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25
Total
1,889,671
관리 메뉴

wanderlust

니스의 밤 feat. Erik Satie - Je te veux 본문

외국 돌아다니기/2017.10 Italy, Swiss & France

니스의 밤 feat. Erik Satie - Je te veux

mooncake 2020. 6. 7. 11:20


프랑스 니스 여행을 갔을 때 내가 4박 5일 동안 묵은 숙소는 best western hotel so'co by happyculture 였는데, 객실에 프렌치 발코니가 있는 점이 마음에 들어 예약을 했지만



나에게 주어진 발코니 뷰는 바로 이거였음ㅎㅎ



길가로 발코니 달린 방도 많은데 왜 나를 이런 구석탱이에 몰아 넣나 싶어, 몹시 서운.



그래도 결론부터 말하자면, 밤에는 이 주택 뒷편 뷰가 꼭 나쁘지 않았다는 것.



호텔 홈페이지에서 퍼온 사진. 다른 사람들 눈엔 어떨지 모르겠는데, 밤에 이 테이블에 앉아 밥을 먹고 있노라니 의자나 테이블이나 책상 조명의 모양이 왠지 호텔이 아닌, 간소한 학생용 자취방 같은 느낌이 들었다.



그리고 낮에는 심란하기만 했던 주변 주택가 뷰는, 발코니 창을 열고 있으니 희미하게 들려오는 식사를 준비하는 듯한 달그락거리는 소리나, 발코니에 나온 가족들 소리, 불빛 등으로 인해 역시 마찬가지로 호텔이 아닌, 일반 집에 앉아 있는 듯한 기분이 들게 만드는 풍경이었다.

 


그때 마침 내가 듣고 있던 음악은 Erik Satie의 Je te veux 였는데, 뭐랄까, 프렌치 발코니와 좁은 책상 위 조명 불빛과 나의 간소한 마트 식사와 에릭 사티의 음악, 이 모든 풍경이 어우러져 마치 내가 유학생이 된 기분이 들었고, 다른 한편으로는 참으로 프랑스적인 밤이란 생각이 들었다. (쓰면서도 뭔가 오글오글하다ㅎㅎ) 



오래전의 나는 프랑스 유학을 준비했었다. 그러다 결국 건강 문제로 유학을 접었는데, 유학을 갈 수 있을 만큼 건강이 회복된 이후에는 이미 많은 것이 변해버린 후였다. 더이상 프랑스 유학을 원치도 않고, 프랑스 유학을 다녀왔더라면 내 인생이 크게 변했을 거라고 생각하는 것도 아니다. 시간이 한참 흐르고 보니 가봤자 별 거 없었을 거라고 생각하는 쪽에 더 가깝다. 그러나 그렇다고는 해도, 내 의지가 아닌 건강 문제로 프랑스 유학을 포기해야 했던 상황은 큰 응어리와 한을 남겼다. 2017년 니스 여행 직전까지는 분명 그랬다. 하지만 뭐랄까, 니스에서 유학생이 된 듯한 기분을 가진 이 밤을 보낸 이후로는 더이상 나는 프랑스 유학을 가지 못한 걸 크게 아쉬워하지 않게 되었다. 


*물론 실제로 프랑스 유학을 갔더라면 이런 시간을 보냈으리란 보장은 없지만. 한국이 그리워서 맨 가요만 듣고 있었을수도 있고ㅎㅎ



so'co by happyculture Nice. 굉장히 불친절한 흑인 직원이 있어 기분이 상했던 호텔이지만, 그래도 이런 시간을 보낼 수 있었던 점에서는 나쁘지 않은 선택이었다. 의외의 순간에서 한을 풀고 왔으니 말이다^^

10 Comments
  • 단단 2020.06.08 02:49 "니스의 밤"
    아놔, 제목이 끈적끈적해 두근두근해하며 클릭했잖아욤.
    곡 제목도 "Je te veux".

    프랑스 유학을 계획하셨었군요.
    그러게요, 호텔방 사진인데 유학생 방 사진 같아 보입니다.
    오글거리긴요, 충분히 프랑스적인 밤인걸요.
    심지어 감자칩도 프로방스 허브 믹스 맛.
    (그때 제 감자칩 글에 소개해 주셨던 그 감자칩 맞죠?)

