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786
Total
2,068,741
관리 메뉴

wanderlust

일상잡담 본문

Trivia : 일상의 조각들

일상잡담

mooncake 2022. 5. 26. 23:00

수경재배 식물 또 샀…
사진은 예전에 산 애들과 같이 찍었다.
수종은 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맛상게아나, 호야, 호야, 죽백, 호야, 테이블야자, 가운데는 세렉스.


스타벅스 롤린 민트 초코 콜드브루를 마셨다. 목이 말라서 그랬는진 몰라도 상당히 맛있었다. 근데 먹다보니까 이거 편의점에서 파는 덴마크 민트초코우유랑 거의 맛이 비슷(당연하지만). 물론 스타벅스 꺼가 더 맛있긴 한데 공짜 쿠폰이 있으니 마셨지 6,100원 주고 사마실 만큼인지는 모르겠다(는 것은 스벅 신제품 맛볼 때마다 하는 소리군ㅋㅋ 여튼 스벅을 자주 가는 것 같지만 사실 별로 자주 안가고 스벅을 좋아하는 것 같지만 그닥 안좋아합니다만은 또 은근 자주 감ㅋㅋ 뭐래)
*게다가 커피 사진인데 커피에는 초점이 안맞음 ㅋㅋ



4월에 알아봤던 비행기표.
요즘 비행기표 값이 엄청 비싸졌다는 얘기를 들으니 역시 무리해서라도 여행을 다녀왔어야 했다는 생각이 든다. 근데 무리는 무리였다. 지난 1.5년 사이 제일 바쁜 한달이었거든.




월요일에 갔었던 힐튼 수영장.
수영 안다닌지 10년이 넘었고 마지막으로 수영한 것도 한참 전인데 수영은 하나도 안까먹었다는 게 너무 신기하다. 언어는 안쓰면 빛의 속도로 까먹는데 말이다. 여튼 간만에 수영하니까 온 몸이 즐거워하는 게 느껴졌다. 사실 수영을 계속 하고는 싶다. 하고는 싶은데, 동네 수영장에 사람 바글바글한 게 너무 싫다. 그렇다고 여유 있는 환경에서 수영을 하자니 호텔 피트니스 회원권은 너무 비싸고… 흑흑



라이카 미니룩스 줌에 들어있던 켄트미어400 흑백필름을 다 찍었다. 내일 현상 맡겨야지. 룰루~




얼마 전 갔었던 에스프레소 바.
카페 앞 스탠딩 테이블에서 크림 넣은 에스프레소를 호로록 마시니 마치 이탈리아에 간 것 마냥 즐거웠다. 에스프레소를 좋아하는 나에게 요즘 에스프레소 바의 유행은 매우 반갑다 :)




이번 달은 회사 일도 바쁘고 개인적으로도 많이 바쁜 한달이었다. 매일 피곤해서 뻗기 일쑤였다. 바쁘니까 좋은 점은 우울해할 틈이 없다는 것이었고 나쁜 점은 시간이 너무 빨리 지나가서 당황스럽다는 점. 어느새 성큼 여름으로 접어들었고, 그리고, 나는 시간 가는 게 두렵다. 이룬 것 없이 해야할 일을 하지 못하고 그저 나이만 먹고 있다는 불안감.




제법 친하다고 생각했던 동료와 자꾸 삐걱삐걱. 정말 사이가 나쁜 건 아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서운함이 쌓여간달까. 기대가 없으면 실망도 없는 법. 사람 사이의 적정한 거리 유지가 얼마나 중요한지 새삼 깨닫는다.

https://youtu.be/J-l3IftQrog

Tomita Keiichi - Map for love

12 Comments
  • 더가까이 2022.05.27 14:57 신고 Mooncake님 글 보니, 왜 스벅 매출이 높은지 약간의 짐작이 갑니다 ㅎㅎ

    이야~ 유럽행 항공료 정말 착했네요. 😵 한국행 항공권 찾아보니 6월은 할인권 매진이고 7월 중순 지나도 $1500은 줘야 하더라고요.

