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42
Total
1,889,688
관리 메뉴

wanderlust

프랑스 망똥에서 먹은 니수와즈 샐러드 Salade niçoise 본문

외국 돌아다니기/2017.10 Italy, Swiss & France

프랑스 망똥에서 먹은 니수와즈 샐러드 Salade niçoise

mooncake 2020. 6. 7. 16:05


프랑스 남쪽 끝에 위치한, 이탈리아와 국경을 접하고 있는 아름다운 도시 Menton (망통, 망똥, 멍똥)*


*프랑스어는 한글로 표기하기가 정말, 어렵다. (다른 언어는 안그렇냐고 하실 수 있는데, 내가 배워본 언어 - 영어, 프랑스어, 라틴어, 포르투갈어, 독일어 - 중에서는 프랑스어가 제일 난감함)



망똥은 원래 이탈리아에 속한 지역이었던지라 프랑스보다는 이탈리아 느낌이 강하게 풍기는 동네다. 난 이 동네의 오렌지색 레몬색 핑크자몽색 건물들이 너무 좋아서 정신을 혼미해질 정도였다. 거대한 과일 안을 걸어다니고 있는 느낌이랄까. 여기저기서 과즙이 팡팡 터지는 기분ㅎㅎ



아름다운 바다와 상큼한 색상의 건물들과 장 콕토 뮤지엄이 있는 한적하고 예쁜 동네. 니스와 에즈빌리지, 칸느 같은 도시들은 과도한 상업화로 인해 호불호가 갈리지만, 망똥은 아직까지 별로라는 사람을 보지 못했다.


여행기는 다음에 쓰기로 하고 (매번 다음에 쓴다하고 안씀ㅋㅋ) 오늘은 망똥에서 먹은 니수와즈 샐러드 이야기를 써볼까 함



나는 여행을 다닐 때, 식당을 미리 정해놓고 찾아가는 스타일이 아니다. 길치와 저질체력 콤보로 인해 여행 다니는 것만으로 벅차, 식당까지 찾아다니기에는 내 체력이 허락해주지 않아서 그때그때 끼니때마다 눈에 보이는 식당에 들어가 대충 먹는다.


입맛이 까다로운 편이 아니라 큰 실패는 없었는데 딱 한번, 니스에서 마지막 날 저녁을 거하게 망쳤다ㅋㅋ 그 이후론 적어도 식당 입구에서 구글 리뷰 정도는 한번 보고 들어가자는 결심을 하게 되었는데 그것도 자꾸 까먹는다. 왜 꼭 자리에 앉아 주문 마쳐놓고 그제서야 구글 리뷰를 보게 되는가...? 허참


아무튼 망똥에서도 늘 그렇듯 대충 아무 식당에나 들어갔는데 바로 이 곳, Le Brazza. 나쁘지도 좋지도 않은 식당이었다.



Le Brazza 

지금 이 글을 쓰면서 구글 리뷰 검색해봤더니

평점 2.9

ㅎㅎㅎㅎ

평이 상당히 안좋다...

나 갔을땐 이 정도는 아니였던 것 같은데 ㅠ.ㅠ


낮은 평점보다 더 슬픈 건 매장 내 식사 불가라고 떠있다는 점.

프랑스는 아직 코로나 때문에 식당 내 식사는 허용이 안되고 있나보다.



르 브라짜 식당 앞 풍경. 작은 광장 안에 맥도날드를 포함, 다양한 식당들이 모여 있었다.



여행 준비를 많이 하고 떠나는 타입이 아니다보니깐 니스에서 무슨 음식이 유명한지도 몰랐는데 여행 가기 직전에 블로그 이웃 단단님이 니스와즈 샐러드를 얘기를 해주셔서 니스와즈 샐러드는 꼭 먹을 요량이었다. 그래서 이 가게에 들어와서도 고민없이 니스와즈 샐러드를 주문했다.(+워낙 이 지역의 시그니쳐 샐러드이니깐 어느 가게에서 시켜도 보통은 하겠지라는 마음도 있었다)



음료는 Paradise 라는 무알콜 칵테일을 골랐다.

