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530
Total
1,712,887
관리 메뉴

wanderlust

말레이시아 말라카 강변 산책 본문

외국 돌아다니기/2014.09 Vietnam & Malaysia

말레이시아 말라카 강변 산책

mooncake 2015. 10. 27. 19:00

 

말레이시아 말라카 여행기 같지만 여행기가 아닌(?) 그냥 강변 사진 몇장


 

 

 

말라카에 도착해서 호텔에 짐을 놓고 잠시 쉬다 밖으로 나왔다.
말라카에 갔을때 난 아팠다...

서울에서부터 기관지염 등등으로 앓다가 항생제를 잔뜩 들고 가서 열이 펄펄 끓는 상태로 베트남과 말레이시아를 돌아다녔다.

죽을 맛이었다. 다시 하래면 못할 듯.

 

게다가 아프지 않았더래도

아침 일찍 일어나 호치민 호텔에서 공항으로, 공항에서 비행기 타고 쿠알라룸푸르 공항으로,

다시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시외버스 타고 말라카 버스터미널로,

말라카 버스터미널에서 택시 타고 호텔로 왔으니 지칠만도 했다.

 

작렬하는 말라카 햇볕을 피해 호텔에서 쉬다

해질무렵 터덜터덜 강가로 나왔다.

 



 

몸이 아프니 강변 산책이 재밌을리가ㅋ.ㅋ


 


 

그래도 젖먹던 힘을 쥐어짜내 돌아다녀봄!

목이 말라 코코넛 아이스 같은 걸 사먹었는데 참 맛이 없었다...

그래도 코코넛 아이스 판매하던 소녀들은 참 귀여웠다.

어디서 왔냐고 물어서 한국에서 왔더니 수줍어하며 좋아했던^^

난 가끔 "한류"가 진짜 고마운 게, 한국인이라는 이유만으로 반가워해주는 사람이 점점 많아진다는 걸 느낄때^^

 


 


 


 


배 박물관

원랜 여기도 가보고 싶었지만 귀찮아서 포기;;

 



 

고양이 안녕?

말라카엔 고양이가 많아서 참 좋았다

아주 좋았다

흐흐

 



 

차엔 이렇게 귀여운 상어가 그려져있구.

 

 


 

해는 점점 저물어가는데 뭘 해야 할지 잘 모르겠는 기분.

호텔에 들어가 쉬긴 아깝고 돌아다니긴 힘들고 내적갈등 작렬의 현장 ㅎㅎ

 


 


그래도 시간이 지나 여행 사진을 보면 참 그립고 그때로 돌아가구 싶고 그런 게 참 신기하다.

당시엔 너~무 힘들었는데, 시간이 지나면 거름망으로 거르듯 나쁜 기억, 힘든 기억은 사라지고 좋은 기억만 남는다.

 


 

 


 



 

무슨 건물인진 모르겠지만 그냥 이뻐서 찍음


 

 

 

다시 배 박물관

말라가 강가를 느릿느릿 쏘다니던 나는 결국 힘을 내기 위해

고향의 맛, 소울푸드를 먹으러갔다.



 

내 고향의 맛은

바로

맥도날드 해피밀 치즈버거ㅋㅋ

고향이 서울이면서 왜 맥도날드 치즈버거가 고향의 맛이냐고 물으면 논리적으로 답할 말은 없으나

왜뭐왜!

이상하게도 아프거나 피곤할땐 해피밀 치즈버거가 먹고 싶다.

빵 사이에 패티랑 치즈 뿐인 아주아주 부실한 맥도날드 치즈버거가 말이지ㅋ

 

실제로 말레이시아 맥도날드의 해피밀을 먹은 다음 약간 기운이 나서 말라카 야시장을 뾸뾸뾸 돌아다닐 수 있었다^-^

물론 금방 다시 힘들어져서 일찍 호텔로 들어갔다가 벌레를 만났지만...읔

그 대형 깜장 벌레는 일년이 지났는데도 아직도 소오름이;;;

 

 

30 Comments
  • 개인이 2015.10.27 22:03 신고 배경 사진들이 하나같이 느낌이 있네요. 컴퓨터 바탕화면에 사용해도 될 정도로 좋은 것 같아요 ~
  • mooncake 2015.10.28 15:46 신고 꺄! 과찬 감사합니다^^
  • 느림보별 2015.10.27 22:51 신고 ㅎㅎ
    말레이시아 다녀와서 한동안 말라카 참 그리워했는데...

