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49
Total
1,906,042
관리 메뉴

wanderlust

일상잡담 - 집으로 돌아가기 위한 너무나 먼 여정 본문

Trivia : 일상의 조각들

일상잡담 - 집으로 돌아가기 위한 너무나 먼 여정

mooncake 2020. 10. 12. 21:00

사람 마음이 참 간사하다.

골조 공사가 한창이었을 때는 빨리 공사가 마무리되기만을 오매불망 기다렸는데

며칠 전 이 사진을 보고는 차라리 이때가 좋았다는 생각이 들었다 ㅠ.ㅠ

 

언제쯤 완성되려나...

 

지난 연휴 직전, 체력이 완전히 바닥났었다. 회사도 너무 바빴고, 집 공사 때문에 스트레스도 많이 받고. 직접 고르고 만나고 의논하고 결정하고 챙겨야 하는 것들이 너무나 많았다. 그리고 실망스러운 일도 너무 많았다. 설계비도 많이 썼는데 도대체 어디서부터 잘못된 건지 흑흑 왜 이걸 다 내가 고르고 있어야 하는 건지 흑흑. 정신이 하나도 없고 모든 게 너무 힘들었다. 결국 모든 걸 놓아버리고 주말 이틀 내내 침대 밖으로 거의 나오지 않았다. 그러고 나니깐 조금 살 것 같다. 

 

새삼 느끼지만 모든 건 다 체력에서 나온다. 지성도, 마음의 여유도, 좋은 결정도, 애정도. 체력의 뒷받침 없이는 할 수 있는 게 없다. 지난주 목요일날 회사 출근했는데 온몸이 두드려 맞은 것 마냥 쑤시고 너무 너무 피곤해서 마치 장거리 비행하고 유럽 여행 가서 시차 적응 못해서 잠도 못 자고 한참 최악의 컨디션으로 겔겔대는 듯한 그런 느낌이 들었다. 왜죠? 회사가 아무리 바빴다고는 하나 그래도 내 침대에서 잘 거 다 자고 회사 책상에 앉아 곱게 일만 했는데... 왜죠? ㅠ.ㅠ

 

그나마 연휴 동안은 다 내려놓고 푹 쉬었는데 내일부터는 다시 강행군이 기다리고 있다. 난 그냥 내 집에서 편안히 살고 싶을 뿐인데, 내 집으로 돌아가는 여정이 너무나 길고 지친다. 여기까지 쓰고 보니까 얼마 전 쓴 글하고 거의 똑같은 글이다. 하소연하려고 블로그 하는 사람같다. 

 

아무튼 이 글에서 하고 싶은 말은 두 개다. 체력 그지는 너무 힘들다 + 내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 너무 멀고 지친다. 결국은, 몸이 힘들면, 포기하는 수 밖에 없다. 어차피 최악의 결과를 맞이하더라도 고작해봐야 "기대에 못 미치는 인테리어를 해놓은 집"일뿐이라고 생각하면 마음이 한결 가벼워진다. 집이 좀 후지면 어때. 사실은 진짜 별 거 아닌 일인데 혼자 끙끙대며 괴로워하고 있었던 것이다. 물론 그 집을 짓는데 시간과 돈이 얼마 들었냐 생각해보면 별 거 아닌 일은 아니지만(흑흑), 우울감에 휩쓸리거나 과로사로 죽는 것보단 낫지.

 

덧 1)

원래 집짓기에 대해서 글을 쓰려고 했는데 내 생업만으로도 너무 바빠서 엄두가 나지 않는다. 골조 올라갈 땐 내가 할 게 없으니 그래도 글을 쓸 여유가 있었지, 지금은 매일같이 파도가 밀려오는 느낌이라 기록하고 자시고 할 기력이 1도 없다. 집짓기 과정을 빠짐없이 체크하고 일일이 글을 써서 기록으로 남긴 분들은 정말 존경스러운 분들이다. 

 

덧 2)
예전보다는 훨씬 작아졌지만 그래도 조경을 할 수 있는 공간이 남기는 했는데, 뭐랄까, 나는 다시 나무를 심고 싶지 않다. 원래 있던 나무들을 베어버려야 했던 게 너무 마음이 아팠기 때문에, 새 나무를 심는 건 뭔가 배신행위 같다. 새 나무에 애정을 갖게 되는 것도 싫다. 난 앞으로 새 화분도 절대 안 살 거야. 

 

그래도 딱 한 그루만 고르라면, 엄마는 배롱나무를 심고 싶다고 하신다. 나보고 고르라고 한다면, 나는 보라색 꽃이 피는 자카란다를 심고 싶다. 갑자기 딴 소리지만 자카란다 꽃이 만발했던 6월의 리스본은 정말 아름다웠다. 언제쯤 다시 가볼 수 있을까.

