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83
Total
1,604,695
관리 메뉴

wanderlust

부암동 클럽 에스프레소 본문

먹고 다닌 기록

부암동 클럽 에스프레소

mooncake 2019.04.07 21:30


부암동 클럽 에스프레소

오랜만에 방문.



클럽 에스프레소만 오랜만에 간 것이 아니라

부암동 자체를 오랜만에 갔다.

한땐 참 자주 가던 시절도 있었는데.

 

그 시절이 참 엊그제 같으면서도 따져보면 매우 오래전이라

새삼 시간의 흐름이 빠르다고 느꼈다.

아주 잠깐 딴 데 정신을 판 것 같은데

어느 순간 멀어져 있는 시간들.


부암동 클럽 에스프레소의 메뉴판.

 

에피오피아 예가체프

문블렌드

플랫 화이트

비엔나 중에서 고민하다가

비엔나로 낙점.



중간의 모슈 텀블러가 귀여워서 찍은 사진

갖고 싶은데 텀블러 잘 안쓰니까 참고 있음ㅎㅎ



커피를 주문하고 클럽 에스프레소 2층에 올라갔다.



과테말라 SHB 더블 에스프레소와

비엔나 커피


클럽 에스프레소 커피맛이야 워낙 정평이 나 있으니

커피맛을 굳이 논할 필요는 없으나,

내가 주문한 비엔나 커피는

산미가 생각보다 엄청 강해서

어쩌다 "커피만" 연달아 먹게 되자 산미에 깜짝 놀랐다.

산미를 좋아하는 사람인데도 너무 셔서 응? 했을 정도...


신경써서 크림과 같이 먹으니

역시 밸런스가 잘 맞는 맛있는 비엔나 커피였음^^

 

근데 나만 그런가

비엔나 커피를 숟가락 없이 커피와 크림의 밸런스 조절 잘 해서 마시는 게

은근 쉽지 않더라...



오랜만에 갔더니

매장이 훨씬 더 분위기 있어져서 좋았다.



빛이 환하게 쏟아져 들어오던 실내.



개나리와 진달래가 울창하게 핀 4월의 따듯한 봄날

클럽 에스프레소에서 커피도 마시고

모처럼 북악산 드라이브도 기분 좋았던 일요일 ^-^

4 Comments
  • 둘리토비 2019.04.08 22:48 신고 전 이제 홈카페족이 되었어요~^^
    이런저런 커피 종류를 이제 집에서 만들어 먹는답니다~^^

    그래도 부암동이면 가보고 싶어지는 곳이네요. 여기의 조용하면서도 운치있는 풍경이 늘 떠올려지니 말이죠~
  • mooncake 2019.04.10 10:46 신고 집에서 만들어 마시는 커피도 좋고,
    마음에 드는 카페에 가서 마시는 커피도 좋고요...^^

    둘리토비님 나중에 카페 여심 꼭 놀러갈께요ㅎㅎ
  • esther 2019.04.09 23:56 아침에 가셨나봐요..
    여기가 이렇게 한가할 때가 있긴 있군요.
    참 반갑고 그립습니다.
    대단히 특별한 것 보다는 버스타고 이 동네를 지나다가...
    갑자기 계획없이 불끈 내려서 여기서 아주 맛있는 커피 한 잔 했던 기억...그런 시간들이 많이 생각나곤 합니다.
    문블랜드는 가끔 그 비율대로 만들어마시고 있어요..
  • mooncake 2019.04.10 10:47 신고 일요일 낮에 갔는데, 생각보다 공간 여유가 있더라구요^^ 많이 안붐벼서 좋았어요.

    간만에 부암동 다녀오니 옛날 생각이 참 많이 납니다. 언제 이렇게 시간이 지났을까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