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68
Total
1,780,061
관리 메뉴

wanderlust

말라카 파모사에서 먹은 말라카 전통 빙수 첸돌(쩬돌) 본문

외국 돌아다니기/2014.09 Vietnam & Malaysia

말라카 파모사에서 먹은 말라카 전통 빙수 첸돌(쩬돌)

mooncake 2015. 8. 16. 23:08




덥디 더운 9월의 말라카를 돌아다니다가 말라카 전통 빙수 뇨냐 첸돌(Cendol)을 먹으러 갔다.

원래 첸돌(쩬돌)을 먹기 위해 찜해둔 가게가 있었는데 아직 문을 안열었다고 해서 어쩔 수 없이 그 맞은 편 파모사(Famosa)로 갔다.

파모사는 "하이난 치킨 라이스볼"로 유명한 가게라 밥 안먹고 첸돌 한그릇만 시켜도 될까 좀 걱정됐는데

다행히 첸돌만 먹어도 된다고 한다. 가격은 4 말레이시아 링깃(RM)

작년 환율 기준으로 1300원 정도.

(작년 9월엔 330원 정도였는데 지금은 295원 밖에 안하네?! 여긴 또 왜 이렇게 많이 떨어진건가;; 

올해 9월에 말레이시아에 한번 더 가라는 계시인가...)





파모사의 가게 분위기는 대충 이렇다.

식사 시간이 아니라 대부분의 테이블이 비어 있었지만 

그래도 혼자 6인용 커다란 테이블을 차지하고 앉아 빙수 한그릇만 먹자니 쬐꼼 눈치가 보였다ㅋ





아저씨 뒤에 있는 닭들이 하이난 치킨 라이스볼 만들때 쓰는 닭인가부다.

나는 말라카까지 가서 치킨 라이스볼도 안사먹고 뭐했나...?

뭐했냐면 고향의 맛이 그립다며 맥도날드 가서 해피밀 먹고, 

예전에 홍콩 갔을때 못먹은 허유산의 한을 풀겠다며 허유산 가서 망고디저트 먹고 그랬다ㅋㅋㅋㅋ


그래도 하이난 치킨 라이스를 싱가폴에서 먹어봤으니 다행^^





말라카 전통 빙수 노냐 첸돌 등장!

얼음 간 것 + 굴라 멜라카 시럽 + 그리고 약간의 고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빙수 전체를 첸돌이라고 부르긴 하지만, 사실은 저 초록색 젤리같은 게 원래 "첸돌"인데 

주재료는 판단 잎(Pandan leaf)이고 특별히 어떤 맛이 있진 않았다.

(*차고 달달한 얼음이랑 같이 먹어서 그렇게 느껴졌을수도^^)

다른 지역의 첸돌은 저 녹색 첸돌의 양이 절반 이상인 경우가 많은데, 

말라카 첸돌은 녹색 첸돌이 고명 정도로만 들어간 느낌이다.


이 말라카 노냐 첸돌은 어떻게 보면 내가 이상적으로 생각하는 빙수의 형태와 가깝다구 해야 할까?

이것저것 다양한 재료가 들어가 있는 빙수도 물론 좋아하지만

때로는 이렇게 얼음과 시럽만 들어간 심플한 빙수 쪽이 훨씬 좋다!


굴라 멜라카(Gula Melaka) 시럽은 말라카의 특산품으로, 야자 나무(Palm tree)의 코코넛밀크(Coconut Milk)를 오랫동안 고아 만든 설탕인데,

특유의 풍미가 아주 좋다^^

어떤 맛인지 쉽게 설명하자면... 뽑기(달고나)맛과 상당히 비슷하면서도 훨씬 향긋하다.

초딩입맛엔 내 입맛엔 정말 정말 잘 맞았다...ㅎㅎㅎㅎ


말라카의 무시무시한 더위를 물리치는데는 이 첸돌만한 것이 없을 듯 하다.

그렇지만 덥다고 한꺼번에 마구마구 퍼먹으면 엄청난 두통이 올 수 있으니 주의;;;





파모사 식당 입구에서 팔고 있는 굴라 멜라카(고체)와 굴라 멜라카 시럽(액체)...

굴라 멜라카가 내 입맛에 딱이길래 굴라 멜라카로 만든 사탕도 사오고 굴라 멜라카도 사왔는데

막상 덩어리 형태로 사오니깐 활용하기가 애매해서;;; 아직까지 냉장고 어디에선가 잠자고 있다.

사실 사왔다는 것도 까먹고 있다가 첸돌 포스팅 쓰면서 기억났다.

