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66
Total
1,781,673
관리 메뉴

wanderlust

냉장고에도, 쇼핑몰에도 없는 것 - 소비성향에 대한 반성 및 일상잡담 본문

Trivia : 일상의 조각들

냉장고에도, 쇼핑몰에도 없는 것 - 소비성향에 대한 반성 및 일상잡담

mooncake 2016. 3. 21. 22:12


내가 쇼핑을 좋아하게 된 건 언제부터일까, 그건 적어도 동전을 들고 집 앞 수퍼마켓으로 뛰어가던 4-5살 무렵부터 시작되지 않았을까. 초등학교 때 엄마는 가끔 걱정을 하곤 했었다. 설날에 세뱃돈을 받는다거나 해서 용돈이 생기면 오빠는 통장에 꼬박꼬박 저금을 하는데, 나는 돈이 생기면 바로 쇼핑몰로 뛰어가 몽땅 써버린다고 말이다. (하지만 초등학교때 쓰던 통장을 보면 돈을 저금한 기록이 꾸준히 있어서, 엄마의 걱정은 다소 과장된 것이었다고 할 수 있다.)

 

시간이 훌쩍 지나버린 지금도 나의 소비성향은 초등학생 때와 비슷하다. 나름 저축을 하고 있기는 하지만, 원체 소비지향적인 인간인데다가 쇼핑이 삶의 큰 축을 차지하고 있어서 필요한 물건이 없어도 주기적으로 무언가 사지 않으면 견딜 수가 없다. 지금 이 글을 쓰기 시작한 것도 "뭔가 사고 싶어 드릉드릉한 마음"을 잠재우기 위해서이다.  그리고 이런 순간마다 나는 몇년전에 읽었던 빅토리아 모란의 "냉장고에도, 쇼핑몰에도 없는 것"의 표지를 떠올린다.

 


(교보문고에서 퍼온 책소개)

뚱뚱하고 가난하고 외롭다는 느낌을 받는가? 먹어도 먹어도 속이 허하고, 지름신을 따라 물건을 잔뜩 샀지만 정작 필요한 것은 별로 없고, 많은 사람과 함께 있지만 혼자인 듯한 감정이 든 적이 있는가? 이 책은 여성들 대부분이 고민하는 비만, 경제적 궁핍, 외로움을 물리치는 방법을 제안한다. 인생을 바꾸는 터닝 포인트가 될 것이다. 본문은 먼저 내면의 공허함을 벗어던지기 위한 도구를 소개한다. 멋진 삶을 방해하는 모든 것들이 내면에 들어올 수 없도록 도와준다. 그런 다음 도처에 널려 있는 비만과 우리가 음식으로 채우는 내면의 공허함에 대해 이야기한다. 여기서 말하는 비만이란 외면상의 문제가 아니라 기름진 음식을 먹으며 책상에만 앉아 있다 보니 생기는 문제를 말한다. 그리고 돈 한 푼 들지 않고 달콤하고 단순한 즐거움을 누리는 방법, 자신의 매력을 발견하여 충만한 영혼을 가지는 방법을 차례대로 알려준다. 마지막에는 자신의 본래 모습에 충실하면서, 자신의 재능을 활용하고, 당신만의 빛깔을 냄으로써 주목받을 수 있는 길을 안내한다. 책 전반에 걸쳐 지금 자신의 모습 그대로를 받아들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이 책의 내용은 훌륭했으며 여러가지 시사점이 많았지만, 늘 그렇듯이 책 한두권 읽는 걸로 인생이 바뀌는 일은 결고 일어나지 않아서 난 여전히 쓰잘데기 없는 물건을 주기적으로 사들이고 있으며 다이어트는... 오히려, 저 책을 읽던 시점이 그나마 날씬했구나,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살이 쪄버리고 말았다! (망했어요.)

우울,피곤,분노,곤란,슬픔 등의 감정을 죄다 먹는 걸로 (특히 탄수화물로) 해소하려는 습관을 버리지 않는다면 다이어트는 영원히 요원한 일이 될터이다. 근데 이 나이까지 이렇게 살아왔는데 과연 바뀔 수 있을까. 아. 역시 망했어요.

 

*

언제나 인터넷 면세점 쇼핑은 나를 고뇌에 빠트린다. 뭔가 더 살 게 없을지 기웃거리다 필요없는 것들을 지른 뒤 결국 쓰지 않고 방치하는데, 그런 시간낭비와 돈낭비를 일년에 대여섯번은 반복한다. 일년에 세번 정도는 출국하고, 엄마도 보통 그 정도는 여행을 가시니 두세달에 한번은 면세점 쇼핑을 하게 되는 것이다. 그렇게 자주 사면 사실 딱히 살 게 없는 때가 더 많은데도, 맨날 시간이 부족해서 여행준비 못했다고 징징거리면서 면세점은 들여다보고 있을때가 많고(...) 또 돈 벌기 힘들다고 투덜거리면서 안필요한 물건을 마구 질러버리는 행동도 이해하기 어렵다. 이건 그냥 중독이라고 밖에 표현할 길이 없다.

