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298
Total
1,646,888
관리 메뉴

wanderlust

[물건 버리기] 물건 정리하다 현타 맞고 쓰는 글 본문

Trivia : 일상의 조각들

[물건 버리기] 물건 정리하다 현타 맞고 쓰는 글

mooncake 2019.04.27 19:15

물건 정리하다 현타맞고 쉬는 중에 잠시 글을 쓴다.


하... 진짜... 

멀쩡한 새옷이 많아도 너무 많은데다가 

택도 안 뗀 옷들까지 막 튀어나오는데 대환장.

게다가 갖고 있는 걸 모르고 또 사서 중복되는 아이템들도 왕왕 나온다.


하지만 지금 입기엔 유행이 지났거나, 내 스타일이 달라졌고,

저 두가지를 다 피했을 경우엔 

살이 쪄서 안맞는다. 

그니까 그냥 다 쓸어다 버리는 게 맞는데

왜 이렇게 심란하냥.


자원낭비 환경오염 문제는 둘째치고,

건강하지도 않은 몸으로 힘들게 힘들게 돈 벌어가지고는

너무 허무하게 써버린거다.

(근데 핑계를 대자면 그게 또 다 회사 스트레스를 쇼핑과 여행 그리고 먹는 걸로 풀었기 때문이다ㅠ.ㅠ)


최근 몇년간의 내 블로그를 보신 분들이라면

매번 소박한 여행 쇼핑기를 올려서 알뜰한 사람이라고 생각해주실 지도 모르겠는데

나는 원래 소비지향형 인간.

"나는 소비한다 고로 존재한다"가 나의 모토였다ㅋ


하지만 

스스로도 병적인 호더가 아닐까 걱정될만큼 온 집에 물건이 가득 쌓이고 

또, 회사가 너무 다니기 싫어서 하루라도 회사를 빨리 그만둘 수 있게 돈을 적게 쓰자!는 결심을 한 이후 

조금씩 소비가 줄기 시작했다. (이것도 몇년 걸렸다.)


넘쳐나는 새 옷들, 심지어 택도 안뗀 옷들을 보면 너무너무 아깝지만,

그래도 그냥 다 버려야겠다 ㅠ.ㅠ

어찌보면 잘못된 선택에 대한 댓가를 너무 크게 치룬 느낌이다.

주식 투자를 잘못 했으면 적어도 돈은 날렸지만 예쁜 쓰레기는 안남는데 

나는 돈도 날리고 예쁜 쓰레기까지 고통받아가며 처리해야 하는 신세임ㅋㅋㅋㅋ

게다가 주식은 계속 들고 있으면 언젠가 회복할 낮은 가능성이라도 있지ㅎㅎ

*이상 주식 투자에 대한 새로운 관점이었쑵미다

사실 이건 내가 몇년전에 투덜거린 걸 바꾼거임요... 차라리 샤넬 가방 샀음 중고로 팔아도 돈이 남는데 괜히 주식 사서 날려 먹었다고 우울해함ㅋㅋ


지금이라도 깨달았으면 다행이다.

회사 다니기 싫고 돈 벌기 힘들다고 징징거리면서 

그렇게 어렵게 번 돈을 허투로 날리지 않기.

그것만 명심해도 한결 소비가 줄어들 것 같다ㅎㅎ


(에... 근데 현타가 매우 심각해서 30분 정리하다 지금 3시간째 쉬는 중;;;)

8 Comments
  • 단단 2019.04.28 00:53 (한탄하시는 글에 이런 뻘댓글 죄송합니다만;;;)
    ㅋㅋㅋㅋ 표현이 너무 찰지셔서 웃지 않을 수가 없어요.
    그래도 문케익 님은 능력자십니다.
    사 들이는 것도 돈이 있어야 하잖아요.
    저는 요새 돈 벌어 병원비에 다 탕진중이랍니다. 흑.
    그야말로 목숨 부지하려고 돈 벌어요.
    저도 옷 사고, 여행도 좀 가 보고, 분위기 좋은 데서 맛난 것 사 먹고 싶어요. ㅠㅠ

    옷 막 버리지 마시고 중고로라도 파시면 어떨까요?
    센스 있으셔서 분명 예쁜 걸로 고르셨을 텐데, 왠지 아까워요.
  • mooncake 2019.04.28 07:08 신고 단단님 ㅠ
    제가 맨날 블로그에 아파서 힘들다고 징징거리면서도 꾸역꾸역 회사에 다니는 게, 단단님과 마찬가지로 건강 문제 때문이랍니다. 20대 초반에 큰 병 걸려서 학교도 휴학하고 수술 받고 몇년동안 고생했어요. 지금도 꾸준히 병원에 다녀야 하고 관리해줘야 하는 몇가지 지병이 있구요.
    아마 어린 나이에 그런 경험을 안했더라면 드러운 직장생활, 진작에 포기하고 백수가 되었을 겁니다ㅋㅋ 근데... 남들 다 신나게 놀러다니는 나이에 아파서 병원신세 방구석신세가 되니 정말 괴롭고 막막하더라구요. 나중에 적어도 내 손에 병원비는 있어야 겠다 싶어서 힘들어도 회사를 다니고 있습니다. 건강한 사람들 사이에서 아픈 몸으로 회사 다니는 게 얼마나 서럽게요?ㅎㅎ 아프다고 일 빼주는 거 전혀 없거든요. 근데 인사고과나 장기 해외연수 보낼 사람 선발할 땐 아픈 애라고 막 뒤로 밀어버려요. 나아쁜 사람들입니다.
    그러니 제가 어제 더 한탄했죠ㅋㅋ 그렇게 힘들게 돈 벌어서 이렇게 막 생각없이 써버렸다니 하면서요. 사람이 어찌 이리 미련합니까...