이미 엄마가 버렸을지도 모르지만;; 냉장고를 한번 찾아봐야지ㅋ



37 Comments
  • 즐거운 검소씨 2015.08.17 02:26 신고 빙수 제일 위에 올려진 것은 팥인가요? 꼭 강남콩 같이 보여요~^^
    굴라 멜라카라는 건 처음 들어봤지만, 달달한 것이 나도 모르게 자꾸 손이 갈 것 같아요.
    한 번 먹어보고 싶어요~
  • mooncake 2015.08.17 07:25 신고 그게 말이죠!! 팥인지 콩인지 저도 헷갈려요ㅠㅠ 일반적으로는 팥이 올라가는데 사진은 꼭 콩같죠?ㅎㅎ 이래서 여행기는 제때제때 써야하나봅니다ㅠㅠ
    굴라 멜라카는 어릴때 뽑기(달고나) 좋아하셨으면 입맛에 잘 맞으실거에요^^ 정감 가는 단맛이에요ㅎㅎ
  • 함대 2015.08.17 08:14 신고 정말 궁금한 맛이네요 ㅋㅋ 일단 시원해서 좋을 것 같은데...
  • mooncake 2015.08.17 08:23 신고 넹 시원하고 달달한...ㅎㅎ 무더위에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래기에 딱 좋은 그런 맛인데요, 제가 맛 설명을 잘 못해서 너무 아쉽네요^^ 여튼 저같은 경우는 한국에서 상상했던 맛이랑 똑같은 맛이었어요ㅋㅋㅋ
  • 공수래공수거 2015.08.17 09:33 신고 주인이 대만 출신인지 대륙출신인지 궁금해지는군요
    간판에 간자체를 섞어 쓴게 좀 독특해서요^^
  • mooncake 2015.08.17 09:35 신고 말라카에 있는 중국인들은 대부분 하이난(해남도)에서 건너왔다고 해요^^ 아마 이 가게도 오래된 가게이니 하이난 분들이 맞을겁니다.

    저는 한자를 하나도 몰라서 간판 봐도 아무 생각이 없었는데^^;;; 역시 아는 만큼 보인다는 말이 딱 맞는 것 같습니다ㅎㅎ
  • 서울마니아 2015.08.17 10:29 신고 좋은 블로그 글 잘 보고 갑니다. 서울시 블로그에도 놀러와주세요^^
  • mooncake 2015.08.17 13:16 신고 오~ 서울시 블로그도 있었군요^^
    구경갈께요ㅎㅎ
  • 좀좀이 2015.08.17 12:28 신고 쩬돌이 전통 팥빙수로군요. '돌' 때문에 굴라 멜리카가 '쩬돌'인줄 알았어요 ㅋㅋ 쩬돌 식감은 왠지 쫀득쫀득할 거 같아 보이는데, 실제 식감은 어떤가요? ^^a
  • mooncake 2015.08.17 13:16 신고 싱가폴/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 등등 이 주변 국가에서 공통적으로 많이 먹는 것 같더라구요^^ 식감은 쫀득쫀득하지 않구 후두득 끊어지는 그런 식감이었어요ㅎㅎ
  • 이오 2015.08.17 16:10 오~~저 여기 가봤어요.옛날에~ㅎㅎ
    터미널가는 차 타러 걸어가다 그냥 들어가서 먹었는데 나름 유명한 가게였네요.ㅎㅎ 연두부랑 bbq pork 먹었는데...연두부가 맛있었어요..ㅋㅋ

    근데 말레이시아에서 빙수주문하면 저 초록색 항상 올라가던데 ..전 너무 싫더라구요. 자꾸 벌레가 연상되어서 ..ㅠㅠ 문케익님 블로그에서 많은걸 배워가요^^
  • mooncake 2015.08.18 09:02 신고 오~ 정말요? 이오님하구 공유하는 추억의 여행 장소가 많은 것 같아요^^
    말라카에 치킨라이스볼로 제일 유명한 곳이 청와치킨라이스볼이고 그담이 여기라고 하더라구요ㅋㅋ
    말라카에서 먹는 중화연두부 요리 어떤 맛이었을지 완전 궁금합니다. 언젠가 한번 더 가게 되면 꼭 시도해봐야겠어요^^
    저 초록색 첸돌요?ㅋㅋㅋㅋ 벌레라 하시니 앜 갑자기 벌레처럼 보여요ㅠㅠㅠㅠㅠ 전에 싱가폴 갔을때도 거기 빙수 위에 올려주는 색색 장식이 사람 먹는 것처럼 안생겨서 신기했던 기억이^^ 이쪽 동네랑 한국식 미감이 꽤 차이 나나봐요ㅎㅎ
  • 이오 2015.08.25 12:35 연두부 ..그냥 한국에서 파는 연두부랑 똑같았어요 ..ㅎㅎ
    연두부에 간장소스&굴소스 뿌려줬는데 굴소스는 짜서 덜어놓고 간장소스랑만 먹었는데 맛있더라구요. 따끈한 국물을 같이 줘서 그것두 좋았구요. 아마 치킨육수였겠죠~ㅎ

