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78
Total
1,696,715
관리 메뉴

wanderlust

1.22 일기 본문

Trivia : 일상의 조각들

1.22 일기

mooncake 2015.01.22 22:24

.

어제 아침 출근길에, 드레스덴에서 일어난 에리트리아 난민 살인 기사를 읽고 마음이 참 심란했다. 아직 인종증오범죄로 확인된 건 아니지만 높은 개연성이 의심되는 상황이라고 한다. 

가디언지 원문 : http://www.theguardian.com/world/2015/jan/15/pegida-dresden-eritrean-refugee-murder-far-right-germany

2012년에 프라하와 드레스덴 여행을 갔을때도 해당 지역의 네오나찌 테러에 대한 소문이 많아서 걱정했더랬는데(프라하에서 드레스덴을 당일치기로 다녀온 건 짐 챙겨 숙소 옮기기 귀찮은 마음도 있었지만, 밤늦게 돌아다니다가 테러 당할까 무서워서도 한몫했다;;) 하필이면 그 아름다운 드레스덴이 명백히 인종차별주의적 운동인 "페기다(Pegida)"의 중심지라는 사실은 굉장히 많이 슬프다. 조만간 한번 더 가고 싶었던 드레스덴이었는데 (구시가지 중심가 드레스덴 힐튼 호텔에서 2~3박 정도 하면서 여유있게 지내고 싶었다) 요즘 같아선 참...



.

오늘 몸이 아파서 출근을 못했다. 좀 무리하면 오전에만 쉬고 오후에는 나갈 수 있었을 것도 같은데, 몸도 마음도 지쳐서 굳이 무리하고 싶지 않았다. 내일 나가면 또 엄청나게 일이 쌓여있겠지만 일단 쉬고 싶었다. 


정말 지친 것 같다.


인적 드문  에메랄드빛 바닷가에 가서 하루종일 바다만 바라보며 쉬다 오고 싶다. 



.


기분과는 전혀 정 반대인 오늘의 주제곡은 Edmundo RosLondon is the place for me.

너무 좋다...ㅋ 당장 런던에 가고 싶어지는 곡이다. 캬캭



.


새로 산 만년필.

라미 사파리 네온 코랄 색상을 질렀다.


라미 사파리는 이미 3개나 갖고 있다. 챠콜블랙(EF촉), 화이트(EF촉), 블랙유광(M촉).

그래서 라미 사파리는 더이상 안사려고 했는데, 주변에서 하도 네온코랄이 예쁘다고 뽐뿌를 넣는 바람에...ㅎㅎ 또 잉크를 바꿀때마다 만년필을 철저히 세척하는 게 너무 귀찮은 나머지 각 만년필 당 한개의 잉크만 쭉 쓰고 있어서 그냥 썩히고 있는 잉크들이 너무 많은 관계로, 새 만년필을 하나 더 사서 잉크를 잘 활용해보고자 하는 마음도 있다. (그러나 어째 배보다 배꼽이 더 큰 것 같다ㅋ)


근데 나를 포함해서, 굳이 만년필을 쓰는 사람들은 정말 특이한 사람들인 것 같다. 만년필보다 훨씬 편하고 필기감도 좋은 일반 펜이 쎄고 쎘는데 만년필을 쓰는 건 대체 무슨 심리인가? 고급 만년필의 세계로 가면 이야기가 달라지겠지만 라미 사파리같은 청소년용 싸구려 만년필을 굳이 쓰는 사람들은 정말 특이한 사람들이 맞는 것 같다. (물론 국내 가격은 독일 현지보다 상당히 비싸서 싸구려라고 부르기엔 마음이 아프다ㅋ) 나의 경우 J.Herbin의 아름답고 독특한 잉크에 반해 다시 만년필을 쓰게 되긴 했는데, 위에서도 썼듯 잉크를 바꿀때마다 만년필 고장을 방지하기 위해 완벽히 세척해야하는 게 부담스러워서 가끔씩 간단한 세척만 하고 늘 쓰던 잉크만 넣어서 쓰게 되니 그다지...

만년필 커뮤니티에서는 만년필 사용을 "아름다운 수고로움"이라 부르던데, 과연ㅎㅎ



.

가장 싫어하는 영어 단어를 꼽으라면 무조건 sovereign 이다. 항상 스펠링도 헷갈리고 발음할때도 저 "g"만 보면 뭔가 거슬리는 느낌이 든다. sovereign 이 들어가는 표현도 싫다. sovereign wealth fund, sovereign QE, sovereign immunity 전부 다 싫다. 사실 지금 이 얘기를 쓰는 이유도 업무 중에 sovereign QE 가 나와서 짜증이 확 솟구쳤기 때문이다ㅎㅎ

근데 sovereign의 뜻 자체가 싫은 건 아니고, 단지 영어 sovereign의 형태가 싫은 것 같다. 왜냐면 포르투갈어 soberano, 프랑스어 souverain은 싫어하지 않기 때문이다ㅋ 특히 포르투갈어 소베라누는 세르지우 멘지스의 곡 루아 소베라나(Lua soberana) 때문에 오히려 좋아하는 편이니까...


