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wanderlust

남대문 송옥 - 서울3대 메밀국수집 본문

먹고 다닌 기록

남대문 송옥 - 서울3대 메밀국수집

mooncake 2022. 5. 9. 23:00

얼마전 시청 유림면에 다녀온 이야기를 했더니 누가 넌 송옥, 미진, 유림면 중에서 뭐가 제일 맛있어?라고 물었다. 일단은 송옥인 것 같긴 한데, 송옥과 미진 모두 안간지 몇년은 되어서 “잘 모르겠다”라는 답변이 나왔다. 그래서 올 여름에 3대 메밀국수집을 다시 다 가보리란 다짐을 했다ㅎ




그렇게 고독한 미식가 모드로, 오늘 또 외부 업무를 보러 나간 김에 남대문 북창동 골목에 위치한 송옥을 다녀왔다.

1시에 갔더니 대기 없이 빈 자리에 앉을 수 있었지만, 직원분께서 너무나 당연하게 합석을 권했다. 원래 합석이 부지기수인 작은 노포라 그 부분은 그러려니. 그러나 테이블도 깨끗하게 치워져 있지 않아서 몇번이고 휴지로 닦아내야했다.




우동이나 온메밀이 더 땡겼지만, 방문 목적이 냉메밀 비교니까 0.1초 정도 고민하다가 판메밀을 주문했고, 거의 바로 메밀간장육수와 단무지가 놓여졌다.





메밀면도 곧이어 나왔다. 오랜만에 먹는 송옥의 판메밀+_+

송옥의 메뉴판 사진은 미처 못찍었지만 2022.5월 기준

판메밀 9천원
메밀비빔국수 9천원
온메밀 9천원
냄비우동 9천원
송옥우동 8천원
유부초밥 6개 4천원 정도의 가격대이고, 메뉴는 여기 기재한 것보다 더 다양하다.




메밀간장육수에 무와 파는 모두 넣었다. 원래는 맛을 보아가며 2/3 정도만 넣었더랬는데, 예전 회사 근처 메밀집 사장님이 “그냥 다 넣는 게 제일 맛있어”라고 하신 뒤로는 고민없이 다 넣고 있다. 물론 이게 모든 메밀집 공통인건진 모르지만ㅋㅋㅋㅋ




드디어 송옥의 메밀국수를 한입 넣었더니, 아 바로 이 맛. 내 머리 속의 메밀국수에 제일 근접한 맛ㅎ 최근 방문했던 유림면에 비해 메밀면이 좀 더 힘이 있고, 메밀간장육수도 좀 더 짜고 강한 맛이다. 그렇다고 해서 물론 송옥이 유림면보다 무조건 더 맛있다는 얘기는 아니다. 어디까지나 개인 취향의 영역으로, 내가 송옥을 유림면보다 훨씬 많이 가서, 입맛이 송옥 메밀면에 길들여진 탓일테다.

내가 후다닥 메밀면을 먹고 나오는 짧은 동안에도 좌석 문제로 실갱이가 다소 있었다. 어떤 젊은 여자분은 나이 지긋한 중년 여성분 두분이 앉은 테이블에 합석을 안내받았는데, 원래 테이블에 있던 분들이 다른 데 앉으면 안되냐고 했고, 그래서 직원분의 허가를 얻어 마침 자리가 빈 테이블로 자리를 옮겼다가, 또 다른 직원분이 나타나 1인 손님은 합석을 해야 한다고 해서 다시 내 옆자리로 오셨다. 자리를 두번이나 옮겼으니 짜증이 날법도 한데 묵묵히 자리를 옮기셔서 좀 놀라웠고, 그 다음에 들어온 할머니 손님은 1층 계단 밑 좌석으로 안내를 받았다가, 사람들이 계단을 오갈때마다 쿵쿵 올려서 못앉아 있겠다며 화를 내며 자리에서 일어나 다른 테이블을 줄 것을 요구하셨다.

아니 그래서… 분명 몇년만에 먹은 추억의 맛이라 정말 좋긴 했는데, 이런 불편함을 감수하고 자주 갈 정도인지는 잘 모르겠다. 라지만 오래된 맛집의 저력이란 게 그럼에도 불구하고 또 가고 싶게 만드는 거니까.
음식의 맛이 무엇보다도 중요한 사람이 있고, 식사를 하는 환경이나 쾌적함도 식당 선택에 꽤 큰 부분을 차지하는 사람이 있는데 나는 후자에 속하는 편이다. 또 얼마전 후배랑 메밀국수 얘기를 했는데, 후배가 본인은 그냥 인스턴트 메밀국수도 충분히 맛있어서 굳이 줄서서 맛집에서 메밀국수 먹어야하는지 모르겠다고… 음 사실 나도 70% 정도는 공감이다ㅋ 이렇게 저렴한 입맛 인증인가ㅋㅋㅋㅋ 하지만 사실이니까.

그래도 오랜만에 송옥 메밀국수를 먹어서 행복하고 뿌듯했다. 이 기세를 이어 올 여름은 메밀국수 맛집 도장깨기를 해볼까 +_+

1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