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129
Total
1,871,220
관리 메뉴

wanderlust

가로수길 수제버거집 길버트버거앤프라이즈 본문

먹고 다닌 기록

가로수길 수제버거집 길버트버거앤프라이즈

mooncake 2020. 6. 10. 23:30


가로수길 수제버거집 길버트버거 앤 프라이즈



실내가 나무로 마감되어 있어서, 살짝 옛날 산장같은 분위기가 풍긴다.


서초동에 처음 열었을 땐 "길벗버거"였는데

가로수길에 지점을 내면서 길버트버거로 이름을 붙였다가,

언젠가부터 서초동 매장도 아예 길버트버거 앤 프라이즈로 이름이 바뀐 것 같다.


같은 Gilbert인데

길벗버거랑 길버트버거랑 왤케 느낌이 다르지?ㅎㅎ

둘다 좋지만 개인적으로는 길벗버거가 조금 더 정감가는 느낌^^



둘다 평일런치스페셜을 주문했다.

길버트주니어 + 프렌치프라이 1/2 + 캔음료의 구성이고 가격은 13,000원.


물론 단품으로도 주문가능하고,

버거와 프라이즈 종류도 다양함 :)



이 집은 오래전 가로수길에 자주 출몰하던 시절

좋아하던 맛집 중 하나다 .

특히 브루클린 버거 조인트가 생기기 전에는 

이곳 말고는 가로수길에 한동안 수제버거집이 딱히 없기도 했었고.


시간이 지나면서 많은 가게들이 사라졌지만, 다행히 이 곳은 굳건히 자리를 지키고 있고 맛도 변함이 없다.

버거도 맛있고 감자튀김도 맛있다. 

엄청나게 독특한 맛이라기보다는 기본에 충실한 수제버거다.

(뭔가 자세한 음식평을 쓰고 싶지만 늘 맛있다는 1차원적인 말 밖에 못써서 데둉합니다ㅎ

하지만 맛있는 건 사실이니까^^)


앞으로도 오래오래 영업을 해주었으면 좋겠다.

(좋아하는 맛집들이 문을 많이 닫아 슬픈 1인...)

12 Comments
  • 더가까이 2020.06.11 13:10 신고 버거는 SNS용으로 비주얼만 극대화한 것보다 기본에 충실한 것이 제일인 것 같아요. 좋은 고기로 만들어 육즙 잘 살린 패티, 잡스런 맛 없이 담백한 번, 겉바속촉 감튀. 신기한 음식, 예쁜 음식은 지나가되 기본에 충실한 탕과 버거는 영원하리니....
  • mooncake 2020.06.14 19:24 신고 와우... 제가 본문에 썼어야 하는 버거 묘사를 더가까이님이 대신 써주셨네요^^ 그쵸 결국은 좋은 재료로 기본을 지켜가며 잘 만든 음식이 오래 가는 것 같습니다ㅎㅎ
  • 단단 2020.06.11 14:46 어따, 버거 번 참 잘생겼네. 깨가 아주 그냥.

    맞아요, 나무랄 데 없이 맛있는 집은 말이 많이 안 나오죠. 구구절절 설명 달 필요가 없어요. 음식점들이 여기저기 문 참 많이 닫아서 남의 사업체 일이지만 저도 사연이 궁금하고 자주 갔던 곳들은 안타깝고 그럽니다. 선릉역 먹자골목 있잖아요, 문케익 님이 타이 음식 드시러 오시는 그곳요, 거의 매일 지나다니는데 "딱! 딱! 딱! 딱!" 하는 못총 소리 아시죠? 그 소리를 지날 때마다 늘 들어요. 폐업한 집들 인테리어 뜯어내고 새로 개업한 집들 단장하는 소리죠. 제가 다 한숨이 납니다. 미흡한 데가 있어도 열심히 하려는 의지가 보이는 집들은 격려와 조언과 광고를 해 줄 필요가 있을 듯합니다. 게다가 이제는 가게 주인들이 저보다 어린 분들이 많아요. 세월이 허허.
  • mooncake 2020.06.14 19:26 신고 앗 그곳이면 유동인구도 많고 늘 장사도 잘 되어보이는데도 ㅠㅠ 문닫는 가게가 많군요 ㅠㅠ 음식맛도 좋고 장사도 잘되는 것 같았는데 폐업하는 가게들을 보면 요식업이 참 쉽지 않구나 느낍니다...
  • Share_Everywhere 2020.06.11 18:00 신고 가로수길에는 참 맛집이 많은거같아요

    공감 누르고 갑니다 제 블로그 한 번 놀러와주세요ㅎㅎ
  • mooncake 2020.06.14 19:27 신고 넵! 방문 감사드려요~
  • 첼시♬ 2020.06.14 16:22 신고 길벗 버거 하니까 예전에 그 길벗 시리즈였나... 포토샵 무작정 따라하기... 그게 갑자기 생각났어요.
    '길버트' 하면 그 ANNE에 나오는 소년 길버트가 떠올라요.
    자동적으로 길버트 정수리에 석판을 후려치는 앤도 세트로...ㅋㅋㅋ
    재료가 너어어어무 과한 버거보다 저렇게 딱 손으로 들고 베어먹을 수 있는 햄버거 샌드위치가 전 좋아요. :D
  • mooncake 2020.06.14 19:29 신고 ㅋㅋㅋㅋ맞아요 저도 길버트 하면 앤의 길버트가 떠오릅나다ㅎㅎ 어릴때 작은 아씨들의 로리와 더불어 흠모했던 녀석이었는데 ^^

    사실 저 버거도 나이프로 잘라먹긴 했어요 흐흐흐... 하도 잘 흘려서 차라리 칼과 포크로 먹는 게 편해요. 하나하나 해체해서 먹다보면 이게 뭐하는 짓인가 싶기도 하지만요 ㅋㅋ
  • 공수래공수거 2020.06.15 03:59 신고 코로나로 요식업게가 타격을 정말 많이 받고 있습니다
    재난지원금 때문에 좀 낫기는 한데 소진되는 8월이면 또 걱정입니다
    수제 버거 보기만 해도 맛있어 보입니다
    한입 먹고 싶어지는군요^^
  • mooncake 2020.06.16 16:15 신고 그렇죠... 근데 같은 요식업계라도 가게별로 천차만별인 것 같아요. 저희 동네 유명 맛집들은 항상 대기줄이 길더라구요 ㅠㅠ 하지만 주변엔 또 텅빈 가게들도 많구... 빨리 상황이 좋아져야 할텐데 걱정입니다.
  • 듀듀 2020.06.19 14:44 길벗버거 ㅎㅎㅎ길벗버거라고 써있으면 전혀 외국어같지 않고 친근하네요 ..아하하.ㅋㅋ
    토속적인 분위기가 확 풍기는 느낌이예요.
    번 위에 깨 가득한것만 봐도 확 침이 고여요 ㅠㅋ
    케찹, 버거, 감자 저 3가지 가 모두 올라간 플레이트.. 색도 조합도 예쁜 것 같아여,,(지금 당장 먹고 싶어요.ㅋㅋ)
    감튀도 살짝 도톰해서 제가 좋아하는 두께예요.ㅋㅋ
  • mooncake 2020.06.21 19:45 신고 그쵸 첨에 길벗버거라고 하신 것도 약간 그런 느낌 의도하신 거겠죠?^^

    사진엔 잘 안보이는데 플레이트에 같이 나오는 길쭉한 오이피클도 맛있어요. 또 먹고 싶네요ㅎㅎ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