 

자, 내가 왜 이렇게 자아비판을 하고 있냐면 지금 다섯번째 비비안 웨스트우드 가방을 지르고 싶어 고민 중이기 때문이다ㅋ 한때 나는 비비안 웨스트우드 가방을 연속 4회 지른 적이 있는데, 그 중 잘 들고 다닌 건 딱 한개 뿐이고, 나머지 세 개는 어딘가에 박아놓고 거의 쓰질 않았다. 이런 상황에서 또 비비안 웨스트우드 가방을 사고 싶어하다니 제대로 한심하다. 안쓰는 비비안 웨스트우드 가방 세 개 살 돈으로 유럽이나 한번 더 다녀왔다면 차라리 좋았을텐데. 블로그에서 이렇게까지 스스로를 흉봤으면 챙피해서라도 안지르겠지?싶지만 나도 날 모른다ㅋㅋㅋㅋ

 

*

낮엔 봄기운이 제법 완연해서, 꽤 기분 좋은 봄바람이 분다. 마음을 설레이게 하는 그런 가볍고 부드러운 봄바람이다. 해가 지면 언제 그랬냐는 듯 냉랭하게 변해버리지만.

 

*

내 방엔 온갖 물건이 다 있는데 정작 찾는 물건은 안보인다. 지금까지 "정리"와 "버리기"에 대한 책만 몇 권을 샀는지, 그래도 여전히 방이 온갖 물건들로 터져나가려는 걸 보면 한숨만. 내일 꼭 필요한 서류가 있는데 나타나지 않아서 피곤하고 우울하다. 포기하고 그냥 자야겠다 ㅠㅠ

 

14 Comments
  • 히티틀러 2016.03.22 00:08 신고 미니멀리즘이라고 최소한의 물건으로 살자는 운동도 있다는데, 저도 정리와 버리기가 참 힘드네요.
    왠지 버리면 아깝고, 나중에 쓸 일이 생길 거 같아서 계속 쌓아두게 되는 거 같아요.
    욕심이라면 욕심일지는 모르겠지만요.
    전 그래서 요즘 '무지출의 날'을 정해놓고 이 날만큼은 돈을 안 쓰려고 해요.
    평소 같았으면 목마르다고 음료수 사먹고, 입 심심하다고 과자사먹고 할텐데, 왠지 목표를 지키고 싶다는 생각에 좀 참게 되더라고요.
  • mooncake 2016.05.06 18:01 신고 오~ 무지출의 날도 좋네요...^^

    저도 미니멀리즘을 추종하기는 하나, 원체 성향 자체가 맥시멀리즘이라 쉽지 않아요ㅋ 늘 꿈만 품고 실천은 하지 못하는...ㅎㅎ
  • 첼시♬ 2016.03.22 08:08 신고 사실 저는 돈 들여 쇼핑하는 게 결핍이나 외로움에서 기인한다고 생각해보지 않았어요. ^^;
    물론 그런 이유로 행동하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저에게는 오히려 제 스스로를 아끼고 사랑하는 방법 중 하나가 쇼핑이어서요.
    쇼핑으로만 공허함을 채우면 문제겠지만.. 그런 것이 아니라면 내가 사는 거 즐겁게 사자는 마음입니다. 너무 태평하죠. ㅋㅋㅋ

    아, 그리고 저는 뭔가를 구입할 때 가령 지갑처럼 금액이 좀 크면 제가 저를 설득해요.
    1년 동안 이 물건을 얼마나 쓸 것인지, 그 쓰는 기간과 가격을 생각했을 때 한 달에 얼마 꼴인지 등등..
    그렇게 예산안 심의하듯이 저를 설득한 뒤에 사고 나면 뿌듯합니다(?!?!).
    이 자가설득에 실패해서, 또는 집에 비슷한 것이 여러 개 있어서 못 지른 것들도 많고요..ㅋㅋ

    결론은, 비비안웨스트우드가방은 실용적인 면도 있지만 관상용으로도 훌륭한 것 아니겠습니까.
    집에 잘 있는 가방 세 점에 대해 너무 괘념치 않으셔도 될 것 같습니다. :D
  • mooncake 2016.05.06 18:05 신고 오, 첼시님은 현명하고 즐거운 소비를 하고 계신거에요^^
    물론 저 역시 제 쇼핑이 결핍이나 외로움에서 기인한다고 생각은 안했지만요, 쇼핑이 결과적으로 저를 행복하게 하지 않는다면 기저에 어떤 문제가 있지 않나... 살펴보는 건 의미있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일단 저는 물건을 살때까지는 참 행복한데, 정작 물건이 오면 잘 꺼내보지도 않아요. 택배박스에서 몇달뒤에 꺼낸 다음 물건에 하자가 있었다는 걸 뒤늦게 발견해 교환환불도 못받는 일도 있고요; (심하죠?ㅋ) 여행지에서 산 물건들도 그냥 죄다 방치. 너무 물건이 많다보니 집이랑 방은 늘 어지럽고, 여기서 조금 더 가면 호더로 오인받아도 할말이 없을 것 같아요. 결국 필요하지도 않은 물건을 사들이고 있거나 혹은 자신의 관리 능력을 초과해서 물건을 사고 있기 때문에 저는 결과적으로 쇼핑 때문에 오히려 힘들어지고 있는 거라... 뭔가 개선이 필요할 것 같아요.

