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wanderlust

을지로3가 시그니처타워 지하 파스타집 성실한 부엌 본문

먹고 다닌 기록

을지로3가 시그니처타워 지하 파스타집 성실한 부엌

mooncake 2022. 5. 6. 17:30

을지로3가 시그니처타워 지하 식당가의 파스타집 "성실한 부엌"

원래 여기를 갈 생각은 아니였는데, 시그니처타워에서 일하는 선배가 어쩔 수 없는 사정으로 퇴근이 늦어져, 7시에 도착한 내가 로비에서 1시간을 넘게 기다렸고, 결국 선배를 만났을때는 너무 지치고 배고파서 건물 지하의 식당을 가게 되었다.


8시 10분쯤 들어갔는데 매장에는 손님이 많지 않았고, 직원분께서 9시 영업 종료라며 괜찮겠냐고 하셨다. 먹지 않고 나가주었으면 하는 직원분의 간절한 바램이 느껴졌으나ㅋㅋㅋㅋ 나도 이미 배가 많이 고팠기에 그냥 이 곳에서 먹기로.

하우스 샐러드를 냠냠 먹고 있노라니 빛의 속도로 우리가 주문한 요리들이 서빙되었다. 

 

 

 

 

새우 로제 파스타.
새우도 알차게 들어있었고, 로제 파스타를 주문했을 때 기대할 수 있는, 딱 그 맛이었다. 

 

 

풍기 스테이크 크림 리조또
원래 고기를 좋아하진 않지만, 코로나 걸린 이후로는 약간 의무감에서 단백질을 섭취하고 있다. 그런 맥락에서 주문한 풍기 스테이크 크림 리조또. 맛있게 먹었다. 

 

 

 

아니 근데요... 먹기 전엔 배가 엄청 고팠는데 이만큼 먹구 나서 배가 너무 불러 그만 먹은 거 실화?

확실히 코로나 앓은 뒤론 소화 능력이 예전같지 않은데, 살은 또 안빠진다는......

 

 

 

결국 배가 너무 불러서 디저트는 손도 못댔다. 참고로 성실한 부엌에선 저녁 식사를 하면 디저트는 무료로 내어주시는데, 식사 메뉴와 거의 동시에 가져다 주셔서 다시 한번 빨리 식사를 마치고 나가기 바라는 직원분의 마음이 느껴졌다;;; 후훗;;; 나의 퇴근 시간이 소중한 만큼 다른 사람들의 퇴근 시간도 소중하니까, 뭐라 하는 건 아니지만, 다만 살짝 눈치가 보이는 건 어쩔 수 없었음;;;

 

 

 

 

6 Comments
  • 空空(공공) 2022.05.07 09:27 신고 요리를 보고는 엄청 근사한 곳인줄 알았다는...ㅎ
    배고플 때 먹는 곳이 맛집이긴 합니다
    그런데 시간에 쫒치면 반감됩니다
  • mooncake 2022.05.09 12:38 신고 아~ 제가 주방 쪽으로 찍어서 매장 사진이 더 별로인 것 같습니다ㅋㅋ 다른 방향이면 좀 더 나을 듯요ㅎㅎ
    직원분들은 친절하고 정중하셨으나, 제가 소심해서 은근히 직원분들 눈치가 보였어요ㅋ
  • Normal One 2022.05.08 12:55 신고 아, 여기 지나가다 본 거 같은데..! 한창 거리두기 할 때라 참 그렇긴 하네요. 저렇게 티날 정도로 밀어붙이면 크흠.....
  • mooncake 2022.05.09 12:38 신고 4월이라 거리두기 거의 끝나가서 매장 영업 시간도 늘어난 다음이었습니다만ㅋ 아마 바로 영업 시간을 늘리기는 어려워서 더 그랬던 것 같아요 (아니면 지하 식당가라 원래 영업 시간이 짧은 걸지도ㅋㅋㅋㅋ)

    직원분들이 눈치를 주진 않았는데 제가 눈치를 봤어요 ㅎㅎ
  • 첼시 2022.05.11 22:01 신고 다 맛있어보여요!!!
    마감을 앞둔 직원분의 마음이 어떤지 공감은 되지만... 주문이 가능해서 아직 영업중이라고 해놓는 것이니까 저는 밥을 먹어야겠어요...흑흑
    (그래서 저는 꿋꿋하게 다 먹고 나갔을 것 같아요 디저트까지 꼭꼭 씹어서 빠르게 ㅋㅋ)
  • mooncake 2022.05.12 13:26 신고 하핫...
    눈치 보여서 남기고, 디저트 못 먹은 것은 아니고 코로나 후유증으로 배가 불러서...흑흑...

    그땐 진짜 배가 너무 불렀는데 시간 지나고 보니까 디저트 한 입이라도, 맛이라도 볼걸이라는 후회가 ㅎㅎ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