    정말 고된 일정을 보내셨군요.
    아픈 몸을 이끌고 베트남에서 말레이시아, 말라카까지 이동하셨으니 멀쩡한 사람도 병났을만...^^

    그래도 뒤돌아보며 추억할 수 있으니 다행이에요~ :)
  • mooncake 2015.10.28 15:48 신고 말라카로 바로 가느라 빡센 일정이었죠?^^ 하루가 슝... 가버렸네요.
    그래도 공항에서 시외버스 바로 탈 수 있어서 다행이었어요.
    그리고 조금이라도 덜 피곤하려고 전부 돈을 발랐어요ㅋ 호치민 공항 갈때도 비싼 돈 내고 기사 섭외하고ㅠ 말라카 버스터미널에서도 버스 대신 택시 타고(바가지가 장난아니더라고요ㅠ) 그래도 돈으로 때울 수 있는 동남아라 다행이었던 것 같아요ㅋ 만약 런던 같은 곳이었으면 아무리 힘들어도 대중교통으로...ㅠㅠㅠㅠ
  • The 노라 2015.10.28 08:10 신고 저 고양이 너무 귀여워요. 어쩜 저렇게 이쁜 포즈를 잡아 줬을까요?
    거기에 포착을 딱 제대로 하신 Mooncake님도 대단하시구요.
    따뜻한 곳이라 그런지 꽃들도 참 이쁘네요. ^^

    고향의 맛 해피밀 치즈버거. Mooncake님 미국사람 다 되셨네요. ㅋㅋ
    해피밀이니까 선물도 하나 받으신 것 같은데 뭐 받으셨어요? ^^*
  • mooncake 2015.10.28 15:51 신고 고양이 너무 이쁘죠?^^ 히힛
    초점이 얼굴에 안맞고 몸에 맞아 좀 아쉽지만ㅎㅎ

    저는 맥도날드 치즈버거가 고향의 맛이라 참 다행인 것 같아요. 맥도날드는 거의 모든 나라에서 쉽고 저렴한 가격으로 접할 수 있으니까요ㅎ
    선물은 "배트모빌을 타고 있는 배트맨"입니다 후훗! 본문에 썼다 지웠는데 물어봐주셔서 감사해요. 근데 문제는 어디 있는지 몰라요ㅋ
  • 공수래공수거 2015.10.28 08:32 신고 말레이지아는 못 가본 나라입니다
    싱기포르에서 술먹으러 말레이지아로 넘어가자고 할때
    갈걸 그랬습니다 ㅎㅎ
    그때 기억이 나는군요 ㅋ
  • mooncake 2015.10.28 15:53 신고 아 그러셨군요!
    쿠알라룸푸르는 싱가포르에서 좀 멀지만, 말라카는 버스로 2시간 정도면 갈 수 있어서 매우 가까운데 제가 다 아쉽네요ㅠ 가셨으면 좋았을 걸^^
    밤에 말라카 야시장 호커센터(음식장터)에서 다양한 음식과 술을 파는데, 아파서 술도 못먹고 일행이 없어서 음식을 다양하게 먹지도 못해 엄청 아쉬웠던 기억이 떠오릅니다ㅎㅎ
  • coolpoem 2015.10.28 13:59 신고 오래된 이야기들은 오래된 기억에 머물러 있네요
    그렇게 지난 이야기들을 하나 하나 퍼즐을 맞춰가면서 기록하는 것도 색다는 일이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어떤 종류의 고통(!)과 함께...^^
  • mooncake 2015.10.29 10:11 신고 그때그때 쓰면 제일 좋은데, 늘 밀리네요^^
    아팠던 때의 여행기를 쓰면 사진 볼때마다 아팠던 느낌이 생생하게 살아나서 좀 힘들긴 해요ㅎㅎ
  • 히티틀러 2015.10.28 14:06 신고 전세계 어딜가나 맥도날드는 거의 일정한 맛을 내니까요ㅎㅎㅎㅎㅎㅎ
    그런데 그렇게 몸이 안 좋으시면서 여행하시다니... 그러다가 다녀오셔서 와병하지 않으셨는지 모르겠어요.
    저는 체력 좋을 때가도 5일만 지나면 체력이 바닥나서 힘들더라고요ㅠㅠ
  • mooncake 2015.10.29 10:14 신고 그러게요ㅋ 여행 중 최악의 상황은 오지 않았지만 아무래도 너무 힘들었기 때문에 올해 8월 오사카 여행은 결국 출발 직전에 몸이 너무 아파서 위약금 물고 포기했지요ㅠㅠ