    근데... 말만 이렇게 하지, 쇼핑 그닥 줄지 않았어요ㅋㅋㅋㅋ 그래도 이번에 일본 쇼핑은 평소보다 많이 줄었으니, 이걸 첫 걸음으로 생각해보려 합니다^^
  • 밓쿠티 2016.03.22 08:32 신고 저 책 관심이 가네요 '먹어도 먹어도 속이 허하고'가 요즘 제 상태라서요ㅠㅠㅋㅋㅋㅋㅋ면세점은 면세점 홈페이지에 들어가서 장바구니를 담기 보다는 평소에 필요한건데 면세로 사면 훨씬 산 품목을 리스트로 만들어 놓았다가 면세점 이용할 때가 되면 딱 그것만 담으면 그나마 덜 사게 돼요 ㅋㅋㅋㅋㅋ면세점 홈페이지 들어가서 고르다보면 어느새 필요한거 아닌데도 괜히 적립금 쓰려고 이것저것 담더라구요 ㅋㅋㅋㅋ
  • mooncake 2016.05.06 18:06 신고 그러게 말이에요ㅋㅋ 면세점, 늘 마음은 꼭 필요한 것만 사자고 생각하는데 정작 사이트 접속하면 괜히 이것저것 구경하고 사고 싶어지고 그래요. 그래도 예전에 하두 그렇게 돈낭비를 많이 하고 후회해서인지 요즘은 많이 좋아졌어요ㅎㅎ

    언젠가부터 스트레스 받아서 많이 먹기 시작했는데 요즘은 그게 제 일상적인 양으로 정착되어버려서 큰일이에요 엉엉... 요즘 너무 먹고 잇어요ㅠㅠ
  • 공수래공수거 2016.03.22 09:25 신고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런 경향이 있습니다
    한번 사용하고 쳐박아 놓고 또 신상을 사고..
    버리기는 아깝고 방은 점점 좁아지고..ㅎㅎ
  • mooncake 2016.05.06 18:07 신고 ㅎㅎ그러게 말이에요,
    사실 돈 벌려고 엄청 힘들게 일하는데, 그런 거 생각하면 아무거나 막 팍팍 지르면 안되는건데... 이럴때 제가 참 어리석구나...란 생각이 듭니다.
  • 2016.03.22 13:09 비밀댓글입니다
  • mooncake 2016.05.06 18:10 신고 토닥토닥...
    저도 스트레스의 대부분을 뭔가 먹고, 지르는 걸로 풀다보니 이게 참, 그 당시엔 달콤한 것 같아도 결과적으로는 저를 망치더라구요.
    그래도, 앞으로 잘 하면 되니까, 우리 너무 자책 말고 지금부터라도 홧팅...^^
  • Deborah 2016.03.22 14:30 신고 그래요. 저도 그럴때 있어요. 문님만 그런것이 아니니 자책 하지 마시길. 누구나 다 겪는 일이네요
  • mooncake 2016.05.06 18:10 신고 넵 감사합니다^^
  • 듀듀 2016.03.24 19:05 아 저책 저한테도 정말 필요한 책이네요 ㅋㅋ
    근데 저런책 저도 몇번 읽었는데 ㅋㅋ 읽어도 여지껏 똑같은 삶을 살고 있어요 ㅠㅠ 힝 그래도 주기적으로 읽으면
    마음이라도 몇일은 먹고 사는 것 같아서 ㅋ별 효과는 없지만 ㅋㅋ환기는 되는 것 같습니다 ㅠㅜㅜ ㅋ으으..ㅋㅋ
    저야말로 스트레스 먹는걸로 풀기 대마왕에...ㅠ 물건 아직 잔뜩 남았는데 쟁이는게 습관이 되버렸어요 ㅠㅠㅠ
    진짜 고치고싶은데 ..ㅋㅋ평생 이렇게 살 것 같아요 ㅠㅠ ㅋㅋㅋㅋ
  • mooncake 2016.05.06 18:10 신고 히히... 환기는 되는데... 진짜 그 효과가 하루도 못가요 ㅋㅋㅋㅋ
    정말 왜 이럴까요ㅎㅎ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