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0
Total
1,814,512
관리 메뉴

wanderlust

말레이시아 말라카 Calanthe art cafe에서 만난 인생커피 - 말라카 코피 오 본문

외국 돌아다니기/2014.09 Vietnam & Malaysia

말레이시아 말라카 Calanthe art cafe에서 만난 인생커피 - 말라카 코피 오

mooncake 2015. 8. 19. 11:40





말레이시아 말라카 존커 스트리트의 Calanthe art cafe에서 마신

내 인생 최고의 커피 "말라카 코피 오(Malacca Kopi-o)"





이 카페에 가게 된 건 정말 우연이었다.

원래는 몸이 많이 아파서 저녁 8시도 되기 전에 숙소인 말라카 푸리 호텔로 들어갔는데 

방에서 엄청난 크기의 벌레가 나오는 바람에 결국 호텔에서 쉬지 못하고 다시 밖으로 나오게 됐다.

원래 몸이 아프기도 했지만 아침에 베트남 호치민에서 비행기 타고 쿠알라룸푸르 공항에 도착했다가 

3시간 넘게 고속버스 타고 말라카 버스터미널로 와서 다시 택시 타고 말라카 올드 타운까지 온거니 피곤할만도 했다.


그런 피곤한 몸으로

존커 스트리트에서 열리는 말라카 야시장을 떠돌아다니다가 쉬기 위해 찾게 된 Calanthe art cafe.

골목 바깥의 야시장이 서는 거리는 많은 인파로 북적북적했지만 골목 안쪽은 조용^^





카페 분위기가 상당히 독특했다.





카페 벽면에 걸려 있던 인상적인 문구.

"When the going gets weird, the weird turn pro."

- H.S.Thompson









커피잔이며 커피 관련 용품이 진열되어 있는 장 옆에 앉았다.





클래식 코피잔도 보여서 반가웠다^^









커피를 마시고 싶었지만, 수면에 방해가 되면 안되니 무알콜 칵테일을 주문했다.

맛있었음ㅎㅎ





이 카페는 다 좋은데 와이파이가 잘 안돼서 그게 아쉬웠다.

여행자에겐 생명과도 같은 와이파이... 요즘은 대부분 현지에서 심카드를 사쓰긴 하지만...


아까 주문한 음료를 다 마셨는데 아직도 목이 좀 마르고 + 호텔방엔 벌레가 또 나올까 들어가기 무서워서(안습...) 음료 하나를 더 시키기로 했다.





한참 고민하다가 커피가 너무 먹고 싶어서, 인생 뭐 있냐며 결국 커피 주문!

이 카페엔 말레이시아 13개 주의 이름을 딴 총 13종류의 원두가 있는데 말라카에 왔으니 당연히 말라카지! 하며 말라카를 고르고,

커피 종류는 "아이스 코피-오Kopi-O"로 결정했다. 


*싱가폴과 말레이시아 코피티암의 "코피" 종류에 대해서는 뿌까님의 포스팅에 설명이 잘 되어 있으니 참조하세요(클릭)


그렇게해서 맛보게 된 말라카 아이스 코피 오

오오오오오!

진짜 천상의 맛이었다.

거의 늘 매일 3~4잔씩 커피를 마시지만, 진짜 이렇게 맛있는 커피는 처음이었다ㅠㅠㅠㅠ

내 인생 최고의 커피 말라카 코피 오!


그 정체불명의 커다란 벌레가 아니였음 진작에 호텔에서 씻고 잠을 청했을테니 어떤 면에선 벌레한테 고마워 해야 하는 걸까?ㅋㅋ

암튼 난 이런 데서 늘 여행의 묘미를 발견한다.

길을 잃는다던지 생각대로 일정이 진행되지 않는다던지 하는 일도 많지만 

그런 일들로 인해 생각지도 못했던 아름다운 풍경을 만나거나 멋진 경험을 하게 되는 일도 많으니까.

(그래도 물론 앞으로 또 벌레를 만나거나 길을 심하게 잃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다;;;)





말라카 코피 오가 워낙 맛있었기 때문에 난 그다음날 저녁에도 또 Calanthe art cafe에 갔다.

이번엔 좀 더 안쪽 자리로 들어갔다.









실내에 있지만 실외에 있는 듯한 그런 인테리어ㅎㅎ





이번엔 아예 저녁도 같이 먹을 겸 해서 갔다.