    그래도 마지막 도시였던 쿠알라룸푸르에서는 이틀동안 호텔 수영장 썬베드에만 누워 있구 또 한국와서 남은 연휴동안 푹 쉬어서 그런지 그럭저럭 괜찮았어요^^
  • 요로뤼 2015.10.28 15:36 신고 산책만 해도 기분이 좋아지는 그런곳이네여 ~ ㅎㅎ
  • mooncake 2015.10.29 10:15 신고 넹^^ 아프지만 않았으면 훨씬 재밌었을텐데 좀 아쉬워요ㅋ
  • 듀듀 2015.10.28 15:52 중간에 하얀색 꽃 사진 참 맘에들어요^^
    고양이사진에서 심쿵..ㅎㅎㅎ저렇게 카메라에 친절한 고양이라니 ㅋㅋ데헷데헷 ㅎㅎ
    소울푸드 맥도날드 하하핫..ㅋㅋ
    근데 정말 여행지에서 익숙한 가게(스타벅스나 맥도날드...) 가서 뭔가 먹고잇음 맘에 편안해지고 ㅋ
    발견하는것만으로도 뭔가 위안되는 그런 느낌이예요ㅋㅋㅋㅋ
    문케익님 말씀처럼 여행지에서는 힘들었던 기억들도 나중에 기억해보면 좋은 기억만 남는 것 같아요 ㅎㅎ
    저도 여행가서 아팠다던지 넘어져서 다쳤다던지 ㅋ이런 기억들이 나중에 생각하면 재밌는 추억이 되더라구요 ㅋㅋ
    다시 얘기해도 지금에와서는 다 즐거운 기억들 ㅋ(그 당시엔 아파서 짜증부렸는데..ㅋㅋㅋㅋㅋㅋㅋ)
  • mooncake 2015.10.29 10:17 신고 사실 저 주변에 고양이가 훨씬 더 많았는데
    대부분 제 카메라를 피해서ㅠ 잘 나온 애는 저 아이 하나뿐이에요ㅋ
    졸려서 도망가기 귀찮았던 게 아닐지ㅋㅋ

    어, 전 아팠던 기억이 재밌는 추억이 되진 않아요(정색ㅋㅋㅋㅋ)
    사실 많이 아팠거나 컨디션이 안좋았던 때는 여행기 쓰는 게 고통스러울 정도에요. 사진들 보고 있음 그때 아프거나 힘들었던 게 생생히 생각나거든요ㅠ 제가 여행기를 잘 못쓰는 것도 그런 이유ㅋㅋ
    다만, 시간이 지나면 어느 정도 분리는 되는 것 같아요^^ 같은 순간이라도, 여행이라서 좋았던 기분과 힘들었던 기분이 분리되어서, "아파서 힘들었지만 그래도 좋았다"고 생각할 수 있는 것 같아요ㅎㅎ
  • 아님말지머 2015.10.28 21:19 신고 ㅎㅎㅎㅎ 나의 고향의 맛은 무엇일까나. 정말 여행지서 고생한것도 즐거운 경험으로 희석되어버리니 인간의 기억이란...
  • mooncake 2015.10.29 10:18 신고 난 고향의 맛이 맥도날드, 과일캬라멜 이런 거라서 참 다행임ㅋ