단어 얘기가 나온 김에, 최근 독어 수업시간에 독일어 Himmel이 "하늘"이라고 하길래 깜짝 놀랐다. 왜냐면... 처음 들어봤기 때문에ㅠㅠ 프랑스어를 배우지 않은 사람도 "씨엘ciel"은 친숙할테고 일어를 배우지 않은 사람도 "소라そら"는 익숙하지 않을까... 그런데 독일어는 그 작은 익숙함조차 저 멀리에 있는 것 같다ㅋ 



'Trivia : 일상의 조각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1월 넷째주 일기  (4) 2015.01.30
정말로 시시콜콜한 이야기들  (6) 2015.01.26
1.22 일기  (2) 2015.01.22
1.16 일기 - 하루종일 우울했던 날  (6) 2015.01.18
갈등  (8) 2015.01.16
1.15 일기  (8) 2015.01.15
2 Comments
  • 단단 2015.01.24 01:24 독일어 힘멜은 독일 가곡 듣다 보면 정말 많이 나오는 단어예요. 성악 하던 옛 남친 (쉿!) 반주해주면서 골백번 듣던 단어.
    힘멜이 붙은 대목은 꼭 가사 살린다고 음도 높아요. 아주 그냥 멱 따는 소리가. ㅋ

    저도 갖고 싶은 만년필 하나 있긴 한데(Parker Duofold Pearl & Black), 비싸서 몇 년째 그냥 구경만 하고 있어요.
    지금은 그냥 뚜껑 돌돌 열어 쓰는 롤러볼이나 쓰는 수준. ㅋ
    개인마다 필기구 쥐고 쓰는 습관이 달라 만년필은 또 함부로 빌려주는 거 아니라면서요?
    "아름다운 수고로움". 딱 맞는 말씀입니다.

    여기 영국도 그렇고 독일도 그렇고, 이민자와 망명 신청자가 많긴 하더라고요. 독일은 특히 국경 닿아 있는 나라도 참 많고요. 이 사람들은 그래도 합법적으로 체류하는 사람들이라 괜찮은데, 불법 체류자 수가 또 어마어마합니다. 선진국 체면 치레 하느라 싫은 내색은 못하고 속으로 꿍꿍 앓고 있는 듯해요. 이러다가 노르웨이마냥 언젠가 큰일 터질 듯요. 근데 정말로 자신들이 백인이라는 사실 하나만으로 유색인종 해코지하는 거라면 참으로 한심한 거죠. 저는 영국 살면서 인종차별 당한 적 거의 없었는데요, 몇 번 있었던 인종차별 비스무리한 거는 죄 길거리 술주정뱅이나 딱 봐도 한심해 보이는 동네 불량배한테 받은 게 전부. 그말인즉슨, 교양 있는 보통 사람들은 그러질 않는다는 거. 한국에서도 대놓고 타국 노동자 무시하는 사람들은 죄 교양 없는 사람들. 장사하는 사람들 중에는 아예 반말하는 사람도 부지기수. 값 물어보면 값은 안 말해주고 다짜고짜 반말로 "이거? 비싼데?"
  • mooncake 2015.01.24 21:53 신고 그러게요 어떻게 힘멜이 하늘인지 모르고 살았을까요...큽

    헉 파카 듀오폴드!!!!!!!!!!!! 그거 저도 위시리스트에 있어요ㅎㅎ 아이보리도 이쁘고 라피스 라줄리도 이쁘고 매년 나오는 한정판들도 이쁘고요^^ 파카 듀오폴드보다 가격대가 많이 낮지만 워터맨 헤미스피어도 매번 출국할때마다 살까말까 고민하는 만년필 중 하나인데요, 근데 어차피 만년필 잘 안쓰니까... 하면서 꾸욱 참고 있습니다ㅋ
    회사에서 만년필 쓴 적도 있었는데요 가끔 결재싸인이나 하는 위치에 있다면 모를까(근데 어차피 요즘은 다 전자결재라 최종보스도 만년필로 싸인할 일은 거의 없죠ㅋㅋ) 정신없이 일하는 회사원에게 만년필은 사치더라고요. 뚜껑 열어놓은 채로 몇시간 방치해서 굳는 일이 다반사, 또 주위 사람들이 아무 생각없이 막 써대서 당황하는 일도 다반사... 말씀하신 것처럼 만년필은 아무리 싸구려라도 자기 손에 맞게 맞춰나가는 거라서 아무나 쓰고 만지고 하면 아무래도 좀 그렇거든요. 근데 그런 얘기 설명해봤자 만년필 안쓰는 사람들은 이해를 못하겠지요. 펜 좀 썼다고 싫은 티를 내다니 뭐 저런 쪼잔한 사람이 다 있지? 하겠죠ㅎㅎ

    이민 문제와 관련해서, 한국인은 독특한 위치에 있는 것 같아요. 자국에서는 불법(또는 불법이 아니더라도) 이민자 때문에 짜증내면서 미국이나 유럽에 가면 또 반대의 입장이 될 가능성이 얼마든지 있고... 여튼 정말 복잡하고 어려운 문제여요ㅠㅠ 정답은 아는데 실행이 어려운 게 아니라 뭐가 정답인지도 잘 모르겠어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