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184
Total
1,940,764
관리 메뉴

wanderlust

카페리피-말차스콘,밀크티,오믈렛 샐러드,타코 슈림프 샐러드 등등 본문

먹고 다닌 기록

카페리피-말차스콘,밀크티,오믈렛 샐러드,타코 슈림프 샐러드 등등

mooncake 2020. 12. 8. 17:00

 

 

카페리피는 예전에 합정동 메세나폴리스 지점을 가보고 괜찮다고 생각한 가게인데, 쿠팡이츠에서 계속 할인 쿠폰 행사를 하길래 여러번 배달시켜 먹었다. 나는 코로나+재택근무 이전만 해도 배달음식을 거의 안먹던 사람이었다. 전통적인 배달음식 - 중국집과 피자만 드물게 시켜먹었을 뿐. 그리고 가끔 맥도날드 정도. 배민이랑 요기요를 한번도 이용 안해본 희귀동물이 나다! 뭔가 한번 배달음식에 발을 들이면 걷잡을 수 없을 것 같아서 불안했다. 하지만 재택근무가 잦아지고 식구들이 집을 비우는 일이 여러번 있다보니 결국은 배달음식을 자주 이용하게 되었음. 

 

 

 

카페리피의 첫 주문. 밀크티랑 스콘이 너무 먹고 싶었던 날, 밀크티+스콘 세트를 주문했다.

카페리피의 밀크티는 참 맛있었다. 내가 좋아하는 요크셔 홍차를 사용했고 당도도 내 입맛에 딱 적당!

 

 

 

그리고 말차스콘.

스콘은 데본셔크림+딸기잼이 같이 따라온다. 보통 스콘과 같이 많이 먹는 클로티드크림과는 다르게 굉장히 가벼운 질감에 신맛이 강해서 데본셔크림은 클로티드크림과 아예 다른 종류인 줄 알았더니 검색해보니까 그게 그거라고 한다. 으응? 아무튼 흔히 먹는 클로티드크림과는 좀 다른 맛이라 신선했고 맛있었다.

 

 

 

 

카페리피의 말차스콘은 좀 많이 뻑뻑한 편? 건조한 편이라고 해야 하나. 개인적으로 속살;;은 좀 더 부드러운 스콘이 취향이라 아쉬웠다. 아침에 가게 문 열자마자 주문한거라 혹시 새 스콘이 구워지기 전이라 전날 만든 스콘을 보내신건가?? 생각했는데 나중에 시킨 스콘도 퍽퍽했던 걸로 봐서는 원래 여기 스콘이 그런 것 같다.  

 

 

 

카페리피의 더티초코. 초코 페이스트리에 진한 다크 초콜릿과 코코아 파우더를 얹어 만든 빵이다. 가격은 5천원. 빵 한 개 가격 치고는 좀 비싼 듯 싶지만, 맛을 보면 재료를 아끼지 않고 썼구나라는 생각이 들어 돈이 아깝지 않다. 정말 정말 맛있음. 하지만 얼마나 칼로리가 높고 당분이 많을까 생각하면 후환이 두려워지는 맛이기도 함 ㅋㅋ

 

 

 

카페리피의 두번째 주문. 이번엔 오믈렛 샐러드와 스콘을 주문했다.

 

 

 

진심, 너무 맛있는 샐러드였음 +_+

오믈렛도 엄청 묵직하고 실했고, 새콤달콤한 오렌지 비트와 올리브, 캐럿 라페, 구운 옥수수 등등 맛있는 재료가 가득했다. 특히 가운데에 있는 허니 후무스와 퀴노아가 정말 맛있었음. 고소한데다가 씹는 맛이 더해져서 기분이 좋아졌다.

 

 

 

거기에 별도 포장되어 온 따끈따끈하고 쫄깃한 난이 압권! 샐러드와 난을 같이 먹는데 맛있어서 넘 행복했다ㅎㅎ 단, 다이어트에 엄청 좋고 그런 샐러드는 아닐 것 같으다. 전반적으로 짭짤한 맛이 강한 편? ^^ 뭔가 식욕을 돋구는 재료들이 가득 포진해 있어서 이걸 먹고 나면 배가 부른데도 뭔가 더 먹고 싶어짐;;; 

 

 

 

배달금액 맞추기 위해 같이 주문한 스콘. 이번엔 말차스콘 말고 일반 스콘으로 주문했는데, 전에 먹었던 말차스콘 처럼 이 스콘도 많이 퍽퍽했다. 전반적으로 스콘에 대한 평은 좋은 편이라, 내 입맛이 독특한 것일 수도 있음. 

 

 

 

세번째 주문은 타코 슈림프 샐러드와 크로와상.

 

 

 

오믈렛 샐러드와 다른 재료는 다 같고, 메인 재료만 다르다. 여기서 파는 다른 샐러드(아보카도 샐러드, 치킨 샐러드, 큐브 스테이크 샐러드)가 다 그런 것 같다. 이전에 먹었던 오믈렛 샐러드는 정말 천국의 맛이었는데 타코 슈림프 샐러드는 처음처럼 맛있진 않았음... 그 이유는 아마도, 오믈렛 샐러드가 왔을때는 오믈렛도 난도 따끈따끈했는데 타코 슈림프 샐러드는 새우도 난도 식은 상태로 배달되었기 떄문인 것 같다. 배달에 걸린 시간은 비슷한데 아마 날이 급격히 추워진 탓인 듯 ㅠ.ㅠ  

 

 

 

처음보단 맛이 덜하긴 했지만 그래도 즐겁게, 맛있게 먹었다 : )

 

 

 

역시 배달금액을 맞추기 위해 추가한 크로와상. 크기는 작은 편, 맛은 괜찮았다. 특별히 엄청 기억에 남는 크로와상은 아니지만 기본은 하는 맛. 

 

카페리피 배달 후기를 작성하다보니 오늘 저녁도 카페리피에서 주문해 먹고 싶은 마음이 무럭무럭 자라나고 있는 중 ㅎㅎ

1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