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156
Total
1,986,722
관리 메뉴

wanderlust

일상잡담-새집, 딥빡침, 피아노 본문

Trivia : 일상의 조각들

일상잡담-새집, 딥빡침, 피아노

mooncake 2020. 12. 30. 23:30

 

 

 

드디어 이사를 하긴 했는데 아직 인테리어 하자보수도 끝나지 않았고(처리 안해주고 시간을 질질 끌고 있다. 우리가 지치기를 기다리는 건가) 새 집 관련 사항들 및 입주청소, 포장이사 등등 거의 대부분의 것들이 내 속을 엄청 썩였다. 인간혐오증에 걸릴 지경이다. 남의 돈 받아먹으면서 일을 허접하게 하는 사람이 참 많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세상이 망하지 않고 돌아가긴 하더라. 이제까지 살면서 내가 성실하다고 생각해 본 적 없는데, 몇달간 내가 겪은 사람들과 비교하면 난 나름 성실한 사람이었다. 나도 이제 대충 일하고 살거야 남들한테 막 대할거야 ㅅㅂ

아무튼 다양한 사람들의 다양한 양아치 짓거리에 매일매일 새롭게 빡치는 연말을 보냈다^^ 다시 한번 궁금해진다. 이 업계가 원래 이런가, 내가 더럽게 운이 없는 건가, 아님 만만해보여서 그런가... 답은 셋 다겠지. (+누적된 스트레스로 인해 한계점에 도달해서 작은 일에도 과하게 버럭하는 부분도 분명 있다.)

얼마전에도 일상잡담에 쓴 이야기인데, 집을 지으면서 유일하게 좋은 점은 우리 회사의 상대적 장점을 발견하게 되었다는 것이다. 눈 앞의 작은 이익을 위해 요리조리 뱀처럼 말을 바꿀 필요가 없으며, 같이 일하는 동료들은 대부분 상식 수준에서 말이 통하는 우수 인재들이다. 물론 평소엔 우리 회사 직원들 보고 이런 생각 한 적 없다 ㅠㅠ 어디까지나 상대적이다. 블로그 오랜 이웃분들은 내가 회사를 얼마나 안좋아하는지 알거임. 그런 회사가 차라리 좋게 느껴질만큼 집 짓는 과정에서 만난 사람들과 그들의 행태가 너무 어처구니 없었다. 보통 퇴사를 고민하는 사람들에게 회사가 전쟁터라면 밖은 지옥이라고 하는데, 무슨 뜻인지 알 것 같다.

 

 

그래도 이 대환장 도가니에서 작은 위안이 되는 건 일년만에 다시 만난 내 피아노. 정말 많이 그리웠다. 피아노 옆엔 첼로도 기대 두었다. 내 거실 중에서, 아니 우리집 전체를 통틀어 유일하게 평화로운 공간이다. 나머지는 폭탄 맞은 상태다. 집 구조가 워낙 달라지기도 했고 또 이삿짐 센터 직원들이 너무 지쳐 하길래 정리는 우리가 할테니 그낭 가시라 했다. 그래서 포장이사지만 짐 정리가 전혀 안되어 있다. 그리고 지금은 후회 중이다(...) 이걸 무슨 수로 다 정리하나.

피아노는 원래 유광 와인빛이었는데 외관을 다듬는 작업 중에서 유광 작업이 어렵고 비싸다고 해서 무광으로 맡겼더니 거의 고동색 느낌이 돼서 돌아왔다 ㅠㅠ 요즘은 적어도 야마하급 이상의 피아노만 유광 제품이 나온다고 한다. 비싸더라도 유광 작업 가능한 업체에 맡길 걸 그랬다. 

 

그나저나 처음 피아노 맡겼을 때 사장님이 해머 마모 상태를 보고 피아노 전공자냐 묻고, 이번에도 피아노 엄청 많이 쳤죠? 해머 작업하느라 힘들었어요. 라고 말씀하셨는데...
그런데 내 피아노 실력은 왜 이모양이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년만이라고는 하지만 피아노 치는 게 너무 어색하다. 손이 삐그덕 거리는 느낌. 예전에도 오랜만에 피아노 치는 일은 흔했는데 이렇게 손이 안풀리진 않았다. 늙어서 그런가 ㅠ.ㅠ 

 


+
아무튼 맨날 부정적인 얘기만 써서 죄송합니다. 한번 안좋은 사이클이 시작되면 걷잡을 수 없는 느낌이 있는데 집짓기 마무리 과정이 그랬어요. 이토록 모든 일들이 꼬이기도 어려울 것 같아요. 

9 Comments
  • atakatu 2020.12.31 22:20 오 드디어 이사하셨군요! 축하드려요 고생이 많으셨네요 ㅠㅠ 앞으로도 자리잡을때까지 조금만 힘내세요! 해피뉴이어 :)
  • mooncake 2021.01.01 12:51 신고 넵! 감사합니다! 지난해 내내 아타카투님의 말씀이 큰 위로가 되었어요 ^^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더가까이 2021.01.01 12:20 신고 해 넘기기전에 입주한 것 축하드립니다.
    저도 처음 집사고 나서 4달간 집수리하고 더 이상 미룰수 없어 일단 입주했는데 난방과 주방이 마무리 되지 않은 상태라서 2달간 참 고생 많이 했어요.
    온 가족인 작은 방에 모여서 작은 전기난로 하나 두고 옹기 종기... 거의 난민 수준이었죠 ㅎㅎ

    피아노 되찾으신것 축하드려요. 사진으로 보면 은은하고 예쁘고 좋은데 피아노는 역시 glossy해야 하는걸까요?
  • mooncake 2021.01.01 12:53 신고 넵^^ 어떻게든 해 안넘기려고 일단 이사했는데, 아직 마무리 안된 게 많아서 짐을 풀기도 어렵고, 곳곳에 쌓인 짐들로 어수선합니다. 난방과 주방이 마무리 안된 상태로 입주하셨다니 생각만 해도 ㅠ.ㅠ 흑흑

    피아노 그 자체로는 괜찮아요 ^^ 그냥 제가 좀 아쉬워서 그렇죠 ㅎㅎ 유광보다는 무광이 더 관리도 편하다고 하니...
  • 空空(공공) 2021.01.04 06:50 신고 이제 2021년은 서광만 비칠것이라 확신을 합니다^^
  • mooncake 2021.01.08 11:03 신고 감사합니다. 말씀처럼 되었으면 좋겠어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esther 2021.01.06 23:15 상식적으로 말이 통하는...부분에서
    깊이 공감합니다.
    저는 그런면에서 너무 답답한 상황이라 ㅠㅠ
    변명처럼 길게 얘기하지 않아도
    어느 정도의 커트라인 아래로는 내려ㄱㅏ지 않는다는
    기본 믿음..
    그런 관계가 넘 그립거든요.
    암튼 건전한 발견입니다^^

    변신 피아노에 눈으로 인사를~

  • mooncake 2021.01.08 11:08 신고 사실 회사에도 이상한 사람, 비상식적인 사람 많거든요. 그런데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ㅎㅎ 바닥의 깊이, 말씀하신 커트라인이 다르더라는...

    새 집 와서 좋기보다는 우울하고 힘들어요 ㅠㅠ 아직 해결할 일도 많구... 차차 나아지길 바래 봐야죠.
  • 2021.01.17 16:06 비밀댓글입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