    여튼 저도 돈 벌어 병원비에 탕진하고 있는 같은 처지의 사람이에요ㅋㅋ (이런 말까지 쓰면 뭐하지만 취직 전엔 부모님이 병원비 대주셨는데 취직 하고 나니까 제 돈으로 병원비 내느라고 정말 힘들더라구요ㅎㅎㅎㅎ)

    블로그에 제 생활 전체가 올라오는 게 아니니까, 너무 속상할때는 아프다고 징징거리긴 하지만 어디가 아프다 언제 아팠다 이런 얘기가 전부 쓰이는 건 아니고, 마찬가지로 제 생활 역시 아주 일부분만이 올라가는 것이다보니 어떤 단면에서는 그럭저럭 삶을 즐기며 사는 걸로 보일 수도 있지만 실상은 그다지...^^;

    +옷은...! 다음주에 업자 불러서 kg당 얼마~하는 식으로 처리할 예정인데, 어제 택도 안뗀 게 막 튀어나와서 지금 좀 고민 중이긴 해요ㅎㅎ 근데 말씀처럼 중고로 팔기엔 너무 번거로와서 힘들 것 같고, 아름다운가게에 기증하면 좋을텐데 또 그렇게 분류하다보면 정리는 영영 물건너 갈 것 같아 고민 중입니당...^^;;

    짐 정리도 결국은 체력과 시간 문제...더라구요. 정말 단단님 말씀처럼 건강 팔아 옷 산 거나 마찬가지.... 그거 정리할때도 또 체력과 시간이 들고... 이걸 명심해서 앞으로는 정말 합리적인 소비만 하려고 합니다ㅎㅎ

    아무튼 단단님 건강하셔야해요.
    우리 힘들게 번 돈, 병원에 덜 탕진해보아요. 아프면 정말 나만 서럽습니다.
  • 노란전차 2019.05.02 10:43 신고 저도 한창 물건을 버리면서 뭐 이리 많이 이고 지고 살았을까 싶었어요.
    힘들게 돈벌러 다니다 병원신세를 지고 나니 '인생 뭐 있어 지르고 살거야'로 생각이 조금 바뀌었지만
    일단 아낄건 아끼는 소비생활이 익숙해지다 보니 최근에 핸드폰이 박살나서 새로 바꾸면서도 벌벌 떨었어요.
    옷 버리기가 생각보다 쉽지 않더라고요. 저는 아직도 20년 전 옷 일부를 못 버리고 있어요.
    이게 추억과 연관되면 쉽게 버리겠다는 결정이 나오지 않더라고요.
    책은 ISBN이 있으면 일단 중고서점에 파는 걸로 시도했고, 아닐 경우 오래된 책이라 상태도 좋지 않아 무조건 버렸어요.
    전에는 쟁인다는 말을 참 좋아했는데 이제는 제일 싫어하는 말이 되어버렸어요.
    병원비로 탕진한다는 말이 남일 같지 않아요. 실비보험에게 감사하는 순간입니다. ㅠㅠ
  • mooncake 2019.05.02 11:46 신고 요즘 물건 정리하고 버리다보니까, 진짜 새로운 소비가 많이 억제가 되더라구요. 그동안 낭비한 돈이 얼마나 많은지 깨닫기도 했고, 정리 중인 집에 물건이 더해지는 것도 싫구요.
    저는 정말 쟁이면 안되는 사람이더라구요ㅋㅋ 쟁여놓은 물건을 끝까지 쓴 적이 없어서^^;; 도토리 묻어놓고 잊어먹는 다람쥐처럼 사놓고 안쓴 물건들이 발굴될때마다 한숨이ㅎㅎ
  • 공수래공수거 2019.05.02 11:30 신고 현타가 무슨말인지 몰라 찾아 보았습니다
    2가지 뜻이 있군요..
    현실 자각 타임 맞는거죠? ㅋ
  • mooncake 2019.05.02 13:30 신고 ㅋㅋ네 요즘 관용적으로 쓰이는 뜻으로...^^
  • 베짱이 2019.05.02 18:52 신고 현대인의 쇼핑은 결핍에 대한 보상기제로 작용하는 경우가 많다고 하는 글을 읽은 적이 있어요. ^^
  • mooncake 2019.05.02 19:25 신고 그런 경우도 있고,
    쇼핑이 취미라 그런 경우도 있겠죠^^

    스트레스가 쇼핑으로 풀리던 시절이 차라리 그리워요. 지금은 쌓인 물건 때문에 쇼핑도 그리 즐겁지 않으니까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