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380
Total
1,780,373
관리 메뉴

wanderlust

터키 이스탄불 돌마바흐체 궁전 옆에서 먹은 쾨프테 본문

외국 돌아다니기/2012.08 Istanbul, Praha & Dresden

터키 이스탄불 돌마바흐체 궁전 옆에서 먹은 쾨프테

mooncake 2015. 2. 22. 17:47



이스탄불 돌마바흐체 궁전 옆 노천 레스토랑에서 먹은 쾨프테(köfte)

배가 너무 고프고 지쳐 쓰러지듯 들어갔는데 결과적으로 대성공! 히힛~!!

모양도 이쁘고 맛도 좋고 무엇보다도 레스토랑이 정말 아름다왔다.



바로 이렇게 근사한 바다 - 보스포러스 해협 - 을 바라보며 밥을 먹을 수 있으니깐...^^



다만... 햇볕은 좀 무시무시했음ㅋㅋ

밥 먹을때만이라도 햇볕을 피하고 싶은 마음과 조금이라도 바다 가까이에서 밥을 먹고 싶은 욕구의 충돌ㅎㅎ



쫘잔

식전빵+쾨프테+콜라+차이까지 알차게 먹었다^^



생각보다 쾨프테가 입에 잘 맞았다.

근데 나중에 다른 곳에서 먹은 쾨프테는 영 맛이 없었던 걸 보면(맛도 모양도 많이 달랐음) 쾨프테 조리법도 굉장히 다양한 듯.


아무튼 이 쾨프테는 누가 먹어도 보편 타당하게 맛있을 듯한 그런 맛...ㅎㅎ

맛있게 양념된 떡갈비구이+감자튀김+야채의 환상적인 조화

거기에 콜라와 차이çay까지 곁들이면,

더위와 여독이 싹 날라가는 듯


접시에 담은 모양도 참 예쁘다ㅋ

매장 크기와 손님 수에 비해 직원이 적어 음식 주문하기가 하늘의 별따기였다는 점만 빼면(그냥 앉아만 있다 가도 될 정도였음ㅋ)

정말 마음에 들었던 레스토랑.

가격도 적당했다.



정말로, 너무나 행복한 시간이었다.

마치 꿈만 같은.



난생 처음 혼자 떠난 여행이었던 이스탄불에서의 3일.

그 멋진 바다들, 한없이 근사했던 날씨, 멋진 유적지들, 맛난 음식들, 친절한 사람들

정말 잊지 못할 순간이다.



밥을 다 먹고 바로 식당을 떠나기가 아쉬워 바다를 바라보며 식당 주변을 산책했다. 

이스탄불에서 바다를 바라보며 느꼈던 행복감은 지금도 생생하다.


2012년에 이스탄불+프라하 여행을 가기 직전은 회사에서 상사와 동료 때문에 정말 스트레스를 많이 받던 시절이었다.

너무너무 스트레스를 받다가 "안되겠다 잠깐이라도 떠났다 와야겠다!"라는 다짐을 하게 되었고

사람들에게 완전 질려 있었기 때문에 혼자 있는 시간이 절실해서 난생 처음으로 혼자 여행을 떠나게 되었는데

이 여행을 통해 의외로 혼자 다니는 여행이 나에게 잘 맞는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고(!!)

또 이렇게 멋진 풍경을 보게 되었으니,

악독한 상사와 치사한 동료에게도 반드시 나쁜 점만 있는 건 아니다.

근데 그렇다고 그런 사람들과 다시 같이 일하고 싶은 건 절대 아니지만ㅋㅋㅋㅋㅋㅋ



내가 서있는 곳은 유럽대륙의 이스탄불,

바다 저 건너편은 아시아대륙의 이스탄불.

대부분의 볼거리가 유럽대륙의 이스탄불에 몰려 있어

나처럼 짧게 이스탄불에 들리는 사람들은 아시아대륙의 이스탄불에는 잘 건너가지 않는 편이지만,

다음번에 다시 이스탄불에 가게 되면 그땐 아시아대륙 쪽 이스탄불에도 가보고 싶다.



그리고 물론, 너무 좋았던 돌마바흐체 궁전Dolmabahçe Palace과 이 바닷가의 레스토랑도 다시 한번 더^^



 


