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530
Total
1,712,887
관리 메뉴

wanderlust

갈등 본문

Trivia : 일상의 조각들

갈등

mooncake 2015. 1. 16. 14:42

예전에 심리검사를 받았을 때 나온 결과 중 하나가 "안정 추구 성향"과 "모험 성향"이 둘다 높은 특이한 케이스라며, 이런 경우 외부에 문제가 있지 않더라도 태생적으로 내적 갈등이 심할 수 밖에 없는 성격이라는 얘기를 들었다. 


안정적인 삶에 대한 희구와  모험을 하고 싶은 욕망 사이에서도 갈등이 많지만, 또 다른 갈등이 있다.


그건 찻잔이며 장난감이며 책 등을 계속해서 가득가득 사모으고 싶은 욕구와, 가급적 주변의 짐을 최소화해서 언제 어디든 훌쩍 떠날 수 있는 삶에 대한 욕구 사이의 갈등이다. 


지금처럼 수집도 하고 여행도 다니면 되는 거 아니야?라는 반문에 대해선, 음, 그건 돈과 시간이 많다면 가능하다ㅋㅋㅋㅋ 보관할 공간도 많고 도와줄 사람도 있다면 말이다. 그러나 한정적인 공간과 시간과 에너지와 체력으로 돈도 벌고 여행도 다니고 또 수집도 원하는 만큼 하는 건 아무래도 어렵다. 지금 내 방은.. 아니 지금뿐만이 아니라 약 10년여전부터 내 방은.. "막 이사를 와서 짐을 안푼" 또는 "곧 이사를 나갈" 것 같은 모습이었다ㅋ 공간에 비해 너무 많은 물건을 품고 있는 방에서 사는 건, 삶의 질이 너무 낮다. 매번 여행을 떠나기 직전마다 "휴 더이상은 이렇게 못살겠어 이번 여행만 다녀와서 어떻게든 정리해봐야지"라고 생각하는데 여행 다녀오면 도루묵. 오히려 여행에서 사온 물건들 때문에 방이 더 좁아진다.


물건들 때문에 넓은 주거 공간을 필요로 하고 그로 인해 높은  주거 비용을 지불하고 사는 건(물론 지금은 부모님과 같이 사니까 주거비용이 별도로 발생하진 않지만 만약 내가 독립해서 산다고 생각해봤을때는...) 너무나 비효율적이라는 얘기에 깊이 공감한다. 요는, 언제든 훌쩍 떠날 수 있도록 최소한만의 물건으로 살아가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는 얘기다. 


내가 자주 들어가보는 "글로벌 거지부부"의 저자 박건우님의 블로그.

http://parkkunwoo.tistory.com/

이 분들 사는 모습을 볼때마다 너무 부럽고 멋있고 나도 저렇게 소유에 목숨걸지 말고 자유로운 영혼으로 살아야하는데! 란 생각이 들지만, 이 글을 쓰고 있는 지금도 뇌 한쪽 구석에선 사고 싶은 찻잔들 10개를 놓고 저울질을 하고 있으니 영 글렀다. 


'Trivia : 일상의 조각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1.22 일기  (2) 2015.01.22
1.16 일기 - 하루종일 우울했던 날  (6) 2015.01.18
갈등  (8) 2015.01.16
1.15 일기  (8) 2015.01.15
1.10 일기  (4) 2015.01.10
길치와 다언어구사자(polyglot)  (6) 2015.01.05
8 Comments
  • 듀듀 2015.01.18 22:14 제방도요 ㅋㅋㅋㅋ
    예전에 sos프로그램에 나오는 돼지우리에사는 가족 이런 주제에 사례자들이 사는집이 ㅋㅋ제방이랑 비슷 ㅜㅜ ㅋㅋ부모님이 sos에 맨날 제보한다고 방치우라고 하시는데
    ㅠㅠ 물건이너무많아서 치우기도 정리도 힘든 상황이예요 ㅋㅋ장난감같은거 모아서
    다 상자에 쳐박히고 예쁘게 전시할 공간도 없고요 ㅋㅋㅋ ㅠㅠ 에휴 ㅋㅋ
    그렇다고 물건으.좀처럼 잘.버리지도 못하는 미련많은 스타일이라서 ㅎㅎ
    아무것도버리지못하는사람? 제목이맞나 ㅋ이런책도 사서읽고해도 ㅋ도움이안되더라고요 ㅠㅠ저도 정말 안사고 안쟁이고 심플하게 살고싶어요 ㅠㅠ 간절하게요..ㅋㅋ
  • mooncake 2015.01.18 22:29 신고 앜ㅋㅋㅋ
    아무것도 못버리는 사람, 그 책 저도 집에 있어요^^ 산 지 한참됐는데 아직도 제 방은 돼지우리. 사실 그 책 이후에도 방 정리에 대한 책 몇권 더 샀는데 사봤자 아무 소용이 없더라고요ㅠ.ㅠ

    저도 원체 사는 거 좋아하고 모으는 거 좋아하고 잘 버리지도 못하는 미련 많은 성격이라 창고나 수집의 방을 따로 마련하지 않고서는 영원히 이 돼지우리 같은 방에서 못벗어날 것 같아요.