싱가폴과 말레이시아의 카페들은 락사, 토스트 등의 식사 메뉴를 같이 파는 경우가 많은데, 이 곳 역시 다양한 식사 메뉴가 있었고 

전날 방문했을때도 음료만 마시는 사람보다는 식사 종류를 먹는 사람이 더 많아서 미리 눈여겨 봐뒀었다ㅋㅋ


뭘 먹을지 정말 한참을 고민했다.

1번 Calanthe Laksa가 제일 먹고 싶긴 했지만 호텔 조식에도 맛잇는 락사가 나오길래

다양한 음식을 먹어보자는 취지에서

3번 Seafood Noodle Soup을 골랐다.

근데 이건 대실수였다ㅋㅋ

먼저, 이 다음날 호텔 조식엔 락사 대신 나시 르막이 나왔고 두번째로는 시푸드 누들 숲은 생각만큼 맛있진 않았기 때문이다ㅋ





그리고 전날 너무너무 맛나게 먹었던 말라카 코피를 다시 또 주문했는데,

이번엔 "말라카 코피 오" 대신 "말라카 코피"를 주문했더니

어제만큼 맛있지가 않은 거다. 털썩 ㅠㅠㅠㅠ

천상의 커피에서 평범한 커피로 급하강.

두개의 차이는... 그저 말라카 코피 오에는 설탕이 들어가고 말라카 코피엔 가당연유가 들어간 것 뿐인데

어떻게 설탕과 연유의 차이가 이렇게 크단 말인가


아님 그냥 내 기대치와 컨디션 (그리고 어쩌면 만드는 사람)에 따라 맛이 다르게 느껴진 것일까


이 미스테리에 대한 해결책은,

말라카에 한번 더 가서 같은 날 같은 시간대에 동시에 말라카 코피 오와 말라카 코피를 시켜서 맛을 보는 것ㅋㅋㅋ

꼭 말라카에 한번은 더 가야겠다^^ (여행 핑계도 가지가지ㅎㅎ)





커피에서 실망한 마음을 다스리며 국수가 나오기까지 다시 카페를 둘러보며 사진을 찍었다.





빈티지 + 아기자기한 소품들^^










가게 곳곳에 넘치는 유머들

새장에 붙여진 팻말을 보라ㅋㅋ





드디어 저녁식사로 주문한 Seafood Noodle Soup이 나왔다.

근데

뭐랄까

맛이 없지는 않은데 아주 맛있지도 않은, 그냥 아주 무난한 맛... 한국에서도 먹어본 것 같은 맛...

사실 일반적인 상황에서 먹었다면 깔끔하고 맛난 국수♡라고 했을지도 모르는데 

아무래도 어제 여기서 먹은 커피가 너무 맛있어서 전반적인 기대치가 너무 올라가 있었던 것 같다.

시푸드 누들 숩 대신 칼란테 락사를 먹었더라면 정말 좋았을텐데!!!!





그래도 이 국수 그릇은 참 마음에 들었다^^





국수랑 커피를 먹고 다시 존커 스트리트로 나왔다.

그리운 말라카의 골목골목들...


꼭 다시 한번 말라카 칼란테 아트 카페에 가서,

말라카 코피오도 먹고 락사도 먹고 Claypot E-mee Laksa도 먹어보고 싶다^^



30 Comments
  • 첼시♬ 2015.08.19 11:39 신고 왠지 연유커피가 더 맛있을 것 같은데 mooncake님 글을 읽어보니 설탕 들어간 말라카 커피 오를 시켜야 하는거군요!
    사실 설탕만 넣은 커피는 잘 안 마시는데 이 글을 읽어보니 궁금하고 먹어보고 싶어요. :)
  • mooncake 2015.08.19 13:23 신고 저도 잘 모르지만 아마 제 생각에, 칼란테 아트 카페의 "말라카"가 좀 특수한 커피였기 때문에 그런 것 같아요ㅋ 나중에 메뉴판 보니깐 말라카는 마가린인지 버터에 볶은 커피더라고요^^ 그래서 연유를 추가하니깐 잘 안어울렸던 게 아닐지... 라는 추측ㅎㅎ