    사실 희석되진 않아ㅠ 위에도 썼지만 분리가 될 뿐ㅠ
    많이 아팠던 때의 여행기는 사진 편집할때도 힘들었던 느낌이 생생해서 막 벅차 ㅋㅋ
  • 함대 2015.10.28 21:30 신고 간혹 여행다니다가 맥도날드가 큰 힘이 될때가 있죠 ㅎㅎ
  • mooncake 2015.10.29 10:18 신고 넹^^ 제일 무난하고 만만하고
    또 더위와 피곤에 지친 여행자에겐 콜라가 생명수같기도 하고요ㅋㅋ
  • 좀좀이 2015.10.29 01:46 신고 말라카에서 정신력으로 돌아다니셨군요...아픈 상태로 여기저기 돌아다니셨다니 엄청난 강행군이셨겠어요;; 고양이가 '어디 아프냐 야옹' 하는 것 같아요. 해피밀 치즈버거는 말레이시아나 한국이나 맛이 비슷한가 보군요^^
  • mooncake 2015.10.29 10:20 신고 아마 제가 정신력을 제일 많이 발휘하는 때가 여행 중인 것 같아요ㅋㅋ
    맥도날드 치즈버거는 워낙 단순한 레서피라 그런지 맛이 다 비슷한 것 같아요ㅎㅎ
  • pukka 2015.10.29 17:20 아플 때 여행하는 건 정말 힘든데.... 지나고나면 또 좋은 기억이 더 많이 나는거 같아요. 지난 주말에 울 남편이 말라카시에서 주최하는 싸이클 대회에 참석하느라 말라카에 갔다왔어요. 메달받아왔어요.:)) 말라카를 너무 좋아해요. 혹시 알아요? 제가 말라카로 이사해서 노후를 거기서 보낼런지.... (미래는 아무도 모르죠)
  • mooncake 2015.10.29 18:47 신고 우와! 일단 남편분께서 메달 받으신 거 축하드려요~^^ 말라카 다녀오셨다니 정말 부럽습니다^^ 뿌까님 가족은 말라카 가실때 직접 운전해가시나요?? 갑자기 궁금해졌어요^^ 주요 관광스팟은 전부 도보 거리지만, 바닷가라던가 포르투갈인 마을이라던가 등등은 교통이 불편해서 차가 없는 게 아쉽더라구요. 차로 다니시면 훨씬 더 말라카를 제대로 즐기실 수 있을 것 같아 부럽습니다^^ 참, 나중에 혹시 말라카로 이사 가시면, 제가 말라카 놀러가서 뵐 수도 있겠네요ㅎㅎ 잠깐 시간 내주시면 같이 코피랑 쩬돌도 먹고요. 생각만 해도 입가에 미소가...^^
  • pukka 2015.10.29 23:28 저흰 말라카 항상 차를 가지고 같었어요. 포르투기스 마을은 크게 볼 거리가 있지는 않지만 음식이 유명해요. 그리고 얼얼하게 매운 데빌 커리...
  • mooncake 2015.11.02 14:13 신고 우왕, 역시...^^ 부럽습니다!
    포르투기스 마을도 가셨군요~^^ 그 동네분들은 생김새가 조금 다르다는 얘기가 있던데 진짜인가요?! 근데 아무리 포르투갈 사람들의 후손이라곤 해도 오백년 정도가 지났으니 아직도 외양이 다를 것 같진 않아서요ㅎㅎ
    저도 꼭 가보고 싶었는데, 말라카에서 몸이 안좋아 멀리 가는 게 귀찮기도 했고, 또 택시 바가지가 심하대서 그냥 접었어요ㅠㅠ
  • 콤군 2015.11.02 18:04 신고 어딜가나 고양이 팔자가 상팔자네요.
  • mooncake 2015.11.02 20:14 신고 말라카는 확실히 고양이 팔자가 좋아보였어요^^
  • 2016.06.05 02:38 거름망으로 거른 듯 좋은 기억만 남는다는 글, 정말 공감해요 당시에는 죽을 거 같이 힘들어도 지나고 보면 그립고 다시 가고 싶고ㅎ 참 묘해요 말라카가 어떤 곳인지 검색 중인데 풍경이 예쁘네요
  • mooncake 2016.06.05 21:19 신고 넵^^ 그래서 자꾸 또 여행을 떠나게 되나봐요. 말라카는 여러가지 유적과 문화가 짬뽕되어 소소한 재미가 넘치는 도시입니다. 단, 너무 관광지스러운 부분도 있긴 해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