덧 3)
그래도 작년 9월 말 임시집으로 이사하고, 생각보다는 임시집에 대한 적응이 매우 빨라서 좀 의외였다. 인생 첫 이사라 되게 적응 못할 줄 알았거든. 집은 바뀌었어도 같은 침대에서 자고, 같은 식기로 밥을 먹고, 무엇보다 부모님과 같이 있으니 그냥 그 자체로 집이 되더라. 그래서 집이란 건 공간보다는 "가족"이구나,라는 생각을 했었다. 그런 의미라면 꼭 이렇게 "집으로 돌아가기 위한 너무나 먼 여정" 운운 안해도 되긴 하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임시집에 대한 소소한 불만이 백가지쯤 되기도 하고, 공사가 지연되면서 생각보다 너무 오래 임시집에 살게 되어서 계속 뭔가 붕 뜬 듯한 느낌이기에... 빨리 내 집으로 돌아가고 싶다ㅠ.ㅠ

18 Comments
  • 다잡이 2020.10.12 23:06 신고 와,,, 모든걸 셀프로 하시나요 너무 힘들지않을까요

    정말 대단하십니다
  • mooncake 2020.10.13 07:44 신고 아닙니다. 전혀 셀프 아니에요ㅋㅋ

    원래 제가 엄청난 저질체력이라 공사현장 갔다 회사 갔다 하는 것 만으로도 너무 피곤해서요. 요즘 회사가 너무 바쁘기도 했구요.
    일은 설계사 시공회사 감리 인테리어회사 등등에서 하시는거지만 ㅠ 그래도 제가 고르고 결정해야 할 게 너무 많구, 결과물이 별로면 더 지치고 여러 당사자들 사이에서 스트레스도 많이 받고 그랬어요...ㅠ
  • 둘리토비 2020.10.12 23:45 신고 그래도 결국은 완성되어질 것이고 그곳에서 살게 될 것이잖아요.
    삶이란 그런 것 같아요. 여행도 나중에 그러지 않을까요? 조금만 더 기다리자구요
    (사실 저도 요즘 쉽지 않아요ㅠㅠ)
  • mooncake 2020.10.13 18:20 신고 그렇겠죠 그 과정이 너무 험란하지만 결국은 다 욕심 탓인 것 같아.. 내려 놓아야죠 ㅠ.ㅠ 위로 감사합니다!
  • atakatu 2020.10.13 03:13 체력 너무 공감돼요 ㅠㅠ 요즘은 홍삼 먹어도 예전만하지않아요 ㅜㅜ 정말 모든건 체력에서나오는듯해요

    자카란다 리스본에도 저렇게 피는군요 :-) 저도 넘 좋아해요
  • mooncake 2020.10.13 18:22 신고 점점 더 모든 건 체력문제라는 생각이 들어요^^ 체력이 떨어지니깐 분노조절장애도 막 튀어나오고요ㅎㅎ

    제가 자카란다를 리스본에서 난생 처음 봤는데, 정말 너무 예뻤어요!!! 워낙에 보라색을 좋아하기도 하고요. 리스본이랑 넘 잘 어울렸어요. 근데 저 사진은 구글에서 긁어왔는데, 아마도 호주인 듯 해요. 담번에 리스본 자카란다 사진을 올려보도록 하겠습니다 (봐주실지는 모르겠지만ㅎㅎ)
  • 空空(공공) 2020.10.13 09:02 신고 곧 편안한 안식처가 생기실겁니다^^
  • mooncake 2020.10.13 18:23 신고 감사합니다~!!! ㅠ.ㅠ
  • 더가까이 2020.10.14 00:53 신고 여행오셔서 임시 숙소에 계신걸로 생각해보시면 안될까요? 이제 곧 새로 막 지은 에이비엔비에 장기 투숙 계획!!
    (자카란다. 처음 봅니다. 멋지군요~~~. 등나무나 라벤더보다 훨씬)
  • mooncake 2020.10.14 10:39 신고 앗 제가 말씀을 잘 이해하지 못하겠어요. 임시숙소란 현재 임시집을 말씀하시는 걸까요? 아님 새집?ㅎㅎ
    임시집은 진짜 임시로 살고 있어서 생활환경이 엉망이고요,
    새 집을 새로 막 지은 에어비앤비라고 하기엔... 제가 등을 골라야 불도 들어오고, 제가 세면대를 골라야 손도 씼을 수 있고, 제가 부엌가구를 골라야 커피라도 한잔 끓여마실 수 있고, 제가 문을 골라야 밤에 문 단속하고 잘 수 있습니다 ㅠㅠ 그 여정이 너무 힘드네요...ㅠㅠ

    자카란다가 활짝 핀 6월의 리스본 정말 너무 아름다웠어요^^
  • 더가까이 2020.10.14 12:10 신고 죄송합니다. 제가 문장력이 좀 딸려서 (용서해주실거죠? ㅋㅋㅋ)

    임시숙소 = 현재 임시집. as if 상당히 낙후된 동네로 여행중. 좀 엉망인곳이지만 그래도 여행중.

