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499
Total
1,667,055
관리 메뉴

wanderlust

베트남 메콩강과 루이스 카몽이스 본문

외국 돌아다니기/2014.09 Vietnam & Malaysia

베트남 메콩강과 루이스 카몽이스

mooncake 2015.08.01 22:35



나는 원래 메콩강에 가보고 싶다는 생각을 단 한번도 해본 적이 없었다.

작년 포르투갈 여행을 앞두고 포르투갈의 국민시인 루이스 카몽이스의 생애에 대해 검색해보기 전까지는 말이다.


루이스 카몽이스의 생애는 대략 아래와 같다. 


루이스는 리스본에서 태어났으나 면학(勉學) 때문에 학문의 도시 코임브라에 1542년까지 있었다고 전하고 있다. 동 조앙 3세의 궁정에서 일을 보았는데 1547년 북아프리카의 세우타에서 벌어진 무어 사람과의 전투에서 오른쪽 눈을 잃었으며 그 후 고국에 돌아갔는데 1552년 궁정의 한 청년에게 상처를 입혀 체포되었다. 그 이듬해 석방되어 인도에 건너갔다. 그런데 이 투옥 중에 서사시 <우스 루지아다스>(1572) 제1편을 썼다. 고아에서는 각지의 전투에 참가했으며 1558년에 마카오에서 부재자와 사망자의 재산관리인이 되었으며 여기에서 다시 <우스 루지아다스>를 6편으로 완성시켰다. 그러나 직무 태만으로 구속되어 고아에 호송되던 도중, 메콩 강(江) 하류에서 조난당했다. 이 때에 <우스 루지아다스>의 초고를 한 손에 쥔 채로 거센 물결을 헤엄쳐 나왔다고 한다. 고아에서는 다시 체포되었으나 1567년 고국을 향해 출발하여 리스본에 도착한 것은 1569년이었고 그 후 3년이 지난 다음 <우스 루지아다스>가 출판되었다. 국왕으로부터 연금을 지급받았지만 극도의 빈곤으로 신병을 앓는 중에 리스본에서 기구한 일생을 마쳤다.


이 이야기를 읽고 왜 메콩강에 가보고 싶어졌냐고 물으면, 나도 모르겠다.

500여년전의 유럽인 아저씨도 가본 메콩강을, 그때보다 훨씬 여행이 쉬워진 시대에, 또 유럽보다 가까이에 있으면서도

아직까지 못가봤다는 생각 때문이었을까?


루이스 카몽이스 때문에 가게 된 메콩강은, 기대 이상으로 참 멋졌다.

(*근데 이제와 생각해보니 루이스 카몽이스가 조난당한 메콩강 하류가 베트남 미토 쪽이 아니었을수도 있을 것 같다.

난 메콩강이라고 하면 항상 베트남이 제일 먼저 떠올랐는데, 

사실 메콩강은 중국 원난성부터 미얀마, 태국, 라오스, 캄보디아, 베트남의 6개국을 관통하는 강이므로...)


베트남 정식 여행기는 다음에 쓰는 걸로 하고 메콩강(메콩 델타, 미토 지역) 사진 몇장만 올려본다.

일단 올해 5월 이탈리아 여행기부터 쓰고 그 담에 작년 베트남 여행기를 쓸 참인데 과연 쓰게 되는 날이 올지는 모르겠다ㅋ




참고로 베트남에선 "메콩"강이라는 호칭은 안좋아하고 주로 "끄우롱"강(구룡강)으로 부른다고 한다.









점심식사로 먹은 음식 중 하나, 춘권

사진 속 접시와 비슷한, 베트남 느낌 물씬 풍기는 접시를 꼭 사오고 싶었는데 낱개로는 잘 팔지 않아 사오지 못한 것이 아쉽다





























흥미로운 메콩 델타의 집들.

