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396
Total
1,781,468
관리 메뉴

wanderlust

2011교토단풍여행-셋째날(11.18)-1.아라시야마(텐류지,치쿠린,노노미야진자,란덴족욕탕) 본문

외국 돌아다니기/2011.11 Kyoto

2011교토단풍여행-셋째날(11.18)-1.아라시야마(텐류지,치쿠린,노노미야진자,란덴족욕탕)

mooncake 2011. 12. 26. 14:04
셋째날 아침은 밖에서 먹기로 했습니다.
호텔 뒤쪽도 유명한 먹거리 상점가라는데요.. 저녁에 돌아오면 피곤해서 살짝 둘러만 봤을 뿐 시간을 보낼 여유는 없었네요..

적당한 가게가 보이지 않아 마츠야에 들어갔습니다.

엄마의 연어구이정식

나의 햄버거그라탕. 맛없었음 ㅠ.ㅠ

한큐 가와라마치행 전차를 타고 가다가 가츠라에서 아라시야마행 열차로 갈아탑니다.
열차 모양이 조금 달라요.

한큐 아라시야마역 도착


이른 시간이라 그런지 한산합니다.



이쪽 길을 지나면

도게츠교가 나옵니다.
달이 건너는 다리라니 낭만적인 이름이에요^^

안개가 껴서 사진들이 우중충하네요. 조금 아쉽습니다..
원래 비소식이 있었던 날이라 비가 안오는 것만으로도 다행이려니...

도게츠교를 건너면 상점가에요.


유치하지만 귀여웠던 고양이인형 ㅋㅋ


전통문양의 손수건은 어딜가나 많아요..


아침인사 하러 다니시는 스님들.
갑자기 뛰는 모습이 인상적이었음.

상점가 골목 안쪽의 전시+체험관. 입장은 10시부터였던가. 시간이 안맞아 아쉬웠습니다.
한자는 완전 까막눈이라 엄마랑 같이 안갔음 뭐하는덴줄도 몰랐을거야ㅠ.ㅠ

사담입니다만 울엄마 평소에 [엄마도 한자 많이 배운 세대 아니라서 잘 몰라]이러면서도 일본 같이 가보니깐 못읽는 한자가 없더만요. 일본어는 몰라도 뉴스 볼때 한자 읽고 내용 대충 다 아시구. 역시 외국어(?)는 많이 알면 알수록 참 유용한 것 같아요.

역시 골목 안쪽의 고즈넉한 커피집. 여기서 차 한잔 하고 싶었으나 역시 오픈 전. 아쉬웠어요.


상점가를 따라 걷다보면 란덴 아라시야마역이 나옵니다.
역안도 뭔가 아기자기.

좀 추웠는데도 아이스녹차가 끌려서 한잔
(상점가에서 시음하라며 나눠준 녹차가 맛있어서 그랬을지도!)

여행의 묘미란 어쩌면 이런 거 아닐까요?
그냥 평범한 아이스녹차인데도 맛나고 신나고 즐거운 거 ㅎㅎ

참고자료 용으로 란덴 노선도도 한장 찍어놓고

추위도 잊을 겸 란덴역 안 구경. 아기자기한 상품이 많습니다.
교토시내보다 기온이 낮은지.. 전날과 비슷하게 입고 나왔더니 조금 추웠어요

란덴열차. 색감이 참 이뻐요옹

이건 살까말까 계속 망설였던 거 ㅎㅎ


란덴 아라시야마역 옆에는 유명한 아린코가 있습니다.
유명한 집은 왠지 별로 안땡겨서 패스.

여기도 유명한 오반자이 부페죠? 기야테이.


드디어 료안지입니다

료안지까지 가는 길에도 여기저기.. 뭔가 볼 게 많아요. 여긴 식당이었던 듯



깔끔하고 예쁜 정원입니다.
우리집 정원도 이러면 얼마나 좋을까............ㅠ.ㅠ

료안지 가는 길, 뭔가 충격적이었던 시든 연꽃이 가득했던 연못.
사진 크기를 줄여놓으니깐 그 충격이 안와닿는군용;;;




여기저기 구경하다가 드디어 료안지 도착입니다



정원이 정말 예뻐요^^


단풍 절정기가 되면 정말 정말 아름다울 것 같습니다.

잉어들도  실하고 ㅎㅎ

단풍나무 뒷쪽의 대나무숲이 바로 치쿠린.


보기만 해도 마음이 상쾌해지는 대나무숲!

대나무숲을 보며 쉴수 있도록 휴게공간이 만들어져 있어 참 좋았어요.


료안지를 둘러보고 나가려다가 뭔가 아쉬워져서, 다시 본당쪽으로 돌아와 한번 더 구경하고..


 북문으로 나가면 옆쪽이 바로 대나무숲, 치쿠린입니다.