    수영복 사진 인증은 안하시나요? ㅋㅋ
  • mooncake 2022.05.27 15:12 신고 앗 어떤 짐작이신가요 ㅋㅋ 듣고 싶어요.
    일단 전 한국에서 스벅 매출이 높은 가장 큰 이유는 사실상 스벅 상품권이 가장 무난한 선물이자 경품이기 때문이라고 생각해요ㅎㅎ

    제가 검색하던 4월에도 이미 가격이 오르기 시작한 다음이었는데 그나마 암스테르담 행이 좀 싼 가격도 있고 환승 일정도 너무 무리하지 않았는데 두고두고 아쉬워요 흑흑. 근데 그때는 PCR 규정도 좀 빡셌고 회사 일도 많고 코로나 후유증도 지금보다 심해서 여러가지로 엄두가 안났던.

    수영복 사진 보심 진심 눈 버리세요 ㅋㅋㅋㅋ (진심입니다 ㅋㅋㅋㅋ)
  • 더가까이 2022.05.27 23:40 신고 "자주 가는 것 같지만 사실 별로 자주 안가고" -> 자주 안 간다고 생각하시고 계시지만 사실은 본인 자각보다 훨씬 자주 가시는게 아닐까?? 뭐 그런 😅 미국보다 훨씬 별점, 상품권, 사은품 그런것 많이 공격적으로 활용하는 것이 잘 먹히고 있는 것 같고요. 저는 스벅 안간지 2~3년 되는데, 제 마눌님께서도 스벅 맛 없다 맛 없다 그러면서도 외출하면 스벅 종종 사들고 오곤 하더라고요. 결국 스벅 1번에 기타등등 합쳐 1번꼴?
  • mooncake 2022.05.30 11:01 신고 아하하하ㅎㅎ
    아니 근데 저 정말 스벅 남들보다는 잘 안갑니다. 사모님 말씀마따나 맛이 없어요! 회사 직원들이 스벅 가자 그래도 다른 카페로 유도하고 그래요 ㅋㅋ 근데 그래도 이용하게 되는 건 스벅 상품권이 너무 많아서요. 지금도 카톡 선물함에 스벅 상품권 7장 쌓여 있...
  • sword 2022.05.28 08:12 신고 수경재배 신기하네요
    뭔가 마음도 초록이 되는 기분일 것 같아요 ^^
  • mooncake 2022.05.30 10:58 신고 초보자에게 쉽고 간단한 재배법이라서 시도해보고 있습니다 ^^
    초록이들 보고 있으면 기분이 좋아져서, 자꾸 더 사고 싶어져요 ㅎㅎ
  • 첼시 2022.05.28 09:28 신고 수경재배 식물 사진 보니까 저도 물꽂이해놓은 바질 화분에 옮겨심어야한다는 게 생각났어요!
    뿌리를 잘 내리길 바라며... 흙을 담아보겠습니다 ㅋㅋ
  • mooncake 2022.05.30 10:59 신고 오호+_+ 바질은 잘 옮겨심으셨나요?

    그쵸.. 원래 물꽂이는 중간과정일 뿐인데... 항상 수경재배로 키우려니 마음 한켠이 살짝 무거워요!
  • 空空(공공) 2022.05.31 06:35 신고 역시 바쁘면 잡 생각이 조금 덜한 것 같습니다
    전 안 바빴던 모양입니다
    그래서 잡 생각 떨치려 올레길 걷고 왔습니다
  • mooncake 2022.05.31 10:22 신고 넵 ㅋㅋ 근데 다시 조금 여유가 생기니 잡생각과 상념이 몰아치네요ㅎ 아무리 바빠도 넋놓고 지내면 안되는데. 삶의 중심은 내가 잡고 가야 되는데. 그런 생각이 듭니다.
  • pppbb 2022.06.10 23:41 신고 매번 올려주시는 글을 읽기만 하다가 너무 궁금한게 생겨서 댓글을 남기게 되었는데요.
    다름이 아니라 밑에서 두번째 사진 야간 산책길?? 사진만으로도 분위기가 너무 좋아보여서.. 혹시 실례가 안된다면 어느곳인지 알려주실수 있을까요??
    더워지는데 건강관리 잘하시고 고민, 걱정하던 일 잊을만큼 좋은일 많이 생기길 바랄게여...
  • mooncake 2022.06.11 09:13 신고 오 안녕하세요ㅎㅎ 글들 읽어주신다니 감사해요!!
    밑에서 두번째 사진은 남산입니다. 힐튼 호텔 맞은편 산책로 따라 올라가면 평지가 나오는데 거기서 다시 좀 더 올라간 곳이었던 것 같아요^^
    pppbb님도 건강하고 즐거운 여름 보내세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