렸습니다 ㅋㅋ

    '하위 88%를 준다"보다 "상위 12%는 주지 않는다"가 더 맞을것 같은데 정치가들이 절대 그렇게 말할리가 만무하겠죠? 이러나 저러나 남의 돈 긁어 모아 가지고 온갖 생색 다 내는거는 참 보기 그렇네요. 하위 22%에게 4배씩 더 주는게 오히려 세금내는 목적에 부합할 것 같은데 말이죠... 23만원... 그거 누구 코에 붙이나요.
  • mooncake 2021.10.03 17:02 신고 사실 더 심한 건… 원래 쓰던 드립 주전자가 제대로 된 드립 주전자도 아니거든요ㅋㅋㅋㅋ 근데도 이렇게 맛 차이가 나다니 충격받아서, 제대로 된 드립 주전자를 마련하려고 합니다^^

    하위 88%든 상위 12%든 기준이 참 문제가 많아서요… 네… 어차피 25만원 주는 목적이 소비진작을 통해 소상공인을 간접적으로 지원하는 거라면 100% 다 주면 되잖아요? 어차피 그래도 결국 상위 12%들이 세금으로 내게 될텐데.
  • 더가까이 2021.10.04 00:15 신고 음... 여기를 이렇게 지원하면 요래 요래 돈이 흘러가서 저래 저래 경기가 좋아질것이다라는 시나리오대로만 흘러간다면 경제학자들이나 정치하는 사람들이 참 편할텐데... 현실은 그렇게 간단하지 않잖아요 ㅠㅠ 시뮬레이션을 해볼수도 없는거고... 김현미 장관이 실패한 것은 다 그런 예측이 전혀 맞지 않았다는데 있는거니...
  • mooncake 2021.10.04 09:06 신고 네 저도 그 정책 자체의 효과성을 인정하는 게 아니라, “그들의 논리가 그거라면” 그냥 100% 지급하는 게 맞다는 얘기였습니다. 어설프게 건보료 기준으로 88%에게 지급하고, 요즘처럼 2분기보다 소비를 늘리면 신용카드 캐시백 주는 난잡한 정책보다는요.

    본문에서도 밝혔듯 진짜 어려운 하위권이 돈을 더 받는 게 낫지, 상위 85%인 사람이 25만원 받는 게 무슨 의미가 있나 싶거든요. 여기에 대해 정부는 어차피 소비진작을 통해 소상공인 매출 늘어나게 돕기 위한 것이라고 답하니, 그런거라면 복잡하게 몇만건의 이의신청 받아가며 대상자 선별하지 말고 88% 25만원 대신 전국민 23만원 주지-라는 말을 한 겁니다.
  • 더가까이 2021.10.04 10:05 신고 예~ 자세하고 친절한 설명 감사드립니다~ 😌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