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28
Total
1,668,267
관리 메뉴

wanderlust

헌터부츠 개시, 야근하고 집에 가는 길 본문

Trivia : 일상의 조각들

헌터부츠 개시, 야근하고 집에 가는 길

mooncake 2013.09.11 22:43


오늘 런던에서 구입한 헌터 레인부츠를 개시했다. 포토벨로 마켓에서 이거 샀다가 너무너무 무거워서 마지막날 저녁 일정 다 말아먹었지(그냥 버리고 갈까 진지하게 고민했음) 그리고 집에 와서 상자에서 꺼냈더니 엄마가 왜 이걸 무겁게 사왔냐고...;; 영국까지 갔는데 좀 예쁜 걸 사오지 그랬냐는 반응. 그러게 말이우. 나도 내가 왜 샀는지 몰라ㅋㅋㅋㅋ 심지어 가격도 저렴하지 않았어. 근데 가끔 쇼핑하다보면 뭐에 홀린듯 사게 될때가 있다. 그렇지 않습니까? 암튼 숏 블랙 무광이라 "제대로 논매러 가는 느낌"이라는 것이 주변의 평ㅎㅎ

 

밤 열시 사십분, 야근하고 집에 가는 길에, 런던 여행기를 쓰기 전엔 1년 가까이 방치했었던 블로그에 이렇게 사소한 글을 남기며 마음을 달랜다. 마침 팀 하딘 트리오가 연주한 마스카니의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가 나와서 괜히 기분이 더 센치하다. 꼭 야근이 싫은 건 아니다. 그냥 회사 자체가 내 영혼을 갉아먹고 있는 거지. 아 정말 그냥 확 그만두..........................는 건 안되겠죠 ㅠ.ㅠ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Trivia : 일상의 조각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심란+우울  (0) 2013.11.26
일요일 저녁은  (0) 2013.11.17
헌터부츠 개시, 야근하고 집에 가는 길  (0) 2013.09.11
요크셔골드와 밀크티, 웨지우드 할리퀸 퀸 오브 하트  (2) 2013.09.09
신세한탄+자아비판잡담  (2) 2013.09.06
  (0) 2012.04.16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