맛은 걍 과일주스맛.

왜냐면 재료가 혼합과일주스랑 그레나딘 시럽 뿐이기 때문이죠. 



메뉴판의 일반 칵테일은 저렇게 다양한데 무알콜 칵테일(Sans Alcool)은 이렇게 두개 뿐 (흥칫뿡)

누누이 말하지만, 건강 문제로 술을 자제하는 지라, 인생의 작은 즐거움을 놓치고 사는 것 같아 늘 아쉽게 생각하는 부분임. 그래도 무알콜 칵테일 시켜놓고 낮술 마시는 척 혼자 기분냄ㅎㅎ



살라드 니스와즈 Salade niçoise

프랑스 니스 지역의 샐러드로, 집집마다 레서피는 다양하겠지만 일반적으로 참치, 삶은 달걀, 올리브, 앤초비, 피망, 스트링빈(깍지콩), 토마토 등이 주재료다.

 

지역색이 강한 독특한 샐러드라기보단 워낙 전세계적으로 퍼진지 오래기 때문에, 익숙한 비주얼과 익숙한 맛을 지니고 있다. 특히, 한국에서도 참치캔을 이용해 만드는 요리가 많아서 그런지 니스 주변 지역에서 참치 들어간 음식을 먹을때마다 왜 이렇게 친숙한지^^



이 집은 샐러드 니스와즈에 이런 재료를 넣는다고 한다.

푸른잎 샐러드 + 토마토 + 참치 + 올리브 + 앤쵸비 + 계란 + 풋강낭콩(깍지콩) + 피망 + 세베뜨 (남프랑스 흰양파)

이 정도면 니스와즈 샐러드의 정석인 듯.



위에도 썼지만, 익숙한 재료로 만들어진 익숙한 맛의 샐러드. 맛있게 먹었다. 일주일에 한번은 점심식사로 이걸 먹으면 좋을 것 같다.

특이점이라면 의외로 "절여진 듯 톡 쏘는 맛"이 났는데 소스에 비네거 함량이 높은 탓인가... 원래 이런 맛인지 이 집 특징인지 그걸 알 수 없다.



이때만 해도 적어도 한번은 더 다른 집에서 니수와즈 샐러드를 먹고 비교해볼 수 있을 줄 알았는데 이게 처음이자 마지막이었음 (흑흑)


니스와 그 주변 도시에 니스와즈 샐러드를 안파는 레스토랑이 없을 정도임에도 불구하고, 저녁만 되면 너무 피곤해서 식당에 갈 기력이 안되어, 마트나 포장 음식을 사들고 가 숙소에서 널부러진 채로 끼니를 해결했기 때문이다. 



테이블에 놓인 일회용 소스들 중 디종 머스터드가 있는 걸 보고 새삼 프랑스에 와있다는 걸 실감했다,



마무리는 커피. 특별한 기억이 없는 걸로 봐서는 그냥 평범한 맛이었던 것 같다. (찻잔은 마음에 든다^^)



기록용 영수증 사진. 2017.10.10 화요일에 망똥에서 니스와즈 샐러드를 먹었고 내 서버는 루시였구나.


여튼 여행 중 현지 음식을 최대한 많이 먹어보고 싶어하는 성향임에도, 준비 부족과 저질 체력 탓에 기대만큼 현지 음식을 많이 먹지는 못하는 편인데 단단님 덕에 니스와즈 샐러드를 먹고 와서 좋았음! 언제가 될지 모르겠지만 다시 해외여행이 재개되면 그때 또 그 동네에서 먹어봐야 할 맛있는 음식을 알려주십쇼^^

16 Comments
  • 단단 2020.06.08 02:20 제가 너무 각 잡고 만들었었나 봅니다. ㅋ
    현지 것은 뭔가 좀 더 곤죽처럼 잘 섞여 있어 더 맛있어 보이네요.
    절여진 듯 톡 쏘는 맛이 무엇 때문인지 저도 궁금한데,
    케이퍼 국물이나 곱게 간 걸 안초비 담겼던 오일과 식초에 섞어서 활용하나 싶기도 하고...

