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129
Total
1,871,220
관리 메뉴

wanderlust

더 그레이트 뷰티(La grande bellezza) 본문

음악영화책그림

더 그레이트 뷰티(La grande bellezza)

mooncake 2014. 7. 13. 22:35

 

 

볼까말까 한참 망설이다가 OST가 좋길래 일요일 오후 영화관에 갔는데

와... 완전 기절하는 줄 알았다. 정말 최고의 영화였다.

일단 내용은 둘째치고라도 영상이랑 음악이 다 했잖아요

그냥 화면보면서 음악만 듣고 있어도 너무 좋음 

특히 몇몇 마법과도 같은 장면은 정말...두고두고 못잊을 것 같다.

 

 

영화관에 가게 한 결정적인 계기인 사운드트랙!!

친절하게 누군가 플레이리스트로 묶어놨다.

음반도 주문해야지 +0+ 국내쇼핑몰은 대개 품절인 것 같아서 정 안되면 아마존에서 주문 고고

 

 

배우들의 연기, 화면, 음악 뭐 하나 흠잡을 것이 없었다.

다만 내가 워낙 영화평에 소질이 없어서 늘 일차원적으로 좋았다 재밌었다 환상적이었다 이런 말 밖에 못하는 탓에 근사한 평을 쓰지 못하는 게 참 안타깝다. 특히나 이 영화는 생각할 거리가 엄청 많은 영화이고 다소 불친절한 방식으로 다양한 이야기들을 늘어놓고 있기에 아직 내 머리 속에서 정리가 다 끝나지도 않아서 평소보다 더 쓸말이 없다;; 그냥 충격적으로 좋았다는 말 밖에. 영화의 잔상들이 계속 나를 사로잡고 있다는 말 밖에는...

 

암튼간에 이러쿵저러쿵 탈도 많고 일도 많고 속상한 일도 많고 가끔은 완전 실패한 루저같은 느낌까지 드는 삶이지만 그래도 이런 영화를 만날때 만큼은 행복하다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영화 도입부에 삽입된 인용문이 인상적이었던 루이 페르디낭 셀린느의 "밤 끝으로의 여행"... 

지금 읽고 있는 책들을 끝내면 꼭 읽어봐야겠다^^

2 Comments
  • 듀듀 2014.07.16 21:13 저도 이거 보고파요! 힝 주변에서 평이 참 좋던데 문케이크님까지
    좋다하셨으니 서둘러 봐야겠네요 :-) 으키키킥
    저도 책이든 영화든 보고나서 참 좋았는데 뭐라 표현할 길이 없어 암담한데 항상 ㅠ
    흑흑...ㅋㅋㅋ그냥 좋았다 재밌다로 끝맺음 그리고 끝 ㅋㅋㅋ큭큭..ㅠㅠ ;;
  • mooncake 2014.07.21 11:22 신고 전 진짜 좋았는데 제가 강추해서 본 지인분들은 전부 반응이 안좋..... 또르르...

    저두 책이나 영화나 참 좋은데 쓸말이 너무 없어요ㅋㅋ 초등학생처럼 참 재밌었다 참 좋았다 참 아름다웠다 같은 1차원적인 표현이 전부ㅋㅋ 기록 차원에서라도 책&영화&공연에 대한 기록을 블로그에 남기고 싶은데 쓸말이 너무너무 없어서 대개 못남겨요T.T 또르르..
댓글쓰기 폼