    말레이시아 가시면 맛난 거 많이 많이 드시고 오셔요^^ 한국보다 애프터눈티가 많이 저렴하니 애프터눈티도 꼭 드시고요. 부럽습니다ㅎㅎ
  • 단단 2015.08.19 13:07 문케익 님,
    말레이시아 우표 글 한참 쓰다가 이 글 보니 눈을 더 쫑긋(?)하고 보게 됩니다.
    락사 모습들도 다시 눈여겨봤어요.
    씨푸드 누들 수프, 제 눈엔 자극적이지 않고 맛나 보이는데...
    그런데...
    코피집에서 마른 음식도 아닌 국물 있는 국수를 낸다니 여간 신기한 게 아니네요. ㅎㅎ
    벌레 때문에 뜻하지 않게 인생 최고의 커피를 만나셨고,
    호텔 조식에서 락사가 없어져버리는 바람에 차선이었지만 나시 르막을 다 맛보셨고,
    Every cloud has a silver lining!
  • mooncake 2015.08.19 13:32 신고 네 씨푸드 누들 수프도 깔끔하구 무난한 맛의 괜찮은 국수였는데요
    제 기대가 너무 컸나봐요ㅎㅎ
    저두 말레이시아 카페에서 락사 파는 게 참 신기하더라구요~^^
    갑자기 생각난 건데요, 벨기에 갔을때는 Tea room이라는 표시 보고 반가와서 막~ 앞으로 다가가면 차랑 티푸드도 팔지만 하나같이들 일반 음식도 같이 다 파는 곳이라서 또 좀 실망했던 기억이 있어요ㅋ 관광지라 더 그랬을지는 모르지만 여튼 영국의 아늑한 티룸 같은 걸 기대했는데 아니더라고요ㅎㅎ

    끝에 써주신 격언 보니까 갑자기 생각났는데요, 혹시 쳇 베이커의 Look for the silver lining 들어보셨나요? 제가 좋아하는 곡이에요^^
  • pukka 2015.08.19 15:01 (끼어들기) 저도 쳇베이커의 look for the silver lining 좋아하는 곡이에요 ^ ^
  • mooncake 2015.08.24 15:09 신고 꺄~ 저랑 뿌까님이랑 일치하는 취향이 많은 것 같아요^^
  • pukka 2015.08.19 14:12 천상의 맛 커피 꼭 맛 보고 싶어요.
    존커스트리트의 전체 느낌이 빈티지스럽죠?
    저도 말라카 가서 저녁과 밤에 존커스트리트를 활보하고싶네요. 낮엔 넘 덥기도 하고....
    저도 코피오삥이 코피삥 보다 맛있어요. 연유와 코피는 전 별로더라구요. 연유와 홍차의 조합 떼따릭 이 더 맛있는거 같아요.
    드셨던 코피오가 혹시 굴라(팜슈가)를 넣었던건 아닐까요? 그렇가면 메뉴에 따로 표시를 해ㅛ겠죠?
    어제 문케잌 덕분에 나가서 첸돌 먹었는데, 오늘은 코피오삥 먹어야겠어요 ^ ^
  • mooncake 2015.08.24 15:11 신고 아하... 그렇군요. 연유를 넣냐 안넣냐가 커피맛을 꽤 많이 좌우할 수도 있나봐요. 전 제 입맛이 너무 변덕이 심한건가 싶기도 했거든요ㅋ
    너무 아쉽게두 떼따릭은 못먹어봤어요 흑흑
    제가 먹었던 "말라카 코피오" 어쩌면 말씀처럼 굴라 멜라카가 들어 있었을지도 몰라요! 메뉴판에는 그냥 원두/마가린/설탕/소금 이렇게 되어 있고 팜슈가라는 말은 없었는데 "말라카" 커피니깐 당연히 팜슈가를 썼을 것 같다는 생각이 불현듯 드네요^^

    첸돌이랑 코피오삥을 나가서 바로 사드실 수 있다니 그저 부럽습니다ㅎㅎ (저 락사랑 칠리크랩 나시고렝도 먹고 싶어요ㅋㅋ)
  • 공수래공수거 2015.08.19 14:46 신고 제 기준의 좋은 커피는 향이던데
    얼마나 맛있었으면..합니다