이 집들을 자세히 보고 싶어 조금만 더 가까이 다가가면, 

더위에 지쳐 자고 있거나 딴짓하고 있던 것 같은 이 강아지들이 상당히 열심히 집을 지킨다는 것을 알 수 있게 된다ㅋ





현지투어 도중 제공받은 열대과일.

껍질 벗기기가 귀찮아 껍질이 벗겨져 나온 과일만 먹었다.

잭푸룻이 참 맛있었다.





뜨거운 햇볕을 피하기 위해 머리엔 농을 쓰고, 할머니 사공이 저어주시는 작은 배를 타고 메콩강을 유랑했다.

메콩강을 탐험하는 흥미로운 순간이면서도 동시에 뭔가 무겁고 불편한 마음

...




호치민으로 귀환하지 않고 메콩강을 따라 캄보디아로 넘어가는 코스의 여행도 있다고 해서, 

다음번에 혹시 또 이 동네에 가게 되면 그 방법으로 국경을 넘어볼까 한다^^



20 Comments
  • lainy 2015.08.01 23:14 신고 강이 뭔가 맑다~의 느낌은 아니고 흙탕물이네요 오음..
    그나저나 하늘은 완전 새파랗네요 ㅎㅎ
  • mooncake 2015.08.01 23:22 신고 네 메콩강은 원래 색이 저래요ㅋㅋ 그래서 저두 원래 별 관심이 없었거든요. 누런 강물 볼게 뭐있다구? 이런 생각이었는데 그래도 직접 가보니 멋지더라구요^^

    근데 현지분 말로는 물이 더러워서 저런 색인 게 아니구 뭔가 이유가 있다고 했는데 그 이유는 까먹었습니다ㅋ 암튼 자세히 보면 맑은 물이라고 했는데 아무리 봐도 맑아보이진 않았어요ㅋㅋㅋㅋ
  • lainy 2015.08.02 11:42 신고 서해바다랑 비슷한 원리같네요
    서해바다도 물이 더러운건 아닌데
    갯벌이 있어서 탁해보인다고

    저기도 아마 강바닥이 흙이나 뭐 모래나 뭐 아무튼
    그래서 물 자체는 맑은데 탁해보이는 걸 수도 있을 것 같네요 ㅎㅎ
  • mooncake 2015.08.05 15:06 신고 아항 그런거였어요? 오.. 그럼 아마 비슷한 사유일 것 같아요^^
  • 단단 2015.08.02 00:05 와아, 저런 곳도 다 가셨어요? 대단 대단.
    메콩강 하면 저는 월남전 생각이 먼저...
    저 고깔 모자가 이름이 '농'이었군요. 여기 와서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감사.
    우리 엄니가 동남아 중국 등도 두루 여행을 하셨었는데
    중국에서는 저런 식으로 배를 타면 중간에 꼭 사공 여인들이 노젓기를 멈추고
    집에서 만든 수공예품들을 꺼내 배 위에서 강매 비슷한 걸 한다고 하시더라고요.
    다른 동남아 나라들에서는 그런 일이 없고 사람들이 순박한데다 돈 벌려고 극성 안 부려 좋았다고 하시던데...
    저 세로로 찍으신 강 사진이 특히 멋집니다.
    아, 문케익 님 사진, 탐나는 거 많아요. 사진 도둑 조심하세요~
  • mooncake 2015.08.02 00:44 신고 여기, 호치민 시내에서 현지투어 예약하면 쉽게 다녀올 수 있어요^^
    투어비용도 굉장히 저렴하구요. 대신 대놓고 강매는 안하는데 그래도 코스 내내 무언가 파는 곳은 많이 지나갑니다ㅋ 저도 그래서 코코넛 나무로 만든 젓가락이랑 코코넛 캐러멜을 샀죠ㅎㅎ (물론 가격은 매우 저렴)
    메콩강에서 배 저어주시던 할머니는 관광객이 주는 팁으로 생활하신다고 들었는데 저랑 같은 배 타신 분들은 팁을 따로 안주시더라고요. 저라도 좀 더 많이 드리고 올 걸 하고 계속 마음이 좀 무거웠습니다. 이런 분들 앞에 서면 제가 토로하곤 하는 인생이 힘들고 인생이 불공평하고 그런 말들이 다 사치라는 걸 느끼게 돼요 (그치만 이런 깨달음은 그때뿐이죠ㅠ)
    여튼 중국처럼 배 위에서 강매 비슷한 걸 하면 사주려다가도 살 마음이 확 식겠어요... 에구구...

