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499
Total
1,667,055
관리 메뉴

wanderlust

[물건 버리기] 1일1폐 / 날마다 하나씩 버리기의 중요성 본문

Trivia : 일상의 조각들

[물건 버리기] 1일1폐 / 날마다 하나씩 버리기의 중요성

mooncake 2019.05.08 23:40


5월 1일에 중고수거 업체를 불러 짐을 처리한 건, 나같이 물건을 못 버리는 사람에겐 매우 큰 진척이었다. 한번 버리기 시작하면 탄력이 붙는다고들 하니, 앞날에 대한 기대가 컸다. 그러나 그 시간 이후로 거짓말같이 정리를 멈춘 것, 실화?ㅎㅎ (물론 그동안 육체적 정신적으로 지쳐 있어 연휴를 핑계로 푹 쉰 탓도 있지만...)

그렇게 일주일 가량 손을 놓은 채로 시간이 지나자, 이대로는 안되겠다 싶었다. 그래서 어젯밤 자기 전에 뭐 버릴 게 없나 주위를 둘러보다가, 안쓰고 쌓아놓은 화장품 샘플을 버리기로 했다. (화장품 샘플은 주기적으로 버려도 계속 늘어난다. 난 화장을 많이 하지 않고, 화장품 쇼핑도 자주 가지 않는데 정말 이상한 일이다!!!)

이렇게 어젯밤에 화장품 샘플 몇 개를 버리고 나니까, 정리 전문가들이 영수증 단 한 장을 버리더라도 “하루에 물건 하나 버리기”를 꾸준히 해야한다고 강조하는 이유를 깨달았다.

결국은 물건 버리기도 다이어트와 같다.
단기 다이어트에 성공한다 해도 근본적인 생활습관을 고치지 않으면 다시 살이 찌듯이, 나처럼 짐이 쌓이는 사람은 소비습관과 생활습관 탓에 물건 정리가 안되는 것이기 때문에 어쩌다 대량으로 물건을 버려도 그때 뿐, 금방 물건은 다시 쌓이고 만다. “버리고 정리하는 습관”이 몸에 배도록 해야한다. 그리고 그걸 가장 쉽게 할 수 있는 방법이 바로 “1일 1폐” 원칙 지키기다. 정 버릴 게 없거나 시간이 없을 땐 영수증 한 장 버리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니, 매일 실행하기에 부담도 없다.

어제의 화장품 샘플에 이어 오늘은 종이 서류를 몇장 버렸다. 정말이지 사소한 양이지만, 그래도 해야할 일을 하지 않았다는 자책감 속에서 하루를 마무리하지 않아서 다행이다. 포기하지 않고 생활습관을 바꿔나가는 것, 오늘은 종이 몇 장이었지만, 매일매일의 작은 노력들이 모여 새롭고 쾌적한 삶으로 이끌어주었으면 좋겠다 : )

 

ps 그렇다고 정말 종이 몇장으로 매일 만족하면 안되겠지만... 갈 길이 정말 멀다!

8 Comments
  • 라미드니오니 2019.05.09 11:09 신고 포스팅 잘 봤습니다.
    공감 꾹 누르고 갑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mooncake 2019.05.10 14:32 신고 일기 쓰듯 쓴 허접한 글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공수래공수거 2019.05.10 11:14 신고 우리집에도 화장품 샘플 잔뜩 있습니다 ㅡ.ㅡ;;
  • mooncake 2019.05.10 14:33 신고 ㅎㅎㅎㅎㅎㅎㅎㅎ
    이제 진짜 샘플은 안받으려고요. 받아놓기만 하고 안써서^^;;
  • esther 2019.05.10 20:14 저도 요즘 나름의 하루 한 개는 버린다...를 하고 있어요.
    몇 개를 꺼냈다가 고민, 결국 어떻게든 한 개는 버립니다.
    하지만 아직 여유로운 공간은 느끼지 못하고 있고..
    또..버렸으니까, 좀 더 버리면 그걸 사도 될까? 싶은 마음이 스멸스멸
    올라오는 중 ㅎㅎ
  • mooncake 2019.05.12 12:19 신고 에스더님은 평소에 물건 관리 잘 하셔서 버릴 물건이 많지 않으실 것 같은데... 라고 쓰고 생각해보니깐, 저처럼 정이 많으셔서 못버리고 간직하고 있는 물건이 많으실 것 같기도 하고...^^

    저 위의 글 써놓고 바쁘고 피곤하다는 핑계로 1일1폐도 안했어요ㅋㅋ 아무리 바빠도 뭐, 퇴근하고 집에 와서 한개도 못버릴 정도는 아닌데 손하나 까딱하기 싫다는 이유로...ㅠ.ㅠ

    아무튼 정리가 생각만큼 진척은 없어도 대신 새 물건 쇼핑은 확 줄어서(올봄에 옷을 한벌도 안샀지 뭡니까!!! 살다보니 이런 날이 다 오네요 +_+) 그것만으로도 다행이다...하고 있어요ㅎㅎ

    근데.. 사실.. 제가.. 담주에 도쿄에 휘리릭!갔다오려고 했는데 마음 한켠에선 가봤자 쇼핑도 못할건데 가서 뭐해?라는 마음이 스물스물;;;
  • 베짱이 2019.05.15 22:45 신고 그런거 같아요.
    솔직히 자주 쓰는것이
    당시의 관심사와 생활에 따라 달라지기 때문에
    주기적으로 버리는게 좋은 거 같아요.
    특히나 주거비용이 높은 데 물건의 창고목적으로 낭비되는 공간을 막는 것도 다른 의미로 중요할 거 같아요.
  • mooncake 2019.05.16 15:21 신고 그렇죠ㅎㅎ
    특히 서울 집값을 생각해보면...
    그 비싼 공간에 안쓰는 짐 쌓아놓고 사는 건 엄청난 낭비이자 사치인 것 같아요.

    저도 참, 취미도 많고 모으는 것도 많고 그렇게 살아와서... 관심사가 이동할 때마다 물건들을 정리해서 버렸어야 하는데 그게 쉬운 일이 아니다보니 쌓인 짐이 너무 많네요 ^^;;;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