    저도 한번 맛보고 싶어집니다
  • mooncake 2015.08.24 15:12 신고 향보다는 맛이 정말 좋았어요ㅋㅋㅋㅋ
    어쩌면 한국에서 쉽게 맛볼 수 없어 더 맛있게 느껴지는 것 같기두 하네요ㅎㅎ
  • 듀듀 2015.08.19 16:51 와 ㅠㅠ 커피 진~~짜 맛있어 보여요^^ 모니터 속으로 들어갈 뻔 ㅎㅎㅎ
    카페도 완전 아기자기하구^^ 저도 꼭 가보고 싶어요 ㅎㅎㅎㅎㅎ
    커피때문에 말라카여행 또 가신다고 하셔서 빵 터졌어요 ㅋㅋㅋㅋㅋ
  • mooncake 2015.08.24 15:13 신고 요기 듀듀님 취향에 잘 맞을 거에욥ㅋ
    그리구 한국보다 가격도 저렴해서 여러개 시켜먹어도 부담이 없다는...
    캬... 언제 또 갈 수 있을까요
    근데 말라카는 너무 멀어요ㅠ 비행기 타고 바로 갈 수 있는 게 아니라,
    쿠알라룸푸르나 싱가폴까지 7시간 뱅기 타고 날아간 다음에 다시 그 곳에서 2~3시간 정도 버스 타고 들어가야하니깐요ㅠㅠㅠㅠ
  • 『방쌤』 2015.08.19 19:56 신고 아,, 궁금해서 미치겠어요,,
    도대체 어떤 맛이길래 천상의 맛이라는 극찬을 받은건지 말이에요~
    저도 여행을 자주 다니는 편이라,,
    가끔씩은 별 말도 안되는 얘기들로 그 곳을 다시 찾을 핑계들을 만들곤 한답니다^^ㅎㅎㅎ
  • mooncake 2015.08.24 15:14 신고 커피를 한입 쪼옥 빠는 순간에 머리속에서 상투스가 울리는 듯 하면서 "아, 난 이 커피를 마시기 위해 말라카에 온거구나"라는 생각까지 들었답니다ㅋㅋㅋㅋ

    방쌤님도 사소한 사유로 다시 찾을 핑계를 만드신다니, 여행자의 마음은 다 비슷한가봐요^^
  • 느림보별 2015.08.19 22:17 신고 카페 넘 예뻐요!!
    말레이시아 커피가 유명한 줄은 알았지만, 주마다 커피가 있는 줄은 미처 몰랐네요. 말라카 커피 오 저두 먹어보고 싶어요. 천상의 커피맛은 어떤 맛일지 궁금해요~:)
  • mooncake 2015.08.24 15:15 신고 아~ 아마도 확실하진 않지만 각 주에서 생산된 커피는 아니구요, 이 카페에서 아마 원두 배합/로스팅 방법 등을 달리해서 그렇게 주마다 13종을 만들어놓은 것 같더라구요^^
    다음에 가면 매일매일 두잔씩 마실테여요ㅋㅋ 언제가 될진 기약이 없지만요ㅠ
  • 소이나는 2015.08.19 22:55 신고 저 정도 색은 되어 주셔야... 커피다운 커피 맛이 날 것 같아요....
    색이 너무 예뻐요 ㅠ.ㅠ
    마시고 싶다옹... 커피...~~~~~♬
  • mooncake 2015.08.24 15:17 신고 소이 나는님도 진한 커피 좋아하시는군요^^
    진짜... 한국에다 지점 내주면 정말 고마울 것 같아요ㅋㅋ
  • 히티틀러 2015.08.19 23:12 신고 왠지 설탕보다는 연유 커피가 더 맛있을 거 같은데, 반대라니ㅎㅎㅎ
    말라카 거리는 왠지 베트남 호이안 거리와 비슷한 거 같아요.
  • mooncake 2015.08.24 15:18 신고 그쵸 사실 저도 연유커피가 더 맛날 줄 알았는데 의외였어요ㅠ

