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169
Total
1,699,272
관리 메뉴

wanderlust

1.10 일기 본문

Trivia : 일상의 조각들

1.10 일기

mooncake 2015.01.10 22:20

.

오늘의 배경음악 : Goldfrapp - Ride a white horse



.

어제 술먹고 밤늦게 집에 오는데, 하늘에 별이 너무 많아서 깜짝 놀랐다. 

서울 한복판에서 이렇게 많은 별을 본 것은 어린 시절 이후 처음인 것 같다. 

내 눈이 잘못된건가 아님 술에 취해서 그런가 싶어 눈을 몇번이고 깜빡깜빡했지만, 정말 별이었다. 

맑은 겨울 밤하늘의 반짝이는 별들, 찰나였지만 정말이지 마법 같은 순간이었다. (+물론 술에 취해서 더 그렇게 느껴졌겠지ㅋㅋ)



.

대학원 지도교수님 신년하례식에 다녀왔다. 예전엔 잘나가는 선배들의 모습에 열등감이 증폭되어 괴로운 날이었다면, 이번엔 부쩍 나이가 든 교수님과 선배님들의 모습이 뭔가 애잔해서 서글퍼진 날이었다. 한때는 다들 반짝반짝 빛나는 청춘이었는데... 


더욱이, 교수님 정년퇴임이 몇년 남지 않아서 교수님 밑에서 박사학위를 받는 것은 완전히 불가능해졌다는 걸 새삼 깨닫고 잠시 아득해졌었다. 당장 회사를 그만두고 풀타임 박사로 들어가도 3년안에 학위를 받는 건 기적에 가까운 일이고 (선배들을 보면 10년 걸린 분들도 있고 최단기간으로 마친 분이 5.5년...) 게다가 회사를 그만둘수도 없으니까 아예 불가능. 또 돈 문제가 해결된다고 해도 글쎄, 정말 곰곰히 생각해보면 이미 한번 데일만큼 데인 이 분야를 또다시 공부 하고 싶지는 않다. 그러니까 교수님 밑에서 박사학위를 받을 수 없다고 해도 아쉬워하거나 속상해할 필요는 없는데, 문제는 내 마음이 지랄맞게 비이성적이라서 괜히 마음이 막 싱숭생숭하고 아쉽고 곧 박사학위 받을 후배들을 보면 부러워죽겠고 지나간 세월이 한스럽고... 흑.



.

지난달, 신용카드 사용으로 쌓은 대한항공 마일리지 7만점 돌파!!

기존 대한항공 마일리지랑 합치면 9만점 정도 될 듯.

10만점 만들어서 비즈니스석 타고 뉴욕 여행 다녀오는 것이 목표였는데, 땅콩 사건이 터져서 낭패. 돈 내고 이용하는 거 아니라지만 대한항공 이용하기 정말 싫다. 흥칫뿡.

불매운동에 참여하고 싶은데 어차피 기존에도 대한항공은 거의 이용하지 않았기 때문에 영향이 전혀 없음. 또르르.

아마 법적 근거가 없어서 불가능하겠지만 그래도 상호에 "Korean, 대한"은 못쓰게 했음 좋겠다. 개인소유 기업도 아니고 주식회사임에도 불구하고 "내 비행기니까 내 맘대로 하겠다"라는 글러먹은 마인드를 가진 경영자가 운영하는 회사가, 우리나라 이름 달고 영업한다는 게 너무 챙피하다.



.

벌써 한참 전 이야기.

12월 초 아침 스타벅스, 언제나처럼 한적한 매장, 그리고 커피를 받아들고 나오던 순간 흘러나온 마이클 부블레의 All i want for christmas. 정신없이 바쁜때라 빨리 사무실로 돌아가야했지만 그때의 정취가 너무 좋아서 잠시 창자리에 앉아 노래를 끝까지 다 듣고 일어섰다ㅎㅎ 때때로, 시공간의 분위기를 바꿔버리는 근사한 음악의 위력. 그래서 힘든 시기라 할지라도 순간순간은 살아갈 맛이 나고. 크리스마스 시즌은 지났지만 언제 들어도 마이클 부블레가 부른 All i want for christmas는 너무너무 좋다^^

 


.

면세점은 출국을 자주할땐 막상 살 게 없고, 출국 예정이 없을땐 사고 싶은 게 많거나 또는 할인율이 좋다(흥!)

비비안 웨스트우드 가방은 이미 4개나 갖고 있는데, 신제품을 보면 자꾸만 또 사고 싶다. 게다가 갖고 있는 4개 중 자주 사용하는 건 딱 1개뿐인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 모 면세점에서 세일 중인 이 가방의 ORB 문양이 다른 제품과 좀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또 사고 싶다. 내가 "비비안 웨스트우드빠"지만 까놓고 말해서 비비안 웨스트우드 가방/지갑류의 품질은 영 별로인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왜 자꾸 사고 싶은걸까. 그래도 생 로랑 카바시크백이 색깔별로 다 사고싶어요. 하는 것보다야 낫다는 걸로 위안 삼는 중ㅋㅋ (근데 자질구레한 가방 살 돈 모아서 카바시크백 하나 사는 게 훨 나을 것 같기도 함;;)





.

날이 추운 탓이겠지만 요즘 주말엔 자고 자고 또 잔다.