    아, 그리구 저 "농" 꽤 유용하더라구요^^ 착용감도 괜찮구요. 그래서 하나 사오고 싶었는데 다음날이면 말레이시아행 비행기를 타야하는 상황이라 못사서 아쉬웠어요.
  • *저녁노을* 2015.08.02 07:36 신고 시원시원한 풍경..잘 보고갑니다.^^
  • mooncake 2015.08.05 14:09 신고 방문 감사드려요~^^
  • lifephobia 2015.08.02 10:25 신고 하몽이스의 인생이 저리 기구할 줄은 몰랐네요.
    포르투갈 사람이 메콩강 여행의 동기(?)가 되었다니 그 또한 재미있어요. ㅋㅋ
    사진으로 보니, 날씨가 무척 더워보이는 군요.
    이탈리아 여행기도, 베트남 여행기도 기대하고 있을게요. ㅋ
  • mooncake 2015.08.05 14:10 신고 참 스펙터클한 인생을 사셨죠?ㅋㅋ
    다른 건 다 그렇다치는데 말년에 고생했다니 그 부분은 참 안쓰럽습니다.
    날씨는 정말 정말 더웠어요^^ 요즘 서울날씨랑 비슷했던 것 같은^^
  • 듀듀 2015.08.02 10:51 흐흐 문케익님 베트남 여행기 올라오네요 헤헷 신나라@_@ ㅎㅎ
    저도 베트남모자쓰고 여기 투어했었어요 ㅎㅎㅎ모자 가지고왔는데 지금도 저희집
    베란다에 걸려있어요;;하하핫..ㅋㅋㅋ
    넘 오래전이라 기억도 가물가물한데
    문케익님 사진보니까 완전 좋네요^^ 다시 가고 싶어요 ~~ ㅎㅎㅎ
  • mooncake 2015.08.05 14:12 신고 오와! 아직도요?ㅋ
    저희 투어는 중간에 작은 배 탈때만 빌려주더라고요ㅎㅎ
    하나 사오고 싶었는데 말레이시아 말라카랑 쿠알라룸푸르로 돌아다녀야 하는 일정이 남아 있다보니 부피가 부담되어 포기ㅠ 한국으로 바로 돌아오는 일정이면 사들고 왔을텐데 좀 아쉽더라구요

    전 작년에 다녀온건데도 기억이 가물가물해질라 해요
    나이가 들수록 여행기 빨리 정리해야하나봐요ㅠㅠㅠㅠㅋ
  • 겨울뵤올 2015.08.02 13:14 신고 베트남 남부 중부 여행을 막연히 계획하고 있는데, 빠르면 내년초?
    메콩강도 꼭 함 가야겠네요.
    사진 솜씨가 좋으셔서인지 아주 매력적이어 보입니다~:)
  • mooncake 2015.08.05 14:14 신고 오오~ 정말요?
    그럼 다낭, 호이안, 나쨩, 호치민 이런 곳들 생각하고 계신거겠네요?^^
    저두 몇년전부터 계속 호이안 가고 싶어서 기회만 호시탐탐 노리는 중이여요^^ 가고 싶은데는 많은데 시간과 돈은 부족하구.. 참...^^;;;
  • 소이나는 2015.08.02 20:48 신고 용과에 리치에 맛있는 과일이 많네요 ㅎㅎ 저 맛있는걸 귀찮아서 안드셨다니 ㅋ 아쉬워요~
    요즘 여름이라 꽤나 더운데... 메콩강의 풍경도 꽤나 더워보이네요 ^^
  • mooncake 2015.08.05 14:17 신고 그러게요ㅋㅋ 게으름이 탈입니다ㅋㅋ
    저때 몸도 아프고 날도 덥고 해서 만사가 다 귀찮았나봐요 ㅎㅎ