    새로지은(지을?) 에어비엔비 = 조만간에 장기투숙 계획. 계획된 시일내에 완공하기 위해서 분투중.

    이렇게 암시를 좀 걸어보시면 어떠할까... 뭐 그런... ㅎㅎ
  • mooncake 2020.10.14 16:13 신고 앗 죄송하시긴요! 좋은 뜻으로 해주시는 말씀인데요...^^

    사실 굉장히 재밌을수도 있는 작업과 상황인데요 제가 많이 힘든 건, 일단 시간과 체력이 안돼서 너무 힘들고 (이제 제일 문제입니다. 자기 암시 건다고 부족한 체력이 보충되는 건 아니니까) 부족한 예산과 제 마음에 차지 않는 시공상태로 인해 매 순간이 좌절이라 그래요.
    제가 회사 안다녀서 시간이 많고, 예산도 지금보다 여유로웠더라면 덜 힘들었겠죠 (결국은 다 돈 문제로 귀결인가요ㅎㅎ)
  • Normal One 2020.10.17 14:28 신고 ㄱ...그래도 많이 진행된 것 같긴 하네요 ㅠ_ㅠ.... 물론 이제부터 시작이긴 하지만.....

    뭐든 의욕적으로 뭘 '남겨야지!!' 라고 마음먹는 순간 일이 되어서 되려 스트레스가 될 수도 있는 것 같더라구요... 요즘 환절긴데 특히 몸조심하시길 바랄게요ㅜㅜ 이럴 때 몸에 탈나면 큰일납니다요..
  • mooncake 2020.10.19 13:21 신고 이제 골조랑 외부는 거의 완성되었고 내부가 문제인데,
    할 게 너무 많구, 제약 사항도 너무 많구, 매일매일 힘만 빠지고 있어요ㅠ
  • 첼시♬ 2020.10.18 14:27 신고 조금 지치고 피로한 느낌이 글에서도 보이는 것 같아요.
    저도 뭔가 집중해서 해야하는데 체력이 바닥났을 때 느끼는 복잡미묘한 감정을 잘 알아서 mooncake님 글에 감정이입이 많이 돼요. 흑흑 ㅠㅠ
    mooncake님을 위해서 달달한 연료도 좀 넣어주시면서 기운차리시길 바랄게요. :D
  • mooncake 2020.10.19 13:22 신고 집중해서 열심히 해도 모자랄 판에 현실도피 중...ㅋㅋ
    이게 제 한계인가봐요 ㅠ.ㅠ
  • esther 2020.10.30 19:01 터널을 지나는 중이라고 생각해보셨으면...
    끝은 분명히 있을거니까요.
    또 약간 위로가 혹시 될지도 몰라서 한마디:
    저희도 내년 이사할지도 모르는 상황인데요.
    그게 수리하고 싶어도 기간이 길어야 한 달 가량으로 정해져있어
    뭘 해보고 싶어도 제대로는 못한답니다.


    그런데 기본적으로 원래의 집이 참 탄탄하게 잘 지어진 집으로 보여요.
    훌륭해보여 자꾸 상상해보게 됩니다^^
  • mooncake 2020.11.01 19:46 신고 처음엔 분명 하고 싶은 게 많았는데, 계속 현실의 벽에 부딪히고... 신축 현장이다보니 리모델링처럼 섬세하게 하나하나 신경쓰기는 어려워서(예산이 풍부한 고급 단독주택이라면 이야기가 다르겠으나 저희는...ㅠㅠ) 지금은 목표가 "들어가서 살 수 있게 기본만 하자"가 되었어요.

    여튼! 에스더님 새로 들어가시는 집 리모델링 기간이 짧다고 하셔도 저희집 보다는 훨씬 나을 겁니다ㅠ.ㅠ 사실 지금은 좀 망했다 싶은데ㅋㅋ 어쩌겠어요 (라면서도 현장 갈때마다 투덜거리는 중ㅎㅎ)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