생각보다 실망이었다는 분들도 많던데, 전 그냥 좋더라구요^^


한가지 신기했던 건 이 좁은 길로 차가 다닌다는 거!


치쿠린에서 나와 들린 곳은 노노미야진자입니다





소원을 이루어주는 돌이래요.


거북이돌님, 열심히 문지르고 왔습니다.
부적도 샀습니다 ㅎㅎ

인기가 많은 곳이라더니 사람들이 버글버글합니다.
각종 부적을 파는 곳 앞에도 사람 참 많음

치쿠린에서 나오던 길 작은 찻집.
이런 곳도 들어가보고싶은데 어째 기회가 잘 안닿는달까..

치쿠린에서 다시 대로변쪽으로 나오는 길은 역시 상점가가 가득합니다.
이쪽 어디선가 정말 마음에 드는 손수건을 가득 파는 곳을 발견했는데 어쩌다보니 못샀음...ㅠ.ㅠ


꺅 여기!


아름다운 당고를 파는 곳!!!


원래는 4색 소프트아이스크림으로 더 유명한 곳 같지만 난 오로지 단고단고단고!



엄마는 쑥색단고에 팥이 올려진 것을, 저는 바로 이 하얀떡에 간장소스가 올려진 단고를 선택했습니다.
짭짤달콤쫄깃부드러운 환상적인 맛!!
행복했어요 ㅎㅎ

이런 거 필요없지만 그래도 보면 사고 싶음 ㅎㅎ


아 사쿠라 장우산들! 사고 싶었어요 정말정말 사고싶었어요!
그치만 서울에 들고 오기가 번거로우니깐..포기.(했다가 다음날 비가 무지막지하게 오는 바람에 살짝 후회했음)


점심 뭐 먹을까 고민하며 상점가를 걷습니다.


햐 얘네도 맛있겠군 그치만 간식거리를 자꾸 탐하다보면 끼니를 제대로 못먹으니 자제.


해서 결국 들어간 곳은....... 란덴 아라시야마역 근처 음식집이었어요.
기야테이는 이미 줄이 엄청 길고, 다른 식당도 사람이 다 꽉꽉 차서, 적당히 사람이 줄 서 있는 곳을 고른데가 여기.

저는 새우튀김우동을 먹고


엄마는 오뎅정식을 드셨음. 둘다 맛있었어요 ㅎㅎ


란덴 열차를 타면 금각사로 한번에 가기 때문에 보통 오후 일정을 금각사로 시작하는 분들이 많은데, 금각사는 저번에 봤기 때문에 패스하고... 란덴을 타고 한번에 갈 수 있는 료안지나 닌나지를 갈까 아니면 니죠죠로 바로 갈까 고민하다가 일단 탄 후에 결정하기로 합니다;;  

다시 귀여운 사탕 구경. 이런거 한국에서 만원주고 사라면 안사겠지 근데 왜 여기선 땡길까 이런게 여행자마음인가..;;

란덴전차 귀여워요^^


사실 오늘의 하이라이트는 이것입니다! 란덴족욕탕 ^^

150엔을 내면 족욕입장권과 수건을 줍니다~ 기념으로 가져갈 수 있도록 비닐봉지도 준비되어 있는 센스^^


인기가 많다더니 정말 사람이 많았어요

여고생들도 쪼로록 앉아있고

느낌과 개선점 등을 적을 수 있는 노트도 준비되어 있습니다.
(근데 저 생뚱맞은 오이장식은 왜 ㅋㅋㅋ 저거 오봉때 하는 거 아닌가요?)

다른 사람이 적어놓은 노트 내용도 구경하고

유황온천에 발을 담그고 노닥노닥하다보니 시간이 금방금방 갑니다.
근데 생각보다 추웠어여..ㅠㅠ
아라시야마가 좀 추웠던데다가 온천물이 생각만큼 뜨끈뜨끈하지 않던걸여? 원래 그런가?

오홍 어쨌든 꽤 운치있고 다리 피로도 슬슬 풀리는 것 같습니다. 좋구나~^^


우리가 타고온 란덴전차. 오리지날 보라색이 더 예쁜 듯


내부는 이렇게 생겼습니다. 관광객이 주로 이용할 줄 알았는데 그것보다는 현지 주민들이 많이 이용하시는 느낌??

니조조로 가기 위해 란덴텐진가와역에서 하차.
바로 옆에 교토지하철(도자이선) 우즈마사텐진가와역이 있습니다. 이곳에서 지하철을 타고 니조조마에역으로 갈 계획입니다^^

아라시야마~♡ 참 좋았어요.
다음번엔 아예 하루 일정으로 잡고 자전거도 대여해서 이번에 못가본 안쪽까지 구석구석 둘러보고 싶습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
Prev 1 2 3 4 5 6 7 8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