    베트남 덥긴 덥더라구요^^ 근데 요즘 한국 날씨도 만만치않은 것 같아요ㅋㅋ
  • 좀좀이 2015.08.03 03:49 신고 메콩강으로 캄보디아로 가는 투어도 있군요. 그렇게 캄보디아로 가는 길에는 왠지 뱀도 나오고 악어도 나오고 베트콩도 나올 거 같아요. 월남전 영화들을 너무 많이 봤나 봐요 ㅠㅠ
  • mooncake 2015.08.05 14:18 신고 ㅎㅎ뱀과 악어는 분명 있겠죠?ㅋㅋ
    호찌민에서 출발하는 투어 종류가 엄청 다양하더라고요!
    나중에라도 참고하려고 안내책자 같은 것도 들고 왔는데 다 어디갔는지...ㅎㅎ
  • 즐거운 검소씨 2015.08.03 08:35 신고 메콩강 투어 사진에 보이는 베트남 삿갓이 왠지 정겹네요. 예전에 남편이 베트남에 가서 그 모자를 하나 사왔는데, 좀 더 사와서 너 밭일할 때 쓰게 줄 걸..합니다. 우스게 소리도 하는지는 모르겠지만, 저도 저 모자가 좋고, 하나 가졌으면 좋겠어요.
    다만, 서양사람들이 생각하는 동양인의 대표적인 이미지 중에 하나가 바로 저 모자를 쓰고 젓가락들고 쌀밥 먹는 거라고 하던데, 아마 여기서 제가 저 모자를 쓰고, 밭일 하고 있으면 여기 서양사람들의 상상(?)을 만족시켜줄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조금 꺼려지기도 하구요.^^
    메콩강이라는 표현을 베트남에서 쓰지 않으면 메콩이라는 이름은 어디에서 나온건가요? 중국어 같이 들리지는 않는데요...궁금해요.^^
    남편이 다시 또 가보고 싶은 나라라고 베트남을 그렇게 말하는데, 지금은 못가니 은퇴하면 함 가보자고 했어요~

    그런고로~ mooncake님 베트남 여행기도 기대하고 있을꼐요~^0^
  • mooncake 2015.08.05 14:28 신고 저두 저 모자를 들고 다닐 수만 있었다면 사와서 아빠 쓰시라고 드리고 싶었어요ㅋ 아마 한번 말씀드린 것 같은데 저희 아빠가 취미삼아 방울토마토랑 상추를 2층 베란다에서 키우시거든요ㅎㅎ 실제로 써보니까 가볍고 착용감도 괜찮구 햇볕가리개 용으로 상당히 괜찮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베트남 사람들이 서양인들이 생각하는 전형적인 동양인 이미지라고 하더니 그 말이 정말 맞나보네요^^;
    저도 정확히는 기억이 안나지만 메콩은 캄보디아나 태국 쪽에서 붙인 이름인가봐요. 그 나라들과 베트남 사이가 안좋아서(붙어 있는 나라는 원래 사이가 안좋을 수 밖에 없나봅니다) 메콩이라는 이름을 더 안좋아한다구 들었거든요. 역시 여행기는 이래서 빨리 써야 하는 것 같아요 일년 되가니깐 기억이 잘 안나요 ㅠㅠ

    베트남은 말레이시아 가는 길에 잠깐 들린거라 2박3일 밖에 안있어서 별 내용은 없지만 꼭 빼먹지 않구 여행기 써볼께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