12 Comments
  • 『방쌤』 2015.02.22 20:21 신고 이름은 조금 어렵지만...
    보스포로스...돌마바흐체...궁전...ㅡ.ㅡ;;;
    경치는 완전 환상이네요~
    저기 테이블 위에 있는 음식들 중에 제가 먹어본건 콜라밖에 없군요...^^ㅎ
  • mooncake 2015.02.23 11:25 신고 네~ 정말 멋진 풍경이었어요ㅎㅎ
    쾨프테 막상 드셔보시면 매우 친숙한 맛일거에요ㅋㅋ 특히 저기서 먹었던 건 울나라 떡갈비와 매우 흡사해서^^
  • 딸기향기 2015.02.23 00:49 신고 하늘도 바다도 너무너무 파랗네요!! 우왕
  • mooncake 2015.02.23 11:26 신고 네~ 워낙 멋진 곳이기도 하지만 제가 갔을때 정말 정말 날씨가 좋아서 바다랑 하늘의 풍경이 너무 멋졌어요^^
  • 좀좀이 2015.02.23 02:25 신고 저는 터키에서 먹은 음식은 거의 다 실패했어요. 특히 이스탄불에서 먹은 음식은 고등어 케밥 말고는 전부 실패였었죠. 이스탄불에서 음식 고르기 성공하셨다니 부러운데요?^^
  • mooncake 2015.02.23 11:27 신고 전 워낙 짧게 머물려서 그런지 이스탄불에서 먹은 거의 모든 것이 다 맛있었어요. 아침식사도 너무 좋았구요. 근데 고등어 케밥을 못먹었지 뭐에요ㅠㅠ 아직까지도 아쉬워요. 드셔보셨다니 정말 부럽습니다^^
  • 듀듀 2015.02.23 18:36 우와 /ㅅ// 넘 아름다와요.
    구름사진 합성사진이세여?ㅎㅎ 막 이정도 비현실적으로 아름다운 구름이네요:)
    마음이 뻥 뚫리는 것 같아요~ ㅎㅎ 쾨프테 맛나보여요^^
    맛을 계속 상상하다가 궁금해 죽겠어!! 이러는 찰나 ㅋㅋ떡갈비라고 써주셔서
    이제 좀 상상이되었어요 이히히 정말 오이 썰어진것도 그렇고 플레이팅이 예쁘네요 색감두요 ㅎㅎ
    하긴 바다풍경에 음식이면 뭘놓아도 배로 예뻐보이긴 하겠지만요^^ ㅎㅎ
    첨으로 혼자다녀오신 여행이라니>_<!
    저는 혼자여행은 엄두도 안나구..ㅎㅎ외로울 것 같아서 아직 시도를 못해봤어요 (혼자
    하루종일 돌아다니기는 참 잘하는데 여행은 왠지 무섭기도하구 ㅠㅠㅋㅋ 언젠간 해볼 수 있겠죠?ㅎ;;)
  • mooncake 2015.02.23 22:19 신고 제가 갔을때 이스탄불 날씨가 정말 비현실적으로 아름다웠어요ㅎㅎ 어찌나 행복하던지...^-^

    저두 어릴땐 늘 혼자 가는 여행이 로망이면서도 막상 실행은 못했는데 (이번엔 꼭 혼자 가봐야지!라고 생각하다가도 동행이 생기거나, 아니면 혼자 가는 게 엄두가 안나서 취소하거나...ㅎ) 큰 맘 먹고 혼자 가보니깐 의외로 혼자 다니는 게 체질에 잘 맞더라고요. 이스탄불/프라하 여행 마치고 든 생각이, "아... 20살때 계획했던 그 여행을 혼자 가볼 걸. 그러면 많은 게 달라졌을텐데... 아쉽다..." 였어요^^

    물론 혼자 여행 중에 아프거나 배고프거나(ㅋㅋ) 지치거나 숙소 찾느라 고생하거나 또는! 완전 근사한 레스토랑을 발견했는데 혼자 들어가기 뻘쭘한 분위기거나 하면 동행이 사무치게 그립기도 하지요ㅋ 근데 그래도 요즘은 혼자 가는 여행이 쬐꼼 더 좋아요 히힛
  • 단단 2015.02.25 17:36 포르투갈 여행기 보다가 갑자기 이스탄불이 나와 잠시 어리둥절했습니다. ㅎㅎ
    서에 번쩍, 동에 번쩍 문케익 님.
    허리 잘록한 터키 찻잔, 저도 갖고 있어요. 어쩜 잔 디자인을 저렇게 요염하게 할 생각을 다 했을까요. >_<
    마지막 두 사진은 마치 문케익 님이 물에 발 담그고 찍으신 것 같아요.
    바로 내 눈 앞에 물이 찰랑거리는 것 같이 생생합니다.
  • mooncake 2015.02.26 10:05 신고 한 지역 여행기를 처음부터 끝까지 쓰는게 굉장히 부담되고 시간도 오래걸리더라고요. 그러다보면 몇년씩 지나서 기억도 흐릿해지고요. 그래서, 이제는 그냥 그때그때 생각나는 순간순간이나 특정 장소에 대해 올리려고 합니다. 아마 도쿄 벚꽃 얘기하다가 리스본 밥집 얘기하다가 말라카 호텔 흉보다가 아마 그렇게 막 왔다갔다 할 것 같아요^^

    터키 찻잔들 정말 예쁘지요? 길거리에서도 전부 저 찻잔으로 차를 마시더라고요(먹고 길거리에 내려놓으면 나중에 찻집에서 수거해간대요ㅎㅎ) 셋트로 사고 싶었는데 프라하로 넘어가야하다보니 짐을 늘리는 게 부담돼서 저는 딱 "한개"만 샀어요. 근데, 완전 잘못 샀습니다ㅋ 사고 보니깐 장식용이지 실사용은 어려운 잔인데다가 금장은 녹이 슬고...ㅠㅠ 그랜드바자르에서 사서 가격도 비쌌는데 말이죠^^
  • 코스트콩 2015.03.02 17:48 신고 와 ~!! 정말 맛있어 보이네여^^ ㅎ
    꼭 한번 먹어봐야 겠습니다 ~
    아직은 쌀쌀한 3월 이지만
    활기찬 3월 되세요 !!
  • mooncake 2015.03.03 10:51 신고 코스트콩님도 즐거운 3월 보내세요~
댓글쓰기 폼
Prev 1 2 3 4 5 6 7 8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