18시간쯤 잔 날도 있는 것 같다. 근데 그렇게 자고 나도 월요일이 되면 피곤한 건 왜일까 T.T


'Trivia : 일상의 조각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갈등  (8) 2015.01.16
1.15 일기  (8) 2015.01.15
1.10 일기  (4) 2015.01.10
길치와 다언어구사자(polyglot)  (6) 2015.01.05
독일어 교재 정리  (4) 2014.12.26
French Accents  (6) 2014.12.10
4 Comments
  • 단단 2015.01.13 18:15 아, 박사 공부 하고 싶으셨구나...
    근데 우리나라는 전공을 바꾸지 않는 한 학석박사를 모두 같은 대학에서 하는 사람이 참 많은 것 같아요.
    제 둘째 오라버니도 같은 대학에서 세 과정을 모두 마쳤는데, 여기서는 참 신기한 축에 드는 일입니다.
    한국은 학연이 너무 중요하고 대학간 교류도 거의 없어
    "이 다음 과정은 다른 대학 가서 다른 교수 밑에서 공부하겠습니다."가 용납이 잘 안 되는 분위기...

    그건 그렇고, 저는 영국 사는데도 비비안 웨스트우드 제품에 뭐가 있는지도 모르고 있어요.
    마지막 쇠고기 와인 소스 색(ㅋ) 가방은 마치 핸드백과 메신저백을 합쳐 놓은 것 같네요.
    특이합니다. 편할 것 같아요.
    저는 이제 늙어서 무거운 고급 명품 가죽 가방보다는 가벼운 코팅 캔버스나 비닐 가방으로 취향이...;;
    어디 나다닐 때는 가볍고 가뿐한 게 장땡.
  • mooncake 2015.01.14 09:40 신고 예전에 박사 과정을 조금 하다가 중단했거든요. 그래서 현재로썬 그 공부를 더 하고 싶은 건 아닌데도 불구하고 한번 시작한 일을 못마쳐서 그런지 살짝 미련이 남아 있어요. 난 역시 공부는 적성에 안맞아~하면서 뛰쳐나왔음에도 불구하고요ㅋ 다짜고짜 학교 가서 재입학 한다고 하면 교수님이 어떤 반응이실지... 히힛 (물론 실행하면 안됩니다. 교수님 심장병 도지실 듯ㅠㅠ) 말씀하신대로 울나라 학계는 많이 폐쇄적이죠. 어떻게 잘 양해를 구해 다른 학교 교수님 밑으로 간다고 해도 학생들 사이에서도 타교 출신에 대한 텃세가 있어 또 고생한다 하고요. 것참.

    단단님 저도 가벼운 가방이 좋아요ㅎㅎ
    가벼운 가방만 골라서 들고 다니는데도 가방이 어쩜 이리 무거운지... 가방의 무게는 각자 스스로에게 지우는 인생의 무게다~라는 말이 요즘 유독 마음에 와닿더라고요. 근데 아무리 줄여도 짐이 많네요ㅠㅠ 출퇴근길 지하철안에서 가방을 들여다보면 늘 갖고 다니는 화장품파우치+지갑+휴지+이어폰+핸드폰+회사출입증에다가 겨울이라 목도리+장갑+모자가 추가되어 있고 연초라 스케쥴러도 꼭 들고 다니고 독일어 학원 가는 날은 수업 교재 + 필통까지... 으으...
  • 듀듀 2015.01.14 10:07 물론 술에 취해서 더 그렇게 느껴졌겠지ㅋㅋㅋ푸하하 ㅋㅋㅋ귀여우셔 ㅋㅋ
    술취하면 확실히 세상이 아름다워보이는 것 같아요 ㅋㅋㅋ
    이래서 음주는 필요해요ㅜㅜ;ㅋㅋㅋ 큭큭..
    골드프랍의 노래 오랜만에 들어요 헤헷 문케익님 블로그에서 들을 줄이야~ *_*
    골드프랍 Black Cherry 앨범을 유일하게 가지고있는데 오늘 집에서 진짜 간만에 꺼내들어야겠어요^^
    마일리지 7만점 돌파 축하드립니다!!ㅋㅋ부러워요 ~~ㅎㅎ
    그리고 저 가방 참 예쁘네요 제취향도 저격 ㅋㅋㅋ오알비도 뚫려있어서 특이하고
    컬러도완전 예쁘네요 *_ * (왠지 저 대신 문케익님이 사서 예쁘게 들어주세요!! 이러고 있는 듯ㅋㅋ)
    문케이크님은 역시 학구적이신거같아요..대단해..
    저는 학비걱정없이 공부하라고 해도 석사나 박사같은건 하고싶지 않은데 막 이러면서 찔렸어요 ㅜㅜㅋㅋ
  • mooncake 2015.01.14 12:45 신고 꺅 듀듀님도 예전에 골드프랍 좋아하셨군요~! 역시.. 히히힛. 그냥 간만에 너무 듣고 싶더라고요^^
    마일리지 7만점. 저도 뿌듯해요^^ 원랜 카드 여러장 가지고 이런저런 할인 많이 받았더랬는데 요즘은 할인 대신 마일리지에 주력 중입니다. 그대신 할인 받던 거 못받으니깐 좀 허전하긴 해요ㅎㅎ
    저 작년에 샀던, 그 색깔 요상한 비비안 웨스트우드 가방 혹시 기억나셔요? 그것도 딱 두번 들고 안들었기 때문에ㅠㅠㅠㅠ 차마 못사겠어요. 당장 출국 계획도 없고요ㅎ
    저 전혀 학구적이지 않답니다ㅋㅋ 공부 싫어해요. 그냥 주변 사람들 중에 박사가 많다보니깐 괜히 학위 타이틀만 욕심 부리는 거에요ㅋ (+교수로 임용된 선배들의 방학이 정말 부럽기도 합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