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58
Total
1,993,226
관리 메뉴

wanderlust

합정역 카페 시루모락 디저트스튜디오 & 카페 본문

먹고 다닌 기록

합정역 카페 시루모락 디저트스튜디오 & 카페

mooncake 2021. 6. 28. 21:00

합정 카페 시루모락.
이름이 독특하다 싶었는데, 떡으로 만든 디저트를 파는 카페였다. 시루에서 갓 쪄낸 떡에서 모락모락 피어오르는 김, 아마도 그런 느낌인 듯 :)

배부르게 밥 먹고 간 곳이라 디저트를 먹고 싶은 생각은 없었지만 음료만 마시긴 아쉬웠던지 친구가 와플와쑥을 골랐다. 나는 앙금플라워컵케이크나 무지개구름설기가 예뻐 보여서, 밥 안먹고 갔으면 같이 주문했을 듯ㅎㅎ

와플와쑥.
쑥떡 와플에 아이스크림과 인절미, 아몬드 토핑.
근데 여러명이 예쁘게 나눠 먹기는 좀 어려운 메뉴였다. 떡 특성 상 잘 안썰어지는 와플에, 더운 날씨 탓에 금방 줄줄이 녹아버리는 아이스크림 ㅠ.ㅜ
나는 쑥 와플 본체는 포기하고 아이스크림이랑 인절미만 먹었는데 그래도 맛있긴 했음.

수박 주스, 팥절미 스무디, 보석 라떼.

내가 고른 건 보석라떼였는데, 솔직히 말해서 이름만 보고 예쁜 비주얼을 기대하고 주문한 메뉴였다. 그래서 음료가 나왔을 땐 라떼+아이스크림 위에 보석 젤리 몇 알 올라간 모습에 다소 실망했지만, 마셔보니 참 맛있어서 잘 골랐다고 생각했다. 아이스라떼와 바닐라 아이스크림의 조합은 흔한 메뉴이지만 간을 잘 맞췄다고 해야 하나 (커피에 쓰기는 이상한 표현인데 실제로 그러함ㅎㅎ) 암튼 강추!

시루모락.
노랑색이 참 예쁜, 깔끔한 카페였다.

그리고 피카츄~💛💛💛

실외 테라스도 있음. 담에 또 가게 되면 그땐 쑥비엔나와 앙금플라워컵케익을 먹어봐야지 :)

+) “시루”가 들어간 카페 이름 덕에 옛날 생각이 났다. 오래전 어린 시절엔 할머니가 직접 시루에 시루떡을 쪄주셨더랬는데, 나는 시루팥떡 자체는 안좋아라했지만 할머니와 함께 한 추억들은 굉장히 그립다. 재작년 짐을 정리할 때 지하실에 시루가 사이즈 별로 5~6개쯤 있었는데 아주 아주 작은 시루 하나만 챙기고 나머지는 전부 버려야만 했다. 그때 조금만 더 마음에 여유가 있었어도 일반 사이즈 시루 하나 정도는 더 보관했다가 시크한 현대미술 오브제처럼 거실에 장식해도 좋았을 텐데.
할머니가 생일날 만들어주셨던 수수팥떡도 그립다. 아이기 열살이 될 때까지 생일날 수수팥떡을 만들어주면 아프지 않고 오래오래 산다는 속설이 있어서, 할머니도 내가 열살이 될 때까지 꼬박 수수팥경단을 만들어 삼각형 모양으로 예쁘게 쌓아 생일상에 올려주시곤 했다. 팥을 안좋아했던 나는 케익이 더 맛있긴 했지만ㅎ 그래도 할머니의 애정이 담뿍 느껴지던 수수팥떡이 참 좋았다. 이 글을 쓰면서 엄마에게 수수팥떡을 만들어 주면 안되냐고 슬쩍 물어봤지만 그게 얼마나 손이 많이 가는 건 줄 아냐며 거절당했다. 흥칫뿡.

