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141
Total
1,627,933
관리 메뉴

wanderlust

프라하 여행 사진 몇 장 본문

외국 돌아다니기/2012.08 Istanbul, Praha & Dresden

프라하 여행 사진 몇 장

mooncake 2015.03.05 22:44


두서없는 프라하 사진 몇장



프라하성에서 아래쪽으로 내려가는 방향의 뒷길

사람들이 주로 다니는 화려하고 아기자기한 길보다는, 특별히 볼 건 없지만 한적했던 이 쪽 길이 왠지 더 기억에 남는다.

(로레타 성당 주변과 더불어 여행 다녀온 후 꿈에도 몇번 나왔던 길^^)



사람들이 주로 다니는 거리(네루도바 거리)와 통하는 길은 곳곳에 있다. 그러나 계단의 압박ㅋ



네루도바 거리에서 사먹은 라즈베리 소르베.

인생 아이스크림이라고 할 수 있다. 새콤한 맛이 정말 일품이었다.

프라하엔 아이스크림 가게가 정말 많아서, 곧잘 밥대신 아이스크림을 사먹고 다녔다. 여러가지 맛을 사먹었지만, 이 라즈베리 소르베가 최고였음!



네루도바 거리.

분명 그림처럼 예쁜 거리인데 이상하게도 큰 감흥은 없었다.

솔직히 말하자면 프라하의 유명한 장소는 대부분 그랬다. 아, 여기가 사진으로 많이 봤던 거기구나~ 정도였달까?

여행에서 느끼는 감동은 장소 자체의 절대적인 아름다움이 제일 중요하겠지만, "의외성, 새로움, 이국적임"으로 인하여 더욱더 증폭되는 것 같다.



뉘엿뉘엿 해가 지던 프라하성 앞 광장

잠시 프라하성 뒷쪽의 정원을 구경하고 나왔더니

그 많던 관광객은 어디론가 다 사라지고, 거리는 마법처럼 조용해져 있었다.



프라하 캄파섬(Kampa)에서 바라본 풍경

그리고 펭귄들ㅎ



펭귄?

이때만 특별히 설치한 건지 아님 계속 설치되어 있는진 몰라도 정말 맘에 쏘옥 들었던 생뚱맞은 펭귄녀석들



점점 날은 어두워 오고...



근데 캄파섬에서 이 사진 찍을때 상당히 외로웠었음ㅋㅋ

몸도 안좋고+유로화는 많은데 체코 코루나는 똑 떨어져서 밥도 못먹고 있었고(가는 식당마다 유로화랑 카드는 안받는다고 해서 좌절) 캄파섬은 데이트하러 나온 연인들로 우글우글하다보니 갑자기 아프고 배고프고 혼자인 신세가 처량해짐ㅋㅋ



완전히 해가 지고...



까를교를 건너가 다시 한번 아이스크림을 사먹고



그러다가 유로화도 받아주는 식당을 발견해서 드디어 저녁을 먹었다 ㅎㅎ

굴라쉬(Goulash)를 먹었는데 내 입맛엔 그냥저냥

그래도 배가 부르니깐 우울함과 외로움이 싹 날라가서 다행이었다^^

아 내가 이렇게 단순한 존재였을 줄이야ㅋ



천문탑과 틴성당

이곳도 대표적으로 큰 감흥없었던 지역 중 한 곳.

이쁘긴 이쁜데 그냥 그걸로 끝.



바츨라프 거리



이 사진은 왠지 빈티지 엽서사진처럼 나왔다며 좋아하는 중ㅎㅎ



이런 디스플레이 완전 내 취향이야☆

근데 물담배(shisha)는 몇번 해봐도 별로 좋은 줄 모르겠음;;;



