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57
Total
1,906,050
관리 메뉴

wanderlust

일상잡담(이 아님 푸념)-집짓기는 너무 어렵... 본문

Trivia : 일상의 조각들

일상잡담(이 아님 푸념)-집짓기는 너무 어렵...

mooncake 2020. 9. 28. 19:10

 

92914 - Sunset

 

집짓기는 정말

엄청난 스트레스와 좌절과 짜증을 안겨주고 있다.

이미 마음에 안드는 구조적 문제가 여러가지이고 (이건 개선 안되니까 받아들여야 함. 근데 억울함.)

여러 당사자들 사이의 의사소통의 어려움과 그로 인한 각종 지연

그리고 검토하고 결정해야 하는 게 너무 많아서 토할 것 같음...ㅠㅠ

돈만 넉넉하다면야 훨씬 수월하고 재밌게 진행할 수 있겠지만

이상과 현실의 괴리가 너무 크다.

 

후배에게 점점 산으로 가고 있는 느낌이라고 말했더니

"그럼 산에서 산삼을 캐세요!!!!"라고 해서

난 이 대답이 아주 마음에 들었다.

하지만 산삼을 캘 수 있을리가


이래서 집 지으면 10년 늙는다고 하나보다.

그리고 나는 2년 사이에 20년 늙은 기분이야...ㅠㅠ

 

과정이 힘들었어도 결과물이 마음에 들면 다 괜찮을텐데

아직까지는

그 많은 고생과 그 많은 건축비에도 불구하고

겨우 이거?

라는 생각이 들어서 마음이 매우 심란하다.

 

여러분 그냥 남이 지어놓은 집

아파트가 속편합니다.

이미 다 알고 계셨다구여? 넵...

 

D.Scarlatti, Sonata L.238

Sven Lundestad, Guitar

 

한번 더 지으면 그때는 잘 지을 수 있을 것 같지만,

또 집을 짓는다는 건 나에게 너무 미안한 일인 것 같다.

 

물론 집짓기만 나를 힘들게 하는 건 아니고

회사도 힘들고

집짓기보다 나를 훨씬 더 속상하게 하는 일이 또 있고.

산다는 건 왜 이다지도 어려운 일인지.

 

그렇게 허덕거리고 있다가

어제, 다케우치 유코의 부고를 접하고 깜짝 놀랐다.

햇살처럼 환한 미소가 참 인상적인 배우였는데

그토록 아름다운 외모와

직업적 성공과

사랑하는 가족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무엇이 그녀를 그렇게 힘들게 했을까

내가 다 허망하다 ㅠㅠ

삶이란 왜 이토록 힘든 걸까?

나에 비하면 모든 걸 다 가진 듯한 사람조차 견딜 수 없을만큼 몰아 붙이는 게 삶의 일면이라면,

내가 할 수 있는 건 단 하나.

우울이 나를 집어삼키지는 않도록

계속 마음을 비우는 수 밖에.

 

 

 

 

12 Comments
  • atakatu 2020.09.29 01:29 집 짓는데 쉬운일이 아니군요! ㅠㅠ
    저도 다케우치 유코 얘기듣고 너무 놀랐어요..
  • mooncake 2020.09.29 10:42 신고 신경써야 할 게 너무 많아요ㅠ.ㅠ
    예를 들면 집 내 외부 모든 곳에 붙는 타일, 변기 모델 하나하나 다 직접 골라야해서 너무 할 게 많더라구요. 저같은 결정장애자에겐 너무 힘든 나날이에요.

    다케우치 유코는 특별히 팬이 아니였는데도 충격이 크네요...

    아무쪼록, 늘 행복하시고 추석 연휴 건강히 보내시길 바랍니다!
  • 空空(공공) 2020.09.29 14:33 신고 여기서 다케우치 유코의 소식을 알아 갑니다
    몇편의 작품을 본 기억이 나는데..
    살아 간다는게 참 힘든 사람들이 있는것 같습니다 ㅡ.ㅡ;;
  • mooncake 2020.09.29 18:21 신고 넵 저도 그런 사람입니다ㅋㅋㅋㅋ