    오늘 이 글은 사진마다 색이 알록달록 다 다르면서 아주 그냥 정신이 번쩍 듭니다.
    "거대한 과일 안을 걸어다니는 느낌" -
    어릴 때 책 많이 읽고 상상 많이 하신 티가 팍팍 나는 대목입니다.

    프랑스어가 우리말로 발음 옮겨 적는 데 최고 어려운 언어다 - 백 번 공감합니다.
    제가 불어는 1도 모르는지라 우리말 표기 법칙도 모릅니다.
    그래서 잘 모르는 외국어는 그냥 소리 듣고 비슷하게 적곤 하는데,
    어으, 불어 옮겨 적기가 제일 어려워요.
    '크로와상' - 으응?;;

    P.S. 제가 집밥 만들면서 깨달은 것 하나 -
    샐러드는 돈이 참 많이 드는 럭셔리 음식이었구나.
    저소득층들이 왜 채소를 많이 못 먹고 사는지 알았다는;;
  • mooncake 2020.06.08 10:15 신고 단단님 절여진 듯 톡 쏘는 맛이 어느 쪽이였냐면.. 그 삭힌 홍어 아세요? 그거랑 비슷한 느낌이었어요. 물론 홍어보단 훨씬 훨씬 훨씬 덜하지만요ㅎㅎ 역시 절인 안초비에서 나는 맛이었까요?
    적어도 다른 가게에서 한번은 더 먹어봤어야 비교가 될텐데 아쉽게 생각하는 부분입니다 ㅠ.ㅠ

    크로와상 이야기를 하셨는데 어차피 불어를 한글로 정확히 표기하기 어려우니 통상적으로 굳어진 발음대로 쓰는 경우도 많은 것 같고요. 크로와상 같은 경우는 천천히 발음하면 틀린 발음은 아닙니다. 한글 텍스트로는 강세 표현이 안되다보니^^;; 또 프랑스어 r을 'ㄹ'로 쓰냐, 'ㅎ'으로 쓰냐도 많이 갈리는데... 저의 경우는 대학 시절 불문과 교수님이 한국의 ㅎ와 불어의 r은 완전히 다른 발음이기 때문에 ㅎ로 쓰는 게 적합하지 않다!고 하셔서 ㅎ으로 쓰지 않습니다만(그리고 예전에는 그게 대세였습니다만) 요즘은 ㅎ으로 쓰는 사람이 더 많아진 것 같긴 해요. 요즘 불문과 교수님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궁금하긴 합니다^^

    마지막 말씀 대공감해요! 하루 한끼 정도는 샐러드로 먹고 싶은데 말씀처럼 샐러드가 비싼 음식이더라구요. 신선하고 다양한 야채를 매일 먹는 건 돈도 많이 들고 귀찮은 일도 많고...
  • 단단 2020.06.08 12:06 (아, 저는 ㅎ냐 ㄹ냐보다는 '상'이 더 이상해서요. 'ㅅ와 ㅆ의 중간쯤, ㅏ와 ㅓ의 중간쯤, '썽'에서도 이응 받침이 나다 마는 것 같아 하도 신기해서요. ㅋ)
  • mooncake 2020.06.08 13:14 신고 오.. 역시 음악을 하셔서 귀가 민감하시네요ㅎㅎ 맞아요 불어가 우리말 기준, 중간 발음인 경우가 많아서 발음도, 표기도 어려워요. 특히 모음이 그렇구요... 자음은 된소리가 강해서 예로 들어주신 s나 ç는 ㅅ보단 ㅆ에 가까운 경우가 많고(그래서 '쌀'을 '살'로 발음하는 경상도 분들이 초기에 고생 한다고 들었습니다ㅋㅋ) n이나 m이 받침이 되는 경우, 저는 고민없이 이응 받침으로 인식하고 있었는데 이응 받침이 나다 마는 것 같다고 하시니 좀 더 열심이 들어보겠습니다ㅎㅎ