8 Comments
  • esther 2021.06.30 14:24 메뉴가 참신하네요.
    저는 무지개떡?을 주문하고 싶어요.

    아까운 시루...ㅠㅠ
    할머니와 수수팥떡에 대한 추억은 저도 있어요.
    애들어릴때 문득 그 생각이 나서 동네떡집에 수수팥떡을 주문했던 적 있거든요.
    그랬더니 떡집사장님이 그거 절반만 하면 안되겠냐고...ㅎㅎ
    그만큼 손이 많이가는 수수팥떡입니다.
    흔한 경단이랑은 달라요..



  • mooncake 2021.06.30 17:43 신고 아직도 짐이 많아서 탈(?)이면서도 버린 물건들 생각이 많이 나요ㅎㅎ 짐 정리 이런 책 보면 대개 버린 물건은 나중에 기억도 못한다고 하던데 저는 왜...^^

    과거에 대한 미련을 못버리고 살아서 앞으로 잘 나아가지 못하고 사는 게 버겨운가? 그런 생각도 해봅니다.

    수수팥떡이 손이 많이 가는 떡이었군요+_+ 이 글 쓰면서 인터넷에 검색해보니깐 요즘도 아이들 생일에 수수팥떡 챙겨주시는 분들이 꽤 있나봐요. 수수팥떡 키트도 있고요ㅎㅎ 괜히 정겹고 반가운 거 있죠. 마켓컬리엔 수수팥떡 소량 구매 가능한 떡집이 있어서 다음에 한번 주문해볼까 생각 중입니다.
  • 시후77412 2021.07.01 00:50 신고 반갑습니다 ~ 스토리에서 보고 왔어욬!} 온김에 구독꾹 하고가요 ^^ 맞구독 부탁ㄱ드려도 될까요? ;)놀러오세요!!! 그럼 좋은일 가득한 오후 되셔요^^
  • 유빈93415 2021.07.01 01:00 신고 반가워요 ! 티스토리홈에서 보구 놀러왔어요ㅎㅎ} 들른김에 구독꾸욱합니다 ;) 맞구독 부탁해용 :)와주실꺼라 믿어요;) 그럼 좋은일 가득한 시간 되십숑^^
  • 더가까이 2021.07.04 08:33 신고 저희도 집에서 시루떡 종종 해먹던 기억이 있습니다. 제가 제일 좋아하는 떡은 늙은 호박고지 넣은 팥떡.
  • mooncake 2021.07.13 10:35 신고 호박고지 처음 들어봐서 검색까지 해봤어요. 아직도 처음 접하는 한국어가 있다니 신기합니다 +_+ 늙은 호박고지 넣은 팥떡은 아직 못먹어본 것 같습니다. 혹여라도 어디선가 보게 되면 더가까이님 생각하며 꼭 사먹어보겠습니다.
  • Normal One 2021.07.11 10:19 신고 마지막 추신(?)이 와닿네요. 별로 안좋아하는 음식이더라도 그 때의 기억이 되살아나는 음식들 보면 괜히 추억팔이 하고 그러더라구요. 저도 두부뭇국을 그렇게 좋아하는 편이 아닌데(특히 큰집에서 해주는 두부뭇국은 뭔가 떫은.....) 괜히 명절 때 모이던 시절이 생각나서 추억팔이 하고 그러는 ㅋㅋㅋㅋ
  • mooncake 2021.07.13 10:38 신고 오오... 위의 더가까이님이 말씀하신 늙은 호박고지 넣은 팥떡 못먹어봤다고 답글 달았는데, 두부붓국도 안먹어본 음식이에요!! (물론 대충 어떤 느낌일지는 짐작은 됩니다^^)

    예전에 별로 안좋아했던 것들도 과거의 추억을 소환해 주는 역할을 함에 따라 애정이 생기는 걸 보면 (그리고 그게 점점 잦아지는 걸 보면) 나이가 들어간다는 반증일까요?ㅎㅎㅎㅎ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