    인생 깁니다.
    비교적 젊으신 문케익 님, 앞으로 어떤 인생이 펼쳐질지 또 모르죠.
    북유럽에서 블로그 소식 전하실 수도 있고,
    재미있는 박물관 카페 사장님의 모습으로 소식 전하실 수도 있고.
    저는 제가 2020년 여름의 문턱에서 이렇게 문케익 님 글 읽고
    덩달아 프랑스 유학생이 된 것 같은 기분 느끼면서 덧글 달게 될 줄은 상상도 못 했어요.
    (얼굴 뵌 적도 없는 분과 교감하고 있는 지금 이 상황, 늠 신기하지 않나요?)
    기왕 태어남 당한 거, 우리, 남은 인생 궁금해하면서 (맛있는 거 먹고) 살아요. >_< ㅋ
  • mooncake 2020.06.08 10:30 신고 말씀 듣고 보니 정말 그렇네요. 그런데 내용은 너무나 건전하기 이를데 없... 죄송합니다ㅋㅋ

    그리고 그때 그 감자칩 맞습니다^^ 저기 차려놓은 한 상이 사실 저에겐 미슐랭 식당 못지 않은 진수성찬이었어요. 새우도 넘 맛있었구요, 살구 콩포트도 끝내줬고 감자칩이랑 치즈도 좋았구요.

    단단님 말씀 감사해요.
    지금까지 제 삶은 여려가지로 기대 이하였어요.
    이제는 그냥, 크게 아프지 않고 마음 편하게 소소하게 좋아하는 일 하며 지낼 수 있으면 그걸로 만족하자 (물론 이것도 절대 쉬운 일이 아니죠!!!! 이렇게만 되어도 좋습니다^^) 라고 체념을 했는데... 단단님 댓글 보니까 희망이 생기는 느낌이네요. 한번쯤은 꿈이 하나 이뤄질거라고 기대해봐도 될까요? 항상 좋은 말씀 감사하고, 덕분에 기운내서 새로운 한주를 시작할께요!
  • 더가까이 2020.06.08 16:42 신고 유학생 기숙사의 밤은 외롭죠 ㅎㅎ
    새우를 무척 좋아하시나 봐요. 야간 뷰 분위기 좋네요.
  • mooncake 2020.06.08 17:32 신고 넵 저 새우 너무 너무 좋아해요.
    생각해보니까 저 전 해에는 네덜란드에 갔는데 그때도 마트 새우 털고 다녔던 기억이...ㅎㅎㅎㅎ

    니스 바닷가 앞이냐, 중앙역 앞이냐 조금 고민이었지만 기동력이 우선이기에 니스 중앙역 근처 숙소를 얻었는데, 바다 뷰 아닌 곳에 숙소 얻은 걸 꽤 후회를 하긴 했습니다. 다음에 니스 가면 그땐 꼭... 바다 보이는 호텔에 묵을겁니당ㅎㅎ
  • 첼시♬ 2020.06.08 20:06 신고 아, Je te veux 저 이 곡 정말 좋아해요!
    어쿠스틱 카페가 연주한 버전으로 정말 많이 들었는데 mooncake님 글로 접하니 또 새롭게 설렙니다. :D
    제목은 적극적인 것에 비해 곡은 참 수줍고 그래서 더 좋아요. ^_^
  • mooncake 2020.06.09 11:41 신고 진짜 좋죠, 백년 뒤에도 여전히 좋은 곡일 것 같아요 ^^
  • 공수래공수거 2020.06.10 08:16 신고 의외의 순간에서 한을 풀다..
    멋진 표현입니다
    역시 감수성이 넘치십니다.^^
  • mooncake 2020.06.10 09:37 신고 흐흐흐...
    사실 블로그에 이 글 올릴까말까 고민 좀 했어요. 별거 아닌 일ㅇ에 혼자 감성이 넘치는 것 같아서...ㅎㅎㅎㅎ
  • 듀듀 2020.06.19 15:22 호텔사진은 ㅎㅎㅎ언제나 투숙객으로 묵을때와는 사뭇 다른 느낌인 것 같아요 하핫...
    음...사진은 똑같긴한데 뭐가 다르긴 다른데?ㅋㅋㅋㅋㅋ이런 느낌이예요 ㅎㅎ
    뷰도 탁 트이진 않았어도 건물들이 너무 가깝진 않아서 낮엔 해도 어느정도
    들어와서 아늑해보여요^^ㅋㅋㅋ막상 유학생으로 있으면 맨 가요만 듣고 있었을 수도 있다는 대목에서 ㅋㅋ
    빵터졌어요....ㅋㅋㅋ..
    사오신 음식들도 다양하게 구성되있어서 제스타일.ㅎㅎㅎ
    바삭한 칩에 살구디저트컵에 쉬림프링에 큐브치즈까지요>_<
  • mooncake 2020.06.21 19:37 신고 발코니 뷰는 실망이었지만ㅎㅎ 호텔방 자체는 괜찮았어요.
    진짜 유학을 갔더라면, 어떻게 살았을지 어떤 경험을 했을지 지금 어떤 모습인지 살짝 궁금하기도 합니다ㅋㅋ 근데 진짜로 막 국뽕에 거하게 취해서 한국 살땐 안먹던 한국 음식 먹고 한국 살땐 안보던 한국 드라마 보고 그랬을지도 모르쥬ㅋㅋㅋ

    저 마트표 식사는 완전 완전 짱짱 제 취향 저격이었어요 (내가 샀으니 당연한건가?ㅋㅋ)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