프라하 장식미술 박물관 안의 도서관

분위기가 정말 마음에 들었던 곳



그리고 마지막으로

까를교 위의 10대들



10 Comments
  • 좀좀이 2015.03.05 23:37 신고 프라하가 참 한적해 보이는군요. 제가 갔었을 때 저렇게 한적한 이미지는 거의 보지 못했었어요. 바츨라프 광장 앞이 저렇게 한산할 때도 있었다는 사실에 깜짝 놀랐어요. 제 기억 속에서는 항상 사람들 많은 곳이었거든요^^;;
  • mooncake 2015.03.08 19:45 신고 제가 9월 초에 갔는데, 그때가 마침 여름 여행객들이 쫙 빠져나간 시점이라 그랬는지 어딜 가나 한산한 편이였어요^^ 그 많다던 소매치기들도 안보여서 피크시즌 끝나고 잠시 쉬러 갔나? 생각했을 정도지요ㅋㅋ
    바츨라프 광장 앞이 유난히 한산해보이는 건 워낙 늦은 시간이였기 때문이라 그런 것도 있을 거에요. 밤 11시가 넘었던 걸로...ㅎㅎ
  • 라오니스 2015.03.06 09:41 프라하 .. 그 이름만으로도 설레이는 곳입니다 ..
    아이스크림 .. 어떤맛일지 궁금하군요 .. 맛있겠습니다 .. ^^
  • mooncake 2015.03.08 19:47 신고 네~^^ 본문에서 좀 불평을 하긴 했지만 아름다운 곳임은 틀림이 없지요ㅎㅎ 프라하 아이스크림은 종류도 정말 많고 하나같이들 다 맛있었어요 헤헤
  • 파라다이스블로그 2015.03.06 16:03 신고 안녕하세요 파라다이스 블로그입니다^^ 프라하는 빨간 지붕의 집들이 매력적인 도시인 것 같아요~ 그만큼 관광객도 많다고 하는데, 사진 속 프라하는 굉장히 한적해보이네요? 여행내내 힐링 되셨겠어요. 좋은 포스팅 감사합니다:) 저희 블로그에도 유익한 정보들이 많이 있으니 한 번 찾아와 주세요^^
  • mooncake 2015.03.08 19:47 신고 네 방문 감사합니다~^^
  • 단단 2015.03.08 01:01 아이고, 문케익 님, 두 번째 아이스크림 사진 보고 눈물을 흘리며 웃었네요.
    첫 번째 아이스크림은 '오홋?' 산뜻했으나
    두 번째 아이스크림은 '저런!' 처량하기 그지 없습니다요.
    현지 돈 없어 밥도 못 드시고 아이스크림으로... 아이고 아이고...
    오른쪽 구석에 펭귄 다섯 마리 있는 사진 보고 앗? 의외의 장면이 연출! 제 눈을 다 의심했네요. 엉뚱하고 재미있는 사진입니다.
    "점점 날은 어두워 오고..."는 완전 반 고흐의 'Starry Night' 붓터치잖아요?
    오오, 사진을 회화처럼 찍으시는 비상한 예술적 감각이...
    카메라 탓이 아니었습니다.
    마지막 사진은 뭔가 최후의 만찬 + 예수의 부활 승천 회화를 합쳐 놓은 것 같은 느낌! ㅋㅋ
    오른쪽 맨 끝 아이의 저 섬세한 손가락. 손 제스처까지 써가며 무얼 그리 열심히 설명하고 있었을까요?
  • mooncake 2015.03.08 19:51 신고 한국으로 돌아오는 비행기 타기 전날이였는데요, 열이 펄펄 끓고 엄청 아파서 하루종일 거의 굶고ㅠㅠ 정신이 혼미해서 그랬는지 뭔가 조금 착각을 하는 바람에 코루나를 왕창 써버리고ㅠㅠ 결국 저녁 되니깐 배는 고픈데 돈은 없고 정말 안습이였죠ㅋㅋ

    마지막 사진에 대해 이렇게 멋진 느낌을 적어주시다니 감사함에 몸둘바를 모르겠습니다^^ 그러게요. 정말 무슨 이야기를 하고 있었을까요?^^
  • lainy 2015.05.05 21:03 신고 프라하 예쁜 도시에요 특히 붉은 지붕이 인상적인.
    + 중간에 아이스크림 진짜 맛있게 생겼네요 ㅎㅎ
  • mooncake 2015.05.05 22:51 신고 아기자기하구 이쁘죠^^
    프라하에서 아이스크림 정말 많이 먹고 다녔어요. 참 행복한 기억이에요ㅎㅎ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