    제 마음을 잘 다스려가며 살아야 하는데 쉽지 않아요~ㅠㅠ
  • 더가까이 2020.09.30 08:03 신고 집 짓는게 워낙 큰 돈이 들어가다보니 스트레스가 엄청난 것 같아요. 가성비가 일단 맘에 안드니까...
    그런데 사실 디자이는 부차적(?)이고 정말 아직 드러나지 않은 부분은 부실공사나 하자가 있을수 있음을 미리 염두에 두셔야 해요. 한국은 정말 양심적인 건축업자를 만나지 않고서는 그런 불상사가 종종 생기나 보더라구요. 저도 집 리모델링 할때 매일 2번씩 갔어요. 그리고 엉터리로 한 부분들 발견하면 밤마다 제가 직접 고치고...
  • mooncake 2020.09.30 10:08 신고 그쵸 말씀하신 게 진짜 문제죠!
    저희도 그래서 종합건설회사에 전체를 맡기지 않고 건축설계 따로, 건설회사 시공 따로... 비용은 많이 들었지만 건축설계사님도 현장에 주 2회 이상 나와 체크하셨고, 감리 맡은 건축사무소도 현장에 자주 오셨고... 건설회사 소장님도 나름 믿을 수 있는 분인 것 같아 어느 정도는 마음을 놓고 있지만 그래도 살면서 하자보수 받을 부분은 분명 많을 거에요.
    골조 올라갈땐 제가 봐도 모르니 별로 할 게 없었는데, 이젠 제 눈에 보이는 것들 천지라 더 스트레스인 것 같아요ㅠ
  • 더가까이 2020.09.30 10:31 신고 현명하게 잘 하셨네요. 미국도 공사하는 것 마다 City permit을 받아요. 돈 아깝고 시간 더 걸리고 귀찮다고 몰래 하시는 분들 많이 계신데, 제 경험에 의하면 시에서 잘못된 부분 지적(감리)을 일일이 해주니까 그게 남는거더라구요. 덕분에 공사 끝나고는 오히려 문제된게 없었어요.
  • mooncake 2020.10.03 19:53 신고 맞아요 저희도 그런 생각으로...^^
    돈 쓰고 신경 쓴 만큼 결과도 좋아야 할텐데요, 지금은 잘 모르겠어요.
  • Normal One 2020.10.02 12:17 신고 정말... 사람사이의 커뮤니티가 정말 어렵더라구요. 내가 만능으로 다 할 수 있는게 아니다보니 의사소통을 해야하고, 제대로 안됐으면 바로바로 잡아줘야하고, 그러다보면 자연히 공수가 늘어나고... 비록 건물을 지어보진 않았지만...

    아무쪼록 이번 연휴동안만큼은 조금이나마 쉬셨길 기원해봅니다. (추석 땐 공사 안하죠!? 공사했으면 죄송...)
  • mooncake 2020.10.03 19:54 신고 골조 올라갈때까진 괜찮았는데... 인테리어 단계에 들어가니 에효...
    사실 이래서 인테리어 전문가를 별도로 고용하나부다 생각은 했어요. 신경쓰고 결정해야 할 게 너무 많네요 ㅠ.ㅠ
    추석 중에 물론 공사는 안했구요ㅋㅋ 근데 진짜 문제는... 제가 의사결정을 못해서 공사가 지연되는 부분들이 있는데 추석 중에는 열심히 검색하고 마음을 정하자! 생각했는데 현실도피 하느라 암것도 안했다는요... 큰일났어요ㅠ.ㅠ
  • 첼시♬ 2020.10.03 18:31 신고 오... 음... 제 말이 위로가 될 지는 모르겠지만...
    저는 심즈 1,2,3 시리즈까지 열심히 했는데요. 설레면서도 힘든 부분이 집짓기였어요. ㅋㅋ
    초반에는 나만의 성을 건설하겠어!!! 라고 시작하면서 토대 올리고 벽지, 바닥재 고르고 하다가 가구 배치할 때 쯤 되면 힘이 쫙 빠지더라고요. ㅋㅋ
    그래서 막상 건축 과정이 끝나고 나면 게임에 대한 흥미가 급 식어버려서 쿨타임 돌아올 때까지 내버려두곤 했었어요.
    실제 집은 당연히 더 고려해야할 상황이 많을 것 같아요. 그래도 최대한 mooncake님께 잘 맞는 집이 완성되길 기원할게요. :D
  • mooncake 2020.10.03 19:59 신고 첼시님 저는 심즈할때 아예 집 안지었어여ㅋㅋ 그냥 있는 집 들어가서 조금만 고치고 삼;; 가구도 막 대충 놓고;; 사실 심즈의 묘미는 집 짓는 건데 너무 귀찮더라구요.
    그리고 제가 또 돌하우스 미니어쳐랑, 실바니안, 플모 하우스와 가구 등등 모으잖아요? 결국은 셋팅용인데... 열심히 모아놓기만 하고 집 꾸미는 게 너무 귀찮아서(...) 네 저는 이런 사람이었던 것입니다ㅠ.ㅠ 관심은 있는데 뭔가 체력과 열정이 부족해요ㅋㅋ

    아 그리고 제가 약간 음 B급 감성 같은 게 있는데 그래서 매 순간 고민이어라. 물론 제가 원하는 게 아예 B급 감성이라면 그대로 밀고 나가면 되는데 내 안에 내가 너무 많아~ 타입이라 대 혼란에 빠져있습니다ㅋㅋ 물론 언제까지고 임시집에 살 수 없고 공사는 끝나야 하니깐 제가 멘붕에 빠지면 건축사님이 어케어케 정리해서 끌고 나가주시기는 합니다만 매 순간이 고뇌와 고통.

    헐 저 너무 말이 길었네요 죄송합니다ㅠ.ㅠ 사실 추석에 할 게 많았는데 계속 현실도피하고 있었어요ㅠ.ㅠ 평소엔 인테리어, 집 내부 구경 같은 거 겁나 좋아하는데 4일째 그 쪽은 쳐다도 안보고 있어요ㅎㅎ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