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502
Total
1,670,055
관리 메뉴

wanderlust

포르투갈 비스타 알레그리의 코지냐 벨랴 찻잔 본문

찻잔과 오래된 물건

포르투갈 비스타 알레그리의 코지냐 벨랴 찻잔

mooncake 2014.10.05 18:09



6월 포르투갈 여행 중, 포르투 숙소 근처 산타 카타리나 거리 초입의 도자기 가게 Dipol에서 구입한 비스타 알레그리(Vista Alegre)의 찻잔. 마음에 드는 디자인들은 셋트로만 판매해서 못샀고, 낱개로 파는 제품이 무엇인지 물어봐서 그 중에서 골라야 했는데, 그래도 결과적으로는 보면 볼수록 마음에 든다. 


이 찻잔을 보자마자, 

푸른꽃무늬+금테두른 본차이나 찻잔을 수집하시는 단단님(http://blog.daum.net/dawnchorus/)이 떠올랐는데, 다만, 금테가 저렇게 안쪽에 둘러져 있는 것도 단단님 기준에 부합하는지 궁금하다ㅎㅎ 



비스타 알레그리(Vista Alegre)는 1824년에 세워진 포르투갈의 대표 도자기 회사로, 굳이 얘기하자면 포르투갈의 웨지우드, 포르투갈의 한국도자기라고 할 수 있겠다. 물론 이런 예를 들기엔 웨지우드와 한국도자기 사이의 간극이 너무 크긴 하지만;; 암튼 포르투갈에서 제일 유명하고 제일 대표적인 도자기 회사 정도로 생각하면 되겠다. 물가 저렴한 포르투갈에서 찻잔 하나에 3만원 넘게 주고 샀으니까 가격 역시 제법 비싼 편이다. 


사진은 푸른빛이 굉장히 쨍~하게 나왔는데, 실제로는 좀 더 연하고 살짝 회색이 섞인 듯한 차분한 푸른빛이다. 주변 나라들에 비해 소박하고 차분한 포르투갈 특유의 느낌이 잘 살아 있달까. 푸른 아줄레주를 연상시키는 것은 물론이고, 처음엔 시선을 잡아 끌지 않지만, 보면볼수록 정겹고 사랑스러운, 그런 느낌도 닮아있다. 



백스탬프 사진.

아래쪽에 쓰여진 Cozinha Velha는 이 시리즈의 이름으로, Old Kitchen이란 뜻이다.


미국 비스타 알레그리 홈페이지에서 코지냐 벨랴 셋트 사진을 퍼왔다. 실제 색감은 역시 저 공식 홈페이지 사진이 훨씬 비슷하다



혹시나하고 찾아봤더니 내가 포르투갈 포르투에서 3만원 좀 넘게 주고 산 찻잔이 미국 비스타 알레그리에서는 43달러.

역시 뭐든 수입품이 되면 비싸지는구나~~

그래도 우리나라에 비하면 양반일세. 우리나라에 정식 수입되어 팔리면 6~7만원 정도 할 듯?

 

 

PS 요즘 가끔 소셜 커머스에 포르투갈 그릇이 보이는데 "포르투갈 지중해의 느낌" 이런 식으로 팔고 있어서 빵 터졌다. 포르투갈이 언제 지중해로 옮겨갔나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물론 포르투갈 남부 해안 일부를 지중해라고 우기려면 우길수는 있겠는데 그래도 지중해 느낌은.. 좀 무리가 있지 않나싶다. 특히나 포르투갈 도자기 산업이야말로 대서양과 가까운 아베이루 지역에 몰려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그냥 "대서양 느낌"이라고 해줍쇼. 대서양 느낌이 뭔진 나도 잘 모르지만ㅎㅎ


4 Comments
  • 단단 2014.10.07 16:15 케케케, 저도 지중해 샐러드 순회하면서 포르투갈은 쏙 빼고 바로 모로코로 넘어갔습지요. 아무리 지중해로 넣어주려 봐도 억지겠더라고요.

    찻잔 구매 자알 하셨습니다. 정말 예쁜걸요. 백스탬프 있는 궁둥이를 보니 고급이구나 확신이 섭니다. 찻주전자도 아주 명물이네요. 트리오가 아니라서 아쉽습니다. 알아보시고 간식 접시도 꼬옥 장만해주세요. 어? 근데 찻잔 사진 뒤로 설탕기 비스무리 한 게 보이는데, 같은 라인 아닌가요? 것두 소개해주세요! >_< 떼 쓰는 방문자
  • mooncake 2014.10.08 14:23 신고 앗! 그런 내용이라면 포르투갈도 지중해에 속합니다. 포르투갈 샐러드도 다뤄주세욧!! 사실 제가 소셜 커머스 보고 버럭한 것은 얼마전에 폴란드 그릇을 "북유럽 감성"이라면서 파는 걸 봐서 더 그런 것 같아요. 팔릴 것 같은 단어면 앞뒤 안보고 갖다붙이는 무신경함이 싫다고 해야할까요?ㅎㅎ

    단단님 말씀 듣고 코지냐 벨랴 간식 접시도 찾아봤는데 38달러나 하네요. 깨갱... 나중에 포르투갈 다시 가게 되면 그때나 사야겠습니다. 사실 어제밤에 포르투갈 여행 중에 산 알렌테주 그릇 하나가 보이지 않는다는 걸 불현듯 깨닫고 충격을 받았습니다. 한국에 온 뒤로 못본 것 같아요. 대체 어디로 증발한걸까요. 호텔방에 두고 온걸까요. 아님 짐 푸는 과정에서 다른 쇼핑의 잔해물들에 묻혀 버려진걸까요?ㅠㅠ 기념삼아 작은 접시 딱 하나 산건데 그게 사라지다닛! 아무래도 속상해서 다시 리스본에 가서 사와야할 것 같아요ㅋ

    그리고 설탕기 맞습니다! 예리하시네용^^ 다만 비스타 알레그리 제품은 아니고 다른 동네에서 구입한 다른 회사 제품이에요. 요것도 꼭 올리겠습니다^^
  • 도플파란 2014.10.13 10:00 신고 파란색이 이쁘네요 ㅎㅎ 매력적이에요 ㅎㅎ
  • mooncake 2014.10.13 22:26 신고 감사합니다^^
    화려하진 않지만 보면 볼수록 정이 가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