    말라카 거리 호이안 거리랑 비슷한 거 맞아요ㅋㅋ 제가 작년에 말라카 갈까 호이안 갈까 고민하다 말라카 갔거든요! 근데 안가봤지만 밤에 색색 등불있는 호이안이 쫌 더 이쁠 것 같아요^^
  • 영심이~* 2015.08.20 01:02 신고 저는 커피를 그닥 즐겨하질 않아서 사실 맛을 잘 모르거든요..ㅎㅎ
    그런데 그렇게 극찬을 하시니.. 저도 한 모금 마셔봤음 좋겠네요~
    진심.. 궁금해요...^^
  • mooncake 2015.08.24 15:19 신고 헤헷
    진짜 평생 먹어본 커피 중에서 제일 맛났어요^^
  • 즐거운 검소씨 2015.08.20 07:03 신고 말라카 코피 오....그런데, '오'가 붙고 안 붙고에 따라서 맛이 달라지네요~^^ 직접 맛은 못봤지만, 사진으로만 봐도 엄청 맛있게 보여요~
    저는 커피는 거의 안마시지만, 여름이 되면 아이스 커피는 자주 마시는데, 그걸 마시고 나면 꼭 속이 더부룩해져서 얼마전 부터는 맛있는 아이스커피를 끊었어요.ㅠ
    그런데, mooncake님 사진을 보니 한잔 쭉 들이키고 싶은 욕망이 스물스물 올라와요.ㅋ
    저건 어떤 조합으로 만든 커피일까요? 물론 말레이시아에서 말레이시아 커피를 사용해 만들었으니 더 맛있는거겠지요?^^
  • mooncake 2015.08.24 15:21 신고 진하고 달달하고 고소하고 시원한 커피였어요~^^
    싱가폴 사시는 뿌까님 설명으로는 싱가폴/말레이시아의 전통 코피(Kopi)는 아주 고급 원두를 쓰진 않는대요! 근데 이 커피가 제 인생 최고의 커피라고 느낀 건 제 입맛이 고급입맛이 아니라서일까요?ㅋㅋㅋㅋ
    검소님 댓글 보고 나니깐 저두 갑자기 아이스커피가 땡기네요^^
  • 라오니스 2015.08.20 07:24 신고 벌레를 그닥 좋아하지 않는데 .. 벌레에게 고맙다고 해야겠군요 .. ㅎㅎ
    커피를 즐겨 마시지 않지만, 저 커피는 어딘지 모르게 땡기는게 있군요 ..
    뜻하지 않은 우연이 이어지는 여행이 재밌습니다 .. ^^
  • mooncake 2015.08.24 15:22 신고 그쵸... 호텔에서 벌레 나왔을땐 진짜 너무 끔찍했는데
    크게 생각해보면 그 덕에 이런 근사한 카페를 알게 됐으니
    역시 인생사 새옹지마라는 말이 딱인가봐요ㅋㅋ
  • 까칠양파 2015.08.20 18:08 신고 하루만에 천상의 맛이 변해버렸네요.
    저는 커피를 못 마시는 1인이라서, 절대 그 맛을 느끼지 못할거 같아요.
    저녁에 커피를 마시면, 그날 밤은 뜬 눈으로 보내야 하거든요.ㅎㅎ

    그런데 카페 분위기는 참 좋네요.
    아늑하고, 아기자기한 소품들도 많아서 사진 찍기 딱 좋은 곳이네요.
    와이파이가 된다면 더더욱 좋을거 같아요.ㅎㅎ
  • mooncake 2015.08.24 15:23 신고 그러게요^^ 아무리 커피 종류가 좀 달라졌다지만, 그리고 만드는 사람이 달랐을수도 있지만, 어떻게 맛이 확 다르게 느껴질 수가 있는지ㅋ 제 입맛이 너무 변덕스러운건지ㅋㅋ
    카페인에 많이 민감하시군요. 저는 커피 마셔도 일단 자긴 자는데, 수면의 질이 확실히 떨어지는 느낌이 들어서 저녁엔 커피 안마시려고 노력하는 편이에요.
  • 좀좀이 2015.08.21 11:41 신고 혹시 벌레가 mooncake님께 너무나 저 커피를 알려주고 싶어서 일부러 방에서 mooncake님을 쫓아낸 것 아닐까요?^^a
    수프는 생긴 것부터 매우 친숙하게 생겼어요. 우리나라 어느 식당의 음식이라고 해도 될 정도로요 ㅎㅎ
  • mooncake 2015.08.24 15:26 신고 ㅎㅎㅎㅎ 그러기엔 벌레가 죽었으니 희생의 댓가가 너무 큰 것 같아요ㅠ
    왜 내 눈에 보여가지구...ㅠㅠㅠㅠ

    그쵸? 국수 비주얼은 정말 친숙하죵? 맛도 친숙했어요ㅋㅋ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