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78
Total
1,696,715
관리 메뉴

wanderlust

나의 블라이스 : 초판 아즈텍 어라이벌 & 후르츠 펀치 본문

장난감상자

나의 블라이스 : 초판 아즈텍 어라이벌 & 후르츠 펀치

mooncake 2019.10.07 23:00


옛날 사진을 뒤적거리다가

오래전에 찍어놓은 블라이스 사진을 발견했다.


초판 아즈텍 어라이벌.

요즘 몸값이 어마어마하게 뛰었다. (구매 가격의 열배쯤?!)

예전엔 그리 인기가 많았던 것 같진 않은데 말이지.


*아주 아주 오래전에 찍은 사진들이라

흔들리고, 초점이 안맞고... 사진 상태가 안좋습니다. 양해해주시길.



한때 인형놀이는 나의 가장 큰 취미 중 하나였다.

인형 수집

인형옷 만들기

인형 꾸미기


근데 이게 은근히 체력이 많이 소요되는 일이라

나의 게으른 성향으로는 감당 불가...

결국 다량의 인형과 인형옷과 인형소품만 잔뜩 남긴 채 취미 중단.




올해, 인생 최대 최초의 짐정리를 앞두고

제일 먼저 생각난 것도 인형들이었다.

긴 세월 동안 상자에만 넣어뒀고 부피도 상당하니 정리하는 게 맞다고 생각했지만

결국 하나도 정리하지 (=팔지) 못한 채 그대로 임시집으로 넘어왔다.



아즈텍 어라이벌

오랜만에 사진을 보니 꽤 예쁜 것 같기도?^^



반면 후르츠 펀치 블라이스는

생각보다 가격이 거의 안올랐더라.

물론 아즈텍 어라이벌보다 몇년 뒤에 나오기도 했고 시중에 풀린 양도 더 많긴 했으니 당연한 일일지도.



후르츠 펀치 블라이스가 입고 있는 옷은

마텔에서 만든 "티파니에서의 아침을" 바비옷인데

나름 잘 어울리는 것 같다.

머리가 커서 모자는 못씌웠지만;



요즘도 새로 나온 예쁜 인형들을 보면 설레이고 기분이 좋고 지르고 싶어지긴 하지만,

주문해봤자 결국 방치될 것을 알기에 참는다.

나에겐 "좋아하지만 귀찮은 것들"이 왜 이리 많을까?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