    근데 그날 아침부터 말라카를 갈지 말지 ..고민하다 늦게 출발& 중간 삽질들때문에 배가 너무 고파서 뭘 먹였어도 맛있었을듯 하네요.
  • mooncake 2015.08.25 16:29 신고 으하하 정말요? 상세히 설명해주셔서 궁금증이 풀렸어요~^^
    이오님 설명 읽다보니까 연두부 먹고 싶어지네요ㅎㅎ
  • reene 2015.08.17 16:53 신고 요즘 파는 빙수랑은 많이 다르지만
    뭔가 정감이 느껴지는 모양이네요 ㅎㅎ
    먹어보고 싶어요^^
  • mooncake 2015.08.18 09:32 신고 그쵸^^
    스뎅(ㅋㅋ)그릇에 담겨나오는 것도 그렇구요ㅎㅎ
  • 느림보별 2015.08.17 20:16 신고 요건 아이스까장이랑 다른가요?
    비슷해보이기는 하는데..ㅎ
    제가 먹은 아이스까장은 별로였는데, 요건 맛이 어떨지 궁금하네요.
    아~ 말라카..
    그리워요.
  • mooncake 2015.08.18 09:38 신고 아이스까장은 우리가 보통 먹는 빙수들과 좀 더 가까운 것 같구, 첸돌은 초록색 젤리(첸돌)이 들어가야 하는 걸로 알고 있어요^^ 특히 이 말라카의 "노냐 첸돌"은 첸돌과 굴라 멜라카 시럽은 꼭 들어가야 하는 걸루...^^ 그치만 저도 정확히는 몰라요ㅎㅎ

    저도 말라카 그립네요^^
  • 아님말지머 2015.08.17 20:47 신고 보기엔 괴식같은데 맛있나보다 언젠가 국내에 상륙할 날이 올라나?
  • mooncake 2015.08.18 09:36 신고 괴식 ㅠㅠ
    큽..
    괴식.. 괴식 아니에요 ㅠㅠㅠㅠ

