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499
Total
1,667,055
관리 메뉴

wanderlust

독일어 학원~♪ 본문

Trivia : 일상의 조각들

독일어 학원~♪

mooncake 2014.06.24 18:45

 

 

드디어 독일어학원을 등록했다.

늘 "이번달엔 꼭!"이라고 생각했지만 개강날만되면 너무 피곤하거나 몸이 아파서 실패.

그러다 그냥 어제 확 질러버렸다...^^ 

월,수 저녁 8시반이라 잘 다닐 수 있을까 걱정이 되긴 하는데 그래도 이런 식으로라도 과감히 결정하지 않으면, 평생 못할 것만 같았다. 정 안되면 예전 포르투갈어처럼 주말반으로 돌리지 뭐.

 

주위 사람들이 "독일어는 또 왜?"라고 묻는데,

독일 여행 갔을때나 또는 평소에 독일어 단어, 지명 등을 접할때 무슨 뜻인지, 어떻게 발음하는 것인지 전혀 알 수 없는 것이 굉장히 답답했다. 몇달 정도 익히고 나면 "어떻게" 발음하는지와(제대로 발음하는 것과는 물론 다른 문제) 여행 및 취미생활 등에 꼭 필요한 내용은 사전 및 구글번역기를 활용하여 대략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단계에는 이를 수 있겠지.

 

물론 프랑스어 포르투갈어 라틴어 독일어 일본어 등등 찔끔찔끔 하는 것보다는 하나를 제대로 하는 게 훨씬 유용하다는 것은 잘 알고 있지만, 어차피 외국어로 밥벌이할 것도 아니고...뭐...^^;;

독일어 기본 지식을 쌓고 나면, 그 담엔 터키어랑 아랍어도 익히고, 또 언젠가는 세르비아어나 스웨덴어도 배우고 싶다는 작은 소망이 있다..ㅎㅎ

 

PS 사실 내 인생에는 독일어 발음을 모르는 것 외에도 답답한 일들이 참 많다. 많은데, 왜 하필이면 "먹고 사는데 지장없고" "속물적 일상의 안위와는 상관없는" 답답함들의 해소가 우선순위가 되는지 나도 잘 모르겠다. 그래서 남들처럼 약게 살지 못하고 별로 실속도 없지만, 또 그런 스스로가 초라하거나 답답해지는 순간도 종종 찾아오지만, 그래도 어쩌겠는가, 그냥 이게 나인 걸...;;;

'Trivia : 일상의 조각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독일어 1달  (4) 2014.07.25
독일어 첫수업  (4) 2014.07.02
독일어 학원~♪  (4) 2014.06.24
Boa Viagem  (2) 2014.06.04
연휴가 끝났다  (2) 2014.05.07
카몽이스  (0) 2014.04.24
4 Comments
  • 2014.06.25 19:14 영어나 중국어처럼 인기언어말고는 왜배우냐는 질문은 꼭 받는 듯해 나 일어공부할때도 일어는 왜?라는 질문을 마니받았거든 아니그냥 내가 좋아서배우겠다는데 왜?? 오히려 꼭 쓸데가 없어보이는걸 배우거나 모으거나하는게 더 큰 즐거움을 주는것같애ㅋ
  • mooncake 2014.06.25 20:17 신고 아니 일어도..........?????
    내 주변엔 전부 다 일어 하는 애들 밖에 없었는데!!! 그 사이에서 혼자 프랑스어 하느라 외로웠는데ㅋㅋㅋ 방사능 사태 이후로 예전같진 않지만 그래도 일어는 제2외국어계의 메이져 오브 메이져였는데...또르르...

    암튼 먹고 사는 거랑 상관없이 순수하게 지적욕구(라고 쓰니까 되게 민망 어색하지만)를 채우는 게 꿀잼인 것 같음... 아니 그게 아니라 먹고 사는 분야엔 아예 지적욕구가 안생겨 걱정임ㅋㅋ
  • 듀듀 2014.06.28 18:06 우와 멋져요 독일어라니 !!!
    문케잌님 화이팅이예요^^ 전 새로운 언어는 배울 엄두가 안나서(머엉...^^;)
    저같은 사람이 보기엔 문케이크님처럼 저렇게 새로운 언어를 배우고 싶어한다게 무척
    신기하고 대단하게 느껴져요...ㅎㅎ전 불편하지만 못알아듣고 말지 막 이런주의..ㅋㅋㅋ
    으히히 응원합니당 ♥
  • mooncake 2014.06.30 09:46 신고 에헤헤헤헤
    하나를 제대로 하는 게 훨씬 낫다는 걸 잘 알고 있지만, 왠지 이 언어 저 언어 자꾸 배우고 싶어요 (근데 막상 또 혼자하는 공부는 절대 안한다는ㅠㅠ)
    이번주 수요일부터 시작인데, 독일어 계통은 완전 첨 배우는 거라 잘 못따라갈까봐 조금 긴장하구 있어요ㅋㅋ 게다가 평소에도 영어 불어 포르투갈어 발음이 죄다 섞여서 난장판인데 독일어까지 가세하면.. 음..흠흠흠..;; 걱정입니다ㅋㅋ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