    물건 사고 싶은 게 생길때마다 "현재의 이 소비가 미래에 더 멋진 것을 구입하는데 방해물이 될거야" 라고 몇번씩 되뇌이는데요. 그래도 별로 소용이 없는 것 같아요. 아무튼. 음... 어떻게 해야 할까요 정말. 한때 유행했던 "콘도같은 집"이 정말 제 로망이에요. 당장 내일이라도 새로운 장소로 이사갈 수 있는 그런 집 말이에요.
  • 단단 2015.01.19 19:03 아니, 뭘 고민하십니까. 그냥 저처럼 단순하게 사셔요! ㅋ
    집에 있을 땐 그릇 모으고 들여다보며 즐거워 하시고 휴가철엔 여행 떠나시면 되지요.
    그릇은 그래도 뭐라도 담아 먹을 수 있으니 쓸모 있고, 마음까지 풍요롭게 해주니 가장 돈을 잘 쓰는 거라고 저는 생각하고 있어요.
    제가 귀국 준비를 슬슬 해야 하는데 그릇 사 모은 거 보면서
    '휴... 미친 X. 이걸 어떻게 다 가져가, 미쳤어 미쳤어.' 골백번 되뇌입니다.
    그러면서 오늘 그릇 또 주문. ㅋ
    영국에 있을 날이 이제 많지 않아 마치 내일 죽을 사람처럼 기를 쓰고 그릇 모으는 중입니다.
    (엉? 내일 죽을 사람이 그릇은 왜 모아? 팔아치우든지 정리를 하든지 해야지. ㅋ)
    둘 데 없어서 머리에 이고 삽니다. ^^
  • mooncake 2015.01.21 11:43 신고 아... 저도 고민하고 싶지 않은데요 실제로 방이 돼지우리이고(어쩌면 돼지우리보다 더 심각해서 돼지들이 기분나쁘다고 항의할지도ㅋㅋ) 또 제가 많고 많은 물건들 때문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릇만 모으는 거면 괜찮은데(그릇은 어차피 시작단계니까^^) 과거에 사놓은 물건들이 워낙 많아서요. 특히 바비하고 장난감 피규어들은 부피도 크다보니까,그 장난감들 박스만 몇개인지 모르겠어요... 정말 정말 곤란합니다. 그걸 전부 정리하고 관리할 에너지도 없고요.
    가끔 물건들이 너무 많아서 다 버려두고 새 집으로 몸만 도망가고 싶을 정도에요ㅋㅋ 정말로요...ㅠㅠ
  • 단단 2015.01.19 19:19 참, 문케익 님, 방 좁은데 그릇 보관하기 정말 힘드시죠?
    저는 어떻게 보관하고 있냐면요,
    접시류는 사이사이 냅킨 한 장씩 깔고 밀폐용기 큰 거에 차곡차곡 넣어 보관해요.
    꽁꽁 싸서 처박아 두면 까먹고 못 쓰는데 투명한 데 보관하면 어떤 그릇이 어디에 있는지 한눈에 다 보여서 찾아 쓰기 편해요. 접시는 수직으로 무한정 쌓아올릴 수가 없는데 밀폐용기에 나눠 담으면 높이 쌓는 게 가능해요. 벽에 붙여서 바닥에 쌓는 것도 가능하고요. 아끼는 트리오도 한 조씩 그렇게 보관하시면 좋을 듯요. 먼지도 안 타고 공간도 절약하고 좋아요.
    밀폐용기 많이 사는 데 돈이 잠깐 드는데, 밀폐용기는 나중에 뭐라도 담아 쓸 수 있으니 OK.
  • mooncake 2015.01.21 13:13 신고 오~ 밀폐용기! 정말 좋은 방법이네요^^ 먼지도 안타고, 한눈에 보이고, 보관도 효율적이고!!

    참 단단님 전부터 여쭙고 싶은 게 있었는데요... 서양 아주머니들의 그릇수납장 사진을 보면 찻잔을 세조, 어쩔땐 네조까지 위로 탑처럼 쌓아올려서 보관해놓은 게 있던데요 그래도 찻잔이 안상할까요?? 공간 활용도 잘 되고 예쁘긴 한데 금장이 벗겨질까봐 신경쓰이더라고요
  • 단단 2015.01.21 15:31 (아이고, 이 많은 댓글들에 일일이 답글 달아주셨네...)
    바,바비요? 바비도 갖고 계셨어요?
    짐 많아 고민이시라면 바비는 저한테 투척해주셔도 됩니다! ㅋ
    저도 찻잔을 두 조까지는 탑처럼 쌓아서 보관하고 있는데요, 사이에 푹신한 완충제 깔고 놓으면 금박 안 상해요.
  • mooncake 2015.01.22 15:27 신고 흐흐흐
    한국 오시면 정말로 바비 몇개 투척해도 되나요?^^
    사실 바비 상자들은 열어보지도 않은지가 수년이라 지금 어떤 상태가 되어 있을지도 모르겠어요 ㄷㄷ

    푹신한 완충제라 하시니.. 뭐가 있을까요?? 일단 얇은 도일리페이퍼 한장씩은 껴뒀는데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