    사실 이렇게 글 쓰고 있으면서도 저도 워낙 오래전에 배운 프랑스어고 제 발음도 안좋아, 불어 잘하시는 분들이 흉볼까봐 걱정입니다. 제 발음이 얼마나 별로냐면 프랑스 가서 프랑스어 쓰면 하도 현지인들이 발음 지적과 교정을 해대서(......) 잘 안써요ㅋㅋㅋㅋ

    여튼 그래서 저는 포르투갈어가 더 좋더라구요. 프랑스어보다는 발음이 덜 까다롭고요, 아, 또 하나... 전 프랑스어 마지막 자음 발음 안하는 게 마음에 안들어요. 괜히 젠체하는 느낌이랄까ㅎㅎ
  • B.DIA96 2020.06.08 02:27 신고 즐거운 하루 되시어요~.
  • mooncake 2020.06.08 17:25 신고 넵! 방문 감사드립니다^^
  • 더가까이 2020.06.08 16:49 신고 미국에서는 Cesar's salad가 흔한데요, 딱 한번 앤초비 넣고 즉석에서 드레싱 만들어주는 걸로 먹어본적이 있었는데 비교불가의 환상적인 맛이었네요. 저도 앤초비가 절여진듯한 톡쏘는 맛이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 mooncake 2020.06.08 17:28 신고 오호~ 말씀만 들어도 그 시저샐러드... 엄청 맛있었을 것 같습니다^^

    여행기 볼때마다 느끼는 건데 더가까이님 미식가이신 듯 해요!
  • 더가까이 2020.06.09 01:50 신고 ㅎㅎ 그런가요? 똥입은 아닌데 주면 아무거나 잘 먹어요 ㅋㅋ
  • mooncake 2020.06.09 11:18 신고 미각과 취향은 있되 까다롭지는 않은 입맛이신거군요 ^-^ 흘륭한 입맛입니다!
  • 첼시♬ 2020.06.08 20:09 신고 니수와즈 샐러드를 처음 먹었을 때의 잔잔한 충격이 다시 떠올라요.
    다른 것보다도 맛이 너무 친숙해서...(아직 외국 음식에 대한 환상이 남아있을 때였습니다 ㅋㅋ)
    음식에 어떤 재료가 들어가는지 세세히 적어주는 게 참 고맙게 느껴져요. :D
  • mooncake 2020.06.09 11:35 신고 으하하
    댓글 알림에 일부만 떠 있는 거 보고 충격적으로 맛난 니스와즈 샐러드를 드셨나?했더니만 친숙한 맛이었다고 하셔서 빵터졌어요.

    이 근처 에즈빌리지에선 버스 시간이 애매해서 참치샌드위치를 사먹었는데 (이 동네 전통샌드위치라길래) 아.. 이거슨 너무 익숙한 맛. 좀 오버하면 김밥천국에서 참치김밥 먹고 있는 듯한 그런 느낌...ㅎㅎㅎㅎ 그랬더랬어요ㅋ
  • 공수래공수거 2020.06.11 08:00 신고 아침에 군침 도는 비주얼입니다.
    프랑스는 안 가본곳이라 하나 하나가 새롭습니다.^^
  • mooncake 2020.06.14 19:22 신고 넵^^ 파리하고는 모든 것이 달라서 저도 새로웠습니다^^
  • mooncake 2020.06.14 19:25 신고 넵^^ 파리하고는 모든 것이 달라서 저도 새로웠습니다^^
  • mooncake 2020.06.14 19:25 신고 넵^^ 파리하고는 모든 것이 달라서 저도 새로웠습니다^^
  • mooncake 2020.06.14 19:25 신고 넵^^ 파리하고는 모든 것이 달라서 저도 새로웠습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