    윗분이 말씀하신 까장은 국내 진출할 수 있을 것두 같은데
    말라카 첸돌은 좀 어려울 듯? ㅋㅋ
    아님 내가 서울에 말라카 식당을 내는 거지. 근데 요리도 못하고 자본금도 없다는 게 함정 ㅎㅎㅎㅎ
  • 소이나는 2015.08.17 21:26 신고 젤리가 아니라 면발같아요 ㅋㅋ
    냉면 느낌? ㅎㅎ 역시 한자권 식문화에는 독특한 비쥬얼의 먹을 거리가 많네요 ㅎㅎ
  • mooncake 2015.08.18 09:40 신고 소이 나는님 말씀 듣고 생각났는데요 말라카 첸돌 말고요, 다른 첸돌은 흥건한 국물에 넣어먹는 걸 봤는데 어쩐지 콩국수 같은 비주얼이더라고요ㅋㅋㅋㅋ 우리나라 콩국물에 넣어먹으면 나름 맛있을지도 모른단 생각이 들었어요^^
  • The 노라 2015.08.18 06:44 신고 첸돌이 꼭 국수같이 생겨서 냉면같이 보이기도 해요.
    한국이나 일본에서 먹는 팥 넣은 빙수와는 사뭇 다른 비쥬얼.
    피닉스 날이 더워서 그런지 말라카 노냐 첸돌을 마구 퍼먹고 싶네요.
    저도 초등입맛의 소유자라 아주 좋아할 것 같아요.
    마구 퍼먹다가 머리가 띵~ 해져도 좋아좋아~~!! ^^*
  • mooncake 2015.08.18 09:41 신고 그쵸 상당히 이국적인 비주얼이죠?^^
    피닉스는 지금 몇도일까요? 피닉스에 한그릇 보내드리고 싶네요ㅎㅎ
    서울은 이제 조금 더위가 덜해져서 새벽과 밤엔 선선한 바람이 부는데 그래도 역시 한낮엔 굉장히 덥네요. 더위 건강하게 나시길 바래요ㅎㅎ
  • The 노라 2015.08.18 12:55 신고 요즘 피닉스가 예년보다 약간 더 더워요. 어제는 43도, 오늘은 41.6도. ㅡ.ㅡ
    다행인건 조금씩 (아주 조금씩 ^^) 기온이 내려갈 거래요. 그걸로 희망을 삼고 있어요. ㅋㅋ
    이 더운날 말라카 노냐 첸돌 한 그릇이면... 정말 좋지요. 말씀만으로도 지금 꼭 한 그릇 받은 것 같아요. ^^*
  • mooncake 2015.08.18 13:06 신고 와.. 온도만 들어도..ㄷㄷㄷ
    서울은 이제 좀 선선해지는 건가 했더니 오늘 또 폭염 특보라고 재난문자 오더라구요^^;;;; 그래도 추운 겨울보단 지금이 훨씬 낫다면서 버티고 있습니다ㅎㅎ
    피닉스도 빨리 시원해졌으면 좋겠어요(라고 쓰고 보니 8,9월 피닉스에 시원이라는 말은 잘 안어울리려나요ㅎㅎ)
  • pukka 2015.08.18 10:18 문케잌 님 치킨라이스볼은 비록 담 기회로 미뤘지만 첸돌은 드셨네요 ^ ^
    판단 잎 향이랑 팜슈가의 맛이 마구마구 깽기네요. 오늘 한 그릇 먹어야겠어요. ㅋㅋㅋㅋ
    제가 산 코피티암 커피잔을 제 블로그에 올렸어요. ^ ^
  • pukka 2015.08.18 10:20 깽기네요-> 땡기네요... 핸펀으로 항상 오타 ㅠ.ㅠ
  • mooncake 2015.08.18 10:25 신고 언제든 첸돌을 사드실 수 있으니 너무너무 부럽습니다ㅎㅎ
    싱가폴 호커센터에서 사먹었던 빙수엔 보석같은 색색의 젤리볼들이 올라가 있었는데요, 신기하고 맛있었어요^^
    코피티암 커피잔 구경하러 갈께용ㅎㅎ
    글구 오타 신경안쓰셔도 돼요ㅋㅋ 저도 늘 오타에다가 띄어쓰기도 엉망인걸요^^
  • 2015.08.18 11:34 비밀댓글입니다
  • mooncake 2015.08.18 11:36 신고 와아~ 정말요? 부럽, 부럽, 또 부럽습니다^^
    투어로 가시니 알차게 보시겠네요ㅎㅎ 전 말라카에서 2박3일 있었는데 그냥 동네주민 모드로 탱자탱자 돌아다녀서 그랬는지 본게 많진 않은 것 같아요ㅋ
    덥긴 정말 덥더라고요. 특히 햇볕이 너무너무 강렬해서 괴로웠어요. 모자랑 양산 꼭 챙기세요^^
  • 듀듀 2015.08.18 19:38 우왕 진짜 맛있어보여요 ㅎㅎ
    첸돌 이름도 귀여운 빙수네요!ㅋ
    시럽 진짜 맛있을 것 같아요 ㅋ제 취량일 듯 ^^
  • mooncake 2015.08.19 00:26 신고 네^^ 듀듀님도 맛나게 드실 것 같아요ㅎㅎ
    말라카 너무너무 더웠는데 그래도 그립네요^^
  • 나실이 2015.08.19 03:01 신고 말레이시아에도 빙수가 있군요! 역시 먹는건 아시아가 갑인것 같아요. 여름에 동남아 돌아다니면 정말 덥고 괴로울 것 같긴한데 그래도..에어컨이 잘 되어 있으니 견딜만할 것 같아요. 그리고 이렇게 빙수도 있구요. 한국가서 설빙 갔을 때 진짜 행복했던 기억이 나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mooncake 2015.08.19 08:25 신고 동남아에 맛난 거 많죠^^ 요기 말라카도 맛집 많기로 유명한 동네구요ㅎㅎ

    근데 에어컨 잘 되어있는 도시도 많지만 아닌 곳도 많더라고요. (예를 들어 제가 갔던 하이난 산야 공항ㅋ 공항인데도 에어컨이 없었어요ㅠㅠ)
  • Adieu Kim 2015.09.09 12:38 신고 사진 아주 잘 봤어요. 커피 사진이 너무 예쁘게 잘 나왔네요~
  • mooncake 2016.01.18 09:43 신고 제가 이제서야 댓글을 봤네요 ㅜㅜ 답글 늦어서 죄송합니다!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해요ㅎㅎ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